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i’s Ethiopian: Beef Siga Wat

20191025_121028_HDR.jpg

요즘 회사 rotation 외부 식당 코너에 종종 등장하는 이디오피안 점심 메뉴 – 매번 비싼 가격에 아니다라고 하다가- 이 기회에 맛이라도 한번 봐야하는거 아닌가 하고 맛을 봤다. 생각해보니 처음 먹어보는 아프리칸 음식인듯..ㅎㅎ 입맛이 아재가 되어가는건가 아주 확끌리지는 않았지만 그냥 담백하게 먹을만은 했다.. 🙂

First African dish from cafeteria’s rotation restaurant menu.

2019.11

 

Chicken Tikka Masala & Butter Chicken

20191016_125600

+ Bunch of cilantro, Ginger and Onions. Nice lunch from company’s cafeteria…

오랜만에 장을 회사 카페테리아에서 파는 강한 음식으로 채워주기.. 인도 음식을 먹을땐 항상 서울에서 종종 갔었던 (동시에 가격에 분노했던) 강가가 떠오른다…ㅎㅎ 물론 서울 갈때 강가를 갈일은 이젠 없겠지만 아직도 그런지 궁금…

2019.10

Standard of Business Conduct

20190913_104037.jpg

회사에서 일년에 한번 하는 직원 의무 교육.. 처음엔 이걸로 드라마를 쓰네하고 그랬는데 올해가 벌써 이 시리즈의 세번째 마지막 에피소드였다.. 약간은 막장 풍 이야기도 있지만 지루할수 있는 뻔한 교육 재미있게 만든 노력과 창의성에 경의를 표하면서 내년엔 어케할찌 궁금..

Maybe this was the most innovative series of training Microsoft made – they created a series of drama for Standard of Business Conduct and this year was “season finale” season 3 🙂 Big respect on the effort and creativity to make yearly training not-so boring. Now, I am curious how next year’s training will be after this story is over..

2019.9

 

 

Avengers: Endgame

20190425_12424120190430_120022

No Spolier 🙂 Nice and long movie & company event (thank you engineering team).. and the movie story had interesting setup for future stories..

회사에서 -우리팀은 아니고 엔지니어링 팀께서… – 친히 이벤트를 열고 우리까지 불러줘서 감상..

어두운데서 3시간 보다 나오니 남은 하루 졸려서 힘들었다..ㅎㅎㅎ

2019.5

Cafeteria Lunch: Being Taxed vs Increasing by 10%

20190213_124040

Despite outcry on this, company is saying this is “just imposing tax” 🙂

Now, I would lunchbox, skip, or drive out as much as possible.. 😛

마이크로소프트판 – 아마존처럼 주식이 오르는것도 아니고 F나 G처럼 밥도 안주는디 그닥 맛있는지도 모르겠는 점심 가격 또한 이런식으로 올린다… 정말 이젠 10불 이하로 점심 먹기 힘들어진듯.. 흥..10불주고 먹을거면 밖에 나가서 맛좋은 Pho나 매일 먹던가 해야지 이거원..

2019.2

2019 Seattle Snowpocalypse 2.0

20190208_173601

Big lesson learned after 2nd winter snow storm in one week: Never say “This winter has been warm with less rains and no snow” 🙂 Usual 15-20 min drive back to home became 4 hour scramble with ad-hoc detouring, endless wait, and 1st gear uphill driving..

이번주 시작을 깜짝 눈폭탄으로 했는데 주의 마지막도 눈폭탄으로 오는 구나.. 다시는 겨울이 비도 덜오고 따뜻하고 좋네 머시네 이야기 하지 말아야겠다.. 🙂

평소에 15-20분 걸리는 퇴근길… 시애틀 일대는 언덕과 경사길이 많은 곳이긴 하지만, 1년에 한번 정도 내리는 동네라 (어떤 겨울은 아예 눈이 없는 경우도..) 시에서는 사실상 주요간선 도로만 제설한다고 보면 되는데…  차가 지나갈 수 있는 길 찾아 빙글빙글 돌아 가고, 온동네 사람들 다 들어갈려고 기다리느라 밀리는 길 기다리고, 언덕길에 기도하는 심정으로 1단기어에 핸들 꽉쥐고 올라왔다.

다들 차를 언덕 밑에 버리고들 걸어 올라가는 와중에 4시간의 사투끝에 무사히 돌아온 집.. (고맙다 내 소둥이… 정말 네가 고생이 많다…흑) 사투를 끝내고 안도+홀가분으로 찍은 사진은 과정은 다 생략하고 멋진 눈꽃마을 같은 경치만 보여준다.. 🙂

20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