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N Ori or Kim Nori or whatever

얼마전에 코스트코에서 무심결에 픽업한 김….잠시 노리라고 한거에 격분(?)했다가 Kim을보고 웃으며 집었다…

근데 자세히 보니 눈물없이는 볼수 없는 작명자의 고뇌가 보인다…

미국 사람들은 김을 노리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으며 이걸 스넥대용으로 하는 사람들도 많아서 그런지 Snack도 강조 해주시면서 덤으로 판다까지 그려넣어 주셧다.

도데체 국적이 뭔가 싶은데 뒷면에는 자랑스레 Product of USA

Found a funny named sea weed at Costco…confusing country of origin with names and logo character and at the back it say Product of USA with the biggest characters 🙂

2023.5

Tokyo Shoyu Ramen

One accident find at Costco turned out to be a better than expected like Geno 🙂

사실 라면 맛의 최고봉은 항상 한국 라면이란걸 당연시하지만 가끔 한국라면이 너무 자극적이라고 느껴질 때가 있었는데 코스트코에서 발견한 일본 쇼유 라면…

사실 어쩌다 동네에서 일본 라면집을 가면 대부분의 집들이 돈코츠기반이어서 너무 기름진 나머지 항상 쇼유하면 혹시나 하고 기대를 하는 이상한 습관까지 생겨버렸다…항상 이데는 20년전…. ㅎㄷㄷ… 동경 놀러갔을 때 우연히 먹었던 중화면 맛을 기대…

항상 일본 라면은 면발이 한국라면에 비해 텁텁하고, 맛이 어설픈 돈코츠 국물 흉내를내거나 아니면 국적불명의 미국식 beef 혹은 chicken이고 스프외엔 아무것도 없는 무성의함에 항상 거들떠도 보지 않았건만 이번엔 쇼유란말에 속는셈쳐보자하고 샀다. 하필 집에 숙주도 있고해서 올려먹으니 나름 괜찮네..ㅎㅎ 마치 Geno Smith 같다…ㅎㅎㅎ

2022.11

Costco at 5.199

Living in the world of inflation or end of the world- now, even Costco in Washington state is above $5 😦

일주일만에 다시 기름 넣으러간 Costco – 지난번에 직감하다시피 이제 5불을 넘어주셨다-…. 1주일 사이에 갤론당 20 센트 먹어주셨다.. (지난번은 Redmond였고 오늘은 Kirkland였지만 원체 둘이 가까우니 두 warehouse간의 가격차는 없을듯…)

물론, 이제 곧 10불찍을거라는 California이런데보단 저렴하다는데 감사하며 산다…. 요즘 어디가서 영수증을 받아보면 바이든 지지도 내려가는 소리 들린다… 결국 정치도 communication이고 마케팅인 세상에.. 무의식적으로 “트럼프가 대통령이었으면 이런 일이 일어나는 꼴을 보고 있었을까-아마 당장 Exxon이나 Chevron같은 Refinery들 조지고 사우디에 가서 난리치고 비축유 풀고 난리를 쳤을거야…” 하고 순간 가정적인 망상하는 나를 돌이켜보다가 트럼프가 – 항상 말도 안되는 논리로 자기 공적에 붙이는 데 혈안이었지만- communication이나 마케팅은 기똥차게 잘했다는 생각..

Inflation의 세상 혹은 말세에 살다보니 별 이상한 생각까지 다드네… 이제 오르지 않는건 내 401k 계좌의 금액과 내 월급밖에 없구나란 생각만 든다…T_T

2022.6

$4.99 per Gallon

마지막 보루인 Costco마저 이지경… 이제 조만간 Odyssey만땅채우면 100불 넘어가겠구나…정말 Hurricane Katrina때 최고로 올랐던게 Ann Arbor에서 4불 XX로 기억하는데 inflation에 전쟁까지 겹치니 이런 광기 가득한 날이 다시 오셨다..

Can’t believe today might be one the last day of buying a gas per gallon under $5 in foreseeable time…crazy days have arrived with inflation and war

2022.6

SunBerry Farms Passion Orange Guava POG Nectar

옛날부터 구아바가 들어간 쥬스는 항상 찾아 먹어왔는데… 코스트코에서 아무생각없이 집은 POG 쥬스… 어디 멕시코나 어디서 만들어 수입했나 싶어서 봤더니….. Brighton, MI?!! 물론 거기서 만들었을까 싶다만 어쨌건 제조사의 주소는 Brighton – 열대 과일 음료를 파는 회사가 Michigan에 있는건 좀 이해가 잘 안되긴 한다만은 덕분에 잠시 추억의 기차를 타고 Ann Arbor에 갔다왔다…ㅎㅎ

I cannot avoid any POG juice as it contains Guava – picked this one up from Costco and even surprised to find out the company’s address is shown as Brighton MI..What?! POG juice from company addressed in Brighton.. 🙂

Enjoyed the taste of juice and memory train ride to of US-23 from Ann Arbor to Brighton (Funny fact: most of my Brighton memories are actually from Costco Warehouse at there:) )

2022.6

Hot Topokki/매운 떡볶이

코스트코에서 업어와주셨다. ‘태경농산’이라는 농심하고 똑같은 로고를 쓰는 회사의 제품이라 살까말까 깊은 고민하다가…. (매운 즉석 제품은 하도 캡사이신 기반으로만 맛을내서 짜증) Made In Korea란 표식 하나 믿고 버리는 셈치고 사와서 개시…

생긴건 좀 엉성해 보이고 양도 좀 아쉽게 작은데…한입 먹어봤더니…

결론: 이거슨 대박…..

6개들이 박스 뜯은지 몇일 애들이 반이상 먹었다… -_-;

뭐 사후결론은:

1) 고추장 base로 만들어 나같은 캡사이신 극혐자에게 딱좋다.. 2) 태경농산은 농심의 자회사이더라…. 3) 역시 한국음식은 마데인코리아가 좋다 (지난번 대상 김치라면이 태국산이어서 인지 맛이 좀…) 4) 한입 먹으면 양이 적은게 더 아쉬워지는데 뭐 야밤에 간식거리양으로는 딱좋다..

Maybe the best or the closest authentic tasting instant microwavable Tokpokki (spicy rice cake) I found; made by one of the sister companies of Nongshim – from Costco

Wish it was a bit bigger than this… 🙂

2021.12

Flat Tire & Bus Ride

아쉬….. 타이어가 빵꾸난 바람에 미친듯이 살살 운전해서 땜빵할곳에 차를 가져갔다.. 덕분에 집에 오기가 애매한 위치라… 정말 오랜만에 버스탑승…그래도 지나가는 사람들이 다 창문 내리고 손짓하면서 신호보내주고 창문내리고 말걸어주고 하니 세상이 척박하지많은 않다는 느낌…

Oh…. Flat tire at home made me a crazy drive to repair and first ever ride of public transportation since pandemic. One fun aspect of driving or crawling with flat tire is… you have an opportunity to talk to tons of good Samaritans who let others know “Your tire is flat!!”

義美黑糖珍奶 – 의미흑당진내/I-Mei Brown Sugar Pearl Milk Ice Bar

Another trial of Taiwanese brown sugar milk tea ice bar from Costco. This one was an absolute WOW experience in taste.

코스트코를 활보하다 만난 또다른흑다아이스크림…물론 일전에 먹은 다른 회사 제품의 동일한 아이스바도 맛이 없진 않았지만 뭔가 아쉬운점이 있었는데 이건 한입물자마자 하나 더 꺼내게 하는 맛이었다.. 쫀득한게 마치 식감으로는 메가톤바 보다도 더 쫀득한 느낌.. (메가톤바를 먹어본게 몇년인가?)

202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