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dle Middle School Graduation

Now we have one more middle school graduate in the house.. after open-air socially-distanced ceremony in the hot 80s day at nearby high school’s football field.

집에 중졸자 한명 더 탄생… 동네 고등학교 football field에서 띄엄띄엄 떨어져 있는 실외로 졸업식 진행..

2021.6

Bridle Trails State Park

A block or so area between Bellevue & Kirkland – Always passed by the other side of the road and maybe encountered several ‘ranches’ having horse barn and wondered where do they ride the horse. Now I know after trailing with extreme care of brown things left by horses.. :)..

벨뷰와 커클랜드 사이에 있는 두블락 즘 되는 공원 Trail – 주립공원인줄 몰랐네..ㅎㅎ 항상 입구 반대편의 벨뷰 시립 골프장 쪽 목장형 저택들만 보며 지나가다가 입구에 와본건 처음… 뭐 와서보니 사실 승마 시설이 엄청나서 승마공원급 수준.. Trail이 넓고 자연이 잘 보관되어 있어 좋긴한데 Trail이 넓은건 말들이 뛰다니기 위해서이고.. 곳곳에 말똥이 널려 마냥 편하게만은 못다님…ㅎㅎ

2021.5

Hapa Food Co. food truck at Bellevue

Never imagined but the best Hawaiian food I found at continental US – at least for Garlic Butter Shrimp – was actually near my home..

15231 Lake Hills Blvd. Bellevue, WA 98007 at Samena Swim Club’s parking lot

In some sense this was even better than the taste I remember from North shore food trucks place.

우연히 동네에서 지나가다 발견하고 리뷰가 좋아서 사와본 하와이안 – 최소 저 마늘 새우는 오아후 노스쇼어에서 먹은 기억보다 좋았다..

가격은 하와이급이긴 하지만 가끔 먹기엔 충분히 훌륭…

2021.3

Wibbley’s

회사옆팀 사람이 추천해줘서 그냥 믿고 주문해봤는데 벨뷰에도 이런데가 있다니.. 급의 숨겨진 보석급 버거하우스다..ㅎㅎㅎ 폭풍흡입관계로 사진은 봉투만..ㅎㅎㅎ

Wow another jewel burger shop/joint find – thanks to team’s meal place sharing 🙂 Loved their Teriyaki burger.. 🙂 but only have a pic of their bag – disappeared too fast before I grabbed my phone

Voted Best Burgers in Bellevue WA : Wibbley’s (wibbleys.com)

2021.2

Snow Walking

산책 겸 85C에 걸어가서 빵사오려고 나갔다가 도착하니 예정에 없던 조기 마감 -아쒸 4:05에 도착했는데 4시에 닫았다고 문에 써놓음… 눈밭길에서 왕복 40분 산책만 잘하고 왔다.. 이왕 똥개 훈련한번한거 빵은 더 먹고싶어져서 내일 아침에 다시 뛰어갈까 고민중…ㅎㅎ

Had a nice walk over the snow on real first lowland snow of the season – although failed to buy some snacks from 85C – they closed today at 4PM while I arrived at there at 4:05 after 20 min of one way walk 😦

2021.2

Robinswood Park after the Sunset

뭐 큰 길가 옆에 있고 축구장이 있는관계로 (물론 실제 경기를 하거나 연습이 있을 때에 비하면 최소한의 불만 켜놓은 상태이긴 함…) 벨뷰에서는 흔하지 않게 밤에 불이 약간이나마 있는 공원..해지고 나서 걷고/뛰고할때 좋네..

온가족 그나마 짧은 해 -이 북쪽 땅끝마을은 이제서야 겨우 5시 정각 경에 껌껌해진다…-_-; 물론 매일 몇분씩 길어지는 해에 감사는 하지만..ㅎㅎ – 해지고 나서 갈곳없어 방황하다 test해봤는데 나름 성공적? 🙂

Tested out Robinswood park after the Sunset, still dark but it was okay to walk/run around.. maybe my family will be setting up ‘after the sunset walk/run club. 🙂

2021.1

Potbelly’s ‘Big Deal’

Potbelly’s ‘Big Deal’ 4 big Subs, 4 bags of chips and 4 cookies.. all about $30 – big enough to feed family of four – including two ‘always hungry middle schoolers’ and even lasted till dinner so it was not a bad deal.. 🙂

오랜만에 다시 나선 코로나 한끼 사냥 – 삼식이로 살면 가정의 평화에 문제가 생기기에 여기저기서 사다 나르는 중 눈에 걸린 Potbelly로 시도… 뭐 폭식 중딩남 둘이 있는데 이걸로 다 못먹었으니 나름 성공이다…

2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