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da Odyssey Tailgate Lift Strut

이제 차가 오래되니 정말 나이가 들어 아픈곳이 하나둘씩 맛이 가주시고 계신다.. 그래서 이제는 뭐든 고칠때 ROI를 볼수 밖에 없는 시점에 이르렀다…

근데 얼마전부터 뒤트렁크를 열때 문이 버티질 못하고 금방 주저 앉아 주시는 사태가 발생.. (이건 안전과도 연관이 있으니…ㅎㅎ) 뭐가 문제고 어떻게 고치면 되나를 유투브로 조사하다가 (혼다 오디세이 뒷문이 열려진채로 버티지 않아요 이런식의 질문들…ㅎㅎ) 바로 문제와 솔루션이 나오는데 가격이 저렴하고 DIY하기도 아주 쉬운 관계로 아마존으로 주문해서 교체했다…

교체를 하고 나니 좀 애석하지만 마치 무슨 노인이 뒤쪽 햄스트링만 김종국 근육이 된 형상 같아 우리 오뎅이 살짝 불쌍도 하다…

One more – maybe & hopefully the last DIY I am doing with my retiring-soon Odyssey – replacing the ‘pressure rod’ which holds the tailgate door open. (still don’t know how officially it is called) but beauty of YouTube search function and Amazon’s search function give me enough information to order and teach me how to replace.

Now, my odyssey has super power only at the tailgate door from $25+little bit of labor.. 🙂

2021.12

El Yodito Cafe

No single word of English in description, but ordered it to give it a try to this nice looking Costa Rican coffee 🙂

우리집은 커피 머신이 두개 하나는 에스프레소용 하나는 그라운드 드립 커피용… 아무래도 드립커피는 Work From Home할때 벌컥벌컥 들이키는 커피용으로 사용하다보니 맛보다도 가성비를 찾는데 아무래도 할인 행사를 하는 커피를 주로 찾게 된다..

이 와중에 주문해본 El Yodito – Costa Rica커피다.. Amazon 리뷰를 보면 이거에 설탕이 들어갔네 뭔상관이네 하고 말들이 많은데… 먹어본 느낌은 설탕까지는 모르겠고 살짝 단느낌이 있긴한데 (자세히 리뷰를 읽어보니 원두를 볶을때 설탕을 첨가하는 커피라고는 하는데…) 단거보다는 커피맛에 단맛이 나는 과일을 씹어먹는 느낌이 팍 다가온다…

(뭐 한편 옛날 서울에서 프로젝트하던 시절..설탕 고객들 조사하다 딸기 영농조합 나온거보고 궁금해서 물어본 결과 당도를 높이려고 설탕을 딸기밭에 뿌린다고 해서 아하 싶었는데 비슷하려느니 생각해보기도 한다…ㅎㅎ)

뭐 virtually 커피한잔으로 Costa Rica에 갔다온셈치자..ㅎㅎ

2021.12

Controller Stick Rubber Replacement

애용하던 콘트롤러들의 고무가 떨어져 나가서 불편해져서 이걸 버려야 하나 고민하던중 아무 생각없이 아마존을 찾아봤더니 다 있다..ㅎㅎㅎ

Cheap replacement of broken/worn out rubber for controller: $7 for 16 silicon cap 🙂 it is crazy to realize anything guessable is actually available at Amazon..

2021.8

Trailer Hitch Installation on Honda Odyssey

Actually, part of the reason went thru the journey of DIYing was also because of this drill – Installing Trailer Hitch. Again, did the huge amount of search the web and youtube video to know what hitch fits odyssey, how to install, and ordered the ramp, hitch at Amazon and tried to install it.

As usual, everything was smooth in YouTube, while there are so many dumb challenges at my end. All the video suggested me doing with 2 or more people, but I don’t have that luxury – no one in my house can help – so brought out home various size of boxes and used those to balance and attached one hole after another hole. Also, used Ratchet Socket Wrench to installed it but it only went into few rounds and half tightened. 😦

So used my own ‘impact’ drill with socket but no luck -it was so weak only to make few more twists/advances, then learned that I need Impact Wrench 😦

As it was already evening, I had to leave the hitch as ‘not to fall off’ level and Amazoned overnight delivery 🙂 – This must be the Copang experience I hardly ever had 🙂 and magically package arrived at next day morning 6AM.

However, when Impact Wrench arrived tried to use the Ratchet socket but learned this doesn’t fit Impact Wrench and actually it is not recommended to be used with Impact Wrench anyhow 😦 haha – so had to order another long Impact Socket set for Impact Wrench with same day delivery – ha 🙂

Finally, all the bolt and nuts are 100% tightened – so wondered a bit on setting the Torque but as the car is old and I suspected some of miss-treading is there during install, thought this is good enough for me 🙂

At the end dirty hands with some scratches, series of Amazon orders, and crazy searches on YouTube and Bing (Yes I work for Microsoft haha) mission complished ~80%: Now I need to unbox and install the ordered bike rack 🙂

2021.5

또 한편의 눈물겨운 DIY 사투… 사실 지난번에 차밑으로 누워서 기어들어간건 Ramp가 있었기 때문이고, Ramp를 주문한 이유는 사실 미니밴에 자전거를 실어 다닐 트레일러 연결 축을 설치하기 위해서였다.. 도데체 배꼽이 몇개이며 얼마나 큰건지…ㅎㅎ (이놈의 자전거란..문제는 자전거는 아직 사지도 않았음…있던 자전거는 이사하면서 대충 정리 다 했건만..)

사실 이러면서 많이 배우기도 했으니 쩝.. 차에 트레일러 연결축은 구멍뚫고 해야하는 줄 알았는데 차마다 밑에 나사 박아주는 장치가 있다는 것도 이번 여정을 오기전까진 잘 모르고 있었음..ㅎㅎ

암튼, 웹서치와 함께 유투브 동영상을 열공하고… 차에 맞는 녀석으로 주문하고 (아 되게 무거움..T.T) 비디오에선 항상 쉽게 되는걸 시작했지만 언제나 그렇듯 나에겐 절대 그럴리 없다..

일단 둘이상이 같이 하라고 하는데 우리집 식구중에 도와줄 사람이 당연히 없으니 그걸 구지 혼자 빡스들 이것저것 꺼내와 수평 받혀가면서 나사 하나씩 끼울 높이 맞추고, 집에 있는 깔깔이 렌치로 하면 되겠군 했던건 한 4-5미리 들어가더니 더이상 뻑뻑해서 진척이 없음..결국 첫날은 4-5미리만 끼운채 마쳤다.. (테스트해본 결과 엄청 덜컹 거림…ㅎㅎ)

결국 다시 찾아보니 깔깔이는 약해서 안되고 임펙트를 써야한다길래 집에 있는 임팩트 드릴에 렌치 소켓 끼워서 해보았으니 결국 임팩트 렌치+임팩트용 길쭉이 소켓을 써야한다고 결론을 내리고 뒤늦게 두개를 부랴부랴 주문했다.. (신기한건 임팩트 렌치는 Amazon overnight으로 주문했는데 설마 했는데 진짜 다음날 아침 6시에 집에 도착한 신기한 체험-서울에선 쿠팡때문에 이게 아주 일상일텐데….) + 사실 낄쭉이 소켓도 임팩트 렌치에 있던 깔깔이 소켓 끼워보려했더니 안되고 그렇게 하면 소켓만 깨지고 안될거라고 해서…T_T (으아) 당일 배송으로 주문… – 역시 신기한 당일 배송 체험…

결국 – 모든게 도착한 후- 반쯤 끼어 덜컹거리던 축 끝까지 눌러서 고정시켜주셨다..ㅠ.ㅠ

하 이제는 이 축에 자전거를 달 rack 설치만 남았다… (자전거도 사야함…흑… OTL) 마치 살 차도 없는데 혼자 길딱고 지하주차장 파는 기분…

항상 여느때와 같이 검색엔진 광고 수익 많이 내주고 유투브 트래픽및 광고 수입에 기여해주고 아마존 수익에 지대한 공헌+ 기름먼지때 묻고 여기저기 긁힌 내 똥손에 넋나간 내 얼굴만 남았다…

이걸 사람 써서 하면 대충 300-500불 나온다는데 결국 축값 130불 +임팩트 렌치&소켓 100불 Ramp는 차고칠때도 썼으니 반띵했다 치면 20불.. 뭐 대충 당장 200불 가량 절약했다 맘편하게 생각하기로 했고 뭐 살다보면 임팩트 렌치 분명 쓸일 생길꺼다… (옛날에 펜스 문 수리할때 이거 있었음 편하게 했으련만 이란 생각도..)

암튼 설명서나 비디오에 나오는거 100% 고대로 하지는 못하고 대충 90% 정도 대충 얼기설기로 다 했으니 다음에 이거 할사람 연락주시라… 훨씬 쉽게 더 완벽하게 도와드리겠삼…ㅎㅎㅎ

2021.5

Korean Street Snack: Jjondigi

우연히 진짜 아무 이유없이 문방구 불량식품이 땡겼다..그래서 아마존을 뒤진 결과 역시 쫀드기를 파는 데도 있음.. 아마존의 무서움과 뭐든 팔아보려하는 한국 쎌러의 무서움을 동시에..ㅎㅎ

This was my street snack – usually you buy this at stationary shop near elementary school – in Seoul when I was a kid – still not clear what is made of but taste chewy, sweet and crusty after torching 🙂

2021.5

Portable Air Conditioner Vent Installation on Siding Door

누군가 그랬다… 엔지니어링 또한 문제 해결을 위한거라고… 비전공자로서 그럴수도 있겠네 했는데…제대로 체험삶의 현장(?); 나같은 어정쩡한 문송인에게 세상은 점점 어려워진다..

작년에 복잡다단한 이유로 시원하던 집 놔두고 동네의 타운하우스에 이사를 왔건만… 첫 여름을 지나면서 아무래도 타운하우스는 좀 덥지 않을까 싶었는데.. 하필 옆집이 에어콘을 설치한 집인데 실외기를 이쪽 집 문가에 설치해주는 만행을 저질러 주셔서… 정말 더울때 문을 열어도 옆집 열기까지 더해져서 더 더워지는 참사가 계속 되었다… 결국, 이 집에 1년더 살기로 하고 여름에 킬 포터블 에어콘을 주문했다..

근데, 에어콘을 보니 이나라에서 파는 포터블 에어콘은 다 위-아래 창문에 한켠을 막아서 공기를 내뿜는 구조의 공기배출 시스템이건만, 하필 이집에는 거실에 위아래 창문이 하나도 없고 미닫이 문만 있는구조..ㅎㅎㅎ Youtube로 여러 연구 결과 (벽에 구멍을 내고 밖으로 빼내는 옵션도 있으나 여긴 우리집이 아니기에 pass, 즉, 철이 지나면 쉽게 철거가 되고 티를 내지 않는 해결안이 필요) 결국 수직상황에 적용할수 있다고 하는 제품 kit를 아마존에서 주문했다.. 허나 kit을 배송받고 보니 문제는 1) LG가 배출구가 표준이 아니고.. 2) 수직에할수 있다지만 미닫이 창에 최적화되어 있어 이걸 문에 적용하자니 주욱주욱 늘어트려야해서 너덜너덜하고 안정성 제로..

아쒸… 결국 1)은 PVC를 깍아 해결하고 (도데체 kit는 뭔 역할인가 싶고.. 내가 “생쌀을 재촉한다고 밥이되냐”고 외치던 방망이 깍던 노인인가 싶음..) 2)는 비슷한 문제로 어떤 Youtuber도 참다 못해 frame을 완전히 나무로 짜버리고 kit을 나무에 끼운걸 만드는 걸 보고 아이디어 참조하여 미닫이 문 홈에 딱맞는 2×2목재를 사와 일종의 외벽 고정하면 되겠다 생각해주심.. 결국 2×2사와 높이에 맞게 잘라 홈도 파고 문을 닫을때 접촉하는 한쪽면을 덧댔는데 여전히 이넘의 kit는 춤을 춘다. 자세히 보니 결국 문 끝 안 쪽홈에 lock장치로 튀어나온 부분이 있어 kit가 안정적으로 수직 고정이 되지 않아 춤을 추는듯…

결국 2×2 목재를 하나더 사오고 kit다른 쪽에도 목재를 받힘해주고 결국은 kit옆면에 구멍내고 screw로 고정해주니… 드디어 고정체로서 안정성을 확보했다.. 허나 목재가 살짝 비틀어져있어 문을 닫으니 문과 목재사이에 gap이 있고 여전히 kit와 목재 사이도 어쩔수 없이 gap이 있었다..

이 비싼 찬공기를 희석시킬수 없다는 생각에 결국 바람막이 고무 붙이기도 동원하고 문 바깥쪽에는 나무를 하나 덧대서 목재와 문사이의 gap도 해결하고 kit중간중간에 보이는 공간도 다 막았다.. 그리고 한동안 lock을 할 수 없으니 방범용으로 문사이에 낄 나무도 잘라서 손잡이 달아주고..ㅎㅎ

근데, 다했다를 외치려한 순간 다시 보니 문이 완전히 닫히지 않는 관계로 고정된 문과 vent때문에 완전히 닫히지 않는 문의 frame과 frame 사이로 공기가 술술 잘통하고 있는걸 발견하고 여기도 바람막이 고무를 동원하여 드디어 성공…T_T

이번 여름은 시원하게 날란다.. (아니 내 골방/cave는 어차피 시원하니.. 가족들이 덥다고 하는 성화가 없어지기를..ㅎㅎ) 역시 홈디포와 아마존이 승리..

이제는 저 나무를 이제 하얗게 칠해야 하나 아님 그냥 눠둘까 고민중이시다..ㅎㅎㅎ

One thing encountered after moving in current place in last summer was this place is hot in Summer 🙂 – Part of it driven by Townhouse structure and also next door neighbor’s air conditioner vent was installed right next to the siding door of our place; hence opening the window/siding door never helped or even made worse in hot summer days.

After long thoughts and landing a plan to stay at this place for one more year, purchased expensive LG portable Air Conditioner. Now, the problem is how and where to install the vent, and making it worse, this home doesn’t have a horizontal or up-and-down windows, leaving the only option as installing the vent at siding door. (plus as a rental house had the solution shouldn’t impact the main structure of the house and should be easy to remove when season is over)

As all the portable air conditioner assumes up and down windows, had to find the solution to have vent at tall siding door, but luckily found there is something at Amazon for this.

However, this was not sturdy enough (PVC) or very loosely standing – likely because this is optimized for siding window – not turning out to be a long lasting option (had to do adjustments almost every time we turn the conditioner on) and also the default vent didn’t fit with LG’s outlet.

So had to take several actions

– Hand cut the vent to fit the LG outlet with knife and hand saw

– Buy and cut the 2×2 lumber and cut + make a rabbit cut at the bottom to fit into the door’s rail

Then forced to snug the vent kit between the door and inserted wood – but kit was still unstable as the door’s lock installed at the end of door wasn’t providing angled & straight support to the kit.

So bought one more 2×2 had it as a place holder at the door’s end and inserted the vent kit between 2x2s; worked well but vent kit was still dancing around and had tons of gaps to let air flow in various locations, and – as expected- 2×2 not being straight/square also generated sizable gaps between door and 2×2 when closed.

To solve these next set of troubles, drilled between the kit and 2×2 and screwed it to make it sturdy; adding one more layer of wood at outside to close the gap between door and 2×2, + applying weather stripping to seal the gap around the vent kit and 2×2 and also applied the weather stripes on inner frame gap (between the moving door and fixed door), and also cutting the 2×2 for security lumber as the lock will not work during the times we have this vent. 🙂

Although not having ever been an engineer, reminded me engineering is all about problem solving 🙂

Now the question is – shall I paint the woods to white to match or not 🙂

2021.5

Car Floor Mat Cleaning with Spin Brush

Pandemic이 길어지니 이상한 의지가 생기고 (ft. Youtube 알고리즘) 결국엔 아마존이 점점 승리한다… 매일 샤위할때 하루에 하나씩 세제로 돌려가며 빨아가기 몇일째… 의자고치기에 이은 새로운 취미(?) – 시커먼 때국물 혹은 흙국물이 나오면서 쾌감이 올라가는거 보면 내가 점점 이상해지는거 같기도… 이거 끝나면 이제 차 바닥과 시트에 있는 얼룩을 청소할 스팀 청소기 기다리는중..

Thanks to this endless Pandemic and magical YouTube algorithm, I have came to try unusual things I hardly done before… (and Amazon wins as I end up ordering some tools….)

Starting with one floor mat deep cleaning per day at shower time while waiting for handy steamer to arrive..:)

2021.1

I fix therefore I am…

하루 종일 고치다 일 다 봤다… 거의 10년전 애들과 보던 만화 주제가가 머리속에 맴돈다.. 밥 더 빌더 – 캔유 픽스 잇? 밥 더 빌더 – 예스 아이캔…

아침에 우리집 사장님 PC가 부팅이 안된다고 불만 접수-몇번 reset을 했으나 reset후 매번 restart만 하면 또 먹통… 결국 Lenovo 고객센터 chat을 했는데 결국엔 reset하지 말고 완전 재설치 하라고 해서 하려고 했더니 Cloud시대 이후로 집에서 사라진 USB drive가 필요함. 결국 Amazon당일 배송으로 4:30경에 주문해서 7시에 배송 (와! 물론 2불 더 줌…T_T)- 배송된 USB로 Windows 10 recovery/installation media 만들어서 USB로 재설치 했더니 고쳐졌음..

앉아 있는 자세가 아주 American x100인 우리집의 덩치큰 한 분 – 한 동안은 이분 덕에 식탁용 나무 의자 모든 접합 부위를 고치면서 목공의 기초 도구들을 마련하고 기술을 배웠는데.. 오랜 remote수업으로 인한 여파가 이제는 다른 의자에도 미치기 시작했다. 특히 본인의 덩치가 커지시면서 이젠 다양한 의자들의 목을 죄는 ‘의자왕’으로 등극중 이시다.. – 혹은 나의 repair의 영역을 ‘beyond 목공’으로 확장해주셨다. 어떻게 앉으면 folding 철제 의자가 뿌러지며, 프라스틱 의자의 등받이도 나가고, 롤러 달린 office의자의 다리가 부러지는지.. 이제 이 의자왕 스킬은 연구 대상감이다.

등받이 부러진 프라스틱 의자… 1차로 순간 접착제로 붙여 봤으나 붙이고 실전 투입후 부하가 주어지니 2주일만에 다시 아작… 결국 연구 끝에 epoxy 접착제를 구해와 다시 붙이고 (근데 부러지면서 프라스틱이 휘어 정확하게 맞지 않음.. 고로 이를 위해 붙이고 몇번식 사포질을 입방 바꿔서 몇번하며 -완벽히는 아니지만 약간 어긋나게 붙은 부분까지 부드럽게 되도록 갈갈이 해주셨다… 그리고 페인트 스프레이 몇번 부려주고 다시 집에 있던 폴리로 광택질 휴…

철제의자는 휘어지고 부러져서 사실 피고 용접해주는 수밖에 없는데.. 일단 휜거는 망치질로 제대로 펴주시고 부러진 부위는 철제용 epoxy로 붙였다..

롤러가 달린 오피스 의자 역시 어떤 까딱 신공을 보였길래 다리 한 쪽이 아작 나는지 추정은 불가능… 이 역시 1차로 순간 접착제로 해결하려 했으나 바로 몇 일만에 실패…. epoxy본드로 일단 붙였다… 뭐 그리고 이건 눈에 띄는 부위도 아니고 해서 덕지덕지 붙은 본드 부위는 그냥 냅둠…

오늘 하루 – 이것 저것 고치다 다 보냈고, 홈디포와 아마존이 역시 승리 했으며, 특히 의자와 관련해서는 ‘자식에게 의자에 똑바로 앉는 습관을 들여주는것보다 내가 의자를 고치는 방법을 배우는게 차라리 쉽구나’란 탄식으로 하루를 마무리 중… 이 와중에 내가 기분이 좋은건 아무래도 다양한 chemical을 흡입해서 인듯 하다…

You break it, we fix it – lived the life of ‘Bob the Builder’ today

– PC reinstall with USB media : found no USB thumb drive at the world of Cloud, so had to order Amazon’s same day delivery and made the USB repair/installation media and recovered a PC which turned to black screen upon every boot

As our gentleman in the house -who never sits straight while putting more weights on chairs- have more time at home with various chairs because of Pandemic, this meant my chair repairing skill goes beyond the wood chair repair

– Plastic chair with broken back: after failed attempt with Super glue, went to epoxy glue. As the broken part was highly visible part of chair, had to go with multiple sanding after the glue and spraying paint and coating with Polyurethane.

– Bent Steel folding chair with disjointed horizon bar: so after using hammer and bring back the bent part, the question was whether I am willing to go into welding (which I don’t have any tools…) so settled with steel epoxy…

– Office chair: This is the still one of the mystery need to solve – how can you rock the rolling office chair?! But our gentleman must have showed that skill before he broke the chair. Similarly my first attempt with Super glue didn’t last long, so attempted with epoxy glue, but as this doesn’t have much visibility I am not willing to go into sanding/coloring part..

All in all, total four items in my household got the treatment, Home Depot and Amazon was the winner and I enjoyed smells from various chemicals (and now I understand why they check the birth date when I purchased the spray can..)

2021.1

Now another shortage…SPAM

SPAM shortage? Pandemic leads to production problems – Honolulu, Hawaii news, sports & weather – KITV Channel 4

Not a surprise that this is a critical news in Hawaii, but I came to this news after wondering why I couldn’t find SPAM at Costco and Walmart in last few visits. Found reasonable package at Amazon and ordered thru it..

At the end – this is all because of stupxx pandemic (now I hate this more and more….this had enough of us..) and Amazon continues to be the winner 🙂

아 놔 이젠 스팸이 없다… 이건 고기좋아하는 먹성 좋은 사내놈 둘 있는 집의 대재앙…일단 급한대로 Amazon에서 몇통씩 파는 데를 찾아서 주문..

결국 이게 다 Covid때문이고 혜택은 다 Amazon에 돌아간다…ㅎㅎㅎ

2020.10

Surge

20200815_17560620200815_174904

Surge!!!!!!!!!!!@#$@#$!!@#$^^$#%$#!!!!!!!!

1997년 뜨거운 여름 Iowa 시골마을 학교 기숙사 자판기에서 뽑아 맛있게 마셨던 Surge.. 2005년 미국에 다시와서 애타게 찾았건만 단종되었단 슬픈 이야기를 듣고 잊고 있다가…

이걸 되살리려는 Surge Movement (코카콜라에 청원보내기) 등등이 있었다는것도 알게 되었고.. 각고의 투쟁끝에 결국 5년 전 부터즘인가 아마존에서 주문할수 있게 되었다는것만 알고 한동안 다시 잊었다가 얼마전 갑자기 기억이 나서 결국 주문…

하필 폭염 주의보가 떨어진 이번 주말 딱 어울리는 타이밍에 도착 – 대충 이제는 맛도 기억이 안나는 12년만에 맛본셈…ㅎㅎㅎ 그래도 머리속에 기억하고 있던 “Mountain View보다는 약간 덜 달은 시큼함이 강한 음료”는 여전한듯 싶다.

So pumped to taste this back! 🙂 This was one thing I have looked around to get the taste again since 2005 as I have an emotional tie of  this with “Lonely dorm life in hot (in Summer) and cold (in Winter) days at Ames, Iowa from 1997 to 1998”

Anyhow, this soda was reintroduced after some hardcore fan’s movement aka “Surge Movement” and Coca Cola made it available from Amazon about 5 years ago…and finally.. I made a bold order recently and this just arrived at the day Red flag/Heat advisory went effective.

Still refreshing! (and my brain memory of ‘more citrus and less sugar than Mt. Dew” seems about right 🙂

Thank you Coca Cola!

2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