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ingerman’s Peanut Brittle

20151209_163918 1.jpg

After several bites, I wondered how this one tasted so great, and after a while -especially seeing the familiar logo and its name now I know why…

Miss you Zingerman’s!

회사에서 동료가 선물 받았다고 나눠 먹자고 돌린 과자 종합 세트에서 먹은 까까.. 몇 입 베어먹고 참 맛있다고 생각하고 난 후 비로소 로고가 눈에 들어왔다..

2015.12

Advertisements

Potbelly Sandwich Works – Meatball Sandwich

WP_20151030_001

할로윈날 아이 학교에서 Festival하는 걸 점심시간 직전에 나가 봉사하고(봉사라고 쓰고 끌려갔다라고 읽음) 사무실에 돌아오는 길.. 너무 힘들고 식은 땀이 나 점심을 거리기 뭐해서 회사가서 뭐먹지 고민하다가 가는 길에 Potbelly가 보여서 무의식적으로 끌려갔다..

이 동네에 생긴지는 대충 1년 정도 된거 같은데 매일 지나가다 가봐야지가봐야지 하다 결국 입성..

그리고 Ann Arbor시절 항상 시켜먹던 Meatball을 시켜먹었다.. ㅎㅎㅎ Ann Arbor떠난지도 어여 8년 – 8년만에 먹은 Potbelly는 잠시 날 Detroit행 비행기에 태웠다…ㅋㅋㅋ 사실 맨날 Meatball을 먹던 동기 형아 때문에 나도 어느새 Potbelly가면 meatball을 시켜먹었었다..ㅎㅎㅎ

어휴..얼렁 자야지.. Halo 후폭풍에 오늘밤도 죽어난다…:)

2015.11

BWW – The Wings bringing me back to Ann Arbor

WP_20140215_002

사실 생각해보면 그렇게 자주 가던 곳도 아니었는데 이상하게시리 BWW만 보면 자꾸 Ann Arbor생각이 난다.

기억에 선명하다.. State Street와 Washington Street에 있던 BWW… 🙂

MBA Classmate들과 당구도 치고, 한국 동기들과 술도 마시고, MAP친구들과 같이 앉아 NCAA농구도 구경하고 이젠 참 옛날일이 되어가고 있다..^^

2014.2

Final Good Bye: Bye Ann Arbor, Bye Detroit Airport, and Bye Michigan

결국 Michigan을 떠나는 날이 왔다.

정말 많이 그리워할 것 같다.. 항상 대부분 초조하게만 시간 보냈던 Detroit 공항.. 왠지 안타까움이 느껴졌고-그래도 돌아다녀보니 이만큼 훌륭한 공항도 드물다-, 비행기에서 밑에 바라보는데 Ann Arbor는 눈에 선명하게 보이고.. Packard St. 도 선명하게 보이고 그 위를 지나는데 눈물 핑 돌았다..

그동안 고마웠어요!

2007.6

Accident…

아휴.. Seattle에서 잘 지내다 오는데 비행기 취소되고 골치 아프더니 결국 사고가 나서… (흑흑 태현아..T_T) 와서 안그래도 짐싸느라 정신 없는데 병원신세까지 졌다..

Michigan 이 날 쉽게 보내주지 않는구나..-.-;

그래도 U of M Hospital은 참 좋다.. (뭐 오고 싶은 건 아니지만서도…-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