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서울대공원 & 과천현대미술관

 

 

 

 

 

 





오랜만에 그것도 대낮에 휴가를 내고 서울대공원을 찾았다..

예전에 고등학교때 학교에서 전교생이 다와서 마라톤 뛰던 아니 걷던 생각이 나는군..^^;
20123 윤성준 이었지 아마? ^^
저 곤도라는 언젠가 함 타야된다고 맘먹은지 거의 10년이 넘어가는구나…슬프다….-.-;

사실 미술관을 찾으려고 서울대공원을 찾았다…
어지러운 머리속 정리도 하고 좋은 공기도 마실겸…
머리털나고 미술관에 진짜 작품보러 작심하고 간건 처음이었는듯 하다..^^ 결론은 앞으로 종종와야겠다는거다….세상에 700원 밖에 안받다니….-.-
 

날이 너무 덥고 미술관 한 바퀴 돌아서 다리도 아프고 해고, 안임에도 불구하고 더워서, 백남준 작품 앞에 30분간 앉아서 멍하니 화면 바뀌는거 보면서 쉬었다..

경이로움 자체였다…

정말 Creative하기란 어려운거 같다…..무질서해 보이지만 그 속에 질서와 message가 있는것을 보고 경이로움을 금치 못했다..

근데 웃긴건……-.-;
거기 안내판에 “제발 리모콘기능있는 휴대폰으로 장난 치지 말아주세요”써져있어 휴대폰으로 저걸 제어하면 골치아프겠네 생각만 했는데..-.-; 앉아 있는 동안 어느 작자가 해본다고 TV하나 껐다 키고..-.-; 소리 내렸다 올렸다 했다…..-.-;;;;;;;

미술관 내부에서도 사진을 찍고 싶었으나 촬영금지 싸인이 있어 꾹참고 머리에 담고 그냥 나왔다…

종종와야겠다…. 부라보~


@과천서울대공원&미술관
2004.08.26 

Advertisements

슐라스키델리

“이상한 이름의 맛있는 샌드위치를 판다”는 슐라스키 델리..

아셈 근처에 open했다….

회사에서 가까워 종종 가나 좀 비싼게 흠…^^
그래도 조성환선생님한테 Potato Chips에 핫소스 뿌려 먹는 방법을 배운후론 종종 간다..^^

2004.08.19
@슐라스키델리 

대도식당

대박 발견!!!!!!!!!!!

80년대 부모님따라 비오는날 옛날 강북에 경찰병원근처의
고긱집에서 진자 고기 맛있게 먹고 그 판에 밥뽁아 주던것만
기억하고 있었음…^^

그러다 얼마전 회식갔다가 이 가게가 그 전설의 기억속의 가게였음을 발견!!!!!

역시 맛은 20년전에 먹던맛이나 진배없이 훌륭했음..^^
원츄~~ T_T

@대도식당
2004.08.12 

시속 165Km의 압박

http://loginsvc.cyworld.com/js/quick/cyQuick_data.html

어제….밤 새벽 1시 동생 덕분에 본의 아니게…..일생의 기억에 남을만한 멋진(?) Drive를 했다..^^

결국….임모군과 이모양 결혼식날 공항에 escort갔을 당시 세운 Accent 최고 속도를 부지불식 중에 가뿐히 경신하여 주셨다…-.-;;;;

1:05 집 출발
1:15 기름넣고 경부고속도로 양재IC진입
1:20 올림픽대로 김포공항 방면 진입
1:30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진입
1:35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TG통과
1:45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도착

Lap Time: 40분..-.-;;;;;;;;; 스스로도 무지 놀람..-.-;
대충 계산해보면…
– 경부고속도록 구간: 평균 120 Km
– 올림픽대로 구간: 평균 100Km
–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구간: 평균 130 Km

비상등 키고 엄청나게 집중해서 운전하느라….-.-;;; 기절하기 직전이었음..

그래서…..

1:50 벌렁벌렁 거리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출발
2:20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TG통과
2:30 이왕 비싼 Toll Fee내고 가는길 한강다리에서 야경도 볼겸 끝가지 가기로 결정.. 강변북로 진입..
2:45 동작대교 건넘
3:10 집 도착

근데…….가는 동안 나름대로 신경은 썼겄만….

가는길에 비싼 기념 사진도 몇장 찍힌거 같더라……..-.-;;
흑흑……

교훈:
– 공항갈땐 꼭 여권을 챙겼는지 한번더 확인합시다..-o-;;;;
– 과속은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o-;;;;

2004.08.10

Coins, Coins, and Coins





얼마전 방정리를 하다가, 몇년째 이자한푼 혹은 임대료(?) 한푼 안주면서, 은행에서는 바꿔주지도 않는다고 하는 주제에…-.-; , 내 돼지 저금통에서 장기 상주하고 있는 10원짜리 50원 짜리동전들을 다 꺼냈다…..-.-;

그래서 돈도 절약할겸….있는 동전 소진할겸….한동안 Mr. 딸랑이로 살고있다… 주머니가 철렁~ 할정도로 동전을 가지고 다니..-.-;;
동전 20개는 기본으로….-.-;

그리고, 나름대로는….-.- 용돈절감을 위한 커피샵 외면운동과 연계하여.. 물론 업무, 접대 등등의 social life차원에서 먹는거야 어쩔수 없다지만.. 개인적으로 먹는 건 자판기위치를 알아내….-.- 10원짜리 50원 짜리동전들을 다 써서 먹고 있는중이당…..-.-;

그래서 10원짜리 한 2-300개 있던것은 모두 자판기, 소액현금을 통해 활용하여(주먹밥 700원짜리 10원짜리 70개로 사먹었음..-.-v~) ..소진하였고 이젠 50원짜리로 갔다..-.- 물론 10원짜리도 몇개씩 발생중이긴 하지만..^^

근데 동전이 환영받지 못하는 세상에다가…..심지어는 요즘 불경기라 그런지, 아니면 나같은 놈들이 많아서인지 10원짜리를 아예 받지도 않는 자판기도 있고, 가게에서 써도 점원들도 별로 안좋아 하는듯 해서 머슥도 하고 그랬다..-.-;;

암튼…….예전에 어린이 시절 당시 10만원쯤의 초고가였던 무선 버기카 하나 사달라고 부모님께 용감하게도 이야기했다가 reject당한 후 10원짜리를 열심히 모으면서 “달성하자 버기카의 꿈!”이라고 저금통에 써놓던 시절이 기억난다…ㅋㅋ

2004.08.10
@내방 desk 

-비서실의 하루-

1탄, 오늘 1시 부터…
겁나게 printer돌리고 있음…..-.-; 자그마치 금요일 까지 100부를 제본해야함.. 오늘 25부 완성…..-.-a 뜨거운 종이에 손베었음..T_T

2탄, 오후 6시 33분..
전무님 긴급 직접 전화….(보통 비서를 통해 하지 왠만하면 직접 전화 안하심..-.-)

긴장속에 받아서……(사실 받기전 별의별 생각 다 남…오늘 집에 가기 글른 것인가? 사무실에 없다고 할까? 받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오만 생각 다 들어주심……)

황급히 사무실 반대편 창으로 뛰어가 현재 동부간선도로의 교통 소통 상황 및 속도에 대해 설명 드리고 통화 완료………-o-;;;

요즘 또다른 Multi Function Working Business Domain의 세상에서 살며……^^

2004.08.09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As your wish……..

닭갈비

http://loginsvc.cyworld.com/js/quick/cyQuick_data.html

[머니투데이 성화용기자] 먹자니 먹을게 없고 버리자니 아까운게 닭갈비다. 위의 조조가 촉의 유비와 한중땅을 놓고 다투면서 철수하기도, 지키기도 곤란한 상황을 ‘계륵’에 빗대 잘 알려져 있다. 

세계 일류기업인 삼성전자에게도 닭갈비 같은 사업이 있는데, 바로 ‘생활가전’이다. 이미 이 부문의 올 상반기 매출이 LG전자의 절반으로 쳐졌을 뿐 아니라 적자 사업으로 굳어질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LG가 연간 수천억원의 이익을 내며 트롬(세탁기), 휘센(에어컨) 돌풍을 일으켜 세계시장의 강자로 부상한 것과 극명하게 대비돼 더욱 곤혹스럽다.

그래서 삼성그룹 내부적으로도 ‘닭갈비’를 계속 들고 있을 필요가 있느냐는 논란이 적지 않았다. 반도체와 LCD, 정보통신 사업만으로도 충분한데 경쟁력이 쳐지고 손이 많이 가면서 돈도 못 버는 생활가전을 끌고 갈 필요가 있느냐는 주장이 제기됐던 것이다.

그러나 결국 삼성은 생활가전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떼어내 팔아버리면 그만이라고 하지만 그 작업 자체가 그리 쉬운 일이 아니고 생활가전이 대중적인 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력도 걸린다. 조금만 밀면 1등 자리를 되찾아 올 것 같은 미련이 남아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러나 여기서 놓쳐서는 안 될 또 한가지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 언젠가 미래 핵심사업으로 꼽히는 ‘홈네트워크 시스템’에 대해 삼성전자 내부에서 토론을 벌였다고 한다. 홈네트워크는 가정의 호스트컴퓨터를 통해 유무선 통신기기와 디지털 가전제품을 연결해 원격 제어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최근 한 조사에서 10년 후 한국을 먹여살릴 10가지 기술의 하나로 ‘지능형 홈네트워크’가 선정되기도 했다.

그렇다면 과연 홈네트워크에서 무엇이 호스트 역할을 할 것인가. 토론에 참여한 삼성전자 사업부별로, 또는 담당 업무 별로 의견이 갈리는 것은 당연했다. TV라인에서는 디지털, 양방향 TV시대가 열리면서 TV와 PC가 결합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당연히 TV가 호스트 역할을 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요즘 집을 지을 때 네트워크 호스트를 옵션으로 집어넣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호스트컴퓨터는 별도로 분리해야한다는 얘기도 나왔다. 의견이 분분한 와중에 냉장고 라인에서는 이런 주장이 나왔다. “24시간 365일 전원을 연결해 놓아야 하는 유일한 가전이 뭐냐. 바로 냉장고다. 호스트는 냉장고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

조금은 엉뚱한, 그러나 한편으로는 머리를 끄덕이게 만드는 홈네트워크의 호스트 논란은 ‘불확실성’을 상징한다. 어떻게 될지 누가 아느냐는 것이다. 삼성이 칼로 내리치듯 생활가전을 떼어 버리지 못하는 데는 분명히 이러한 요인도 개입해 있다. 반도체와 정보통신사업 만으로 기업의 영속성이 보장될 지 장담하기 어렵다. 아니 당장 몇 년 앞도 자신있는 예측을 내놓지 못한다. 예측 불허의 시장, 기술의 진보, 막연한 미래, 그 ‘불확실성’이 삼성으로 하여금 칼로 내리치듯 생활가전을 잘라내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그러나 2등으로, 적자를 내며 생활가전을 끌고 가는 건 영 체면이 안선다. 그래서 삼성전자는 올 들어 윤종용 부회장이 진두 지휘해 생활가전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지만 아직 성과가 신통치 않은 것 같다. 변명 거리는 많지만 이유는 단 하나, 절박하지 않기 때문이다.

반도체를 포기한 후 LG전자는 살아남기 위해 이를 악물었다. 필사적으로 원가절감 아이디어를 모으고 해외에 판로를 개척했다. 그러나 삼성은 생활가전이 살아도 그만 죽어도 그만이다. 여러가지 고민은 ‘머리’에서만 맴돌 뿐, 생활가전은 아직도 닭갈비요, 한 여름의 담요 같은 존재다.
닭갈비에 먹음직 스러운 살을 붙이려면? 역설적이지만 반도체 시장이 지금보다 훨씬 불안해져야 한다. 그래서 생활가전이라도 지키지 않으면 위험해질 수 있다는 보다 구체적인 위기감이 필요하다. 그게 아니라면 이건희 회장이 지금보다 훨씬 강한 톤으로 생활가전의 ‘잃어버린 5년’을 되찾아 오라고 호통치는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shy@
———————————–
정감있게 그러나 냉철하게 판단해서 간결하게 정리해버렸네..

살아남기 위해 이를 악물었다는 서술에 나는 살아남기 위해 한게 뭐가 있는가란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