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anji: The Next Level

20191221_194034-collage

사실 오락적인 재미로 치자면 이게 Star Wars보다 더 좋긴했음…ㅎㅎ  명불허전의 Jack Black, Kevin Hart 게다가 갑빠왕인 Dwayne Johnson까지…

애들이 보고싶어해서 아침에 전편 온라인으로 사보고 저녁에 후속편 감상까지..-.-; Jumanji로 시작해서 Jumanji로 끝난 하루..

Now recalling the movies I watched during Holidays, this one had more entertainment factors than Star Wars -w.r.t pure entertainment perspective. Started the morning with on-demand movie at home on previous version and finished the day at the movie theater. Day started and finished with Jumanji.

2019.12

 

Star Wars IX: The Rise of Skywalker

20191220_093256_HDR.jpg

One line summary: Good finish. No one can challenge anything on Star Wars. Can you?

It is kind of crazy that my first movie theater experience I still remember is Star Wars back in early 80s as a little boy in a small town in Wisconsin..and the last part of story ends at 2019

한줄 논평: 뭐 이만하면되었지 뭘그러냐.. 스타위즈는 까방권 있음..

2019.12

American Factory

american factory.PNG

American Factory from Netflix.. nice and well made documentary shows collision between totally different cultures, business principles, and way to resolve with clear effort of balancing – I felt this story was trying to tell both sides’ story in vary balanced manner.

Chinese owners who are struggling with low productivity of plant + Chinese technical staffs who devoted their life – 24×7 without rest nor personal life (and even at OHIO!! :)) vs somewhat thankless but, at the same time, struggling US workers from aggressive / abusive Chinese management style. No one seems to be happy and everybody is struggling from different aspects 😦

Interestingly, this combination of this story is all things I have special feelings – State of Ohio, GM, China, UAW.

재미있는 다큐멘터리.. (물론 개인적으로는 여기 나오는 요소들은 다 밉상이다..ㅎㅎㅎ)

([미시간에서 살고 공부했던 나한테는 모든게 다 싫은] 오하이오, [이쁜차는 못만드는데 세금으로 살려낸] GM, [막무가네로 크고 깡패짓하기 시작하는] 중국, [대책없는 미국의 제조산업의 원흉중 하나라고 봐도 무방한] UAW)

중국 경영진/기술진과 미국 노동자간의 첨예한 달짝지근 쌉싸롬한 관계를 나름 균형있게 보여준다. 미국 공장의 낮은 생산성 + 가족 다놔두고 멀리 깡촌으로 와 개고생을 하지만서도 본국스타일로 마구 밀어붙이는 중국 오너와 기술진들 & 어떻게 보면 “물에 빠진거 구해줬더니 보따리 내놓으라”식으로 정신 못차리는것도 같지만 한편 중국경영진에 무시당하고 까이고 박봉에 힘겨워하는 미국 공장 근로자들.. 모두가 괴롭다.

한편 – 짜증나는 것도 있겠지만 그래도 외”주인” 및 내”노자”의 이야기는 외”노자”의 것보단 좋지 않을까? 🙂

2019.11

 

 

 

Mission: Impossible – Fallout

20191011_085844.jpg

어느 순간 Amazon Prime Video 리스트를 보다 보니 안본거 같다는 생각이 팍 들어서 감상..

우리 톰형 환갑이 되어가시는데 여전히 뛰어다니고, 날라다니고, 굴르고, 때리고, 두들겨 맞아 피흘리신다… 거의 브루스 윌리스, 성룡과 함께 몸을 불사르는 3대 장인으로 등극시켜야할 수준..

Just realized I didn’t see this during scrolling Amazon Prime Video.. 🙂

Tom Cruise still runs, flies, rolls, fights, getting beaten, etc.. at the age near 60 – He should be rewarded with Nobel prize in mastery of ‘bloody runner’ along with Bruce Willis & Jackie Chan..

2019.10

 

Avengers: Endgame

20190425_12424120190430_120022

No Spolier 🙂 Nice and long movie & company event (thank you engineering team).. and the movie story had interesting setup for future stories..

회사에서 -우리팀은 아니고 엔지니어링 팀께서… – 친히 이벤트를 열고 우리까지 불러줘서 감상..

어두운데서 3시간 보다 나오니 남은 하루 졸려서 힘들었다..ㅎㅎㅎ

2019.5

AS436 Seattle to San Diego & San Diego International Airport

20190406_211620-COLLAGEv2.jpg

Thanks to Saturday morning schedule and no direct red-eye route from Seattle to DC, had to go thru airport-only-San Diego-for-an-hour as a transit in trip to DC. Transit-in-a-while obviously did cause missing of baggage upon arrival at BWI. 😦

Benefit of mega V-drawing detour was watching the Crazy Rich Asians thru gogo as a crazy poor Asian… 🙂 – Simple Cinderella story but surprised by limited hearing of Singlish-la…?

Seattle에서 DC로 가는 Red-Eye flight이 없는 관계로 San Diego를 경유해서 DC로 가는 일정.. (미국 땅끝을 V자를 그리며 감..) 덕분에, 한 시간 이나마 -물론 공항안에만 있었지만- San Diego 경유… (결국 오랜만에 탑승한 경유편은 짐가방 miss를 도래했다능…T_T)

비행중엔 Crazy Rich Asians 감상.. (오 언제적 예스마담/와호장룡의 양자경 등장..ㅎㅎ 늙었네 싶다가도 나도 나이가 얼만가 했음..ㅎㅎ) 심플한 신데렐라 스토리인데 생각보단 Singlish가 별로 안들려 당황스럽기도 함..

2019.4

 

Bohemian Rhapsody

20181229_204939.jpg

Bohemian Rhapsody – nice movie to bring me back to years of memories. Although I don’t like the biographical films – sick of hearing this is wrong, that is not exactly true..etc.

보헤미안 렙소디 관람.. 얼마만에 영화관에서 본 애들 없이 본 영화였는지..ㅎㅎㅎ ..  1992년에 돈모아서 2 tape로 된 Queen Live at Wembley 86샀던 기억/추억돗게 만든 영화… 좀 의외였던건 미국 관객들은 대부분 나이가 지극하신 사람들이었다..

201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