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463: Los Angeles to Seattle

20171208_14374620171208_14405020171208_15224620171208_163914

AS463 Los Angeles to Seattle: Another Eskimo ride to come home with beautiful sunset by leaving sunny Los Angeles behind. (plus sky view of San Francisco Bay Area)

따뜻한 LA의 햇빛을 뒤로 하고, 멀리서 San Francisco도 보다가, 석양을 맞으며 시애틀 도착으로 출장끝… 🙂

2017.12

Advertisements

Landing at Los Angeles/LAX

20171206_18381820171206_18423420171206_185528

Arrival at LA – smoke from wildfire at some points, downtown, and airport filled with all different airline logos.

갑작스레 출장이 잡혀 지난주 주중에 2박일정으로 LA에 다녀왔다. (그렇게 보내달라고 할때는 안보내줘서 지난달에 내돈 들여갔다왔더니..ㅎㅎ…) 비행기 위에서 산불로 뿌예진 동네 (Seattle의 비 좀 가져다 주려면 좋으련만…)도 보이고, 다운타운 위를 지나 LAX공항 도착.

근 10년만에 LAX 공항에 비행기 타고 온것 같다…

2017.12

Assassin’s Creed Movie via GoGo Entertainment at Alaska Airlines Flight

Screenshot_20171103-113058

Assassin’s Creed Movie via GoGo Entertainment at Alaska Airlines Flight

Back in several years, I have always thought that airplane screens (especially the ones pulled down from overheads and forcing everyone to stare) will go away in future + I didn’t like “central broadcasting” movie distribution at planes. (i.e. you go to restroom then you get lost).. Just realized we are already at the future I thought – distributing movies via inflight WiFi, but this is a bummer for people who don’t have a smartphone & smartphone app. Regardless & whatever, I am thankful 🙂

Anyhow watched the Assassin’s Creed movie – have always thought how the movie will tell the story vs original game series & how the “assassinations” will show up in the movie.. -especially the ones you do at inside of hay.. 🙂

Quick conclusion, this version of movie must have been sponsored by Washington State Apple Commission 🙂

이제 비행기에서 영화를 틀어주지 않아도 알아서 보는 시대가 되었다. Smartphone 및 App이 없는 사람은 영화보지 말라는 이야기이지만 짧은 비행기도 기내 WiFi를 를 통해 쏴지는 영화를 개인 선호대로 비행기 안에서는 아무때나 볼수 있는시대가 되었으니 난 땡큐.. 옛날같으면 영화 틀어주지도 않는 2.5시간 국내선 비행기에서 2시간 조금 안되는 영화를 봤으니 성공이지뭐..

Assassin’s Creed는 뭐랄까 궁금은 한데 돈주고 보긴 아까운 영화였는데 잘 감상.. 내심 볏짚에 숨어있다가 지나가는 적을 assassination하는데 주위 사람은 신기할 정도로 뭔일이 일어난지 모르는 광경이 나올려나 했건만… ㅋㅋㅋ …  사과 타령으로 시작해서 사과로 끝났다..

2017.11

 

AS2116 from Portland to Seattle

20171105_22361720171106_083913.jpg

Just after taking off from Portland – must be over the Columbia river…and noticed town has turned into snow town at next morning..

아니나 다를까 시애틀행 다른 비행기들이 다 연착인데 이건 제시간에 간다고 놀라면서 포틀랜드에서 탑승한 쌍발 비행기.. 결국은 30분 짜리 비행기 30분 지연 출발해서 (한편 승무원 아저씨가 승객들 재밌게 하려고 안내방송을 무슨 예능 라디오 방송 하듯이 해서 날려던 짜증은 사라져 주심…ㅎㅎㅎ) 한밤중에 돌아와 다음날 아침에 동네를 봤더니 뽀로로 마을이다.. 세상에 진눈깨비맞으며 금요일 아침에 떠나 일요일날 돌아오니 이러네..이게 왠 11월에 망조래..ㅎㅎ 🙂

2017.11

 

AS441: Burbank to Portland

20171105_18170620171105_18462620171105_20374620171106_202247.jpg

AS441: Burbank to Portland

Riding on Eskimo Face again but stopped at Portland because of cheaper airfare to get Stumptown Coffee as there is no sales tax at Oregon from its hometown 🙂

올때는 비행기 값이 싸다는 이유로  스텀프타운 커피를 구지 Seattle에도 있지만 Oregon은 sales tax가 없으니까 쌀거란 이유로 나름 본고장에서 사야한다는 이유로 포틀랜드에 들렸다..ㅎㅎㅎ 아 찌질한 인생…

2017.11

 

AS578: Seattle to Burbank

20171103_07221020171103_08000820171103_08080320171103_09463720171103_10471820171103_11361620171103_11501920171103_120253After digging out of snow and rain to reach airport & nearly an hour of wait in plane, there shall be warm Southern California…. and I love flying in and out of Burbank!

One lesson learned – gotta wear Wilson jersey when flying with Alaska Airline…

지난 금요일…때아닌 눈으로 아수라장이 된 공항에서 한시간 정도 지연 대기 후 따뜻한 남쪽나라 도착…

2017.11

Alaska 2250: San Jose to Seattle (via Reno)

20161231_094433_hdr20161231_103346

오랜만에 타게된 경유하는 Bombardier 쌍발 비행기와 Sisters of Cascade …

가격도 괜찮고 편명이 하나라 쌍발이라 좀 느린가 보다하고 별생각없이 예약했는데 알고 보니 Stopover가 1번 있는 비행편이었다.. 비행기 탄지 30분만에 다시 리노에 착륙해서 자리에서 그대로 20분 기다리다 다시 이륙해서 시애틀 도착..

Back to home via soon-to-be-retired Bombardier aircraft flight…

201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