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evue Youth Symphony Orchestra Concert at Bastyr University Chapel

말들이 많지만 이 동네에는 신기한 학교 Bastyr란 학교가 있는데, 이 학교는 자연치료(허벌 사이언스, 자연치유 & 대체 의학)를 표방하는 의대 아닌 의학을 가르치는 -그래서 혹자는 사파까지라고도 이야기하는 신기한 학교이다. 근데 이학교는 위치가 Lake Washington한편의 숲속에 있는 옛 사제 수도원-수도원은 폐쇄되었고 지금은 주립공원임-에 터를 잡고 있다.

한편 수도원 메인 건물은 이제 주립공원내의 호텔 및 이벤트 장소가 되었고 … (ㅎㅎ 수도원이 호텔이된다니 실화인가 싶지만…) Chapel이있는 교회당은 이 학교가 인수하는 바람에 학교가 주립 공원안에 있으며 종교와는 관계없는 사립대학인데 종교와 관련되어 보이는 시설들을 가진 신기한 학교인데 시설이 이러다 보니 이런식으로 음악행사도 종종 빌려주는듯하다..

심지어는 옆에 숲이 있다보니 숲속을 걸으며 드림팀하는 챌린지 코스를 만들어 “팀빌딩/리더쉽” 행사도 하는데 예전에 Microsoft시절에 팀이벤트로 와 본적도 있으며 심지어는 인기에 힘입어 ‘한의대’과정까지 만들면서 이학교의 정체성은 정말 무엇인가 싶음…

BYSO concert at Chapel in Bastyr Univ’s Chapel hall. Bastyr has always been confusing to understand what this school exactly does but has a small but charming campus in old ‘seminary turned into state park’ campus 🙂

2022.11

‘Seattle’ in the directions :)

마침내 Portland를 지나 Washington주 진입 막판에 Washington에서 눈이 좀 내려 긴장하긴 했지만 그래도 무사 통과.. 단 도착 1시간전부터 Windshield Washer액이 다 떨어져서 차 앞뒷 유리창이 드러워지는걸 깨끗이 못딱아 좀 불편했지만 무사히 도착했다.

동네에 와보니 한파 및 폭설에 동네 골목길부터는 눈밭이었고 다행히도 집은 무탈…휴 🙂

이로써… distancing한답시고 차를 몰고서 5개주를 돌파하고, 6개 도시에서 잠을 청했으며 (연말에 expire되는 숙박권들 다 쓰고 왔다..ㅎㅎ), 다양한 음식들을 먹으며 (버거, 순대국, 고기부폐, 홍콩반점, 팟타이, 샌드위치, Brunch, 호텔 조식) 1개의 국립공원과 1개의 놀이동산을 거치고 수십개의 ‘령’을 넘나다가 Tax없는 곳 Outlet에 들려서 옷도좀 사고… 3,100마일 8박9일 여행 무탈하게 돌아왔다. 이제는 몇일간 휴식과 격리 그리고 새해 시작…

Finally home 🙂 I always feel I am at home whenever I start to see Seattle in the destination boards 🙂

2021.12

The one number only goes up…

(Screen capture from Seattle Times…)

I thought 1,000 / day was enough for this state but looks like the virus doesn’t think that way…ha…

나름 딴 동네보다는 잘 통제한다고 생각하는곳인데도 이렇다…휴…근데 이제는 이로인한 피로감이 너무 커져서 통제는 더 어려워질듯도함…

2020.11

Summer Road Trip 2019: Glacier National Park

201908_Roadtrip.PNG

20190901_222422

5 days & 4 nights, 3 States, 2 time zones, and about 1300 miles of driving – all decided at the night before departure 🙂 For surely, unplanned road-trip amplifies the memories and fun.

고되긴 하지만 Roadtrip은 Roadtrip이 주는 기억과 맛이 있다.

이번 여행은 더구나 대충 3일전쯤에 휴가를 쓸수 있는게 결정되고, 아이들 개학전 마지막 주말을 끼고 어디로 갈까를 고민하다 출발하기 전날 밤에 목적지를 결정하고, 일정 짜고, 급하게 예약해서, 우격다짐으로 가서 그런지 더 무계획이 주는 맛도 추가였다.

2019.9

 

 

g3 Red Wine Blend from Goose Ridge Vineyards

20190802_234241.jpg

Friday night works gets intense with a bottle of Washington/Columbia River wine. (Believe or not, people don’t realize Washington is #2 state of wine production behind California in US.. although it is distant #2.. 🙂

늦은 불타는 금요일 밤- 밀린 일하다 갑자기 욱해서 와인한잔 벌컥하면서 얼빨인채로 일하는중.. 원래 술먹으며 일하는 걸 극혐하는데 오늘은 그냥.. 최근에 맛들인 Blend Wine 까마시면서 금요일을 불태우고 있다..ㅎㅎ

20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