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set @ Seattle-Tacoma Airport

20190710_211615.jpg

One beautiful sunset at (busy) Seatac airport cellphone lot. The upgrade of city due to growth is not only needed on ground but also on air traffic related facilities..

지난달 어느날 저녁.. 폭발 직전의 이 도시는 이제 공항도 미어터진다…ㅎㅎㅎ

2019.8

 

Advertisements

Baltimore/Washington International Thurgood Marshall Airport aka BWI & B-W Parkway Maryland

20190407_064507-collage

San Diego에서 출발한지 대략 5시간 감기약 먹은 병아리처럼 졸다가 도착한 볼티모어인지 워싱턴인지 애매한 정체성을 자랑하는 공항.. 그러고 보니 Maryland 땅 밟아본지 어여 20년하고도 몇년 더..헐…진짜 나이 많이 먹었다..ㅎ BWI공항에 내려서 BW파크웨이를 따라 DC로…

Can’t believe last time I was stepping into state of Maryland was 20+ years ago?!

2019.4

 

AS436 Seattle to San Diego & San Diego International Airport

20190406_211620-COLLAGEv2.jpg

Thanks to Saturday morning schedule and no direct red-eye route from Seattle to DC, had to go thru airport-only-San Diego-for-an-hour as a transit in trip to DC. Transit-in-a-while obviously did cause missing of baggage upon arrival at BWI. 😦

Benefit of mega V-drawing detour was watching the Crazy Rich Asians thru gogo as a crazy poor Asian… 🙂 – Simple Cinderella story but surprised by limited hearing of Singlish-la…?

Seattle에서 DC로 가는 Red-Eye flight이 없는 관계로 San Diego를 경유해서 DC로 가는 일정.. (미국 땅끝을 V자를 그리며 감..) 덕분에, 한 시간 이나마 -물론 공항안에만 있었지만- San Diego 경유… (결국 오랜만에 탑승한 경유편은 짐가방 miss를 도래했다능…T_T)

비행중엔 Crazy Rich Asians 감상.. (오 언제적 예스마담/와호장룡의 양자경 등장..ㅎㅎ 늙었네 싶다가도 나도 나이가 얼만가 했음..ㅎㅎ) 심플한 신데렐라 스토리인데 생각보단 Singlish가 별로 안들려 당황스럽기도 함..

2019.4

 

I-110 Freeway, LAX, I-105 Freeway, and CA-1 PCH

20171208_10514820171208_10570220171208_105703

Passing freeway ramp to the sky, next to airport, and under the airport…  all travelled for a “Sparrow never skips a visit to mills”…

하늘을 향해 달려가는 Freeway를 지나 공항 옆과 밑으로 지나는 길을 지나서 방앗간으로 향해…

2017.12

Burger King Original Chicken

20171206_153901

Back to the memories of 1995 – Burger King Original Chicken

비행기 놓칠까봐 부랴부랴 공항에 달려간 출장길… 시간은 없고 점심도 못먹고 해서 뭘먹을까 고민하다 옛날 신촌역 그레이스백화점 출구에 있던 버거킹에서 먹던 시절이 생각나 먹었다..ㅎㅎ

2017.12

 

AS441: Burbank to Portland

20171105_18170620171105_18462620171105_20374620171106_202247.jpg

AS441: Burbank to Portland

Riding on Eskimo Face again but stopped at Portland because of cheaper airfare to get Stumptown Coffee as there is no sales tax at Oregon from its hometown 🙂

올때는 비행기 값이 싸다는 이유로  스텀프타운 커피를 구지 Seattle에도 있지만 Oregon은 sales tax가 없으니까 쌀거란 이유로 나름 본고장에서 사야한다는 이유로 포틀랜드에 들렸다..ㅎㅎㅎ 아 찌질한 인생…

2017.11

 

AS578: Seattle to Burbank

20171103_07221020171103_08000820171103_08080320171103_09463720171103_10471820171103_11361620171103_11501920171103_120253After digging out of snow and rain to reach airport & nearly an hour of wait in plane, there shall be warm Southern California…. and I love flying in and out of Burbank!

One lesson learned – gotta wear Wilson jersey when flying with Alaska Airline…

지난 금요일…때아닌 눈으로 아수라장이 된 공항에서 한시간 정도 지연 대기 후 따뜻한 남쪽나라 도착…

2017.11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인천국제공항

20170815_16381820170815_16322120170815_17132120170815_17364220170815_180308

All good days in Seoul are gone and time to get back to usual – It is still hard to believe that “Usual” is apart form “Accustomed” things for me..

정신없이 보낸 2주+몇일이 가고 일상으로 돌아가야 할시간.. 아직도 일상과 익숙한것이 일치하지 않는건 어색하다.. (그래도 날씨는…ㅎㅎ)

See you later Seoul!

2017.8

San Jose, Googleplex, and green I-680

20161223_11073120161223_082149

20161223_07540620161223_161425

2016 연말 휴가의 시작을 산호세에 rent car를 픽업하러..-.-; (비행기 값이 너무 비싸..T_T) 들리면서 시작.. 정말이지 이 시기에 가족과 여행하는 건 “난 호구이니 벗겨드삼” 모드라는걸 300% 실감했다..

한편 이 동네에 겨울에 와본건 정말 오랜만인듯하고 주위가 녹색이 된 east bay의 고속도로들은 참 신기했다..

한편 경쟁사 한복판에 난입(?!)이라고 하기엔…. 뭐 어차피 안드로이드폰을 쓰니 고객이 방문했다 치자…ㅎㅎ

지인들의 대도시의 삶을 바라보며 난 참 시골쥐가 되었구나란걸 실감..

Start of 2016 year end holiday – 1st stop.. San Jose, California (to pick up rent car as my small fight back to crazy travel cost around the end of year…) Had a good coffee at closed Googleplex, and drove around “used to be always golden but turned green” freeways.

201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