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aska 431: Back to Home or Rain

Santa Monica Beach구경하고 돌아오는 길 Costco에서 기름넣다가 엄청 기다리고, In N Out 버거 먹는데 엄청나게 기다린 탓에 공항에 늦어져서 Rental Car Return길도 잘못들고 LAX한바퀴를 광속으로 돌아주시고 싸들고 나온 버거 Rental Car Shuttle부터 LAX 탑승 gate앞까지 기회 날때마다 우걱우걱 먹어주셨다.. (반쯤 먹은 버거 Xray도 한번 찍어주시고…. 게다가 먹을때마다 마스크 내렸다가 올렸다가하니 더 번거로움..ㅎㅎ..)

항상 그렇듯 California는 있을때는 와 하고, 돌아올땐 아 짜증 이러다가… Seattle에 돌아와 공항 밖의 공기 한숨 마시면 아쉬운 마음이 바로 사라진다… 있을땐 아 날씨 부럽부럽 햇빛 부럽부럽인데 돌아오면 공기좋고 촉촉하고 시원하고 좋다… 🙂

Travel to California always bring series of mood changes from weather – first, get excited and envying, then gets into jealous minds, but those moods always disappear immediately after the first step outside of airport. 🙂 I love the moist and crisp air in Seattle! 🙂

2021.11

Alaska Airlines 1438: Seattle to Los Angeles

거의 20개월만에 타보는 비행기… 팬데믹 시작 이후로 처음 비행기 타고 짧게나마 여행을 갔다왔다.. 올해 여름엔 이래저래 희생강요도 좀 당하고 그에 반하게 혹은 연관되어서 이런저런 다사다난한 일들이 많았던 관계로 전혀 휴가를 쓰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짧게 나마 살짝 콧바람 쐬고 (위장에는 막대한 부담을 주고) 왔다. (여름 휴가 못간건 지나고 보니 화가 더 난다능…)

가족을 데리고 찾아온 따땃한 남쪽나라는 따뜻하고 해가 짱짱인건 좋은데 항상 공기가 다른게 좀 아쉽다.. (물론 공기가 다르다는건 항상 돌아오는 순간 느끼는 거라 항상 사후약방문 혹은 신포도의 원리로 사용된다..ㅎㅎㅎ)

한편 비행기에서 – 아직도 이 펜데믹의 여파로 ‘최근 영화’가 별로 없다… 뭘 볼까하다가 항상 리스트에 있던 Argo 감상… 벤 에플렉은 이래저래 영화를 잘만들고 연기하는거 같은데 뭔가 항상 상대적으로 저평가를 받는 배우/제작자란 씁쓸한 느낌.. (나만 그런가..) 뭐 그래도 이 영화는 스릴 넘치게 즐겁게 봤다.. Argo XXXX yourself!

First family air trip since this pandemic started – and also a little comp to myself and families who weren’t able to have a summer vacation in this year.

California always rules in weather and sunshine but at the end I always realizes how the air is fresher at PNW whenever I return 🙂 Anyhow good refresh in mental health & Vitamin D (and run an extreme stress test on the stomach)

2021.11

Alaska Airlines 879: Seattle to Lihue

20200217_011600-collage

무지 바빴던 관계로 여유없이 보낸 작년 연말에 대한 보상(?)으로 나름 크게 준비해 애들 Winter Break주를 맞아하여 Eskimo 썰매를 타고 태평양 한가운데 있는 섬 중 하나로 홀연히 떠났다..

After crazy intense work load/pressure around year end at office, we decided to take a leap-of-faith into the island in Pacific with Eskimo led sledge. (Maybe one of the longest flight this Eskimo group handles :))

2020.2

 

Sunset @ Seattle-Tacoma Airport

20190710_211615.jpg

One beautiful sunset at (busy) Seatac airport cellphone lot. The upgrade of city due to growth is not only needed on ground but also on air traffic related facilities..

지난달 어느날 저녁.. 폭발 직전의 이 도시는 이제 공항도 미어터진다…ㅎㅎㅎ

2019.8

 

AS765 Baltimore-Washington to Seattle

Screenshot_20190411-195514_ChromeScreenshot_20190411-194006_Gogo Entertainment20190411_184743

모든 여정을 마치고 집에 가는길.. 비행시간과 식사시간이 애매한데 공항에서 구지 뭘 사먹긴 그저그럴듯해서 Alaska Airline 음식을 선주문해서 시켜먹었다.. 9불짜리 샌드위치인데 뭐 맛 괜찮았음.. 🙂

덤으로 올때 졸면서 봐서 기억이 가물가물한 Oceans 8 다시 봐주심..

After 4 nights and 5 days of DC, going back to home with coast to coast flight.

2019.4

AS436 Seattle to San Diego & San Diego International Airport

20190406_211620-COLLAGEv2.jpg

Thanks to Saturday morning schedule and no direct red-eye route from Seattle to DC, had to go thru airport-only-San Diego-for-an-hour as a transit in trip to DC. Transit-in-a-while obviously did cause missing of baggage upon arrival at BWI. 😦

Benefit of mega V-drawing detour was watching the Crazy Rich Asians thru gogo as a crazy poor Asian… 🙂 – Simple Cinderella story but surprised by limited hearing of Singlish-la…?

Seattle에서 DC로 가는 Red-Eye flight이 없는 관계로 San Diego를 경유해서 DC로 가는 일정.. (미국 땅끝을 V자를 그리며 감..) 덕분에, 한 시간 이나마 -물론 공항안에만 있었지만- San Diego 경유… (결국 오랜만에 탑승한 경유편은 짐가방 miss를 도래했다능…T_T)

비행중엔 Crazy Rich Asians 감상.. (오 언제적 예스마담/와호장룡의 양자경 등장..ㅎㅎ 늙었네 싶다가도 나도 나이가 얼만가 했음..ㅎㅎ) 심플한 신데렐라 스토리인데 생각보단 Singlish가 별로 안들려 당황스럽기도 함..

2019.4

 

Leaving East Coast: Bye Boston

20180630_195016.jpg

Leaving East Coast: Bye Boston

Finally, the end of trip. Roundtrip flights between Seattle & Boston, 2 countries, 7 states (including 1 province), 4 hotels and 2 friend’s home with 2000 mile driving – all over 🙂

열심히도 돌아다녔다..:)

20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