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 of Fall

20181027_113543

is coming soon with fallen leaves… 나뭇잎이 떨어지듯 시애틀의 가을도 끝나가는 중..

단풍잎이 앞마당을 피바다로 만들어놨다.. 우리집 세 남자 비오기 전에 열심히 낙엽 정리해주셨다..ㅎㅎ

2018.10

Advertisements

M_GO_BLUE

20181026_011120.jpg

Seriously strong & precious gift from Ann Arbor.. 🙂

Seattle Trek차 Seattle을 방문해주신 Ross MBA 한국 후배님들이 Ann Arbor에서 직접 가져오신 귀한기념품.. ㅎㅎㅎ 근데, 난 seriously old해진것 같다..흑..

2018.10

 


 

 

Stranger/비밀의숲

20181024_012619.jpg

Stranger from Netflix – maybe one of best among recent Korean drama series. This would have been a great movie if it was made as a movie..

소위 말하는 미드 급 한국 드라마.. 뒤늦게 꽂혀서 완주 정주행하느라 대략 일주일간 힘들었다.. ㅎ 마지막 결론이 좀 동의하기 애매하게 매듭되었지만 한편 후편을 만들기 좋은 구조로 끝냈다고 생각해도 될듯싶다… 이걸 본 이후 부작용으로는.. 회사에서 감정없이 사는 연습을 하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혹시 난 그냥 법대를 갔어야 했나란 생각도…-.-;

2018.10

 

Seattle Fog

20180926_092356.jpg

Not an apparel…. but another part of PNW’s change of season…🙂 Interestingly company manufacturing London Fog is an American company and has nothing to do with UK/London – I wonder my dad who used to wear London Fog jacket knew this..:)

아버지가 즐겨입으시던 런던 포그가 미국회사였다니….ㅎㅎㅎ

2018.10

 

Dirty Money from Netflix

20180916_013550.jpg

Dirty Money – talking about corporate greediness & scandals..

I still remember this ad – Terrible VW cheated the system with technology to by-pass emission requirement, and pretended they are leader of fake clean diesel with ridiculous priced car.

Coincidently I was following a VW Golf TDI this morning while I was waiting to drop off my son. Immediately shut the air vent off, after seeing the TDI logo…

분노 폭발을 유도하는 Netflix시리즈.. 나쁜 사람들 아주 다 때려X이고 싶게 만든다… 근데 일이 터졌을때 VW이 하던 짓거리(뻘짓 한 본사에서 파견한 책임자를 본사로 피신 소환시키고 현지 직원들을 총알받이로 쓰는 행동)는 비단 VW뿐만 아니라 어느 회사에서도 봤던 것 같다는 생각에 더 깊은 빡침이..

한편 요 몇년새 한국 공기 안좋은것도 이런 종자들이 외제차 선호하는 사람들에게 디젤엔진차 많이 팔아먹어서 그런것도 아닐까란 생각도함..

2018.9

September in Seattle

20180913_191010.jpg

Weirdly enough – After living in this town for more than 10 years, I became to love Sep weather in Seattle.

Every day in Sep has its variety and different – rain shower, sunshine with no rain, foggy, and mostly “all together” in single day. Literally everything except snow can be available.

이 동네 산지도 강산이 한번은 바뀌었는데, 살면 살수록 9월의 날씨가 좋아진다. 같은 하루에 눈오는것 빼고는 모든걸 경험할수 있는 9월.. 매일매일이 달라지는데… 처음 정착했을 때에는 여름이 가는 것 같이 별로 안좋아했는데 살면 살수록 이 청량감 및 다양함에 중독되는 것 같다.. 🙂

퇴근길에 한장..

20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