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harmacist

20200309_000733_HDR

허접하게 돈으로 좌우되는 미국 의약 시스템, 심각한 약 문제를 정말 평범한 -한편 동시에 피해자이기도 한 – 약사 한명이 풀어 해치는 이야기.. (본인도 아들이 약사러 갔다가 살해되는 비극을 격음..)

소설같지만 이게 사실이다…Netflix에서 꼭봐야할 하나의 명작..

Another great story/documentary from Netflix. At the end, a small town pharmacist’s passion tears down huge broken medical industry-wise system and greedy businesses around it. Felt sorry about his loss and salute to his passion.

Hard to believe but this is a non-fiction…

2020.3

 

 

Milkie Milkie Bingsu Cafe at Edmonds – The Last Dessert Before Corona Shutdown

20200314_132947

Happen to visit here at last Saturday after grocery shopping (well it is more of restocking) and this dessert end up being the last dessert we had at café (with ‘very distancing’ in the store) for foreseeable future period. -Just a day before governor’s order of restaurant shutdown.

Nice Bingsu with fine & crispy ice but their ice was not milk based, so I wondered why they are calling themselves as Milkie Milke

As US never opens up any infection source details of confirmed cases on Corona -only the numbers of confirmed cases and deaths by county with news of random people getting confirmations, I found myself feeling more nervous on being outside. Especially noticing the continued growth of confirmed case numbers (now Washington state just passed 1k) Now, I think the dessert I had at last weekend seems crazier & stupid idea than few days ago..

Also, after almost-two-weeks of ‘stuck at home’, staying at home feels more comfortable as fear of being outside becomes bigger than the challenges of ‘stuck at home’

Maybe this pandemic might end up creating lots of new 2020 Otakus who will refuse to get outside and stay at home with repetition of work & sleep after all things are settled.. (and I might be already one of those.. 🙂 )

결국 당분간의 마지막이 된 ‘가게에 앉아 먹는’ 디저트 (이제는 주정부에서 모든 음식점을 takeout 만 하게금 폐쇄해서 더이상 이렇게 앉아 먹는 ‘호사’는 당분간 불가능..)

우유 빙수도 아니면서 왜 밀키밀키지?

한편, 미국에서는 확진자에 대한 감염 관련 정보를 전혀 공개하지 않고 county별 확진자 사망자 수만 발표하는 관계로 점점 증가하는 수자를 보며 (오늘부로 Washington 주 1000명 돌파…) 진짜로 이젠 어디서 어떻게 걸릴수도 있다는 생각에 밖에 나가기가 무서워진다. 한편, 지금 보면 이렇게 주말에 먹은것도 진짜 간이 부은/미친 행동이 아닐까란 생각까지 든다…

이제는 슬슬 나가는것에 대한 공포가 집안에만 있는 따분함 보다 더 커지니 집에 있는게 마음이 더 편해진다..ㅡ.ㅡ;  이번 대공황은 결국 같은 방에서 자다 일하다만 하고 사회생활을 거부하는 2020형 오타쿠를 많이 양산하겠다는 생각도 들고 나도 그중 하나가 되어가는 느낌이다…

ㅎㅎㅎ

2020.3

Paper & Cleaning Section at Walmart

20200314_123338_HDR

Last weekend at Walmart in Lynnwood. WHY! WHY???

Okay.. I can understand hand sanitizer, wipes, and masks.. but why are people crazy on toilet paper rolls?  Every time I go to restroom I get nervous as we don’t have much left…

계속 이러다간 2-3주 있으면 손으로 X 딱을 태세…ㅡ.ㅡ 변기에 한번 씩 앉을 때마다 불안감이 커진다..ㅡ.ㅡ;;

2020.3

 

The Morning Mist

20200309_090123_HDR

Taken on the way ‘back’ to work at home, after dropping off the kids to school at one of last week’s morning. The beautiful morning mist must have no idea what this world is going thru…

지난 주 애들 학교 데려다 주고 집으로 일하러 돌아오는길..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면서 아침안개는 멋진 풍경연출..

2020.3

Trump Announcements

20200311_194213

Wow this is a strong. Closing the border, slashing the tax etc – regardless of anyone like him or not, Trump is extremely good at scratching the itchy part.

호불호가 갈리지만 어쨌건 트럼프 행정부의 실행력은 항상 설마~ (대유럽 국경봉쇄, 세금 감면) 했던것들을 진짜로 한다. (물론 실제 될지는 일어나기 전까지는 장담은 불가하지만….ㅎㅎ)

2020.3

Working Remote

20200310_133213_HDR

지난 목요일 오후부터 회사 권고사항을 지키기 위해 100% WFH

사무실에서 가져온 monitor와 mini bay를 laptop에 연결해서 쓰고 있는데 (휴 이거 안가져왔으면 진짜 큰일날뻔…) 정작 문제는 단순히 일하는 장소만 바꾼게 아니라는 점이다..

사실 필치못한 사정일 때 종종 WFH을 해오긴 했지만 -대면이 필요한 meeting은 일정변경하거나 아니면 아예 meeting이 거의 없는 날 혹은 내가 주재를 해야하는 meeting이 없는 날 식으로- 이제는 그게 아니다 보니 이런저런 애로사항이 가득하다..Communication에 더 신경써야하고 (안그래도 잘못하는디..ㅎㅎ) 메일도 더 잘써야하는디…

일도 많아서 거의 밥먹고 화장실 가는 시간빼고는 Guestroom에서 일하다 자다 일어나서 일하기를 무한 반복하고 있다.. (사진의 책상옆은 바로 침대..) 이게 무신 고시원도 아니고..ㅎㅎ

About a week of 100% WFH – I am so glad that I brought the extra monitor and mini bay to home to connect to my laptop 🙂 long term WFH without extended monitor would have been a nightmare 🙂

This longer term WFH has been imposing lot of fun challenges – had to face lots of messages and emails (which would have been a direct conversation at office) and extra emphasis on communication -which is always tough..

Back to continuous “in room” working and sleeping..:)

2020.3

 

 

Alaska Airlines 844: Lihue to San Jose

20200221_17210520200221_144813-collage

Bye Kauai – see you next time (don’t know when though..:) ) our hunt for bargain flight forced us to stopover at San Jose at deep in the night.. Alaska’s point to point (vs major hub and spoke) model always bring unexpected transits.. last time at San Diego this time at San Jose..

빠이 Kauai – 그리고 Kauai의 닭들.. 싼비행기표를 찾다가 결국 San Jose 경유로 오게되 야밤에 산호세 도착… Alaska항공은 대형 항공사처럼 Hub & Spoke가 아닌 관계로 종종 상상 이외의 곳에서 경유를 하게 만든다.. (지난번엔 San Diego에서 경유하게 만들더니 이번엔 San Jose..)

2020.2

Lihue Airport

20200221_135429_HDR

Time to get back to continent…but there was a terribly long wait – even with TSA Pre – got cleared off the security check and got the last call for the flight, although arrived at the airport nearly 1.5 hours before the flight.

국내선이니 한시간반이면 충분이라고 생각하고 왔건만 TSA Pre조차도 엄청 기다리다 결국 공항에서 냅다 뛰기로 비행기 탑승…

2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