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24 Seattle to Boston

20180625_023447

Start of early summer vacation – early in the morning after red eye to Boston

대충 12년만에 I-90의 다른 땅끝 – 철수강이 흐르는 보수동 방문…

2018.6

Advertisements

AS1791 Los Angeles to Seattle & The Lego Batman Movie

20180615_13221520180615_13442420180615_14322220180615_151542

After all another back to home flight with nice Lego Movie & nice “Virgin America” Sandwich.

모든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던 길.. 공짜영화를 감상해주시고.. (꿀잼) 공항으로 가는 길이 막혀서 늦은 관계로 비행기에서 샌드위치를 사먹었는데 이상하게 한달이 다 되어가는데 샌드위치값이 카드로 청구가 안들어온다… 고맙긴 한데 왠지 죄지은 느낌… ㅡ.ㅡ;

2018.6

 

AS1788 Seattle to Los Angeles

20180609_13061320180609_13341920180609_162536

Thought the Eskimo Smile would be bringing me down but found out it was Red Sir Richard Branson 🙂

At the end this happen to be the first time of flying in Virgin America almost after 10 years since last time – believe I took Virgin once when it launched in Seattle, and also believe this might be highly likely the last red flight I might take as they are about to be rebranded as Alaska.. 🙂 Gonna miss the great entertainment system, fun & hipster safety video performance, and purple/blue neon lights in cabin.

엥 Alaska인줄 알고 예약했는데 공항에 와보니 Virgin이네…Virgin이 Seattle에 처음 취항했을 때 타본게 마지막이니 대략 10년만인듯.. 비행기는 이제 많이 낡았지만 훌륭한 -미국 국내선에선 볼수 없는- 훌륭한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눈을 뗄수 없는 안전시연 비디오, 화려한 형광색 조명도 이제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듯 싶다.

Alaska나 Virgin이나 저가항공은 아니지만 저가항공의 Operation 교과서와 같은 단일 기종 비행사인데.. Alaska는 Boeing 737, Virgin은 전부 Airbus 320. 꿀꺽한 회사의 정책을 따라가는 M&A를 볼때 Virgin의 흔적들은 조만간 다 사라질듯… 아 MBA 전략 수업시간에 배운 Southwest case는 첫수업이어서 아직도 생생하다.. 🙂

2018.6

 

 

 

 

Las Vegas McCarran Airport

20180414_192745

Las Vegas McCarran Airport

8 nights in 6 places across 3 states with 1,700 miles of driving would be the range of experience gained from this trip and we were ready for crisp PNW weather.

장장 8박9일의 봄방학 대장정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 🙂

다시 쌀쌀+촉촉+시원한 날씨로.. 🙂

2018.4

AS616 Seattle to Las Vegas

20180406_20052420180406_21494520180406_22305320180406_23180020180406_234103

AS616 Seattle to Las Vegas:

Mr Eskimo – please show us your magic by driving your sled to some place warm & bright (even at night)

봄맞이 휴가의 시작은 불금의 라스 베가스에서 (배고픈 아이들 데리고 야밤에 버거먹었음)…

2018.4

 

 

AS463: Los Angeles to Seattle

20171208_14374620171208_14405020171208_15224620171208_163914

AS463 Los Angeles to Seattle: Another Eskimo ride to come home with beautiful sunset by leaving sunny Los Angeles behind. (plus sky view of San Francisco Bay Area)

따뜻한 LA의 햇빛을 뒤로 하고, 멀리서 San Francisco도 보다가, 석양을 맞으며 시애틀 도착으로 출장끝… 🙂

2017.12

Burger King Original Chicken

20171206_153901

Back to the memories of 1995 – Burger King Original Chicken

비행기 놓칠까봐 부랴부랴 공항에 달려간 출장길… 시간은 없고 점심도 못먹고 해서 뭘먹을까 고민하다 옛날 신촌역 그레이스백화점 출구에 있던 버거킹에서 먹던 시절이 생각나 먹었다..ㅎㅎ

2017.12

 

AS2116 from Portland to Seattle

20171105_22361720171106_083913.jpg

Just after taking off from Portland – must be over the Columbia river…and noticed town has turned into snow town at next morning..

아니나 다를까 시애틀행 다른 비행기들이 다 연착인데 이건 제시간에 간다고 놀라면서 포틀랜드에서 탑승한 쌍발 비행기.. 결국은 30분 짜리 비행기 30분 지연 출발해서 (한편 승무원 아저씨가 승객들 재밌게 하려고 안내방송을 무슨 예능 라디오 방송 하듯이 해서 날려던 짜증은 사라져 주심…ㅎㅎㅎ) 한밤중에 돌아와 다음날 아침에 동네를 봤더니 뽀로로 마을이다.. 세상에 진눈깨비맞으며 금요일 아침에 떠나 일요일날 돌아오니 이러네..이게 왠 11월에 망조래..ㅎㅎ 🙂

2017.11

 

AS578: Seattle to Burbank

20171103_07221020171103_08000820171103_08080320171103_09463720171103_10471820171103_11361620171103_11501920171103_120253After digging out of snow and rain to reach airport & nearly an hour of wait in plane, there shall be warm Southern California…. and I love flying in and out of Burbank!

One lesson learned – gotta wear Wilson jersey when flying with Alaska Airline…

지난 금요일…때아닌 눈으로 아수라장이 된 공항에서 한시간 정도 지연 대기 후 따뜻한 남쪽나라 도착…

201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