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a Original Tennis Classic Sneaker

테니스화를 사려다 이걸 사고 말았다..ㅎㅎㅎ 어쩐지… 테니스화 치고는 가격이 좀 싸긴 하네라고 생각했는데 테니스 전문화라기 보다는 옛날 테니스화의 디자인을 채용한 평범한 신발….ㅎㅎ 뭐 테니스 치기엔 나쁘지는 않을듯 싶으니 당분간은 테니스칠때 신다가 그냥 신고 다녀도 될듯하다..ㅎㅎ

한 때 거의 모든 동네의 학생들이 농구화를 끌고 다니던 시절… (이 시절 이 황당한 유행의 불은 -들어는 봤나 기억은 하나- LA Gear라고 끈 두줄로 묶은 농구화가 붙였고 곧 Nike 나 Reebok이 날라다니던 시절… 다들 농구화의 무거움/묵직함을 길에서 일부러 끌리는 소리로 내며 가오잡던 말도 안되게 웃긴 시절…) 돈 모아서 이태원에서 사서 신은 농구화가 이태리 브랜드로 나름 엣지 있었던 Fila였는데 당최 왜 Fila였을까? – 물론 어차피 Nike나 이런거 비싼 신발을 사기는 부담스러우니 (돈많으면 왜 구지 이태원을 갔으랴…ㅎㅎ) 차라리 아무도 흔히 신지 않는거라고도 사자는 심정으로 사고 만족했던 기억.. ㅎㅎㅎ

거의 30년만에 사주신 Fila가 되주셨다. 서울에서 농구화를 갖고 싶던 꼬맹이 중2병 환자는 시애틀에서 막내가 중2인 아저씨가 되었고, 이태리 브랜드라 나름 엣지있다고 생각했던 Fila는 사실상 한국회사가 되어 이 아저씨는 이걸 사며 나름 애국하는 마음으로 샀다고 생각하게 해준다..ㅎㅎ

Fila shoe -the last Fila shoe I had was when I was a wild teenager 🙂

2021.5

History in Closet Cleanup: 옷장 정리

20200702_125052-collage

옷장 정리중 발견한 유물급들 옷… 다 사연있는 옷들이다… 2006년 월드컵 경기보러 갔다가 San Jose에서 받은 Helio 티, 2010년 T-Mobile시절 Promo티, 2010년 삼성 갤럭시 S 첫모델 출시때 회사에서 받은 티, 그리고 1999년 대학4학년때 시애틀에 학교 행사 왔다가 잠옷을 안챙겨와 U District Bookstore에서 급하게 산 헐렁이 반바지.. (이때 이렇게 될줄 알았나…ㅎㅎ)

All historic shirts and pant found out during closet cleanup – Helio from 2006 Worldcup watching event, 2010 T-mobile Kids are Free shirt during T-mobile Add-a-line promo, 2010 Samsung Galaxy S-T-mobile launch shirt, UW pants I bought at University Bookstore at the Ave in 1999 as a event visiting student (and found out I didn’t bring my pajama pants) – never imagined I end up living at here 🙂

2020.7

 

The Two Popes

thetwopopes-20191122151202-18993

아무래도 가톨릭 신자가 아니어서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고 너무 어려우면 꺼야지 하고 틀었다가 훅 들어가 끝까지 눈을 못떼고 봤던 영화 – Vatican City의 어마어마한 영상미와 멋진 배경음악… 그리고 두 성직자의 성직자와 인간 사이의 고민/질문이 계속되는 내용에 몰입도가 훅치고 들어오는 끝장 영화였다.. 종교의 차원을 떠나서 강추… 한편 마지막 월드컵 결승장면은 영화를 끝내며 미소를 준다..

영어/독일어/스페인어/이태리어 그리고 난 정말 뭔말이지 하나도 모르는 라틴어가 마구 섞여서 대사들이 진행되는데 감탄도.. Netflix 명작 하나더 추가…

Hesitated a bit before watching this movie, as I am not a roman catholic but absolutely one of the hidden jewel of Netflix. This movie nicely brought the questions between being human & priest with beautiful sceneries of Vatican City & music- making me wonder what is the distinction between fiction and non-fiction. Plus the details in the movie of mashing multiple languages up (English/German/Spanish and others..:)) is another fun point to watch..

If you follow football/soccer, don’t turn off this movie till you see the last scene…

2020.3

 

Snoqualmie Pass: Silver Fir and Summit East

20200215_095941-collage

잘타고 왔긴 했는데 실력도 없는 주제 이제는 점점 눈이 끈적하다고 투덜대는 나를 보게 된다..ㅎㅎ

Need to remind myself on the fact that I can do skiing at this close location from home is still a big privilege (with this stupid skill level 🙂 ) – and I should be thankful on this although the snows are sticky/wet.. 🙂

2020.2

Grouse Mountain

20191225_133534-collage

Went to Grouse Mountain for Christmas day – few things I learned as first time visitor

  • Don’t have to worry about mountain driving – Cable car will bring you up to near peak of the mountain but this means a backlog on return down.
  • Due to the height things are totally different up at there although it is extremely close to the city – nice snow up at there
  • You gotta ride till the sunset at least + night ski give you the scenic view

Vancouver에서는 Cypress만 세번 갔었는데 이번엔 Grouse – 도시에서 가까운 훌륭한 스키장.. 기대이상으로 좋았던 설질과 죽이는 경치를 보고 스키를 탔다. 실력은 황이어도 주위 가까운곳에 환경이 좋아서 겨울 스포츠 호강은 계속되는구나..

2019.12

 

Facebook Advertised False Jersey Shop Site

20191203_14334520191203_14341420191203_143425

“The most funny internet thing of the year to me” happened today with one of the advertisement at my facebook. TLDR; False NFL jersey site obviously made from China was trying to fish me but just gave me a big laugh..

  • funny name of ShaunELITE Gaming’s posting… Huh?
  • Price of $29.9? You gotta be kidding me – if you want to promote your price, you usually advertise the price as either $29.99 or $29.90 not “$29.9” – this sounds like ‘off the boat’ (Yes I am one of the ‘off the boat’ although took an airplane….)
  • “Book Now” button at advertisement… booking what?
  • Site address was jerseyssc.com and further clicking the site’s various page showed .html page – haha this is so 90s
  • ‘Contact Us’ page showed two email addresses – one from domain name of customfansshop.com & one gmail address telling me “obviously I am a Chinese gmail user- maybe born at 1989” 🙂
  • ‘About Us’ page has typo on its own site name as “jrseyssa.com” and Under Armour is one word like “UnderArmour”

This ad and this ridiculously made fake site made my busy day LOL… 🙂

After big laughing – then “sadly” I was wondering whether this is the product of detailed scientific targeting – targeting someone who looked NFL (yesterday was MNF so I looked lots of Seahawks news) on the browser and whose English skills might be challenging..? Ah.. wait a sec – is it me? 🙂

Facebook에 말도 안되는 가격에 Black Friday 광고가 떠서 보다 빵터지게 웃었다…

일단 이름도 웃긴

  • ShaunELITE Gaming이름으로 posting
  • 가격이 29.9불 이란다.. 29.99도 아니고 29.90도 아니고..
  • Facebook 광고의 버튼도 “Learn More”도 아니고 “Shop Now”도 아니고 “Book Now” 란다…뭘 예약해야하나욤?
  • 그래서 간 주소는 jerseyssc.com.. site address에 .html나오는 쌍팔년도 각 보소..
  • Contact Us를 봤더니 NFL official이라믄서 customfansshop.com 주소 혹은 gmail 주소.. 아마 89년생 후이린빙씨가 작업한듯..ㅎㅎ
  • About Us도 가관.. 설명 중 심지어 자기네 web page 주소도 틀리게 써놓고…ㅋㅋㅋ UnderArmour 는 Under (space) Armour인데…

신나게 웃고 나니 갑자기 이게 고도의 타케팅 – 어리버리한 영어 못하는 아시안을 타겟으로 한 광고일수도 있다는 생각에 갑자기 서글퍼지고 소름졌다..우씨…

201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