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he Future: Complete Trilogy

20200321_11140320200321_111413

One of my favorite movie series BTTF. Reopened this disc package maybe after 10 years since last time (as kids need to burn the hours..) Now I feel extremely old, and wonder what happened to my skateboard I had at youth..

인생 최고의 영화시리즈라고 생각되는 백투더 퓨처…. 근 10년간 책장에 있던걸 오랜만에 열어 감상… 참 옛날이다란 생각..ㅎㅎ 저 영화에 광분해 다들 스케이트보드 들고 다니던 쌍팔년도 어린시절이 떠올랐다..

2020.3

The Two Popes

thetwopopes-20191122151202-18993

아무래도 가톨릭 신자가 아니어서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고 너무 어려우면 꺼야지 하고 틀었다가 훅 들어가 끝까지 눈을 못떼고 봤던 영화 – Vatican City의 어마어마한 영상미와 멋진 배경음악… 그리고 두 성직자의 성직자와 인간 사이의 고민/질문이 계속되는 내용에 몰입도가 훅치고 들어오는 끝장 영화였다.. 종교의 차원을 떠나서 강추… 한편 마지막 월드컵 결승장면은 영화를 끝내며 미소를 준다..

영어/독일어/스페인어/이태리어 그리고 난 정말 뭔말이지 하나도 모르는 라틴어가 마구 섞여서 대사들이 진행되는데 감탄도.. Netflix 명작 하나더 추가…

Hesitated a bit before watching this movie, as I am not a roman catholic but absolutely one of the hidden jewel of Netflix. This movie nicely brought the questions between being human & priest with beautiful sceneries of Vatican City & music- making me wonder what is the distinction between fiction and non-fiction. Plus the details in the movie of mashing multiple languages up (English/German/Spanish and others..:)) is another fun point to watch..

If you follow football/soccer, don’t turn off this movie till you see the last scene…

2020.3

 

Ford v Ferrari

Ford v Ferrari

“와우” 말그대로 “와우”가 나오는 영화.. 실제 영화관에 가서 보고싶었으나 여차저차하는 사정으로 못가고 결국 online에 rent가 나올때까지 기다렸다가 HD로 봤다.. 진짜대박..

사실 이 영화는 내용도 멋지지만 미국 자동차 산업의 특성을 속속 파고든 영화다..

Ford는 원래 차를 잘 만드는 것보다는 대량 생산과 효율에 초점을 둔 회사인데 (Model T 지금도 사실 F-150트럭으로 먹고사는 회사가 아닐까 싶다..) 반해 이태리의 Ferrari는 수제 제작에 장인정신으로 일어선 회사…

정반대의 길을 걸어온 두 회사가 인수합병 실패로 맘상하고 Racing에서 자존심 대결을 하는 구조.. (어렸을적 우리집 첫 자가용이 대우차 ‘르망’이었는디..ㅎㅎ) 헨리 포드 2세가 Shelby차를 시승하고 울부짖으며 한말이 압권이다 (I wish my daddy, he were alive to see this…(Youtube) 더불어 회사의 관료주의와 간판은 없지만 재야의 실력자간의 긴장관계도 보여준 정말 구성 잘한 영화이지 싶다..

게다가 이 구성 좋은 스토리에 자동차 경주를 실제 보는것보다 더 짜릿한 긴장감을 연출하는 촬영이 대박이지 않나싶다.

기생충을 보지는 않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내 취향이 아닌듯하여.. 내취향은 초단순이다.. 행복한 권선징악 ‘어렵고 결론이 슬픈 어두운 내용은 싫어요’ 인지라….) 기생충이 이 영화를 제쳤다고?! 물론 이 영화도 결국 촬영과 사운드는 상을 받았음..

WOW – This is a movie of the WOW.. maybe one of the best movie I watched in years.. Missed the prime time in theaters, so have been patiently waiting for the moment when online distributors started ‘renting’ 🙂

Story has extremely detailed descriptions of auto industry’s business model between Ford/American and Ferrari/European – production efficiency vs. extreme craftmanship and those two faiths collided each other during the failed M&A attempt. This collision were faced off at racing field of Le Man. (Plus there is also contrast of corporate ‘white color bureaucracy’ and ‘blue color expertise/passion’ in the movie..)

Maybe the most stunning moment for me was Henry Ford II crying after the test drive by Shelby (I wish my daddy, he were alive to see this… (Youtube)

Anyhow perfect contrasts in storyline with unbelievable details and “like real” on motion filming and sounds – maybe this movie was more realistic than any other broadcast of racing I have ever seen..

Last word – how the hXXX ‘Parasite’ took over the best movie above this??!! Although being ‘Korean’, I didn’t watch Parasite as my taste of movie being always happy, bright and simple.. 🙂

2020.3

 

 

 

The Lego Movie 2: The Second Part & A Good Day to Die Hard

20200221_150243-collage

The Lego Movie the 2nd Part & Yippie Kay Yay movie 🙂 Great catchup for movies of interest 🙂

Another good Emmet, nobody hates, story and Die hard movie with strict Die Hard formula, -Bruce Willis running with white and partially bloody upper under ware, jump, fire, broken glasses – based story 🙂

그냥 에밋이 좋은 Lego Movie 2와 여전히 Die hard공식 (피묻은 란닝구에 뛰어다니고 공중에서 뛰어다니고….)을 철저히 맞춘 Bruce Willis의 이야기..ㅎㅎㅎ

2020.2

Joker & Fast & Furious Presents: Hobbs & Shaw

20200217_131320-collage

휴가 가는 6.5시간 비행기에서 때마침 보고싶던 영화 두편 감상… (+Amazon Fire Tablet에 gogo entertain app깔아서 아주 유용하게 사용..ㅎㅎ)

Joker: 이거 좀 명작인듯 싶다.. 물론 약간 잔인한 장면도 있지만 이야기 전개가 아주 탄탄함; 약간  오버하자면 거의 내가 조커인지 조커가 나인지 하는 우는 심정으로 봤다..-o-;

F&F: 오락영화의 명불허전 F&F 날라다니는 두 배우 보는맛 + 이 영화의 촬영지이자 이번 여행의 목적지였던 Kauai 사전학습 효과도..

Watched great 2 movies on the 6.5 hour long flight. Joker made me wonder whether I am the Joker or Joker is me 🙂 and F&F which always fulfill its name and picture taken at flight’s destination.

2020.2

The Gentlemen

20200125_192604

Had no idea on where Hugh Grant’s showing + who is the one looks similar like RDJ? But came to moment of realization at the mid of movie…. 🙂

Anyhow, I chose this one instead of Bad Boys.. and have been keep thinking about my choice during the entire movie (and surprised at the positive reviews afterwards – There must be something wrong in my coffee??)

휴그랜트가 나온다는데 왜 없지? 그리고 저 RDJ닮은 사람은 누구지 하면서 중간까지 보다 무릎을 딱쳤다…^.^ I live in Notting Hill, you live in Beverly Hills을 외치며 이마까고 무표정+느끼한 미소를 날리던 휴그랜트도 세월의 무게를 피할순 없구나..

역시 광고 화려한 영화는 결국 광고에서 본게 다더라(예 007시리즈들) 싶었는데 리뷰는 나쁘지 않다.. 내가 이상한건가?

2020.1

 

 

Jumanji: The Next Level

20191221_194034-collage

사실 오락적인 재미로 치자면 이게 Star Wars보다 더 좋긴했음…ㅎㅎ  명불허전의 Jack Black, Kevin Hart 게다가 갑빠왕인 Dwayne Johnson까지…

애들이 보고싶어해서 아침에 전편 온라인으로 사보고 저녁에 후속편 감상까지..-.-; Jumanji로 시작해서 Jumanji로 끝난 하루..

Now recalling the movies I watched during Holidays, this one had more entertainment factors than Star Wars -w.r.t pure entertainment perspective. Started the morning with on-demand movie at home on previous version and finished the day at the movie theater. Day started and finished with Jumanji.

2019.12

 

Star Wars IX: The Rise of Skywalker

20191220_093256_HDR.jpg

One line summary: Good finish. No one can challenge anything on Star Wars. Can you?

It is kind of crazy that my first movie theater experience I still remember is Star Wars back in early 80s as a little boy in a small town in Wisconsin..and the last part of story ends at 2019

한줄 논평: 뭐 이만하면되었지 뭘그러냐.. 스타위즈는 까방권 있음..

2019.12

American Factory

american factory.PNG

American Factory from Netflix.. nice and well made documentary shows collision between totally different cultures, business principles, and way to resolve with clear effort of balancing – I felt this story was trying to tell both sides’ story in vary balanced manner.

Chinese owners who are struggling with low productivity of plant + Chinese technical staffs who devoted their life – 24×7 without rest nor personal life (and even at OHIO!! :)) vs somewhat thankless but, at the same time, struggling US workers from aggressive / abusive Chinese management style. No one seems to be happy and everybody is struggling from different aspects 😦

Interestingly, this combination of this story is all things I have special feelings – State of Ohio, GM, China, UAW.

재미있는 다큐멘터리.. (물론 개인적으로는 여기 나오는 요소들은 다 밉상이다..ㅎㅎㅎ)

([미시간에서 살고 공부했던 나한테는 모든게 다 싫은] 오하이오, [이쁜차는 못만드는데 세금으로 살려낸] GM, [막무가네로 크고 깡패짓하기 시작하는] 중국, [대책없는 미국의 제조산업의 원흉중 하나라고 봐도 무방한] UAW)

중국 경영진/기술진과 미국 노동자간의 첨예한 달짝지근 쌉싸롬한 관계를 나름 균형있게 보여준다. 미국 공장의 낮은 생산성 + 가족 다놔두고 멀리 깡촌으로 와 개고생을 하지만서도 본국스타일로 마구 밀어붙이는 중국 오너와 기술진들 & 어떻게 보면 “물에 빠진거 구해줬더니 보따리 내놓으라”식으로 정신 못차리는것도 같지만 한편 중국경영진에 무시당하고 까이고 박봉에 힘겨워하는 미국 공장 근로자들.. 모두가 괴롭다.

한편 – 짜증나는 것도 있겠지만 그래도 외”주인” 및 내”노자”의 이야기는 외”노자”의 것보단 좋지 않을까? 🙂

201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