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harging

집에서 테슬라 충전을 하려다가 결국 또 한건 공부좀 했다..

미국 집의 220v-240v는 보통 빨래 건조기에만 있고.. 테슬라 슈퍼차저는 집에서는 보통 설치가 불가능하며… 보통 집에서 쓰는 110v로 하면 하룻밤사이에 완충은 불가능하며 날마다 완충을 하려면 결국 Garage에 220v를 하려면 1) 두꺼비집에서 220v를 빼는 전기공사를 하거나 2) 빨래 건조기 아웃렛에 충전기를 연결해서 해야한다,

결국 가난한 가장이 전기 공사를 할 돈은 없고 건조기에서 뽑아써야하는데 불행중 다행인건 하필 우리집 빨래건조기는 Grarage에는 없지만 Garage바로 옆 Mud room에 있어서 매번 꼈다뺐다를 하기는 귀찮고 해서 220v의 Y자 단자 분리해주는 줄을 달아주고 (이것도 하필 220v단자가 좀 특이한 / ㄱ\ 모양으로 된 NEMA10-30) 거기에 연장선을 달아서 충전하는 식이다. (물론 세탁 건조기와 충전을 동시에 쓰면 과부하가 걸린다고 함)

그래서 대충 선은 돌리는데 문제는 차디찬 Garage로 연결되는 문을 열어놔야 하는 문제가 생겨서 결국 두 공간사이에 벽을 뚤어서 벽으로 빼주는 삽질…ㅎㅎ

Finally after buying the 220V split, extension cord, and charging kit with poking a pass thru holes on wall, (This was tough as small wall had lots of electrical wires behind it) but now I can charge the car at home.

2023.1

Bath Tub Handle Housing Kit Replacement

Gone thru a long journey with long existing problem 🙂 The bath tub handle at this house was a bit shaky since we bought this house like 8 years ago – required occasional forced pushing with hex.

However, this year finally we reached the moment further pushing in the handle didn’t work any more (as the housing plastic part became bended and even broken) – because we have more forceful (& also less careful 🙂 ) users in the house breaking the handle every day – so finding the parts and finding the right place to order was a journey

Luckily Moen who was the manufacturer of this old handle still have a good system like upload a picture and they will tell what it is – Amazing 🙂 but since this is too old and not a regular item to fix finding the part was hard 🙂

As this is old version, finding the part requires going thru less generic sites and the price had wide variations like 15-75 dollars 🙂 but this time found a deal at totally unknown zoro.com so tested the luck. (and failed hard as the order to delivery took 1.5 months and multiple emails)

Finally no more dings on the tubs is expected – so now I need to find a way to patch the dings on the tub

이집은 사실 이사올때부터 욕실의 핸들이 좀 헐렁했다.. 그래서 주기적으로 육각쇠로 쪼여주었건만… 결국 이제는 내장 부품이 휘다못해 깨지고 우리집 다른 분들이 덩치가 커지며 힘이 세지셔서 허구한날 핸들을 뽑고.. 돌리다가 욕조 바닥에 떻어뜨려서 욕조 바닥에 사방에 상처를 내주시는 바람에.. 도저히 못참고 이걸 함 해결해보겠다고 난리를 쳤다..

문제는 당최 언제 어디서 샀는지 알수 없는 욕조 핸들 부품을 찾기부터 시작 – 다행히 제조사에서 사진을 올리면 정확한 품번을 다 알려주는 신박한 서비스가 있어서 그것부터 시작했다

다음 문제는 관련 부품을 찾는것… 뜯지 않고 어디가 망가졌는지를 학인하고 그 부품을 어떻게 찾을건가 싶긴했는데 다행히도 사진에서 알려준 제품 정보로 파트 정보까지 확인.. 허나 너무 오래된 모델이라 부품이 제조사에서도 없는 바람에 결국 여기저기 전문 사이트를 돌다가 엄청난 가격차이에 놀라고 (15불부터 75불까지 사이트마다 각양각색..) 결국 제일 저렴한 사이트인 zoro.com에 주문해봤는데 당장 재고가 있는척하고 광고하더니만 한달반을 기다리고 몇번을 고객센터에 지X을 한후에 겨우 받았다… ㅎㅎ

결국 부품을 받고 한참을 살펴보면서 뭐가 깨졌나 싶었는데 막상 뜯어보고 풀어보니 생각보다 심각한수준이었다.. 분명이 있던 클립 하나는 우리집에서 알수 없는 분이 지난 주에 날려드셨고.. 뜯고 보니 무작정 돌아가는걸 막아주는 부품은 아예 없이 설치가 된건지 아니면 우리가 날려드신건지…ㅎㅎㅎ 뾰족한 조립 절차 문서도 없어서 reverse engineering의 관점으로 새부품을 여기저기 살펴보고 (심지어는 망가트린줄 알았음…) 결국 뜯고 나서 하나하나 고심하며 설치했다가 다시 빠지길래 다시 빼고 자세히 보고나서 성공적으로 교체 조립해주었다..

휴… 몇년 묵은 체증이 싹 가시지만 이제 그동안 핸들이 떨어지며 사방에 상처입은 욕조의 상처들이 눈에 들어온다..ㅎㅎ

2022.12

Going Black from Gold

사실 집 대문 손잡이 날갈때 교체하려고 봤더니 이제는 이런 금색을 파는게 아주 드믈어서 검정을 했더니 대문 하나만 하기도 애매해서 결국 짬날때마다 온집안의 Hinge와 문 손잡이들을 하나하나 씩 교체하는 중…

옛날에 처음 이사왔을땐 괜찮았는데 이제는 오래되어서 그런지 기름때도 많이 끼거나, 벗겨지려고 하거나, 흔들거리거나, 삐그덕거리는게 하나둘씩보여서 2년 rent갔다가 올 여름 다시 집에 돌아오니 오래된 티도 나고 참 거슬렸었다.

결국 Thanksgiving때 아마존 할인이 들어가길래 질렀으나 이런저런 사소한 문제해결을 하면서 (교체하고 보니 문짝이 잘 맞지 않는다등등) 노가다를 동반…ㅎㅎ 사소해 보이는 정밀공학의 첨단이다..이런건 사실 정확하게 맞추려면 결국 손으로 다 하나둘씩 봐줘야한다..ㅎㅎ

In the middle of long process of changing all the handles to new black ones…

2012.12

California Drywall Patch

얼마전 우리집 큰분께서 본인 말씀으로는 의자에서 넘어지는걸 안넘어지려고 하다가발이 헛나가 벽에 큰 구멍을 내주셨다…

아마 승질 부르다 그러셨을수도 있겠지만 그냥 삐딱하게 의자에 누위있다 발생한 사고라고 생각하는게 내 정신건강에 좋으니…..그리 생각하려는데…

어쨌건 덕분에 Youtube에서 집고치는 영상을 좀 보다보면 꼭 보게 되는 게 결국 벽수리다…ㅎㅎ 이 나라 목조 주택들은 나무기둥에 석고 보드를 연결하여 붙이는게 벽의 대부분이라 결국 7/8 (나무 기둥들은 보통 16인치 간격이고 나무기둥은 보통 2인치 이니) 확률로 사고 발생시 뒤에가 뻥뚤리는 참사가 다량 발생하는듯….

그래서 이걸 수리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긴 한데 단순한 구멍은 그냥 매꾸기가 쉽지만 이번에는 주먹 두개 사이즈로 거의 누운 8자로 뜯겨 나가서

  • 일단 뜯겨진 부위 + 헐거워진 부위를 대충 네모 모양으로 정돈
  • 하드보드 (석고에 종이가 붙어 있다..) 를 같은 살짝 작은 정도의 비슷한 모양으로 칼질을 한후…그냥 뜯는게 아니라 팍 충격을 줘서 석고만 뜯어내고 한쪽 종이는 붙어있게 틀을 잡아 주심
  • 그 다음 매꿔지는 주위 및 종이 안쪽에 “mud” 석고 점액을 발라서 기존 벽면에 압착…
  • 그래서 매꿔지는 부분과 네모로 만든 기존벽의 석고 보드 사이와 외부 종이와 기존 벽 사이에 이 점액이 굳어지고 그 위를 석고 점액으로 잘 발라서 티안나게 만드는 게 요지다…

뭐 정확하게 모양내고 자를 다음 뒤에 나무판 대고 나사를 박아서 고정해 주는 방식도 있긴 한데 그냥 이게 더 신박할거 같고 어차피 이번에는 새로운 보드로 매꿔야 하는관계로 이 방식으로 시도..

참고로 나무판 방식은 옛날에 미닫이문이 맛가서 벽을 뜯어야 했을 때 했으니 혹시 하실분은 여기 참고… https://hello27.net/2020/01/18/journey-of-fixing-the-broken-pocket-door/ (이때는 떼어낸 부위를 뒤에 나무만 대고 고대로 채웠기에 이게 편했다..)

암튼 일단 1차 작업 완료… 이제는 사포질 해서 튀어나온 부분 정리해주고 벽면 오돌돌한거 만들어주고 (aka orange peal texture) 페인트칠도 해주셔야 한다…OTL

Finally – and unfortunately – had a chance to apply California Wall Patching – which I have seen in many Youtube home repair videos – at my home.

Until now, all the drywall repairs I have made in various instances have been mostly with simple spackling fill. While this time our big guest made a two-fists wide damage and the broken pieces were not reusable at all so I decided to use new drywall board pieces with California patch which connect paper part and board gaps with joint compound.

As usual, things have been always more difficult than video but finished the first portion of repair – now I need to sand and apply the texture then paint it again – so I wondered whether I should smile or cry… 🙂

2022.11

Cabinet Door Hinge Replacement

사실 2년만에 집에 돌아왔더니 캐미넷 문짝이 하나둘씩 한국식으로는 쩍벌을 영어식으로는 고스트 도어놀이를 시전해주고 계셨다…

사실 처음엔 이유도 잘모르고 자석으로 고정해볼까도 했는데 그것도 정밀하게 맞추지 않는이상 되다 안되다하고..작은 부위에 나무를 뚫어고정하다보니 수정도 거의 불가능하고 결국네번 째 문짝께서 소리없이 쩍벌을 하셔서 또 유투브질과 아마존질을 같이해서 노동질을 해주었다…원인은 사실 간단…절대 이해는 되지 않아 속는셈 치고 믿고 따라했더니 정말 속시원하게 문이 닫힌채 있으시다…(문닫힌 것에 속시원해버린 기분…ㅋㅋ)

원인 파악이 어려웠던건 망가지는 부위가 어디인지 도통 찾기 힘든 요인이 있었다…위 사진 두 개중 어느것이 고장난 것이고 어느것이 새것인지 찾을수 있는분껜 존경을 보낸다..ㅎㅎ (게다가 이걸 떼지 않고 찾기란…)

역시 문송인한테는 살기어려운세상이다…ㅎㅎ

After having ghosting cabinet one or two doors for years and now the count reached total four, so I decided to dig thru to solve the problem.

Definitely not easy thing to start as identifying the broken piece in this small but delicate fine mechanical system was not easy.

Finally after adding my laboring on top of some Youtubing and Amazoning finally all doors’ ghost disappeared. And felt so funny to realize the fact that peace of mind has come from the cabinet door stay closed and firm 🙂

2022.11

Hyundai Sonata Trunk Lift Shocks Struts

얼마전에 오딩이도 바뀌주었건만 이제는 소둥이도 뻗은듯 싶어서 – 사실은 등짝 혹은 뒤통수 몇번 찌이고 매번 트렁크 열때마다 낑낑대는것도 지겹고 해서…. 새로운 지지대를 달아주었다.

Now this old Sonny showed the fatigue from the ages 🙂 so had a new lift brought in for the easy of opening and closing the trunk.

2022.11

Doorknob Replacement

사실 이집에 처음 살때는 몰랐다가 살고 나서 몇년히 우연히 보다보니 화장실 손잡이 색이 외부와 내부가 달랐다.. 물론 나름 이유는 있다.. 바깥쪽은 모든 손잡이가 금색이고 화장실은 모든 도구가 은색이라 그래서 그랬구나란 심도 있는 이유도 있었는데…

어차피 화장실과 가장 가까운 정문 손잡이를 검정으로 바꾼 마당에 이것 또한 유지할 필요가 없어서 그냥 같이 검정으로 변경…

This has been in the check list for the long time but finally changed to new & black door knob as the closest door also changed from gold to black. 🙂

Now question is what is the next one to change & when… 🙂

2022.11

Kwikset San Clemente Front Lock Handle Set

Front door started to show fatigue from this summer – Lever failed then Deadbolt started to not release the key when it needs to release. So had to let the old set go and welcome new set which was ordered at the perfect timing

올 여름부터 시름시름 앓던 현관문 – 정확하게는 돌아오니 맛이 가있었다…처음에는 레버 스프링이 망가졌는지 레버를 눌러도 복구가 안되어서 문을 잠그지 않으면 제대로 닫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마침 아마존에서 지켜보던 세트를 추가할인하는 행사를 해서 겨울즘에나 갈아볼까나 하고 새로운 세트를 미리 주문..

그랬더니 급기야 새로 주문한 손잡이 세트가 배달온 다음날 멀쩡히 잘 작동하던 락이 잠그고 여는데 열쇠를 먹는 현상까지 발생… 아마도 새 문고리가 배달이 와서 이제는 떠나갈땐가 생각한듯싶다…? 암튼 덕분에 계획에 없던 문고리 교체 – 약간의 삽질은 이 문고리가 원래 구멍이 하나 있어서 손잡이를 고정시켜주는데 새로온 문고리는 위치가 살짝 달라 결국 새로 구멍뚫고 원래 구멍은 일단 막아놨다…

덕분에 조만간 문도 다시 칠할듯…T_T

2022.10

Brake Light Switch Replacement

우리 소둥이 몇년전 즈음부터 가끔 ESC Off & ABS light이 계속 왔다갔다 했다… 뭐 사실 ABS를 쓰거나 ESC를 Off해야할 길을 다니지는 않으니 그냥 무시하고 다녔는데 얼마 전부터는 -사실 대충 팬데믹 이전인듯…- 아예 시동걸고 몇분만 달리면 바로 켜지고 절대 꺼지지 않기 시작….

역시나 무시하고 다녔건만 얼마전 오르막 내리막이 많은 동네 길을 지나가는데 뒤에서 계속 나를 따라오던 차가 오지랍이 넓으신지 아님 -알고 보니 짜증이 난건지- 나한테..너 브레이크등이 안들어와 하고 신호대기중인데 구지 차문열고 내차 옆으로 뛰어와서 한말씀…ㅎㅎㅎ (지나고 보니 짜증인듯.. 브레이크도등이 경고도 하지 않으면서 속도 줄이는 걸로 보였겠지…ㅎㅎㅎ)

근데, 그말을 들으니 계속 신경이 쓰여서..-밤에 달리다가 누가 뒤에서 받으면 어쩌나..등등등…결국 후면 등 다뜯어보니 전구는 아주 멀쩡… 흠 그럼 뭘까 하고 유투브를 찾다가 차 회로도를 보다보니 Break Light Switch에서 ABS ESC 시스템과 후면 브레이크등을 제어하는걸 깨닫게 되면서 결국 break 등이 안나오고 ABS ESC 경고등은 결국 같은 스위치가 문제이겠구나란 결론으로 귀착 … 동시에 대충 최소 2년넘게 브레이크등 없이 운전한건가 하고 오싹..ㅋㅋ

뭐 항상 그렇듯 YouTube로 열심히 공부하시고 (하 왜 비디오에선 항상 쉽게 될까?) … 문제는 이넘의 스위치는 브레이크 패드를 밟는거에 따라 연결되고 끊어지는 구조라 결국 브레이크 패드 뒤의 레버의 나사를 풀어서 교체해야하는 고행임

결국 생계형 인생 – Amazon으로 스위치를 주문하고 하필 쓸려고 보니 안보여서 14mm 렌치 하나 집앞 자동차 용품전에서 사서 대충 총 20불 + 운전석 바닥에 요가 자세로 등대고 누위서 밑에서 팔꿈치로 브레이크 누르고 한 30분 낑낑대다가 겨우 교체했다.

교체하고 나니 2배의 마음의 평화 (이젠 브레이크 밟으면 뒤어서 보인다+눈에 거슬리던 ESC ABS라이트 삭제..) + 대충 120-130불 save

After noticing flaky warning lights on and off of ABS and ESC Off light for a while at my aging Sonata- like years-, I have noticed those two lights have always showed up in dash from some point in past – maybe before pandemic. But as a cheap guy 🙂 I have ignored with the thoughts that I don’t need ABS nor ESC Off function anyhow… 😛

However, in last week after going thru hilly roads, one driver who was following me for a while finally walked to me at the stop light and told me “Dude your break lights are off!” then my stress from ‘fear of getting rearended by a car behind me at night’ started 🙂

As a cheap and stupid owner, I thought it was a bulb problem 🙂 – I had my Odyssey’s bulb fried on both sides of rear for a while 🙂 However, the bulbs at Sonata were absolutely clean without any sign of problems.

After some YouTube research and looking at Sonata’s wiring diagrams – I realized break lights and ABS ESC switch are all connected and controlled by the switch connect/disconnect on the lever behind the break pad.

So as a cheap and easy guy, I fall into the trap of YouTube always being easy 🙂 finally ordered the part from Amazon and end up rushing to auto part store to buy a “when needed not easily found” 14mm ranch. After struggling with acrobatic posture of throwing myself at the bottom under the handle for good 20 minutes and finally replaced the break switch.

Now, here comes the peace of no fear of rear-ended and no irritating dash lights plus likely I saved some good $120-$130 cost for replacing this part at auto shop. 🙂

20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