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 Rainier National Park: Naches Peak Trail Loop

Smoke로 인해 밖이 노란색이되고 창문도 못여는 오늘과는 사뭇 다른 지난 월요일 Labor Day, 오랜만에 휴일을 보낼겸해서 Mt Rainier로 소풍을 다녀왔다.

(이날 오후부터 심지어 이 동네에서도 Wildfire가 시작되고 여기를 갔다온 도로도 불이 나는 바람에 폐쇄..헐)

Labor day day trip to Mt. Rainier – cannot believe things changed dramatically from this day with all the wildfires and smokes flowing in the area. – All the major roads we drove to get here and back to home was on fire at day after (SR 410, I-5, SR 167)

2020.9

Lake Crescent

Peaceful Lake Crescent

가는곳의 깊이에 따라 물색갈이 달라지는 Lake Crescent.. 우아하게 시작한 카누…… 였지만 가만 있다 보니 자꾸 호수 한가운데로 쓸려나가는 바람에 겁나게 노질하고 왔다..ㅎㅎㅎ

2020.8

Hoh Rain Forest at Olympic National Park

여기도 정말 몇년만에 온건지… 거진 Seattle처음와서 여기 저기 탐방차 다니던 시절 이후로 처음인듯..원래는 이끼 천국인데 건조한 여름에 오니 마른 이끼 천국이다.. 여기는 차라리 10월 이후에 오는걸 강추..

Hoh rain forest was a bit dry 🙂 but still great!

2020.8

Ruby Beach

“Washington’s Beach” reset the definition of beach for me 🙂 rock filled beach with fierce waves next to cliffs with pine trees. Finding myself liking these kind of beach reminds me I lived at here long enough 🙂 – along with my changed stance on winter rains..

내가 생각하던 Beach란 단어의 정의를 바꾼 Washington의 Beach. 자갈밭이고 몇년된지 모르는 백화된 나무 기둥들이 즐비하고, 바다 한가운데엔 기석괴석들이 튀나와있다.. 해무가 슬쩍 차있는 바닷가의 파도는 진짜 성난 파도가 뭔지를 가르쳐 주기도 함..

처음엔 진짜 이상하고 심지어 무서워했는데 이젠 이게 멋있어 보이니 겨울비를 좋아하는 된것과 마찬가지로 이동네 오래살만큼 산듯싶기도…

2020.8

Glacier National Park: Grinnell Lake Hike

20190830_130350-collage

Halo country V2 – Hike to Grinnell Lake – crossing 2 lakes & hikes to watch glacier and beautiful lake. The most easy and fun hiking, at the same time, the most irritating hike because of boat schedules and waiting line cutoffs from shxxy folks (yes I am talking about a fat man and his family with Tottenham Hotspur’s hat – wondered what they taught their kids with this classy behavior..)

제일 아름답고 쉬웠지만 한편 보트 일정 및 대놓고 새치기하는 인간들 때문에 개짜증도 났던 하이킹… 수준 이하의 저질 인간들은 어딜가도 꼭 있다.. 애들 보는 앞에서 대놓고 새치기하니 좋던?

2019.8

 

Glacier National Park: Many Glacier

20190829_172714-collage

운좋게 이 동네 숙소만 하루가 가능했고, 어차피 여기가 꼭 가봐야하는 곳인데다가, 주도로인 Going To The Sun Road 선상에 없고 동쪽에서만 들어갈수 있다고 해서 잘됬다 생각하고 찾아들어갔다.. 대만족.. 허나 가는 길은 아주 개판 5분전..뭔길에 아스팔트길에 빵꾸가 많은지…ㅎㅎ 나름 피해다닌다고 시도는 했지만 몇번은 차 박살나는줄 알고 엄청 걱정..ㅎㅎ

태양으로 가는 길을 나와 밥이란 동네를 지나고.. ㅎㅎ 많이 빙하촌을 찾아갔다.. ㅎㅎㅎ Wifi도 없고 전화도 안되고 TV도 안나오는 숙소라 푹 잘 쉬었다..ㅎ

Among National Park Services’ descriptions on this area of the park, two statements caught my eyes after visiting here…:)

  • Many people consider this area the heart of the park. Massive mountains, active glaciers, sparkling lakes, hiking trails, and abundant wildlife make this a favorite of visitors and locals alike.
  • The access road into the valley is rough and potholes abound. If you are driving a vehicle with low clearance use extra caution.

Both are 1000% true. 🙂 Getting here from entrance with car was a fun ‘drift’ of escaping potholes but it was a paradise and worth of having a night at here. Felt so lucky to get the last available cabin at here… 🙂

20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