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80 & Great Salt Lake State Park

WP_20150404_017 WP_20150404_019 WP_20150404_020

별 생각없이 잘 지나가다가 Salt Lake를 잠깐이나마 본다고 들어선 I-80…

해지는 광경을 보며 운전하는 순간 예전 MBA시절 인턴하러 갈때 지나갔던 길의 추억이 떠올라 감정이 정말 울컥해졌다. 무식해서 용감하고, 용감해서 잃을것 없고, 잃을 것 없어 지른다고, 남들 다 말리는 쉽지 않은 – 인생에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친 – 결정을 내리고 인턴 한답시고 가방 2개 짊어지고 떠나던 길에 지났던 경치가 거의 만 9년만에 눈앞에 펼쳐졌다.

시간은 흘러 근 10년이 다 되어가고, 그 때 홀로 똥차 검둥이 몰고 가던길을 가족을 대동하고 지나가니 감회가 새롭고, 한 편 겁없던 그때가 떠올랐다. 단, 10년이 지나도 달라진게 별로 없다는건 함정..

2015.4

Advertisements

Strategic Negotiation

얼마 전에 바쁠 타이밍에 보스의 눈치를 무릎쓰고 예전에 신청한 하루짜리 지만 교육을 받고 왔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MBA시절 과목으로 듣고 싶었지만 여러 사연으로 못들었던 주제이기도 해서 재미있는 교육이었다.

근데 불현듯 생각해보니… 회사에서 시켜주는 교육중에 내가 받고 싶어 받은 교육은 2000년 이후로 거의 처음이지 않았나 싶다…

Strategic Negotiation

열심히 챙겨야겠다는 생각! 🙂

2013.3

 

5 Year Old MBA Resume

While cleaning up the room I end up finding my 5 year old resume…which took me to a short jouney of memories of business school years.
Yes everything happened there was beautiful and I had a big dream…don’t know exactly where I am sitting now vs. that dream. However, one sure things is the fact I became a little more grown up since then!I still miss my life in Ann Arbor!

2011.11

Bye Atrica…. Another one in my past gets a new name… :)

Good or bad, I need to update my resume…

2008.1

——————————————————————–

Nokia Siemens Networks Completes Acquisition of Carrier Ethernet Specialist Atrica Inc.

Munich, Germany, January 07, 2008

The completion of the previously-announced acquisition strengthens Nokia Siemens Networks’ Carrier Ethernet expertise and gives the company a comprehensive, end-to-end Carrier Ethernet product portfolio, covering demarcation, edge, access, aggregation, metro core, core and ASPEN, the award-winning, industry-leading services management and provisioning platform.

The Atrica product portfolio will be fully integrated into the portfolio of Nokia Siemens Networks, giving Atrica customers access to the worldwide support team of Nokia Siemens Networks and existing customers of Nokia Siemens Networks access to Atrica’s leading solutions.

Nokia Siemens Networks has more than 70 deployments worldwide that span the full spectrum of Carrier Ethernet applications (wireless backhaul, residential backhaul, business Ethernet services). With an engineering team of 500 Carrier Ethernet professionals, Nokia Siemens Networks is a top tier vendor in this market.

“Carrier Ethernet is an ideal technology to handle growing traffic demands and to decrease the cost of bandwidth,” said Bernd Schumacher, Head of IP Transport at Nokia Siemens Networks. “With the completion of this acquisition, Nokia Siemens Networks now has a powerful, end-to-end solution. Our Carrier Ethernet platforms feature unique end-to-end management and offer carrier-grade reliability, security and scalability. They help network operators reduce the cost and complexity of data-optimized transport networks and fully realize the revenue opportunities that the Carrier Ethernet services market presents.”

About Nokia Siemens Networks

Nokia Siemens Networks is a leading global enabler of communications services. The company provides a complete, well-balanced product portfolio of mobile and fixed network infrastructure solutions and addresses the growing demand for services with 20,000 service professionals worldwide. Nokia Siemens Networks is one of the largest telecommunications infrastructure companies with operations in 150 countries. The company is headquartered in Espoo, Finland. www.nokiasiemensnetworks.com

Media Enquiries

Nokia Siemens Networks Ute Ritter Communications IP Transport +49 89 722 – 57875 ute.ritter@nsn.com

Finding Lost Mattress

Everything has arrived in Seattle in perfect manner exact shape except one stuff Missed In Action. That one stuff being our mattress.. -_-;;

After endless calls to here and there, talking to these and those people, we found out…..

1) The mattress did not have a tracking sticker! (Dope!!!!)
2) However, was shipped to Seattle, but not included in final delivery because of not having tracking number.

Then, we found out that poor mattress traveled back around the US and finally is located at Orlando!! The other side of this country!! Ah!!

So this is the picture I got to confirm whether this is mine or not, and finally I said Yes with tears (^^)
Looks like it will take 2 weeks again to have it but welcome back to home my lovely mattress..

2007.7.18

Mackinac Island, MI

챙피하지만… Ann Arbor학교 생활 2년동안 Birch Run북쪽으로는 한번도 못가봤다…-_-;

남들은 위쪽에 볼게 만다고 하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결국 한번도 못가다가…-.-; 졸업도 한마당에 마지막 인터뷰도 끝내고 온겸… 늦게나마 한번 갔다 왔다… 🙂

One rest area at I-75

Michigan의 상징 운전면허증 및 일부 plate에서도 볼수 있는 Mackinac Bridge

Misson Point라는 Resort를 예약했는데.. 마치 무슨 기숙사 같았다.. (알고보니 예전에 기숙사 건물이었다 함..ㅋㅋ)

그리고 무엇보다 물이 참 맑았다..

허나 가장 좋았던건.. 이곳에서 Offer전화를 받았다는 것…ㅋㅋㅋ 아 드디어 쫑을 친다…:)

2007.5

I am totally done!

아 실질적으로 2년의 삽질…오늘을 마지막으로 끝낸다.. 정말 빡세게 살아왔고 이 살아온것의 대미는 오늘이었는듯…

더이상 안해! (어디다 대고 성질인지..ㅋㅋ)

이젠 정말 후회없을 것 같다…  무엇을 결정하든 감사하는 마음으로 받고 살아야겠다… 🙂

2007.5

 

Commencement…

어쨌건 2년 조금 안되는 시간이 흘렀다..

2년간 순간순간 무엇을 하며 보냈는지는 잘 몰랐는데, 엄청 많은 일들이 있었던것 같다..

무엇보다도 공부한답시고, 직장 알아본답시고 허구한날 날밤새고 학교에서 보내고 출타중이어도 곁에서 항상 지켜봐주던 가족들에게 감사한다.

Thank you and Bye Ann Arbor!
2007.4.27

Sapjeel Tour Round 2: Washington DC trip

washington-dc-metro-map

하 10년만에 Washington DC를 갔다 왔다.. 근데 하루만에 갔다 왔다…-_-;

5:00 AM  기상 및 집 출발

6:00 AM 공항 checkin 하고 비행기 탑승..

6:40 AM 비행기에서 타자마자 쓰러져서 zzz 엥? 정신 차려 보니 아직도 공항…-.-; 기체 고장.. 결국 1시간 늦게 출발 (뭔 마가 꼈나…-.-; 요즘 타는것마다 왜이런지…)

9:00 AM Regan National 도착 후 겁나게 지하철로 이동.. ( 아 DC Metro.. 🙂 10년전에 이거타고 구경하러 다녔었는데… ^^)

10:00 AM DC인터뷰 전 우아하게 coffee한잔 하려된 계획 비행기 기체결함으로 날라가서 겨우 면접장 도착..

이후 3시간 인터뷰 당함… 근데 기분이 좀 그렇다.. 왜 이리 나의 진심을 의심으로 쳐다보는지…-.-;

12:30PM 인터뷰 종료.. 근.데. 여기서 옛날 회사 동료 발견!!!!! 반가워요 이완희 선생님!

밥도 못먹고 공항으로 귀환…-.-;

1:30 PM 공항 도착

2:30 PM 비행기이륙과 동시에 또 꿈나라로…-.-;

4:30PM 다시 Detroit도착…

또 일장춘몽같은 하루가 흘러갔다.. 언제즘 난 여유있는 마음으로 Detroit공항을 이용하게 될려나 궁금하다… (ㅎㅎ 그런 날이 오려나? ^^)

2007.3

Endless Sapjeel…

3월 8일 목요일

7:00 간만에 아침 초 일찍 기상…-_-;
8:00 Detroit 공항으로 출발
8:40 Detoirt 공항 도착
9:00 버거왕 아침메뉴로 허기 떼움…-_-;
9:10 New York LaGuardia 공항행 Gate도착: Overbooking으로 인한 자리 없음 확인 -_-;;;;;;;;;;;
9:40 연결편 지연으로 탑승불가인 고객자리 배정으로 인해 극적으로 NY행 비행기 탑승
10:00 New York으로 비행기 이륙과 동시에 Zzzzzzz

12:00 졸다가 LaGuardia 공항 도착..택시 탑승하고 맨하탄 진입
13:00 맨하탄 도착해서 같이간 “하계은행원”과 우동한그릇

13:40 부랴부랴 XX은행 뉴욕지점 방문..
14:00 XX은행 면접 – 세계최고 수준의 면접이였음.. 여러인터뷰중 솔직히 얼렁 준다고 약속한 면접비 줬음 좋겠다고 생각한건 난생처음이었음 -_-

14:40 XX은행에서 나와 JFK 공항행 택시 탑승
15:40 온갖 동네길과 고속도로를 지그재그로 운전하여 막힌길 뚤어서 겨우 JFK공항 도착
15:45 공항 청사 진입- 4:55 출발 예정이던 비행기 6:10으로 연착 확인하고 발권…-_-;;
16:00 발권하고 가방 부치고 검색대 줄 섬

16:30 아직 검색대 줄끝이 절대 안보이심..
17:00 아직도 검색대…
17:10 겨우 검색대 통과…헥헥..
17:20 엄청 더워서 푹푹찌는 버거킹(또냐..-o-; 빨리 먹고 타려니-_-)에서 줄10분간 서서 주문
17:30 세상 최악의 워퍼 수령및 시식..(샐러드는 흐물흐물 콜라는 왕물타기에 감자에 소금은 전혀 안뿌려져 있음)
17:40 우걱먹고 LA행 Gate앞에 도착 항공사측은 30분 지연 선언
18:10 의자에 앉아 졸다가 다시 보니 10분 추가 지연 선언
18:30 계속 졸다가 다시 보니 40분 추가 지연 선언
18:50 드디어 탑승..-_-; (이미 총 2시간 지연)
19:00 탑승후 착석 등시에 졸기 시작..-_-;
19:30 졸다 기상했으나 밖의 풍경은 공항 활주로..엥 하고 다시보니 아직도 JFK: 기장은 짐이 다 안실려서 쏘리라캄~ -o-;
19:50 드디어 짐 다실렸다고 안내방송.. (현재 총 3시간 지연-기내 자리에서 1시간)
20:00 비행기는 복지부동-승객들 웅성이기 시작..-_- (물좀 달라 먹을것 좀 주라 당최 언제 떠나는거요..-_- 국내공항 대한/아시아나 항공이었으면 이미 폭동 났을 수준임)

20:05 드디어 비행기 움직이기 시작..허나 가다 서다를 주로 반복..-_-; 앞에 조낸 막혔으니 오래 걸릴거란 소식 통보-승객들 눈치 보였는지 기내이지만 이륙전까지 전화 PC쓰시라고 통보..-_-;
20:30 기장 안내방송: 활주로에 traffic이 많아 앞으로 활주로에서 대기 출발할때까지 10분 남았음 통보
20:40 역시 10분 연장
20:50 기장 아저씨 기쁨+조심스런 목소리로 대충 21:00엔 출발 가능할듯..-_-;;;;; (총 4시간 지연, 기내 착석 후 2시간 지연..허리 땡겨오고 다리 붓기 시작..-_-)
21:10 드디어 이륙..-_-; 장장 4시간 15분 지연 기장은 조낸밟겠다고 약속..-_-;;;;

대략 6.5시간 걸리는 비행기 5.5-6시간에 주파..-_-; LA공항도착하니 현지 시간 밤 11시 30분.. (출발지 시간 기준..새벽 2:30)

내릴려고 구두 신다가 발 터져찢어지는 줄 알았음..T_T

항상 그렇듯…역시 짐 나오는데 한참…-_-;;;;;

예약한 Shuttle Bus탑승..-_- Shared Van이라 같은 방향가는 적정 인원 탈때까지 LAX공항 터미널들 2바뀌 순환..-_-;

호텔 도착: 12:30..-_-; 허나..기사가 잠긴 호텔문 앞에 내려주어서 야간에 여는 문 찾아 심야시간 범죄율 높으널로 유명하신 LA다운타운 길거리에서 출입구 찾아 15분간 야간 기행..-_-;

겨우겨우 방 찾아 들어가주시니 1:30….된장..-.-;
다음날 전투복 다림질 및 정신 자세 준비에 시간 소요..자려고 보니 3:30.. 뉴욕에서 XX은행 나온지 정확하게 16시간..-_-;;;;;

3시간 취침 후 다음날 기상..-.-; 3월 9일
7:30 호텔 나옴..어제 그 무섭던 거리 다시 걸어서 면접장소로 이동.. 7년 전에도 느꼈지만 대도시 Downtown 길거리에 아침에도 이리 사람 없음은 매우 unique하다고 느껴주심..

8:00 면접 장소 진입…
8:30도 아니고 8:40 정시에 시작한다고 몇번씩 강조하던 면접 드디어 시작.. 졸지에 미리 진행요원과 table setting도움 -.-
9:00 면접 고문시작 – 두뇌해부 당함..-_-; 이젠 영어도 한국말도 안됨을 절실하게 통감
12:00 면접 종료..
13:00 생뚱맞은 급 면접 추가 진행..-_-;;;
15:00 점심 먹으로 출동하려다 괜히 Koreatown찾아가다가 위험할듯 싶어 걍 면접장소 호텔 한식집에서 밥사먹음..-.-; (“위”는 동부 시간에 맞춰져 있어 이미 저녁 먹을 시간에 점심..그지같이 개걸스레 밥먹음..-.-;)
이 때부터 시간 개념 상실(사실상 극심한 피로에 버티던 정신력도 끝났다는 생각에 몽롱..)
– 예전 보스 만나러 택시 탐..대도시 Freeway는 이시간에도 지대로 막혀 주심..
– 9년만에 우클라대학 입구에 도착
– 보스 상봉.. 보스 잠시 회의하러 들어간새 e-mail확인: 딩레터 2개 와있음..그려 당신네들 e-mail에 써놓은대로 눈물나게 안타깝구만..-_-; 이 때 전화울려서 다음주에 또 전화 인터뷰하자고 하는 지겹지만 기쁜소식 접수…^^
– 보스댁으로 쳐들어감..-.-; 보스 부부 애방으로 쫓아내고 안방 점령..지송지송..T_T(이럴줄 알았음 호텔에서 하루 더 자는건디..)
다음날
– 아침에 보스댁 자제분과 피아노 치며 (5살 어린이와 뭘하겠나..-_-; 나보다 잘 치더라..) 놀아주심.. 그리고 5살 어린이와 별의 생애 주기 및 자연과학 에 대해 논해주심:사실 설교 당해 주심..^^ (ex. 별의 생애를 결정짔는 요소는 gas의 응집 여부라는 둥, 고래는 왜 포유류가 아니냐) 요즘 어린이들 무서워..
– 이 때 모회사 급전화 인터뷰..-_-; 토요일 아침에 타지에서..아 놔 내가 직장을 잡고싶은 건 사실이지만 나좀 살려주….
– 이때부터 전화기 맛가시기 시작해주심..

– 그러다 낙지 뽁음 드셔주심..얼지 않은 한국스타일의 해산물을 먹을 수 있다니.. ToT
– 밥먹고 와서 잠시 숴어 주심… 보스의 지금 회사는 아쉽지만 기회 없음을 확인사살한 안타까운 마음 흑…-_-;;;;
-18:00 LAX공항으로 출발…
-18:30 LAX공항 도착 역시 티케팅은 쉬움..==> 검색대 줄 섬
-19:00 여전히 검색대 줄 서 있음..검색대는 거의 봉숭아학당 수준임.. 짐도 많고 상대적으로 더 엄격하게 검사하는 국제선 전용 터미널도 아닌데 국제선 승객과 국내선 승객이 엉키고.. 영어몬하는 에스파뇰만 해주시는 몇 사람들 계속 사고 쳐주시고..[물들고 들어가, 벨트 안풀어, 비행기표 없어졌다는둥..-_-]
– 19:30 겨우 통과..-.-; 다시..버거왕과 만남..-_-;
– 20:00 버거왕 들고 탑승구 앞 바닥에 앉아서 우걱우걱.. 전화기는 이미 사망.. PC아답터 분실 재확인..-_-;
– 20:30 심야 비행기 탑승
5시간 탑승후 현지 시간 06:20에 Detroit도착….

아 졸려…자야지..-_-;;;;

삽질의 결론:

– XX은행 갈 일 최대 없을 것임
– 내가 다시 Delta 항공사를 일부러 골라서 타거나, New York의 다수의 공항 중 JFK공항을 콕 찍어서 타면 돌로 내려쳐라…….-_-;

2007.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