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da Odyssey Reading/Dome/Map Lighting Fix

거의 1년전즈음 한쪽 머리위 불이 나갔다…똑딱이 불인데 아무리 똑딱해줘도 불이 안들어옴… 뭐 옆에 불이 들어오니 괜찮다 하고 살았는데 그래도 영 불편할때가 자주 발생하여….. 역시나 한참을 research한끝에 수리..

단순하게는 그냥 전구가 나갔겠거니 했는데 찾아보니 오디세이의 대부분 저 light가 나가는경우의 99%는 Fuse문제도 아니고 전구 문제도 아니고 똑딱이 Switch가 불량이 나서라는 말을 듣고 Switch+LED전구+꺽쇄까지 묶어 파는 패캐지를 15불 주고 구입… 실행에 옮겼다.

과정은 말로는 + Youtube 비디오로는 단순…(허나 실제로는 step하나하나 Youtube에서 하는걸 보는것 보다는 보통 2배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게 함정..ㅋㅋㅋ)

  • Plastic 꺽쇄로 이쪽 저쪽을 쑤셔서 양쪽 껍데기 제거
  • 스위치를 교체하려면 unit을 떼어내고 뒤쪽에서 lighting unit을 떼어내는게 쉽기 때문에 일단 껍데기 안쪽에 나사 두 개(+), 선글라스 넣는 통 천장에 2개의 고정 나사(5/16 socket), 도합 총 4개의 나사를 제거하면 전체 unit이 분리가 된다.
  • 이 unit에 연결된 cable이 두 개 이것들을 떼어내면 이제 두팔 벌 안서고 편하게 작업할 수 있다.
  • 그리고 전구 부분 sub unit을 꺽쇄로 살살 밀어서 분리.. 여기에 switch가 달려 있다..
  • 비디오에선 쉽게 switch를 빼내지만 결국 제일 가는 안경용 micro 1자 드라이브로 뒤쪽에서 살살 밀어내서 뽑아냄…ㅎㅎ
  • 새 switch 투입 – 그다음에 전체 조립전에 일단 케이블 꼳아서 testing – 아 얼마만에 밝은가…ㅎㅎ
  • 일단 socket나사가 끼우기 어려우니 (뺄때도 좀 고생…) 일단 전구 쪽 나사 2개 고정 + 뚜껑 재장착
  • Sunglass통 천장의 socket나사 고정

뭐 총 30분 낑낑대고 팔좀 아프고 해결…ㅎㅎ 아마존 또 윈…..ㅎㅎ

자 이제 남은건 새 스위치 하나 & LED 전구 2개 – 이김에 전구도 양쪽다 LED로 바꿀까하다가 그냥 냅둠.. 이건만 색갈 다르게 하기도 뭐하고.. 전구 교체는 뚜껑만 떼어내면 할수 있는거라 언제든 쉽게 하기 때문에…

고로… Seattle 지역 지인들중 혼다차의 비슷한 부위로 고통 받는 사람 여러분 -혹 있다면..ㅋㅋ- 저 switch하나 남으니 공짜로 가져가세요…(비숙련공의 손길이 괜찮으시다면 교체 출장 서비스도 가능…ㅋㅋㅋ)

비록 좀 다른 부분이 있었지만 (내 모델의 Sunglass천장 나사가 Phillip이 아니라 socket이 되어 있었음) 여기 YouTube 비디오가 많은 도움이 되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245Ak2jcK_I

After extensive research on cause of dome/reading light failure, I found out most of the case for Honda Odyssey not working on single side is likely the switch failure but not the burnout of bulb. This meant I will only be able to fix it, if I endeavor to open the whole unit and replace the switch.

After 30 mins of trial-and-error approach on detaching the dome/reading light unit and $15 package from Amazon (2 LED bulb+2 Switch+Plastic wiggling tool) finally changed the faulty switch – now back to brightness in Honda Odyssey 🙂

(It always takes 3x times which Youtube shows me to take 🙂 but I was able to fix! Training credit goes to this video https://www.youtube.com/watch?v=245Ak2jcK_I )

2022.5

Honda Odyssey Catalytic Converter Rattling Noise

일전에 나를 미치게 만들었던 (https://hello27.net/2021/05/24/rattling-noise-on-car-near-the-foot-pedal/) 비슷한 소음이 다시 RPM 2000 주위에 발생…OTL (근데 잘 들어보니 옛날 그장소가 아니라 좀 가운데서 소리가 나는 감이 들었다. )

결국 다시 차를 발판으로 올리고 밑에서 지난번에 묶은 Catalytic Converter의 방열판을 꽁꽁묶었던 clamp를 확인했더니 잘 건재해계셔서 그건 아닌거 같다 싶을때 생각해보니 이 차가 Catalytic Converter가 2개짜리다..ㅎㅎ 그래서 다른 Catalytic Converter가 문제가 아닐까 싶어서 위치 확인후 몇일간 귀를 쫑끗세우고 소음의 위치 파악에 골몰하다가 결국 이넘이다 싶어서 어떻게 할까 고민했다.

다시 clamp로 감아야되나 싶다가 지난번 방열판 소음을 대략 1주일간 막았던 방법이었던 방열판과 Catalytic Conver사이의 공간에 작은 깔깔이를 손에쥐고 구겨 넣어서 나사 쑤셔넣기 공법을 시도했다… 다른점이라면 지난번에는 상대적으로 하단부에 가까운 쪽에서 아래에서 위로 쑤시는것이다 보니 그래서인지 충격으로 금방 나가 떨어진거 같은데 이번엔 위에서 하는거고 상대적으로 높은 부위에 있다보니 상대적으로 안정적으로 버티지 않을까 하고 한번 지켜볼 예정.. 🙂

The familiar rattling noise around 2000-2200 RPM restarted on my Odyssey but this time at slightly different location – the clamp solution last time at Catalytic Converter on the passenger side seems intact while the noise was from the middle part so I tested with similar solution on the other Catalytic Converter.

This time, I tried the nail as a plug between the gap of heat reflector and Catalytic Converter with micro ratchet and looks like it is working fine!! Let’s see how long this plug will stay intact at the location 😀

2022.5

Odyssey Headlight Replacement

Our poor minivan has been struggling to blast the lights out due to cataract 🙂 so planted a new eye lens on it. 🙂

Originally was planning to either use toothpaste cleaning or sandpapering+clear coating but found a good deal out new headlights so endeavored into replacement works 🙂

Now things are much clearer in nights 🙂

우리 오딩이 나이가 들어가니 눈에 백내장이 발생하시기 시작하셨다. 뭐 그냥 버틸까도 싶었는데 밤에 운전하는데 불편함이 느껴지기 시작해서 이건 더이상 지체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실행으로 옮겼다.

물론 여기저기 찾아보니 치약으로 딱으면 된다 (효과는 아주 단기적). 샌드 페이퍼로 밀고 다시 코팅하면 된다 (그럴려면 깍아내고 다시 코팅칠하느라 절차가 너무 복잡) 결국은 갈아주는게 답인듯 싶었는데 마침 저렴하게 headlight을 파는 곳이 있어 양쪽 도합 160불 주고 주문.. (사실 이제 해당 년식의 차가 별로 없으니 싸게 파는듯…)

문제는 이걸 떼고 붙이는건데… 역시나 youtube는 항상 그렇듯 쉽게 보여주신다… 범퍼떼고 Headlight 떼어내고 Headlinght에 붙어 있는 bracket떼서 새거에 옮기고 그다음부턴 역순으로 조립.. (사실 이정도면 실제로 상당히 쉽긴했다만..) 뭐 항상 그렇듯 한 두시간 낑낑대주셨다.. 사실 옛날에 범퍼 교체하면서 범퍼 bracket이 깨졌는데 그걸 실시간으로 구할수 없으니 그냥 bracket없이 범퍼가 약간은 유동적으로 움직이면서 지낸 2년 버틴것도 있고.. 구해놓은 범퍼 bracket부품도 놀고 있고 (그걸 끼우려고 범퍼를 다시 떼는걸 귀찮아해서…ㅎㅎ) 이김에 그것도 새로 달아줬다. 암튼 밤에 운전이 훨씬 편해졌다.

2022.4

Side Mirror Replacement: Part II

배달이 늦게 온 페인트 스프레이로 인해 짝귀로 고생하던 우리 소둥이 형아가 완벽은 못해도 그나마 비슷하게 해줬다..

짝귀를 다시 떼어내고, 800방으로 물빼빠 해주고, 칠닿으면 안되는 부분 파랑색 테이프로 칭칭 감아주고 스프레이로 도색..허나 전문가가 아닌관계로 흘러내리는 촛농 현상 발생…다시 한번 물빼빠 해주고 이번엔 조심조심해서 다시 한번 칠해주셨다. 칠이마르고 나서는 Clear Coat도 두세번 적셔주시고 다 마른 다음 다시 조립..

뭐 여전히 자세히 보면 짝귀긴 하다..색갈이 똑같이 맞을수는 없으니까..ㅎㅎㅎ 미안미안.. 뭐 그래도 예전보다는 낳아지고 해좀 받고 시간 지나면 얼추 비슷해지지 않을까 하는 작은 바램…

Finally, the spray can has been delivered and finished the unfinished business..after water sanding, taping, painting, coating, and reassembling.. 🙂

2022.4

Side Mirror Replacement: Part I

우리 소둥이 칠칠지 못한 형아가 급하게 차를 빼다가 벽에 긁는 바람에 귀를 심히 다쳤다. 아무리 봐도 회생은 불능… 게다가 유리도 깨지고 안쪽 부품도 balance가 깨져서 살릴 방법이 없었다. 근데 떨어져 나간 반쪽이 없으니 그 안의 부품이 덜렁 거리고 게다가 속도가 조금만 높아지니 마구 흔들려서 일단 급한대로 순간접착제로 형태만 유지시키고 테이프로 감아놨다.

사실 뭐 운전자쪽이어서 눈으로 보면 되지 하고 생각했지만 무의식적으로 얼마나 사이드 미러를 보는지 이틀동안 체감 만땅… 암튼 귀가 나가떨어지고 바로 주문해서 새 귀는 이틀만인 오늘 도착 허나 색갈이 맞는게 없으니 도장을 해야하는데 페인트는 다음주 수요일이나 되어야 도착해서.. 일단 교체부터 했다.

교체는 어렵지 않다.. 문쪽의 스피커를 쑤셔서 뜯어내고 플러그 뺀다음에 너트 3개 풀면 분리완료.. 스피커 뜯는데 좀 낑낑대고 나머지는 5분만에 완료.. 결국 다음주 페인트가 올때까지 소둥이 짝귀로 만들어놨다..

Drama of last week’s accident from pulling out the car from garage in a quick got the side mirror broken – and first treatment – thanks to Amazon’s delivery – arrived. Now I need to do it again once the paint arrives

2022.4

Shimano Chain

지난번에 끈겨주신 체인.. 결국 새 체인 주문하고 체인갈때 쓸수 있는 도구도 주문해서 교체… 아무래도 자전거 튜닝을 한번해야할거 같은데 400불짜리 자전거를 100불 주고 튜닝해야하나 아니면 DIY로 시도할까 고민…

Finally the new chain & chain replacement tools have arrived so had a fun time playing with the bike. Now I wonder whether I should invest 100 for tuning the bicycle of 400 or not or DIY.. 🙂

2022.3

Drain Snake

아침에 일어났더니 부엌 싱크대가 메롱하고 계셨다… 에휴..하고 냅다 약품을 부었건만 하루를 마감하는 시점까지 여전히 메롱하고 계심… 결국 집주인 부를까 하다가 (부른다고 바로오는 것도 아니고…) 내가 고쳐야지 하고 바닥을 보았더니 파이프가 분리식이 아니고 절대 움직이지 않게끔 아예 붙인방식이었다…

아쒸 이걸 톱으로 자리고 다시 연결해야하는 수준인건가 하고 좌절했다가 예전에 어디선가 봐놨던 뱀이 생각나서 홈디포에서 뱀 한마리 업어서 집으로 귀환…그리고 막힌 싱크대에 몇번 투입해서 돌려주었더니 뻥하고 뚤렸다…

Finally, this new snake from Home Depot saved our kitchen sink which was refusing to drink our drainage for a whole day:)

2022.2

Honda Odyssey Tailgate Lift Strut

이제 차가 오래되니 정말 나이가 들어 아픈곳이 하나둘씩 맛이 가주시고 계신다.. 그래서 이제는 뭐든 고칠때 ROI를 볼수 밖에 없는 시점에 이르렀다…

근데 얼마전부터 뒤트렁크를 열때 문이 버티질 못하고 금방 주저 앉아 주시는 사태가 발생.. (이건 안전과도 연관이 있으니…ㅎㅎ) 뭐가 문제고 어떻게 고치면 되나를 유투브로 조사하다가 (혼다 오디세이 뒷문이 열려진채로 버티지 않아요 이런식의 질문들…ㅎㅎ) 바로 문제와 솔루션이 나오는데 가격이 저렴하고 DIY하기도 아주 쉬운 관계로 아마존으로 주문해서 교체했다…

교체를 하고 나니 좀 애석하지만 마치 무슨 노인이 뒤쪽 햄스트링만 김종국 근육이 된 형상 같아 우리 오뎅이 살짝 불쌍도 하다…

One more – maybe & hopefully the last DIY I am doing with my retiring-soon Odyssey – replacing the ‘pressure rod’ which holds the tailgate door open. (still don’t know how officially it is called) but beauty of YouTube search function and Amazon’s search function give me enough information to order and teach me how to replace.

Now, my odyssey has super power only at the tailgate door from $25+little bit of labor.. 🙂

2021.12

Journey of Family Cycling

옛날에 서울에서 나름 회사에서 연말 선물로 받은 자전거로 눈비 안오고 할일 없는 주말에 종종 타고 다니며 운동 했었다.. 양재동 시민의 숲에서부터 양재천/탄천 잠실 운동장 찍고 힘받혀주는 날이면 성수대교 기둥에 손도장 찍고 돌아오곤 했는데..

이제는 이 미국땅에서 가족의 열화같은 성원으로 인해 올해 장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금까지 잡아 드신 돈이 얼마냐…

올봄…. 뜬금없이 자동차에 엄청 무거운 힛치를 사서 ($130) 장착하는것 부터 시작이긴 했지만 (동시에 이것땜시 전기선 연결해서 파워쎈 임팩 및 렌치 끼우는거 세트, 차 올릴수 있는 ramp 구입.. 통합 $150정도..이거야 나름 second use를 찾을수 있다는 믿음으로 참을 수 있다..)

힛지에 끼우는 자전거 4대용 캐리온 구입 후 조립 및 설치 ($110)

자전거 4대 구입 및 조립 (현재 3대… 1대 리턴하고 새로 사려고함 고로 분해도 하나 있음) 익히 어느정도 알고는 있었지만 제대로 나온 성인용 자전거 가격을 보면 정말 숨이 막힌다… 그냥 입문용이다 …. 정말 좋은 자전거를 타고 싶으면 다음 자전거부터 라는 생각을 되새김하며 대당 $400-$500 근방으로 선방중… (아직 1대가 최종 가격 미정이라..)

자전거용 렌치는 다.행.히.도. 좋은 세트를 사놓은거 있어서 유용하게 사용중.. 🙂

펌프는 있는데 PSI가 안나오는거라 고심끝에 PSI나오는 $35로 주문..

자전거 체인전용 와따 40(WD-40)도 $15주고 주문..

온갖 부속용품도 사서 달아주고 계심 (물병 거치대, 삼발이 -근데 전문가들은 하지 말라고 하심..) 다행히도 4인용 헬멧은 옛날에 아이들용으로 사놓은것과 여기저기서 주서서 수집한게 다 one size용으라 안도의 한숨….ㅎㅎㅎ

그리고 지금까지는 어떻게든 버텼지만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자전거 고정 Rack도 보급형으로 주문 ($70)

수많은 자전거 유투브 비디오 감상..(부품 및 기능 정보, 정비 기술, 타는 기술 습득.. 및 유명하고 비싼 자전거 뽐뿌질… 아 이래서 이러이러한 자전거가 고급이고 유명한 것이며 사람들이 $1000+ 자전거를 사는구나..T_T)

어찌되었건 테스트 드라이브겸 한 두번 끌고 동네 한바퀴 산책해주셨다… 왠놈의 돈은 이리도 깨지면서 공부할게 이리 많은지 싶다..T_T

현재 고민 – 그냥 철저히 레져로 타는데 쫄쫄이까지는 아니야하고 마음속으로 극렬히 거부하고 하는데 이틀 연속으로 탔더니 엉덩이가 아파서 고민이다…

Trying to be back to casual cycling 🙂 but now I have a family to go along with it…vs me simply getting one bike and ride..

This journey has been killing my wallet and research time for mini DIYs (Hitch, Car Rack, in Home Rack, Stand, PSI enabled pump, other accessories, and -most importantly- Bike Assembly etc) – didn’t realize this in past but bicycles are becoming more like a car 😦 so many things to install, know and be careful to treat.

Now my butt pain is asking me to do something and I am yelling back at it like “Deal with it”.. 😀

2021.7

Trailer Hitch Installation on Honda Odyssey

Actually, part of the reason went thru the journey of DIYing was also because of this drill – Installing Trailer Hitch. Again, did the huge amount of search the web and youtube video to know what hitch fits odyssey, how to install, and ordered the ramp, hitch at Amazon and tried to install it.

As usual, everything was smooth in YouTube, while there are so many dumb challenges at my end. All the video suggested me doing with 2 or more people, but I don’t have that luxury – no one in my house can help – so brought out home various size of boxes and used those to balance and attached one hole after another hole. Also, used Ratchet Socket Wrench to installed it but it only went into few rounds and half tightened. 😦

So used my own ‘impact’ drill with socket but no luck -it was so weak only to make few more twists/advances, then learned that I need Impact Wrench 😦

As it was already evening, I had to leave the hitch as ‘not to fall off’ level and Amazoned overnight delivery 🙂 – This must be the Copang experience I hardly ever had 🙂 and magically package arrived at next day morning 6AM.

However, when Impact Wrench arrived tried to use the Ratchet socket but learned this doesn’t fit Impact Wrench and actually it is not recommended to be used with Impact Wrench anyhow 😦 haha – so had to order another long Impact Socket set for Impact Wrench with same day delivery – ha 🙂

Finally, all the bolt and nuts are 100% tightened – so wondered a bit on setting the Torque but as the car is old and I suspected some of miss-treading is there during install, thought this is good enough for me 🙂

At the end dirty hands with some scratches, series of Amazon orders, and crazy searches on YouTube and Bing (Yes I work for Microsoft haha) mission complished ~80%: Now I need to unbox and install the ordered bike rack 🙂

2021.5

또 한편의 눈물겨운 DIY 사투… 사실 지난번에 차밑으로 누워서 기어들어간건 Ramp가 있었기 때문이고, Ramp를 주문한 이유는 사실 미니밴에 자전거를 실어 다닐 트레일러 연결 축을 설치하기 위해서였다.. 도데체 배꼽이 몇개이며 얼마나 큰건지…ㅎㅎ (이놈의 자전거란..문제는 자전거는 아직 사지도 않았음…있던 자전거는 이사하면서 대충 정리 다 했건만..)

사실 이러면서 많이 배우기도 했으니 쩝.. 차에 트레일러 연결축은 구멍뚫고 해야하는 줄 알았는데 차마다 밑에 나사 박아주는 장치가 있다는 것도 이번 여정을 오기전까진 잘 모르고 있었음..ㅎㅎ

암튼, 웹서치와 함께 유투브 동영상을 열공하고… 차에 맞는 녀석으로 주문하고 (아 되게 무거움..T.T) 비디오에선 항상 쉽게 되는걸 시작했지만 언제나 그렇듯 나에겐 절대 그럴리 없다..

일단 둘이상이 같이 하라고 하는데 우리집 식구중에 도와줄 사람이 당연히 없으니 그걸 구지 혼자 빡스들 이것저것 꺼내와 수평 받혀가면서 나사 하나씩 끼울 높이 맞추고, 집에 있는 깔깔이 렌치로 하면 되겠군 했던건 한 4-5미리 들어가더니 더이상 뻑뻑해서 진척이 없음..결국 첫날은 4-5미리만 끼운채 마쳤다.. (테스트해본 결과 엄청 덜컹 거림…ㅎㅎ)

결국 다시 찾아보니 깔깔이는 약해서 안되고 임펙트를 써야한다길래 집에 있는 임팩트 드릴에 렌치 소켓 끼워서 해보았으니 결국 임팩트 렌치+임팩트용 길쭉이 소켓을 써야한다고 결론을 내리고 뒤늦게 두개를 부랴부랴 주문했다.. (신기한건 임팩트 렌치는 Amazon overnight으로 주문했는데 설마 했는데 진짜 다음날 아침 6시에 집에 도착한 신기한 체험-서울에선 쿠팡때문에 이게 아주 일상일텐데….) + 사실 낄쭉이 소켓도 임팩트 렌치에 있던 깔깔이 소켓 끼워보려했더니 안되고 그렇게 하면 소켓만 깨지고 안될거라고 해서…T_T (으아) 당일 배송으로 주문… – 역시 신기한 당일 배송 체험…

결국 – 모든게 도착한 후- 반쯤 끼어 덜컹거리던 축 끝까지 눌러서 고정시켜주셨다..ㅠ.ㅠ

하 이제는 이 축에 자전거를 달 rack 설치만 남았다… (자전거도 사야함…흑… OTL) 마치 살 차도 없는데 혼자 길딱고 지하주차장 파는 기분…

항상 여느때와 같이 검색엔진 광고 수익 많이 내주고 유투브 트래픽및 광고 수입에 기여해주고 아마존 수익에 지대한 공헌+ 기름먼지때 묻고 여기저기 긁힌 내 똥손에 넋나간 내 얼굴만 남았다…

이걸 사람 써서 하면 대충 300-500불 나온다는데 결국 축값 130불 +임팩트 렌치&소켓 100불 Ramp는 차고칠때도 썼으니 반띵했다 치면 20불.. 뭐 대충 당장 200불 가량 절약했다 맘편하게 생각하기로 했고 뭐 살다보면 임팩트 렌치 분명 쓸일 생길꺼다… (옛날에 펜스 문 수리할때 이거 있었음 편하게 했으련만 이란 생각도..)

암튼 설명서나 비디오에 나오는거 100% 고대로 하지는 못하고 대충 90% 정도 대충 얼기설기로 다 했으니 다음에 이거 할사람 연락주시라… 훨씬 쉽게 더 완벽하게 도와드리겠삼…ㅎㅎㅎ

2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