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ey of Family Cycling

옛날에 서울에서 나름 회사에서 연말 선물로 받은 자전거로 눈비 안오고 할일 없는 주말에 종종 타고 다니며 운동 했었었다.. 양재동 시민의 숲에서 부터 양재천/탄천 잠실 운동장 찍고 성수대교 기둥에 손도장 찍고 돌아오곤 했었는데..

이제는 이 미국땅에서 가족이 원하셔서 올해 장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금까지 잡아 드신 돈이 얼마냐…

올봄…. 뜬금없이 자동차에 무거운 힛치를 사서 ($130) 삽질하며 붙임 부터 시작이긴 하지만 (동시에 이것땜시 전기선 연결해서 파워쎈 임팩 및 렌치 끼우는거 세트, 차 올릴수 있는 ramp 구입.. 통합 $150정도..이거야 나름 second use를 찾을수 있다는 믿음으로 참을 수 있다..)

힌지 4대용 캐리온 구입 후 조립 및 설치 ($110)

자전거 4대 구입 및 조립 (현재 3대… 1대 리턴하고 새로 사려고함 고로 분해도 하나 있음) 익히 어느정도 알고는 있었지만 제대로 나온 성인용 자전거 가격을 보면 정말 숨이 막힌다… 그냥 입문용이다 …. 정말 좋은 자전거를 타고 싶으면 다음 자전거부터 라는 생각을 되새김하며 대당 $400-$500 근방으로 선방중… (아직 1대가 최종 가격 미정이라..)

자전거 3-4대를 널부려 세울 공간이 없어서 거치대 바 구입 설치 (대충 $80)

자전거용 렌치는 다.행.히.도. 좋은 세트를 사놓은거 있어서 유용하게 사용중.. 🙂

펌프는 있는데 PSI가 안나오는거라 고심끝에 PSI나오는 $35로 주문..

자전거 체인전용 와따 40도 $15주고 주문..

온갖 부속용품도 사서 달아주고 계심 (물병 거치대, 삼발이 -근데 전문가들은 하지 말라고 하심..) 다행히도 4인용 헬멧은 옛날에 아이들용으로 사놓은것과 여기저기서 주서서 수집한게 다 one size용으라 안도의 한숨….ㅎㅎㅎ

그리고 지금까지는 어떻게든 버텼지만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자전거 고정 Rack도 보급형으로 주문 ($70)

수많은 자전거 유투브 비디오 감상..(부품 및 기능 정보, 정비 기술, 타는 기술 습득.. 및 유명하고 비싼 자전거 뽐뿌질… 아 이래서 이러이러한 자전거가 고급이고 유명한 것이며 사람들이 $1000+ 자전거를 사는구나..T_T)

어찌되었건 테스트 드라이브겸 한 두번 끌고 동네 한바퀴 산책해주셨다… 왠놈의 돈은 이리도 깨지면서 공부할게 이리 많은지 싶다..T_T

현재 고민 – 그냥 철저히 레져로 타는데 쫄쫄이까지는 아니야하고 마음속으로 극렬히 거부하고 하는데 이틀 연속으로 탔더니 엉덩이가 아파서 고민이다…

Trying to be back to casual cycling 🙂 but now I have a family to go along with it…vs me simply getting one and ride..

This journey has been killing my wallet and research time for mini DIYs (Hitch, Car Rack, in Home Rack, Stand, PSI enabled pump, other accessories, and assembly etc) – didn’t realize this in past but bicycles are becoming more like a car 😦 so many things to install, know and be careful to treat.

Now my butt pain is asking me to do something and I am yelling back at like “Deal with it”.. 😀

2021.7

Trailer Hitch Installation on Honda Odyssey

Actually, part of the reason went thru the journey of DIYing was also because of this drill – Installing Trailer Hitch. Again, did the huge amount of search the web and youtube video to know what hitch fits odyssey, how to install, and ordered the ramp, hitch at Amazon and tried to install it.

As usual, everything was smooth in YouTube, while there are so many dumb challenges at my end. All the video suggested me doing with 2 or more people, but I don’t have that luxury – no one in my house can help – so brought out home various size of boxes and used those to balance and attached one hole after another hole. Also, used Ratchet Socket Wrench to installed it but it only went into few rounds and half tightened. 😦

So used my own ‘impact’ drill with socket but no luck -it was so weak only to make few more twists/advances, then learned that I need Impact Wrench 😦

As it was already evening, I had to leave the hitch as ‘not to fall off’ level and Amazoned overnight delivery 🙂 – This must be the Copang experience I hardly ever had 🙂 and magically package arrived at next day morning 6AM.

However, when Impact Wrench arrived tried to use the Ratchet socket but learned this doesn’t fit Impact Wrench and actually it is not recommended to be used with Impact Wrench anyhow 😦 haha – so had to order another long Impact Socket set for Impact Wrench with same day delivery – ha 🙂

Finally, all the bolt and nuts are 100% tightened – so wondered a bit on setting the Torque but as the car is old and I suspected some of miss-treading is there during install, thought this is good enough for me 🙂

At the end dirty hands with some scratches, series of Amazon orders, and crazy searches on YouTube and Bing (Yes I work for Microsoft haha) mission complished ~80%: Now I need to unbox and install the ordered bike rack 🙂

2021.5

또 한편의 눈물겨운 DIY 사투… 사실 지난번에 차밑으로 누워서 기어들어간건 Ramp가 있었기 때문이고, Ramp를 주문한 이유는 사실 미니밴에 자전거를 실어 다닐 트레일러 연결 축을 설치하기 위해서였다.. 도데체 배꼽이 몇개이며 얼마나 큰건지…ㅎㅎ (이놈의 자전거란..문제는 자전거는 아직 사지도 않았음…있던 자전거는 이사하면서 대충 정리 다 했건만..)

사실 이러면서 많이 배우기도 했으니 쩝.. 차에 트레일러 연결축은 구멍뚫고 해야하는 줄 알았는데 차마다 밑에 나사 박아주는 장치가 있다는 것도 이번 여정을 오기전까진 잘 모르고 있었음..ㅎㅎ

암튼, 웹서치와 함께 유투브 동영상을 열공하고… 차에 맞는 녀석으로 주문하고 (아 되게 무거움..T.T) 비디오에선 항상 쉽게 되는걸 시작했지만 언제나 그렇듯 나에겐 절대 그럴리 없다..

일단 둘이상이 같이 하라고 하는데 우리집 식구중에 도와줄 사람이 당연히 없으니 그걸 구지 혼자 빡스들 이것저것 꺼내와 수평 받혀가면서 나사 하나씩 끼울 높이 맞추고, 집에 있는 깔깔이 렌치로 하면 되겠군 했던건 한 4-5미리 들어가더니 더이상 뻑뻑해서 진척이 없음..결국 첫날은 4-5미리만 끼운채 마쳤다.. (테스트해본 결과 엄청 덜컹 거림…ㅎㅎ)

결국 다시 찾아보니 깔깔이는 약해서 안되고 임펙트를 써야한다길래 집에 있는 임팩트 드릴에 렌치 소켓 끼워서 해보았으니 결국 임팩트 렌치+임팩트용 길쭉이 소켓을 써야한다고 결론을 내리고 뒤늦게 두개를 부랴부랴 주문했다.. (신기한건 임팩트 렌치는 Amazon overnight으로 주문했는데 설마 했는데 진짜 다음날 아침 6시에 집에 도착한 신기한 체험-서울에선 쿠팡때문에 이게 아주 일상일텐데….) + 사실 낄쭉이 소켓도 임팩트 렌치에 있던 깔깔이 소켓 끼워보려했더니 안되고 그렇게 하면 소켓만 깨지고 안될거라고 해서…T_T (으아) 당일 배송으로 주문… – 역시 신기한 당일 배송 체험…

결국 – 모든게 도착한 후- 반쯤 끼어 덜컹거리던 축 끝까지 눌러서 고정시켜주셨다..ㅠ.ㅠ

하 이제는 이 축에 자전거를 달 rack 설치만 남았다… (자전거도 사야함…흑… OTL) 마치 살 차도 없는데 혼자 길딱고 지하주차장 파는 기분…

항상 여느때와 같이 검색엔진 광고 수익 많이 내주고 유투브 트래픽및 광고 수입에 기여해주고 아마존 수익에 지대한 공헌+ 기름먼지때 묻고 여기저기 긁힌 내 똥손에 넋나간 내 얼굴만 남았다…

이걸 사람 써서 하면 대충 300-500불 나온다는데 결국 축값 130불 +임팩트 렌치&소켓 100불 Ramp는 차고칠때도 썼으니 반띵했다 치면 20불.. 뭐 대충 당장 200불 가량 절약했다 맘편하게 생각하기로 했고 뭐 살다보면 임팩트 렌치 분명 쓸일 생길꺼다… (옛날에 펜스 문 수리할때 이거 있었음 편하게 했으련만 이란 생각도..)

암튼 설명서나 비디오에 나오는거 100% 고대로 하지는 못하고 대충 90% 정도 대충 얼기설기로 다 했으니 다음에 이거 할사람 연락주시라… 훨씬 쉽게 더 완벽하게 도와드리겠삼…ㅎㅎㅎ

2021.5

Rattling Noise on Car near the Foot Pedal

Since very end of last trip to Redwoods National Park/Oregon Coast, I felt some metal is clicking when vehicle’s speed is increased, but immediately disappear after the speed is up and more painfully irregularly.

So much of our freak-o-meter went up, the unlimited search on youtube was on. Metal Noise (when speed is up), Metal scratching when speed is increasted etc.. , then every different ones were suggesting break pad problem, transmission problem etc,.

Data science kicked in with extremely mental hypothesis testing ‘Does it make noise when it is uphill or downhill’, ‘Does it make noise when road surface is not bumpy or not’, then one great clue I landed was ‘It always sounds at 20MPH -40MPH. However, that theory was broken when I was testing on freeway it made a noise again around 60 MPH as well. Ah…

At the end of lengthy period of hypothesis testing, came to conclusion this mostly happens when RPM is passing thru 2,000-2,500 and less in the morning; especially when engine works one more step. Then I searched the web and youtube to learn this is more likely the problem of heat reflection metals around the exhaust system getting aging and loose and the vibration from the engine is making it “rattle” – glad it was not a break nor transmission problem 🙂

Went to auto repair shop, and the mechanic simply screwed in one screw piece in the gap at the surrounding cover parts near the engine (Catalyst) and it was fine. His suggestion was using this as molding is the ultimate solution but it will be costly and time consuming 🙂

However, that patch didn’t last long, and about a week later started to hear the rattling again. So decided to go more permanent solution.

So crazy DIY kicked in –

Ordered a ‘ramp’ as I don’t have the jack (and I have been in the need of something to put my car up for other reasons)

Looked at the area where the screw-patch was on – clearly gone 😦

So followed one of the videos suggesting using the metal clamp to hold the covering tight – some suggested zips but clearly got to know that won’t last at here as it was extremely hot with simple driving.

At the end, when the ramp and metal round clamp arrived, put the car on the ramp, dig thru under the car (first time using the back to move around after highschool’s military training class) put two clamps with painful arms with the hope at least one will resolve.

At the end – perfect solution. The rattle is gone now, (although hurt my eyes as particle dust from the car hit my right eye; continuously pumping tears for few hours. (+ countless attempt to wash out with tons of water :))

오디세이가 지난 여행 말미에 시애틀 다와서 좀 밟아주면 뜨르르르 드르링거리기 시작하다가 바로 잠잠해지는 소음을 내기 시작해주셨다.. 아 쒸…이거 브레이크패드 소리는 아닌데 트랜스 미션이 나간건가 걱정 한가득하던 중.. 이성을 되찾고 수많은 유투브 비디오들을 찾아보고 가설을 기반으로 테스트를 이래저래 한 결과.. 속도가 20 MPH를 지나가면 나는구나 싶어서 더 테스트를 해본 결과 고속도로에서 60MPH를 지날때도 그럼을 발견하면서 OTL..

다시 정신 채리고 곰곰히 테스트해본결과 이건 속도가 아니라 엔진 RPM이 2000-2500구간에서 발생한다는걸 다시 확인 (그래서 60MPH 즈음에도 발생하는 거였음) 동네 카센타에 가져가서 물어본 결과 방열판이 오래되고 느슨+유격이 생기면 엔진의 떨림이 방열판/커버에 전달되면서 소음이 발생하는걸로 결론을 내리고… 용접을 하면 시간과 돈이 많이 드니 그냥 고정시켜주는 나사 하나 끼워주는걸로 해결하고 왔다..:)

허나 일주일후 다시 소음 발생.. 아마도 그 고정나사가 빠졌겠다 싶어서 더 안정적인 솔루션을 탐색하기 시작한 결과… 느슨해진 방열판 주위를 쇠로 만든 clamp로 감아주면 된다는 비디오를 믿어보기로 하고…차 밑에 기어들어갈 수 있는 ramp도 주문해서 clamp와 도착하길 기다리길 몇일… 결국 ramp와 clamp가 같이 와서 밑으로 등포복(군대도 안간 난 고등학교 교련시간 이후론 처음..ㅎㅎ) 을 하면서 기어들어가 그때 박은 나사가 빠져있음을 확인하고 clamp를 낑낑거리며 감았다.. (등대고 누워서 손들고 벌서는 구조로30분..ㅎㅎㅎ)

하필 자꾸 먼지덩어리들이 떨어져 오른쪽 눈에 들어가 개고생을 했지만 결국 clamp2개 달아주고 테스트 결과…조용…. 눈물이 주르륵 흐른다.. (특히, 먼지 들어간 오른쪽 눈…ㅠ.ㅜ)

결국 해냈다…ㅎㅎ 이 중고차 비싼 시국에 4개에 5불짜리 clamp하나로 해결…ㅎㅎㅎ

2021.5

Car Floor Mat Cleaning with Spin Brush

Pandemic이 길어지니 이상한 의지가 생기고 (ft. Youtube 알고리즘) 결국엔 아마존이 점점 승리한다… 매일 샤위할때 하루에 하나씩 세제로 돌려가며 빨아가기 몇일째… 의자고치기에 이은 새로운 취미(?) – 시커먼 때국물 혹은 흙국물이 나오면서 쾌감이 올라가는거 보면 내가 점점 이상해지는거 같기도… 이거 끝나면 이제 차 바닥과 시트에 있는 얼룩을 청소할 스팀 청소기 기다리는중..

Thanks to this endless Pandemic and magical YouTube algorithm, I have came to try unusual things I hardly done before… (and Amazon wins as I end up ordering some tools….)

Starting with one floor mat deep cleaning per day at shower time while waiting for handy steamer to arrive..:)

2021.1

I fix therefore I am…

하루 종일 고치다 일 다 봤다… 거의 10년전 애들과 보던 만화 주제가가 머리속에 맴돈다.. 밥 더 빌더 – 캔유 픽스 잇? 밥 더 빌더 – 예스 아이캔…

아침에 우리집 사장님 PC가 부팅이 안된다고 불만 접수-몇번 reset을 했으나 reset후 매번 restart만 하면 또 먹통… 결국 Lenovo 고객센터 chat을 했는데 결국엔 reset하지 말고 완전 재설치 하라고 해서 하려고 했더니 Cloud시대 이후로 집에서 사라진 USB drive가 필요함. 결국 Amazon당일 배송으로 4:30경에 주문해서 7시에 배송 (와! 물론 2불 더 줌…T_T)- 배송된 USB로 Windows 10 recovery/installation media 만들어서 USB로 재설치 했더니 고쳐졌음..

앉아 있는 자세가 아주 American x100인 우리집의 덩치큰 한 분 – 한 동안은 이분 덕에 식탁용 나무 의자 모든 접합 부위를 고치면서 목공의 기초 도구들을 마련하고 기술을 배웠는데.. 오랜 remote수업으로 인한 여파가 이제는 다른 의자에도 미치기 시작했다. 특히 본인의 덩치가 커지시면서 이젠 다양한 의자들의 목을 죄는 ‘의자왕’으로 등극중 이시다.. – 혹은 나의 repair의 영역을 ‘beyond 목공’으로 확장해주셨다. 어떻게 앉으면 folding 철제 의자가 뿌러지며, 프라스틱 의자의 등받이도 나가고, 롤러 달린 office의자의 다리가 부러지는지.. 이제 이 의자왕 스킬은 연구 대상감이다.

등받이 부러진 프라스틱 의자… 1차로 순간 접착제로 붙여 봤으나 붙이고 실전 투입후 부하가 주어지니 2주일만에 다시 아작… 결국 연구 끝에 epoxy 접착제를 구해와 다시 붙이고 (근데 부러지면서 프라스틱이 휘어 정확하게 맞지 않음.. 고로 이를 위해 붙이고 몇번식 사포질을 입방 바꿔서 몇번하며 -완벽히는 아니지만 약간 어긋나게 붙은 부분까지 부드럽게 되도록 갈갈이 해주셨다… 그리고 페인트 스프레이 몇번 부려주고 다시 집에 있던 폴리로 광택질 휴…

철제의자는 휘어지고 부러져서 사실 피고 용접해주는 수밖에 없는데.. 일단 휜거는 망치질로 제대로 펴주시고 부러진 부위는 철제용 epoxy로 붙였다..

롤러가 달린 오피스 의자 역시 어떤 까딱 신공을 보였길래 다리 한 쪽이 아작 나는지 추정은 불가능… 이 역시 1차로 순간 접착제로 해결하려 했으나 바로 몇 일만에 실패…. epoxy본드로 일단 붙였다… 뭐 그리고 이건 눈에 띄는 부위도 아니고 해서 덕지덕지 붙은 본드 부위는 그냥 냅둠…

오늘 하루 – 이것 저것 고치다 다 보냈고, 홈디포와 아마존이 역시 승리 했으며, 특히 의자와 관련해서는 ‘자식에게 의자에 똑바로 앉는 습관을 들여주는것보다 내가 의자를 고치는 방법을 배우는게 차라리 쉽구나’란 탄식으로 하루를 마무리 중… 이 와중에 내가 기분이 좋은건 아무래도 다양한 chemical을 흡입해서 인듯 하다…

You break it, we fix it – lived the life of ‘Bob the Builder’ today

– PC reinstall with USB media : found no USB thumb drive at the world of Cloud, so had to order Amazon’s same day delivery and made the USB repair/installation media and recovered a PC which turned to black screen upon every boot

As our gentleman in the house -who never sits straight while putting more weights on chairs- have more time at home with various chairs because of Pandemic, this meant my chair repairing skill goes beyond the wood chair repair

– Plastic chair with broken back: after failed attempt with Super glue, went to epoxy glue. As the broken part was highly visible part of chair, had to go with multiple sanding after the glue and spraying paint and coating with Polyurethane.

– Bent Steel folding chair with disjointed horizon bar: so after using hammer and bring back the bent part, the question was whether I am willing to go into welding (which I don’t have any tools…) so settled with steel epoxy…

– Office chair: This is the still one of the mystery need to solve – how can you rock the rolling office chair?! But our gentleman must have showed that skill before he broke the chair. Similarly my first attempt with Super glue didn’t last long, so attempted with epoxy glue, but as this doesn’t have much visibility I am not willing to go into sanding/coloring part..

All in all, total four items in my household got the treatment, Home Depot and Amazon was the winner and I enjoyed smells from various chemicals (and now I understand why they check the birth date when I purchased the spray can..)

2021.1

Dalgona Coffee

20200319_213910

오 신비로운 맛… 인터넷에 떠다니 내용이 대충 커피:설탕:뜨거운물을 2:2:2로 하고 점성이 생길때까지 겁나게 저어 주다가 얼음+우유 위에 끈적해진 커피 달고나를 올려주면 된다고 해서 집에서 나도 시도 (내가 좀 관종인지라…ㅋㅋ)

허나 집에 instant coffee가 없어서 뀡대신 닭으로 G7 베트남 커피 한봉지로 커피는 가름하고 저어주기는 힘드니 믹서기로 한참 지져주셨더니 그럴싸하게 나온다..ㅎㅎ

역시 먹고 노는건 한국 사람을 따라갈 수 없다는걸 보여줌..ㅋㅋㅋㅋ

Wow.. Tried the ‘viral Korean sugar creamy’ coffee aka Dalgona (달고나) coffee

Pretty simple – the formula is instant coffee, sugar, hot water- all 2 table spoons and mix it up till you see the sticky foam starts to build up and the color turns golden brown – then prepare a cup with ice & milk and just top it with the Dalgona foam – then wait a bit and watch the foam melting into the milk. Then simply sip it.. 🙂

This one I used Vietnamese G7 coffee as I didn’t have the instant coffee as a replacement for 2 spoon of instant coffee but worked fine..

2020.3

Journey of Fixing the Broken Pocket Door

 

20200117_00451420191221_005458_hdr20191218_173124_hdr20191217_20090220191214_00480520191209_210227_hdr20200117_165451

Our pocket door has been broken from the 2nd month after we moved into this house after some kids attempt to push it instead of slide it.. 😦

Well – my first attempt, after about a year of sad hanging, was changing the roller but only lasted shortly – it lasted short as the side-rail was bent and didn’t completely closed the door as door was taller than it should be – out of adjustable range

After some thoughts and research finally I decided bought the new rail set and decided to cut off the wall to exchange the rails – Journey started…

  • Order a new rail set with much solid top down hanging style, some wall cutting tools, and stud finder
  • Tear off the frame of the door
  • Pullout the door
  • Cut the dry wall to have some space to pullout the old rail and attach the new one
  • Pullout the old hanging parts attached at the door and installed new hanging parts
  • Hang it! – but failed as door did not move: New rail had a longer height so the door, which was already kind of oversize, was totally stuck at the bottom/floor. 😦
  • Detach the door & hanging parts again and cut a half inch of door with saw
  • Reattach the door and hanging parts
  • Adjust the door for, finally, a complete close – as I reduced the height of the door now everything became ‘within range’ of adjustment on how the door hangs 🙂
  • Pulled out not-working stopper & added the new stopper at the inside of the door
  • Reattached the frame of the door
  • Re-cover the open dry wall – attach the wood (via screw) at back of the opened spot and cover the part I pulled out and screw it down
  • Fill the gap with wall mud and paint – looked ugly so had to fill the gap again + add orange peel and repaint -felt like a plastic surgeon.. 🙂
  • Now need some final paint touches on the bare spot revealed during this process 🙂

Ha… what a journey!

2020.1

이사온지 두달만에 애들 친구들이 와서 밀고 닫아야할 미닫이문을 밀어버리는 만행의 과정에서 망가져 마음 한편의 아픈 손가락이었던 우리집 포켓 도어 (미닫이문)… 밀고 닫는 과정에서 자꾸 레일에서 문이 이탈하고 완전히 닫히지도 않고….

몇년전엔가 한번 작심하고 롤러를 교체하는 걸로 고쳐 보려했는데 얼마안가 다시 또 실패.. 결국 레일의 문제였다.

그냥 문 뽑아내고 매꿔버릴까, (문기능 상실)  외부에 barn style 미닫이문을 달까 (혼자 뜬금없이 bran style) 고민하다가 결국 그냥 있는 문을 수리하는게 제일 보기 좋겠다고 결론 내렸다…

암튼, 결국 Youtube와 이런저런 인터넷의 정보를 조합한 결과, 레일의 문제는 교체가 답이고 교체하려면 결국 벽을 뜯어야 한다는 난관에 봉착하다… 결국 저질렀다.

  • 문을 뽑아내기 위해 문frame 장식 제거
  • 문을 드러내고 문옆의 벽을 뜯어냄
  • 뜯어낸 벽틈으로 레일을 고정하는 나사 제거하고 레일 제거
  • 새 레일 설치
  • 새 레일에 맞게 문을 걸어주는 장치로 문에 설치하여주시고
  • 문을 달았다.. 허나.. 새 레일이 두꺼워 문이 바닥에 걸려주심 OTL 헐…
  • 결국 문을 위 아래로 조금씩 톱으로 잘라주고 걸어주셨다… 드디어 몇 년만에 미닫이문이 완벽하게 닫히기 시작..ToT
  • 문 frame 다시 달아주시고… 기존의 문이 틈에 먹혀버리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레일 안쪽에 나무한겹 + 고무하나 달아주셨다..
  • 가장 문제인 뜯어진 벽 다시 붙이기.. 고정을 해주려면 결국 뒤에 나무판을 대고 나사질을 해줘야해서 나무자르고 뒤에대고 나사를 박아 주시고… 뜯은 부분을 나사로 고정해주심..
  • 그랬더니 자르면서 유실된 부분을 매꿔야 함…ㅎㅎㅎ
  • 벽 구멍 매꾸는 mud로 하고 texture살리는 거 뿌려주시고 페인트칠하고를 한 두세번 반복.. (성형수술..ㅎㅎㅎ)
  • 뭐 이정도면 대놓고 보지 않는 이상 티 안나게끔…휴…
  • 이제 남은건 문 깊이 조절하고 새 레일 설치하는 과정에서 보이게된 부분, 다시 붙인 frame중 칠이 떨어져 나간 부분들 흰색으로 마무리만 해주심 된다.

결국 몇달간을 거쳐 이것저것 사고…ToT, Youtube 보면서 연구한 결과 나름 아픈 손가락을 어쨌건 고쳤다,,휴… 그리고 이젠 왠만한 미닫이문 문제는 다 해결가능한 수준으로 등극..ㅋㅋㅋㅋ

2020.1

 

Honda Odyssey Front Bumper Cover

20191006_151221.jpg

우리 오딩이는 수많은 잔 상처 + 마빡이 찢어진 채로 몇년을 버텼다..찢어진 마빡을 바디샵에서 고쳐주자니 너무 돈과 시간이 많이 들어가고, 직접 하자니 플라스틱 용접에 엄청난 페인트칠을 해야해서 – 몇년간의 장고 끝에 새로운 마빡을 이식해주기로..ㅎㅎ

ebay에서 주문해서 멀리 미시간 그랜라피드 (오~ 아는 도시…ㅎㅎ) 에서 날라온 새 범퍼로 찢어진 범퍼 뜯어내고 새걸로 갈아주셨다.. 휴 역시 유투브 덕분..허나 항상 매한가지로 꼭 유투브에서 말해주지 않는 돌발상황들이 발생해주셨다.. 실제해보니 정작 제일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은 범퍼에 붙어있는 로고와 그릴들 떼다가 이식해주는 거였음..ㅋㅋㅋ (마빡 고정해주는 양쪽 부품 중 한쪽이 새 마빡이 달아주시는 과정에서 박살 났음..으…- 그래서 새마빡 고정 장치는 아마존이 가져다 주고 계심..)

범퍼 그릴+로고 이식해주다가 고정해주는 이빨도 몇개는 나가 주셨는데 그건 티가 안나니 그냥 덮어두는걸로..ㅎㅎ 이젠 암튼 돌이라도 하나 튀면 눈물날각..ㅎㅎ

Weekend project – replacing odyssey’s torn bumper cover – this has been torn for years and years and finally verdict was getting a new one. Torn bumper recovery was too much or work for me or might take too much time and money if I do it at body shop…

Color matching new bumper order from ebay merchant from Grand Rapids, Michigan + youtube educated skill = sort of success except one broken bracket for bumper holder (Amazon is bringing that for me.. 🙂 )

Now, I became paranoid on any small rocks hitting the bumper..

2019.10

 

 

 

Odyssey Sliding Door Roller Replacement

20190929_185741.jpg

Finally, said good bye to robot dancing sliding door after studying several youtube videos on how to fix, -and the parts already has been in my hand for 10 months. 🙂

Although there is every solution on youtube, anything hardly works 100% as explained – always something happens 🙂 (This time, I lost my e-clip and had to rush to O’Reilly to find the replacement..haha

부드럽게 열리고 닫히지 않기를 혹은 뻑뻑이면서 열렸다 닫혔다 쑈를 반복 하던 오딩이.. 증상을 보니 대충 이거겠다 싶어서 주문한 부품 묵혀놓고 있다가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몇일 다시 공부하고 일요일 오후에 해가 지기시작하려는 시간에 수리 시작..

뜯어보니 아니나 다른까 다양한 유투브에서 본 부품과 똑같은 부품이 똑같이 나가주셨음.. 공부한 여러 방법들중 내가 할수 있음직한 쉬운 방법을 찾아서 갈아줬다…ㅎㅎ 허나 모든 문제들이 유투브에서 하는 과정을 통해 100% 해결 되지 않듯, 이번에도 한번 생쇼를 해주셨다.ㅎㅎ

부품 갈고 다시 문에 부착하는 부품이랑 조립중 정말 작고 중요한 부품을 다시 끼우는 순간 클립이 튕겨 나가주셔서 – 내 맨탈도 튕겨나가고 흑흑… 결국 driveway에서 해가 지려고 하는 순간에 온 길바닥을 뒤지는건 불가능할거 같아서 차 부품 가게에서 비슷한거 찾아 끼워주심..ㅎㅎ..휴)

대충 한 300불은 아낀듯하다…휴…ㅋ

20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