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e Weber Smokey Joe

20200714_225645_HDR

정말 오래 쓴 Smokey Joe… 사실 몇년전부터 밑에 바람 구멍 control이 분리되고 이제는 다리가 부실해지고 있어서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짐정리의 일환 중 작별했다.. Ann Arbor에서부터 같이 온 식구 하나 더 작별.. (원래 동기형 거였는데 졸업할때 그 형이 서울로 가는 바람에 우리집에 Seattle로 같이 오셨음..ㅎㅎ)

10년넘게 수많은 고기를 구워주며 많은 동네 공원들, 캠핑장, 그리고 집의 덱 혹은 마당에서도 열심히 말없이 불살라줬던 친구와 작별했다… 심지어는 가난한 주인으로 인해 Fire pit역할을 한적도 종종 있고…  (암튼 웨버의 튼튼함/내구성은 장난 아니다 싶다..)

사실집에서는 Gas Grill을 산 이후로 주로 야외용으로 데리고 다녔지만 훈훈한 맛은 최고로 잡아주는 좋은 친구였다..흑흑..

Took a last shot at recycle box for my long friend -Smokey Joe.. 🙂 This one travelled along with me from Ann Arbor, and went together numerous parks, camping sites, and been a good friend to cook all the meats we had during the years..

After crazy workloads and wears (sagging leg, and broken air control, and rusting grate) had to say good-bye to this good friend but hope he gets a renewed life to whatever it will be..

2020.7

Backyard Fire Pit

Although not camping, although no fancy fire pit at home, enjoying wood burning at backyard (using mini logs from tree trimming)

비록 캠핑도 못다니고 집에 근사한 firepit도 없지만 집 뒷마당에서 야외용 그릴로 고기구워 먹은뒤 나무자르고 남은 나무들 태우기 놀이중…

2020.6

Larrabee State Park

20190824_130532-COLLAGE20190824_164729

역시 캠핑은 주립공원 캠핑장이 참 좋다.. 나름 Washington State의 첫째 주립공원의 품격 – 멋진 한 경치 해주시는 길을 따라 도착한 경치 좋은 곳에서 신나게 장작 태우고, 고기 구워먹고, 굴도 까먹고 비포장길 한참 운전해서 산정상까지 가서 멋진 경치도 보고… 즐거운 사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왔다.

Larrabee State Park – Just south of Bellingham, facing Samish Bay/Bellingham Bay – maybe one of the best state park & its camping site I have been to 🙂 Had a great time with friends and families.

2019.8

Yakima Camping: Yakima Sportsman State Park & Barrett Orchards

20170701_11400420170701_11094020170701_12182620170701_143133DM320170701_233238

Yakima Camping: Yakima Sportsman State Park & Barrett Orchards

First time “staying” in Yakima other than passing thru/day trip.

All in all, hot & itchy weekend 😦 with mosquito bites, picking up nice cherries, authentic Mexican restaurant, and Despicable Me 3 at Yakima.. 🙂

20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