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chmond Olympic Oval & Richmond Olympic Experience

20180225_14101220180225_12321720180225_12413120180225_133740

2010년 Vancouver올림픽에서 이승훈 이상화 모태범 선수들이 금메달을 땄었던 빙상 경기장이 지역 체육시설과 올림픽 박물관으로 바뀌었다.. 지난번 Whistler갔다오는 길에 Richmond에서 배불리 딤썸먹고 들러봄직…

단 대부분의 올림픽 역사관은 장소가 장소인 관계로 캐나다의 올림픽 이야기가 80%… 나름 쌍팔년도에 세배돈 모아서 보러갔던 서울 올림픽 남자 100m결승의 벤존슨 이야긴 안나오나?

Old Olympic Speed Skating Oval is now transformed as community rec center & olympic museum – but all Canadian Olympic history.. 🙂 (There were no story about Ben Johnson!!!)

2018.3

Advertisements

Whistler!!

20180222_182219-COLLAGE

Finally checked one of my lifetime bucket list – Skiing at Whistler.

이제 죽으면 한이 되었을 항목 하나 삭제… 실력도 없는데 꼴에 너무 좋은데서 타서 몸만 베리고 온 느낌…

@Whistler, BC

2018.2

 

Raisu @Vancouver, BC

20171124_122050-COLLAGE.jpg

Checked the “limited quantities of bento box” thing in Vancouver, BC – My question is why not in Seattle?

2340 4th Ave, Vancouver BC V6K 1P1

이제는 슬슬 지겨울 정도로 자주간 Downtown/Robson말고 다른데를 시도한다는 차원에서 간 “점심 도시락 한정 몇개” 하는 일식집.. 이런건 왜 시애틀에선 안하지? 🙂

2017.11

 

Bellingham International Airport

20160214_165114(1)20160214_165124

Good Price Hunting landed me to visit Bellingham Airport (aka South Vancouver.. 🙂 http://www.usatoday.com/story/travel/flights/todayinthesky/2016/02/08/buffalo-bellingham-us-airports-court-canadian-fliers/79842960/ ) – a perfect Southwest model airport – small & less-crowded airport. 2 pics above shows all the airport – single floor departure and arrival. So this airport maybe the smallest airport – with only 5 gates- I have ever been to (even smaller than Long Beach airport in LA)

But, very clean and “looks like recently renovated” airport and smooth (thanks to no crowd) check-in & security process and quick boarding (there is no ramp at the gate – you just walk up) no wait during any process 🙂 Definitely worth of 2 hours drive if you have price bargain when compared to departing from Seattle.

아이들 학교 mid winter break를 맞이하여 가는 여행일정을 짜면서, 비행기 표값 아낄려고 모험하듯 예약한 벨링헴 공항 출발 – 대박 성공이다.. 비록 집에서 2시간 운전해서 가야하지만 (집에서 Seattle 공항까지는 25분) ZERO waiting on everything.. 🙂 진짜로 하나도 안기다렸다.. 발권부터 검색대 그리고 탑승까지.. 표값이 괜찮다면 시애틀에 사는 사람에겐 물론이거니와 (세상에 주차도 공항내나 외나 엄청 싸다..-_-) 벤쿠버에선 must로 고려해야하는 공항으로 강추..

20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