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bbley’s

회사옆팀 사람이 추천해줘서 그냥 믿고 주문해봤는데 벨뷰에도 이런데가 있다니.. 급의 숨겨진 보석급 버거하우스다..ㅎㅎㅎ 폭풍흡입관계로 사진은 봉투만..ㅎㅎㅎ

Wow another jewel burger shop/joint find – thanks to team’s meal place sharing 🙂 Loved their Teriyaki burger.. 🙂 but only have a pic of their bag – disappeared too fast before I grabbed my phone

Voted Best Burgers in Bellevue WA : Wibbley’s (wibbleys.com)

2021.2

Snow Walking

산책 겸 85C에 걸어가서 빵사오려고 나갔다가 도착하니 예정에 없던 조기 마감 -아쒸 4:05에 도착했는데 4시에 닫았다고 문에 써놓음… 눈밭길에서 왕복 40분 산책만 잘하고 왔다.. 이왕 똥개 훈련한번한거 빵은 더 먹고싶어져서 내일 아침에 다시 뛰어갈까 고민중…ㅎㅎ

Had a nice walk over the snow on real first lowland snow of the season – although failed to buy some snacks from 85C – they closed today at 4PM while I arrived at there at 4:05 after 20 min of one way walk 😦

2021.2

Robinswood Park after the Sunset

뭐 큰 길가 옆에 있고 축구장이 있는관계로 (물론 실제 경기를 하거나 연습이 있을 때에 비하면 최소한의 불만 켜놓은 상태이긴 함…) 벨뷰에서는 흔하지 않게 밤에 불이 약간이나마 있는 공원..해지고 나서 걷고/뛰고할때 좋네..

온가족 그나마 짧은 해 -이 북쪽 땅끝마을은 이제서야 겨우 5시 정각 경에 껌껌해진다…-_-; 물론 매일 몇분씩 길어지는 해에 감사는 하지만..ㅎㅎ – 해지고 나서 갈곳없어 방황하다 test해봤는데 나름 성공적? 🙂

Tested out Robinswood park after the Sunset, still dark but it was okay to walk/run around.. maybe my family will be setting up ‘after the sunset walk/run club. 🙂

2021.1

Potbelly’s ‘Big Deal’

Potbelly’s ‘Big Deal’ 4 big Subs, 4 bags of chips and 4 cookies.. all about $30 – big enough to feed family of four – including two ‘always hungry middle schoolers’ and even lasted till dinner so it was not a bad deal.. 🙂

오랜만에 다시 나선 코로나 한끼 사냥 – 삼식이로 살면 가정의 평화에 문제가 생기기에 여기저기서 사다 나르는 중 눈에 걸린 Potbelly로 시도… 뭐 폭식 중딩남 둘이 있는데 이걸로 다 못먹었으니 나름 성공이다…

2021.1

I Love Sushi – Gold To-Go Platter

20200805_191026_HDR

이번달 초 결혼 기념일을 맞이하여 -Restaurant을 가기는 뭐하니- To Go로 소위 말하는 Flex한번 해주셨다… 오랜만에 숙성도 좀 되고 밥에 와사비도 발려있는 제대로 된 초밥 (평소 먹는건 다 생이고 밥에 와사비가 발리는 사치따윈 없다..ㅎㅎ) 한번 제대로 드셔주셨다..ㅎ

Bent my wallet for anniversary ‘Corona To-Go’ dinner for the family at early in the month – This plate made me realize good sushi is made with a bit of aging and wasabi-on-the-rice 🙂 which I came to forget with ‘regular’ sushi in streets..

2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