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aska Airlines 128: Dallas Love Field to Seattle

뭐 아무리 비행기라고 하지만 사실 Dallas는 절대 가깝지는 않다 🙂 지도를 보면 정말이지 가운데 한복판에 있는데 Dallas이고 돌아오는 편은 Jet기류를 맞으면서 오니까 달 to 시 4시간 20분 소요…

예전에 Dallas나 Houston다닐 때 항상 고민했던건 중간에 화장실을 가야하나 말아야 하는가인데… 그게 어려웠다는 기억이 다시 났다.. 🙂 창가를 선호하면서, 옆사람 방해하기 싫어서 화장실 가기는 싫고, 비행기에서 주는 음료는 꼭먹어야 겠으니…. 예전에도 항상 도착할때쯤 발동동 구르다 비행기에서 내리는 동시에 화장실로 질주하던 기억…ㅎ

돌아온 시애틀은 여전히 서늘하면서 촉촉한 공기가 코를 때린다…

Travelling back to home – 4 hours of flight has always been tough for me because… I try not to go to restroom in flight. This stupid idea (of not going to restroom) is all combination of this stupidities 🙂 First, I prefer windows seats, and secondly I hate to bother the passenger next to me :). Also at the same time, I cannot give up any opportunity to drink juice/water/soda in plane 🙂

This flight reminded me my old memories of rushing toward restroom whenever I got off the plane whenever I flied to Dallas/Houston in old days 🙂

Still love the moment of inhaling chill and air with moisture in Seattle 🙂

2022.5

Dallas Love Field

물론 ‘달’동네의 제일 큰 공항은 DFW이지만 역시 공항은 작은 공항이 정답임을 보여주는 공항이다…물론 Southwest가 시작한 공항으로 공항에 있는 비행기는 Southwest로 도배가 되어 있고… (심지어 Southwest Airline의 로고에 하트가 달려있고 Stock Code가 LUV임)

First time in DAL or Love Field airport : Field full of Love 🙂

AS158: Seattle to Dallas Love Field

애들이 커지니 행동반경이 커지네…우리 꼬맹이군이 있던 로보틱스 팀이 세계대회에 출전자격을 받아서 세계대회 개최지인 Dallas에서 이번주를 보내게 되어 월요일에 Dallas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라탔다..

예전 T-Mobile시절 한달 건너서 한번씩 꼭 가던 Dallas – 기억해보니 마지막으로 가본건 스승님 산소에 인사차 Oklahoma로 가고 Austin에 지인만나러 가는김에 중간 지점인 Dallas로 갔던게 10년전이다.. 그러다 그당시 아장아장 걸어다니던 꼬맹이군이 커져서 꼬맹이군 덕분에 다시 Dallas를 찾게 되었다.

Big-D for the first time in last 10 years! 🙂 and first time in Love field- Home of Southwest which was my first case in B-School..

2022.5

Alaska Airlines 1438: Seattle to Los Angeles

거의 20개월만에 타보는 비행기… 팬데믹 시작 이후로 처음 비행기 타고 짧게나마 여행을 갔다왔다.. 올해 여름엔 이래저래 희생강요도 좀 당하고 그에 반하게 혹은 연관되어서 이런저런 다사다난한 일들이 많았던 관계로 전혀 휴가를 쓰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짧게 나마 살짝 콧바람 쐬고 (위장에는 막대한 부담을 주고) 왔다. (여름 휴가 못간건 지나고 보니 화가 더 난다능…)

가족을 데리고 찾아온 따땃한 남쪽나라는 따뜻하고 해가 짱짱인건 좋은데 항상 공기가 다른게 좀 아쉽다.. (물론 공기가 다르다는건 항상 돌아오는 순간 느끼는 거라 항상 사후약방문 혹은 신포도의 원리로 사용된다..ㅎㅎㅎ)

한편 비행기에서 – 아직도 이 펜데믹의 여파로 ‘최근 영화’가 별로 없다… 뭘 볼까하다가 항상 리스트에 있던 Argo 감상… 벤 에플렉은 이래저래 영화를 잘만들고 연기하는거 같은데 뭔가 항상 상대적으로 저평가를 받는 배우/제작자란 씁쓸한 느낌.. (나만 그런가..) 뭐 그래도 이 영화는 스릴 넘치게 즐겁게 봤다.. Argo XXXX yourself!

First family air trip since this pandemic started – and also a little comp to myself and families who weren’t able to have a summer vacation in this year.

California always rules in weather and sunshine but at the end I always realizes how the air is fresher at PNW whenever I return 🙂 Anyhow good refresh in mental health & Vitamin D (and run an extreme stress test on the stomach)

2021.11

Lihue Airport

20200221_135429_HDR

Time to get back to continent…but there was a terribly long wait – even with TSA Pre – got cleared off the security check and got the last call for the flight, although arrived at the airport nearly 1.5 hours before the flight.

국내선이니 한시간반이면 충분이라고 생각하고 왔건만 TSA Pre조차도 엄청 기다리다 결국 공항에서 냅다 뛰기로 비행기 탑승…

2020.2

 

Sunset @ Seattle-Tacoma Airport

20190710_211615.jpg

One beautiful sunset at (busy) Seatac airport cellphone lot. The upgrade of city due to growth is not only needed on ground but also on air traffic related facilities..

지난달 어느날 저녁.. 폭발 직전의 이 도시는 이제 공항도 미어터진다…ㅎㅎㅎ

2019.8

 

Baltimore/Washington International Thurgood Marshall Airport aka BWI & B-W Parkway Maryland

20190407_064507-collage

San Diego에서 출발한지 대략 5시간 감기약 먹은 병아리처럼 졸다가 도착한 볼티모어인지 워싱턴인지 애매한 정체성을 자랑하는 공항.. 그러고 보니 Maryland 땅 밟아본지 어여 20년하고도 몇년 더..헐…진짜 나이 많이 먹었다..ㅎ BWI공항에 내려서 BW파크웨이를 따라 DC로…

Can’t believe last time I was stepping into state of Maryland was 20+ years ago?!

2019.4

 

AS436 Seattle to San Diego & San Diego International Airport

20190406_211620-COLLAGEv2.jpg

Thanks to Saturday morning schedule and no direct red-eye route from Seattle to DC, had to go thru airport-only-San Diego-for-an-hour as a transit in trip to DC. Transit-in-a-while obviously did cause missing of baggage upon arrival at BWI. 😦

Benefit of mega V-drawing detour was watching the Crazy Rich Asians thru gogo as a crazy poor Asian… 🙂 – Simple Cinderella story but surprised by limited hearing of Singlish-la…?

Seattle에서 DC로 가는 Red-Eye flight이 없는 관계로 San Diego를 경유해서 DC로 가는 일정.. (미국 땅끝을 V자를 그리며 감..) 덕분에, 한 시간 이나마 -물론 공항안에만 있었지만- San Diego 경유… (결국 오랜만에 탑승한 경유편은 짐가방 miss를 도래했다능…T_T)

비행중엔 Crazy Rich Asians 감상.. (오 언제적 예스마담/와호장룡의 양자경 등장..ㅎㅎ 늙었네 싶다가도 나도 나이가 얼만가 했음..ㅎㅎ) 심플한 신데렐라 스토리인데 생각보단 Singlish가 별로 안들려 당황스럽기도 함..

2019.4

 

I-110 Freeway, LAX, I-105 Freeway, and CA-1 PCH

20171208_10514820171208_10570220171208_105703

Passing freeway ramp to the sky, next to airport, and under the airport…  all travelled for a “Sparrow never skips a visit to mills”…

하늘을 향해 달려가는 Freeway를 지나 공항 옆과 밑으로 지나는 길을 지나서 방앗간으로 향해…

201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