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in Closet Cleanup: 옷장 정리

20200702_125052-collage

옷장 정리중 발견한 유물급들 옷… 다 사연있는 옷들이다… 2006년 월드컵 경기보러 갔다가 San Jose에서 받은 Helio 티, 2010년 T-Mobile시절 Promo티, 2010년 삼성 갤럭시 S 첫모델 출시때 회사에서 받은 티, 그리고 1999년 대학4학년때 시애틀에 학교 행사 왔다가 잠옷을 안챙겨와 U District Bookstore에서 급하게 산 헐렁이 반바지.. (이때 이렇게 될줄 알았나…ㅎㅎ)

All historic shirts and pant found out during closet cleanup – Helio from 2006 Worldcup watching event, 2010 T-mobile Kids are Free shirt during T-mobile Add-a-line promo, 2010 Samsung Galaxy S-T-mobile launch shirt, UW pants I bought at University Bookstore at the Ave in 1999 as a event visiting student (and found out I didn’t bring my pajama pants) – never imagined I end up living at here 🙂

2020.7

 

Hale’s Red Menace Amber Ale

20200508_234402

어차피 캔으로 먹으니 색을 잘 모르지만 “난 공산당이 싫어요” 적맥주….ㅎㅎ 그나저나 코로나 이후로 집에서 야밤에 일을 많이 하다 보니 혼술 혹인 일하며 술마시는 빈도가 슬슬 늘어난다….

Interesting name for Red beer…

2020.6

Palladium Pale Ale

20200419_023035

요즘 인간적으로 너무 일이 많다.. 항상 서울에서 컨설턴트 하던 시절만큼 업무량이 많던 시절이 있으랴 했는데 요즘들어 그 기록을 깨는거 같다..

사실 24시간에서 먹고 자는 시간 빼고 잠시 숨좀 쉬러 house maintenance (잔듸 관리, 덱 관리)하는 한시간 정도의 ‘휴식’ 말고는 거의 항상 일하는중..-.-; 그러다 보니… 금요일 야밤에는 -토요일날 아침의 꿀맛같은 아침잠 + 최소한 토요일은 일하지 않으려는 의지로 필살기로 일한다- 옛날 서울 시절 습관(?)이었던 맥주 하나 까서 음주노가다.. (맨날 막내야 편의점에서 맥주사와라 하던 당시 권부장님…ㅎㅎ 사업 잘하고 계시곘지?..)

Crazy amount of workload in recent days are breaking my personal records of work hours I set during the old days of consulting in Seoul. Those days, Beer at office desk, was a great energy boosting companion or at least a small escape from the treadmill.

As the record high working hours continues day by day, naturally, that habitual ‘escape’ has also come back. 🙂 Beer is perfect for my Friday midnight oil burning – plus, a great energy/hope booster that I can enjoy the sweetest Saturday morning sleep & be unplugged for work on Saturday at least… 🙂

2020.5

 

Shelter’s Jay

20200504_164559

오 이 잘생긴 새…. 여지껏 Blue Jay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Blue Jay는 이 동네에 살지 않고 이 녀석은 얼굴이 까매서 뭘까하고 찾아봤더니 그 사촌 쯤 되는 Shelter’s Jay이구나

근데 이 새 이름이 한글로는 “어치”라고? 참 fishy한 이름은 가진 새…구나..ㅎㅎㅎ

I have always thought this was a Blue Jay and found out Blue Jay actually doesn’t live in western part of this continent.. and learned this guy’s name being Shelter’s Jay

2020.5

 

Burger King $12.99 Family Bundle

20200405_130228

Another ‘Deal because of Corona for the Family’ at last weekend. 🙂

Total 6 burgers (3 Whoppers & 3 Cheese Burgers) + 3 Fries = $12.99+Tax – not bad for our family (with 2 furiously eating boys..) and has been a while to enjoy BK’s Whopper.. (You need a Burger King’s App to claim this deal..)

Cleared off one more meal with nice $12.99+Tax

지난 주말 버거왕 ‘코로나’ 패밀리 딜을 사다 먹었다…  (한때 옛날 서울에서는 거의 하루 건너 먹던 시절도 있었건만.. 진짜 오랜만에…)

뭐 버거 6개(와퍼 3 치즈버거 3) 에 감자 3개까지 12.99+Tax 너무 많지 않나 걱정했건만 우리집 ‘불타는 청춘’ 형제가 ‘쳐묵’하시는 바람에 딱 적당했다.. 나쁘지 않은데란 생각으로 즐겁게 한끼 또 해결… 🙂

2020.4

Folgers Coffee

20200406_144140

WFH하다 보니 내가 coffee를 얼마나 마시는지 새삼 알게된다. 보통집에선 Espresso machine에서 내려 먹었는데 아무래도 일하면서 마시는 coffee는 질보다 양이라 오랜만에 내려 먹는 coffee를 사야겠다 싶어서 고른 Folgers..

대학 시절 미국 Iowa 시골 기숙사에서 수없이 내려먹던 추억이 떠오른다.

Another thing learned/reminded via WFH is the fact I drink a lot of coffee… As the volume of coffee I drink cannot be sustained with Espresso machine which has been the usual go-to at home, decided to buy a can of drip coffee – can’t recall the last time I bought the drip coffee. 🙂

Folgers drip coffee reminded me the old days in the dorm in Iowa..

2020.4

Working Remote

20200310_133213_HDR

지난 목요일 오후부터 회사 권고사항을 지키기 위해 100% WFH

사무실에서 가져온 monitor와 mini bay를 laptop에 연결해서 쓰고 있는데 (휴 이거 안가져왔으면 진짜 큰일날뻔…) 정작 문제는 단순히 일하는 장소만 바꾼게 아니라는 점이다..

사실 필치못한 사정일 때 종종 WFH을 해오긴 했지만 -대면이 필요한 meeting은 일정변경하거나 아니면 아예 meeting이 거의 없는 날 혹은 내가 주재를 해야하는 meeting이 없는 날 식으로- 이제는 그게 아니다 보니 이런저런 애로사항이 가득하다..Communication에 더 신경써야하고 (안그래도 잘못하는디..ㅎㅎ) 메일도 더 잘써야하는디…

일도 많아서 거의 밥먹고 화장실 가는 시간빼고는 Guestroom에서 일하다 자다 일어나서 일하기를 무한 반복하고 있다.. (사진의 책상옆은 바로 침대..) 이게 무신 고시원도 아니고..ㅎㅎ

About a week of 100% WFH – I am so glad that I brought the extra monitor and mini bay to home to connect to my laptop 🙂 long term WFH without extended monitor would have been a nightmare 🙂

This longer term WFH has been imposing lot of fun challenges – had to face lots of messages and emails (which would have been a direct conversation at office) and extra emphasis on communication -which is always tough..

Back to continuous “in room” working and sleeping..:)

2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