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jeel Tour Round 2: Washington DC trip

washington-dc-metro-map

하 10년만에 Washington DC를 갔다 왔다.. 근데 하루만에 갔다 왔다…-_-;

5:00 AM  기상 및 집 출발

6:00 AM 공항 checkin 하고 비행기 탑승..

6:40 AM 비행기에서 타자마자 쓰러져서 zzz 엥? 정신 차려 보니 아직도 공항…-.-; 기체 고장.. 결국 1시간 늦게 출발 (뭔 마가 꼈나…-.-; 요즘 타는것마다 왜이런지…)

9:00 AM Regan National 도착 후 겁나게 지하철로 이동.. ( 아 DC Metro.. 🙂 10년전에 이거타고 구경하러 다녔었는데… ^^)

10:00 AM DC인터뷰 전 우아하게 coffee한잔 하려된 계획 비행기 기체결함으로 날라가서 겨우 면접장 도착..

이후 3시간 인터뷰 당함… 근데 기분이 좀 그렇다.. 왜 이리 나의 진심을 의심으로 쳐다보는지…-.-;

12:30PM 인터뷰 종료.. 근.데. 여기서 옛날 회사 동료 발견!!!!! 반가워요 이완희 선생님!

밥도 못먹고 공항으로 귀환…-.-;

1:30 PM 공항 도착

2:30 PM 비행기이륙과 동시에 또 꿈나라로…-.-;

4:30PM 다시 Detroit도착…

또 일장춘몽같은 하루가 흘러갔다.. 언제즘 난 여유있는 마음으로 Detroit공항을 이용하게 될려나 궁금하다… (ㅎㅎ 그런 날이 오려나? ^^)

2007.3

Advertisements

Endless Sapjeel…

3월 8일 목요일

7:00 간만에 아침 초 일찍 기상…-_-;
8:00 Detroit 공항으로 출발
8:40 Detoirt 공항 도착
9:00 버거왕 아침메뉴로 허기 떼움…-_-;
9:10 New York LaGuardia 공항행 Gate도착: Overbooking으로 인한 자리 없음 확인 -_-;;;;;;;;;;;
9:40 연결편 지연으로 탑승불가인 고객자리 배정으로 인해 극적으로 NY행 비행기 탑승
10:00 New York으로 비행기 이륙과 동시에 Zzzzzzz

12:00 졸다가 LaGuardia 공항 도착..택시 탑승하고 맨하탄 진입
13:00 맨하탄 도착해서 같이간 “하계은행원”과 우동한그릇

13:40 부랴부랴 XX은행 뉴욕지점 방문..
14:00 XX은행 면접 – 세계최고 수준의 면접이였음.. 여러인터뷰중 솔직히 얼렁 준다고 약속한 면접비 줬음 좋겠다고 생각한건 난생처음이었음 -_-

14:40 XX은행에서 나와 JFK 공항행 택시 탑승
15:40 온갖 동네길과 고속도로를 지그재그로 운전하여 막힌길 뚤어서 겨우 JFK공항 도착
15:45 공항 청사 진입- 4:55 출발 예정이던 비행기 6:10으로 연착 확인하고 발권…-_-;;
16:00 발권하고 가방 부치고 검색대 줄 섬

16:30 아직 검색대 줄끝이 절대 안보이심..
17:00 아직도 검색대…
17:10 겨우 검색대 통과…헥헥..
17:20 엄청 더워서 푹푹찌는 버거킹(또냐..-o-; 빨리 먹고 타려니-_-)에서 줄10분간 서서 주문
17:30 세상 최악의 워퍼 수령및 시식..(샐러드는 흐물흐물 콜라는 왕물타기에 감자에 소금은 전혀 안뿌려져 있음)
17:40 우걱먹고 LA행 Gate앞에 도착 항공사측은 30분 지연 선언
18:10 의자에 앉아 졸다가 다시 보니 10분 추가 지연 선언
18:30 계속 졸다가 다시 보니 40분 추가 지연 선언
18:50 드디어 탑승..-_-; (이미 총 2시간 지연)
19:00 탑승후 착석 등시에 졸기 시작..-_-;
19:30 졸다 기상했으나 밖의 풍경은 공항 활주로..엥 하고 다시보니 아직도 JFK: 기장은 짐이 다 안실려서 쏘리라캄~ -o-;
19:50 드디어 짐 다실렸다고 안내방송.. (현재 총 3시간 지연-기내 자리에서 1시간)
20:00 비행기는 복지부동-승객들 웅성이기 시작..-_- (물좀 달라 먹을것 좀 주라 당최 언제 떠나는거요..-_- 국내공항 대한/아시아나 항공이었으면 이미 폭동 났을 수준임)

20:05 드디어 비행기 움직이기 시작..허나 가다 서다를 주로 반복..-_-; 앞에 조낸 막혔으니 오래 걸릴거란 소식 통보-승객들 눈치 보였는지 기내이지만 이륙전까지 전화 PC쓰시라고 통보..-_-;
20:30 기장 안내방송: 활주로에 traffic이 많아 앞으로 활주로에서 대기 출발할때까지 10분 남았음 통보
20:40 역시 10분 연장
20:50 기장 아저씨 기쁨+조심스런 목소리로 대충 21:00엔 출발 가능할듯..-_-;;;;; (총 4시간 지연, 기내 착석 후 2시간 지연..허리 땡겨오고 다리 붓기 시작..-_-)
21:10 드디어 이륙..-_-; 장장 4시간 15분 지연 기장은 조낸밟겠다고 약속..-_-;;;;

대략 6.5시간 걸리는 비행기 5.5-6시간에 주파..-_-; LA공항도착하니 현지 시간 밤 11시 30분.. (출발지 시간 기준..새벽 2:30)

내릴려고 구두 신다가 발 터져찢어지는 줄 알았음..T_T

항상 그렇듯…역시 짐 나오는데 한참…-_-;;;;;

예약한 Shuttle Bus탑승..-_- Shared Van이라 같은 방향가는 적정 인원 탈때까지 LAX공항 터미널들 2바뀌 순환..-_-;

호텔 도착: 12:30..-_-; 허나..기사가 잠긴 호텔문 앞에 내려주어서 야간에 여는 문 찾아 심야시간 범죄율 높으널로 유명하신 LA다운타운 길거리에서 출입구 찾아 15분간 야간 기행..-_-;

겨우겨우 방 찾아 들어가주시니 1:30….된장..-.-;
다음날 전투복 다림질 및 정신 자세 준비에 시간 소요..자려고 보니 3:30.. 뉴욕에서 XX은행 나온지 정확하게 16시간..-_-;;;;;

3시간 취침 후 다음날 기상..-.-; 3월 9일
7:30 호텔 나옴..어제 그 무섭던 거리 다시 걸어서 면접장소로 이동.. 7년 전에도 느꼈지만 대도시 Downtown 길거리에 아침에도 이리 사람 없음은 매우 unique하다고 느껴주심..

8:00 면접 장소 진입…
8:30도 아니고 8:40 정시에 시작한다고 몇번씩 강조하던 면접 드디어 시작.. 졸지에 미리 진행요원과 table setting도움 -.-
9:00 면접 고문시작 – 두뇌해부 당함..-_-; 이젠 영어도 한국말도 안됨을 절실하게 통감
12:00 면접 종료..
13:00 생뚱맞은 급 면접 추가 진행..-_-;;;
15:00 점심 먹으로 출동하려다 괜히 Koreatown찾아가다가 위험할듯 싶어 걍 면접장소 호텔 한식집에서 밥사먹음..-.-; (“위”는 동부 시간에 맞춰져 있어 이미 저녁 먹을 시간에 점심..그지같이 개걸스레 밥먹음..-.-;)
이 때부터 시간 개념 상실(사실상 극심한 피로에 버티던 정신력도 끝났다는 생각에 몽롱..)
– 예전 보스 만나러 택시 탐..대도시 Freeway는 이시간에도 지대로 막혀 주심..
– 9년만에 우클라대학 입구에 도착
– 보스 상봉.. 보스 잠시 회의하러 들어간새 e-mail확인: 딩레터 2개 와있음..그려 당신네들 e-mail에 써놓은대로 눈물나게 안타깝구만..-_-; 이 때 전화울려서 다음주에 또 전화 인터뷰하자고 하는 지겹지만 기쁜소식 접수…^^
– 보스댁으로 쳐들어감..-.-; 보스 부부 애방으로 쫓아내고 안방 점령..지송지송..T_T(이럴줄 알았음 호텔에서 하루 더 자는건디..)
다음날
– 아침에 보스댁 자제분과 피아노 치며 (5살 어린이와 뭘하겠나..-_-; 나보다 잘 치더라..) 놀아주심.. 그리고 5살 어린이와 별의 생애 주기 및 자연과학 에 대해 논해주심:사실 설교 당해 주심..^^ (ex. 별의 생애를 결정짔는 요소는 gas의 응집 여부라는 둥, 고래는 왜 포유류가 아니냐) 요즘 어린이들 무서워..
– 이 때 모회사 급전화 인터뷰..-_-; 토요일 아침에 타지에서..아 놔 내가 직장을 잡고싶은 건 사실이지만 나좀 살려주….
– 이때부터 전화기 맛가시기 시작해주심..

– 그러다 낙지 뽁음 드셔주심..얼지 않은 한국스타일의 해산물을 먹을 수 있다니.. ToT
– 밥먹고 와서 잠시 숴어 주심… 보스의 지금 회사는 아쉽지만 기회 없음을 확인사살한 안타까운 마음 흑…-_-;;;;
-18:00 LAX공항으로 출발…
-18:30 LAX공항 도착 역시 티케팅은 쉬움..==> 검색대 줄 섬
-19:00 여전히 검색대 줄 서 있음..검색대는 거의 봉숭아학당 수준임.. 짐도 많고 상대적으로 더 엄격하게 검사하는 국제선 전용 터미널도 아닌데 국제선 승객과 국내선 승객이 엉키고.. 영어몬하는 에스파뇰만 해주시는 몇 사람들 계속 사고 쳐주시고..[물들고 들어가, 벨트 안풀어, 비행기표 없어졌다는둥..-_-]
– 19:30 겨우 통과..-.-; 다시..버거왕과 만남..-_-;
– 20:00 버거왕 들고 탑승구 앞 바닥에 앉아서 우걱우걱.. 전화기는 이미 사망.. PC아답터 분실 재확인..-_-;
– 20:30 심야 비행기 탑승
5시간 탑승후 현지 시간 06:20에 Detroit도착….

아 졸려…자야지..-_-;;;;

삽질의 결론:

– XX은행 갈 일 최대 없을 것임
– 내가 다시 Delta 항공사를 일부러 골라서 타거나, New York의 다수의 공항 중 JFK공항을 콕 찍어서 타면 돌로 내려쳐라…….-_-;

2007.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