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rse City, MI

Traverse City에도 들렸다.. 이쁜 백사장 및 Sleeping Bear National Sand Dune도 살짝 보고는 왔는데…마음은 Seattle 갈 준비할 마음에 바뻐서인지 그냥 그랬다… 🙂

2007.5

@Traverse City, MI

Advertisements

Mackinac Island, MI

챙피하지만… Ann Arbor학교 생활 2년동안 Birch Run북쪽으로는 한번도 못가봤다…-_-;

남들은 위쪽에 볼게 만다고 하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결국 한번도 못가다가…-.-; 졸업도 한마당에 마지막 인터뷰도 끝내고 온겸… 늦게나마 한번 갔다 왔다… 🙂

One rest area at I-75

Michigan의 상징 운전면허증 및 일부 plate에서도 볼수 있는 Mackinac Bridge

Misson Point라는 Resort를 예약했는데.. 마치 무슨 기숙사 같았다.. (알고보니 예전에 기숙사 건물이었다 함..ㅋㅋ)

그리고 무엇보다 물이 참 맑았다..

허나 가장 좋았던건.. 이곳에서 Offer전화를 받았다는 것…ㅋㅋㅋ 아 드디어 쫑을 친다…:)

2007.5

I am totally done!

아 실질적으로 2년의 삽질…오늘을 마지막으로 끝낸다.. 정말 빡세게 살아왔고 이 살아온것의 대미는 오늘이었는듯…

더이상 안해! (어디다 대고 성질인지..ㅋㅋ)

이젠 정말 후회없을 것 같다…  무엇을 결정하든 감사하는 마음으로 받고 살아야겠다… 🙂

2007.5

 

Miles

바쁜 와중에 2년간 자주오진 못했지만.. 그래도 나름 stress해소하려 + 사교생활(-_-)을 위해 가끔씩 왔던 연습장.. (어디서 뺨맞고 와서 애꿎은 공 및 채에다 푸는건지…-_-) 사진 한장 남겨야지…^^

비록 남들만큼 필드는 못나갔어도 여기서 어깨넘어로 많이 배웠다..

 

20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