Paper & Cleaning Section at Walmart

20200314_123338_HDR

Last weekend at Walmart in Lynnwood. WHY! WHY???

Okay.. I can understand hand sanitizer, wipes, and masks.. but why are people crazy on toilet paper rolls?  Every time I go to restroom I get nervous as we don’t have much left…

계속 이러다간 2-3주 있으면 손으로 X 딱을 태세…ㅡ.ㅡ 변기에 한번 씩 앉을 때마다 불안감이 커진다..ㅡ.ㅡ;;

2020.3

 

Owl 3IN1 Instant Tea Mix

20200107_010505-collage

This tea mix actually taste much better than their 3IN1 coffee mix 🙂 Another essential item for social-distanced or stay-at-home working 🙂

新加坡 부엉이표 해협커피 회사 (ㅋㅋ) 에서 파는 Tea Mix.. 달달하니 맛이 좋다.. 집에서 일하는 데 꼭 필요해진 아이템 중 하나..

2020.3

The Morning Mist

20200309_090123_HDR

Taken on the way ‘back’ to work at home, after dropping off the kids to school at one of last week’s morning. The beautiful morning mist must have no idea what this world is going thru…

지난 주 애들 학교 데려다 주고 집으로 일하러 돌아오는길..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면서 아침안개는 멋진 풍경연출..

2020.3

풀무원 생면식감 순한맛 라면/Pulmeone Air Dried Mild Ramen

20200313_18240520200313_184539

H마트에서 싸게 팔아서 한 봉다리 사와본 라면.. 이거 물건이네… 면은 아주 쫄깃해주시고 맵지 않아 대박이네… (물론 유효기간이 한달 남은 라면이라 할인한듯..ㅎㅎ)

Another wow ramen.. ‘Air dried’ seem to be resulting in very nicely textured chewy noodle. (and also not too spicy nor strong in taste..)

2020.3

 

Trump Announcements

20200311_194213

Wow this is a strong. Closing the border, slashing the tax etc – regardless of anyone like him or not, Trump is extremely good at scratching the itchy part.

호불호가 갈리지만 어쨌건 트럼프 행정부의 실행력은 항상 설마~ (대유럽 국경봉쇄, 세금 감면) 했던것들을 진짜로 한다. (물론 실제 될지는 일어나기 전까지는 장담은 불가하지만….ㅎㅎ)

2020.3

Working Remote

20200310_133213_HDR

지난 목요일 오후부터 회사 권고사항을 지키기 위해 100% WFH

사무실에서 가져온 monitor와 mini bay를 laptop에 연결해서 쓰고 있는데 (휴 이거 안가져왔으면 진짜 큰일날뻔…) 정작 문제는 단순히 일하는 장소만 바꾼게 아니라는 점이다..

사실 필치못한 사정일 때 종종 WFH을 해오긴 했지만 -대면이 필요한 meeting은 일정변경하거나 아니면 아예 meeting이 거의 없는 날 혹은 내가 주재를 해야하는 meeting이 없는 날 식으로- 이제는 그게 아니다 보니 이런저런 애로사항이 가득하다..Communication에 더 신경써야하고 (안그래도 잘못하는디..ㅎㅎ) 메일도 더 잘써야하는디…

일도 많아서 거의 밥먹고 화장실 가는 시간빼고는 Guestroom에서 일하다 자다 일어나서 일하기를 무한 반복하고 있다.. (사진의 책상옆은 바로 침대..) 이게 무신 고시원도 아니고..ㅎㅎ

About a week of 100% WFH – I am so glad that I brought the extra monitor and mini bay to home to connect to my laptop 🙂 long term WFH without extended monitor would have been a nightmare 🙂

This longer term WFH has been imposing lot of fun challenges – had to face lots of messages and emails (which would have been a direct conversation at office) and extra emphasis on communication -which is always tough..

Back to continuous “in room” working and sleeping..:)

2020.3

 

 

The Two Popes

thetwopopes-20191122151202-18993

아무래도 가톨릭 신자가 아니어서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고 너무 어려우면 꺼야지 하고 틀었다가 훅 들어가 끝까지 눈을 못떼고 봤던 영화 – Vatican City의 어마어마한 영상미와 멋진 배경음악… 그리고 두 성직자의 성직자와 인간 사이의 고민/질문이 계속되는 내용에 몰입도가 훅치고 들어오는 끝장 영화였다.. 종교의 차원을 떠나서 강추… 한편 마지막 월드컵 결승장면은 영화를 끝내며 미소를 준다..

영어/독일어/스페인어/이태리어 그리고 난 정말 뭔말이지 하나도 모르는 라틴어가 마구 섞여서 대사들이 진행되는데 감탄도.. Netflix 명작 하나더 추가…

Hesitated a bit before watching this movie, as I am not a roman catholic but absolutely one of the hidden jewel of Netflix. This movie nicely brought the questions between being human & priest with beautiful sceneries of Vatican City & music- making me wonder what is the distinction between fiction and non-fiction. Plus the details in the movie of mashing multiple languages up (English/German/Spanish and others..:)) is another fun point to watch..

If you follow football/soccer, don’t turn off this movie till you see the last scene…

2020.3

 

Ford v Ferrari

Ford v Ferrari

“와우” 말그대로 “와우”가 나오는 영화.. 실제 영화관에 가서 보고싶었으나 여차저차하는 사정으로 못가고 결국 online에 rent가 나올때까지 기다렸다가 HD로 봤다.. 진짜대박..

사실 이 영화는 내용도 멋지지만 미국 자동차 산업의 특성을 속속 파고든 영화다..

Ford는 원래 차를 잘 만드는 것보다는 대량 생산과 효율에 초점을 둔 회사인데 (Model T 지금도 사실 F-150트럭으로 먹고사는 회사가 아닐까 싶다..) 반해 이태리의 Ferrari는 수제 제작에 장인정신으로 일어선 회사…

정반대의 길을 걸어온 두 회사가 인수합병 실패로 맘상하고 Racing에서 자존심 대결을 하는 구조.. (어렸을적 우리집 첫 자가용이 대우차 ‘르망’이었는디..ㅎㅎ) 헨리 포드 2세가 Shelby차를 시승하고 울부짖으며 한말이 압권이다 (I wish my daddy, he were alive to see this…(Youtube) 더불어 회사의 관료주의와 간판은 없지만 재야의 실력자간의 긴장관계도 보여준 정말 구성 잘한 영화이지 싶다..

게다가 이 구성 좋은 스토리에 자동차 경주를 실제 보는것보다 더 짜릿한 긴장감을 연출하는 촬영이 대박이지 않나싶다.

기생충을 보지는 않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내 취향이 아닌듯하여.. 내취향은 초단순이다.. 행복한 권선징악 ‘어렵고 결론이 슬픈 어두운 내용은 싫어요’ 인지라….) 기생충이 이 영화를 제쳤다고?! 물론 이 영화도 결국 촬영과 사운드는 상을 받았음..

WOW – This is a movie of the WOW.. maybe one of the best movie I watched in years.. Missed the prime time in theaters, so have been patiently waiting for the moment when online distributors started ‘renting’ 🙂

Story has extremely detailed descriptions of auto industry’s business model between Ford/American and Ferrari/European – production efficiency vs. extreme craftmanship and those two faiths collided each other during the failed M&A attempt. This collision were faced off at racing field of Le Man. (Plus there is also contrast of corporate ‘white color bureaucracy’ and ‘blue color expertise/passion’ in the movie..)

Maybe the most stunning moment for me was Henry Ford II crying after the test drive by Shelby (I wish my daddy, he were alive to see this… (Youtube)

Anyhow perfect contrasts in storyline with unbelievable details and “like real” on motion filming and sounds – maybe this movie was more realistic than any other broadcast of racing I have ever seen..

Last word – how the hXXX ‘Parasite’ took over the best movie above this??!! Although being ‘Korean’, I didn’t watch Parasite as my taste of movie being always happy, bright and simple.. 🙂

2020.3

 

 

 

Do you name your car?

20200303_005101

From the first car I owned, I have always had a lovely name for it.. but research from Costco magazine shows I am not alone.. and actually 94% of the owners gives a name 🙂

All of the cars I have owned has a name of Korean rhyme “-ungee” 🙂

그렇지…. – 내가 이상한게 아니였어.. 항상 차는 붕붕이, 검둥이, 그리고 지금은 소둥이와 오딩이라고 ~ㅇ이 돌림을 붙이고 사는데 나만 그런게 아니였구나..ㅎㅎㅎ

2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