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aska Airlines 329: San Jose to Seattle

screenshot_20200222-14374320200222_115350

Simple하고 밝은 design이 좋은 San Jose공항….자 finally arrived back at home after a week in island.

2020.2

Alaska Airlines 844: Lihue to San Jose

20200221_17210520200221_144813-collage

Bye Kauai – see you next time (don’t know when though..:) ) our hunt for bargain flight forced us to stopover at San Jose at deep in the night.. Alaska’s point to point (vs major hub and spoke) model always bring unexpected transits.. last time at San Diego this time at San Jose..

빠이 Kauai – 그리고 Kauai의 닭들.. 싼비행기표를 찾다가 결국 San Jose 경유로 오게되 야밤에 산호세 도착… Alaska항공은 대형 항공사처럼 Hub & Spoke가 아닌 관계로 종종 상상 이외의 곳에서 경유를 하게 만든다.. (지난번엔 San Diego에서 경유하게 만들더니 이번엔 San Jose..)

2020.2

AS463: Los Angeles to Seattle

20171208_14374620171208_14405020171208_15224620171208_163914

AS463 Los Angeles to Seattle: Another Eskimo ride to come home with beautiful sunset by leaving sunny Los Angeles behind. (plus sky view of San Francisco Bay Area)

따뜻한 LA의 햇빛을 뒤로 하고, 멀리서 San Francisco도 보다가, 석양을 맞으며 시애틀 도착으로 출장끝… 🙂

2017.12

Alaska 2250: San Jose to Seattle (via Reno)

20161231_094433_hdr20161231_103346

오랜만에 타게된 경유하는 Bombardier 쌍발 비행기와 Sisters of Cascade …

가격도 괜찮고 편명이 하나라 쌍발이라 좀 느린가 보다하고 별생각없이 예약했는데 알고 보니 Stopover가 1번 있는 비행편이었다.. 비행기 탄지 30분만에 다시 리노에 착륙해서 자리에서 그대로 20분 기다리다 다시 이륙해서 시애틀 도착..

Back to home via soon-to-be-retired Bombardier aircraft flight…

2016.12

I-5 & Pacheco Pass

20161230_16162520161230_16544220161230_17170520161230_173102

Last part of road trip coming back to Northern Cal for flight back to Seattle..

끝없는 황무지(황무지라 쓰고 소똥밭이라 읽는…) 돌아온 길.. 마지막 사진에 혹시나 잡힐까 싶을까 하며 찍은 초승달도 잡혔네…

생각해보니 이 길이 10년전 인턴할 Yosemite가던 길인것 같다…

2016.12

San Jose, Googleplex, and green I-680

20161223_11073120161223_082149

20161223_07540620161223_161425

2016 연말 휴가의 시작을 산호세에 rent car를 픽업하러..-.-; (비행기 값이 너무 비싸..T_T) 들리면서 시작.. 정말이지 이 시기에 가족과 여행하는 건 “난 호구이니 벗겨드삼” 모드라는걸 300% 실감했다..

한편 이 동네에 겨울에 와본건 정말 오랜만인듯하고 주위가 녹색이 된 east bay의 고속도로들은 참 신기했다..

한편 경쟁사 한복판에 난입(?!)이라고 하기엔…. 뭐 어차피 안드로이드폰을 쓰니 고객이 방문했다 치자…ㅎㅎ

지인들의 대도시의 삶을 바라보며 난 참 시골쥐가 되었구나란걸 실감..

Start of 2016 year end holiday – 1st stop.. San Jose, California (to pick up rent car as my small fight back to crazy travel cost around the end of year…) Had a good coffee at closed Googleplex, and drove around “used to be always golden but turned green” freeways.

2016.12

Silicon Valley Key Chain

20161013_151110

Item acquired from last trip at San Jose Airport. Thought it got the right points of different-but-looks-similar cities. There are tons of smart/creative people in the world..

지난 번 여행의 득템… 아무 생각없이 보다가 재미있는 듯하여 산호세 공항에서 샀다. 이 디자인을 줘어짠 사람은 얼마나 고생했을까? 🙂

2016.10

Stanford & In-N-Out Burger

20161003_10305620161003_10473520161003_10474620161003_105033_hdr20161003_130021

마지막 일정으로 야자수 나무 대학에 가서 산책해주시고 야자수 로고의 버거 가게에 가서 “흡”하고 흡입후 시애틀행 비행기로 이번 어른들 모시고 관광버스기사놀이 끝..

시애틀의 동지들 이제 고지가 얼마 안남았습니다…… ㅎㅎ  In-N-Out Burger inches north in Oregon

Finally, as a last stop before heading back to San Jose Airport, we stopped by Palm Tree campus and this inspired us to stop at Palm Tree themed burger as well.

Comrades in Seattle, now, it finally crossed into Oregon.. 🙂

2016.10

Seoul Gom Tang/서울곰탕

20161001_213424

많은게 바뀐 Santa Clara에서 10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아 반가웠던 서울곰탕….세상에 궁전 BBQ도 없어지다니.. 문득 옛날에 인턴할 때 친구와 수육에 소주한잔 하던 생각이 퍼득..

흑.. 갈려고 한건 아니였지만 지나가면서 잘있나 하고 봤던 인턴 시절 나의 싸구려 favorite 엘카미노의 요시노야도 없어졌다능..흑..(돌아오고 보니 쿠퍼티노엔 아직 있구만..ㅎㅎㅎ)

Things have changed a lot in Santa Clara from about a decade ago-when I was here as an intern :), but nice Seoul Gom Tang sustained and was still standing there..

201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