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정리

여전히 지저분한 내 책상에서 일본여행갔다 온 책자를 정리하다
다 모아봤다…..

나름대로 지나고 보니 빡쉬게 갔다왔구먼…저 여행안내서에 꽂힌 찌라시들을 보면…..ㅋㅋ
비록 이번엔 동경 Section에만 Tag들을 달아놨지만…
나중에 더 갈 기회가 있겠지? ^^
Wait for me Osaka, Kyoto and Saporo..

2004.1.24
@ 내 Desk 

Advertisements

When Harry Met Sally

오늘 본건 When Harry Met Sally…….

중학교때 하키스틱으로 무섭게 패대던 한문선생님이 이 영화는 언젠가 꼭 보라고 했던게 갑자기 기억이 났다..

진작에 봤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
한편 지금 보니 맥라이언 진짜 촌스럽네..ㅋㅋ 뭐 별로 좋아하는 배우는 아니지만서도…^^

사람과 사람간의 communication..특히 남성과 여성간의 communication이 how it works를 보여주는 영화인거 같다…

그리고 요즘은 왠지 Metropolitan이라고 싫어하던 New York에서 살아봤음 좋겠다는 생각이 종종드는데, 이런 생각에 불을 더 붙인 영화였음……-_-;;;;;

음력설 연휴의 첫 time에….

2004.1.21

Project를 하나 또 보내며..

자그마치 17개월 – 물론 Phase는 2번으로 나눠서 진행되었지만-
내 일생에 가장 길었던 project였던 SYC project가 서서히
끝나가는게 최종보고를 40시간 가략 남긴 이제야 보인다…

그저께 아부지왈:
“구두좀 바꿔라 낡아 떨어지겠다…-.-“
을 듣고 생각해 보니, 어리버리하게 종로5가에 내려 SYC로
처음 출근하던날 신었던 새 구두였는데 이젠 구두 하나 다
까먹을 시간이 흘렀음을 새삼 느껴주심…

개인적으로는 제대로된 CRM Project 한번 해보겠노라고
나름대로는 목표를 세우고 임했던 Project이며…짧지 않았던
기간이었던 만큼 이래저래 다양한일도 많았었던 Project
이었는지 싶다…

나름대로
– 우리나라 제조산업에 대해 고민하고…
– B2B 영업환경에 대해 고민하고…
– 과점시장하에서의 Sales의 Transformation에 대해 고민하고…
– Package Oriented 된 Process Innovation에 대해 고민하고…
– Operation CRM과 Analytic CRM에 대해 고민하고…
– Change Management에 대해 고민하고…
– Project를 하는것+Managing하는것에 대한 고민도 많이하고…
– 궁극적으로는 Business Value에 대해 고민 많이하고…

고민만 하다 끝난 감이 없잖아 있기는 하지만…

많은 사람들을 만나
수없이 많이 웃고 울고 싸우고…
수없이 많이 전국 방방곡곡을 뛰어다니며…대전을 밥먹듯이
왔다갔다했으니…-.-;;;
가본데만 쳐도…서울의 본사 및 사무실 1곳, 워크샵갔던
속초/강릉, 평창, 대전, 광주, 전주, 대구, 부산, 마산, 천안,
아산/평택……….머리속에 획지나가는구랴…

변한건 내 차의 늘어난 Mileage와 낡아진 구두뿐만은
아니겠지라는 생각도 잠시 해주시고..

Project가 하나 종료되는 이시점 좀더 성숙해진 나를 막연하나마
기대해본다…..

Can I…?

2004.1.14

꿈 해몽…

오늘 아침 아주 황당한 꿈을 꾸었다…

1. Narita Express를 타고 서울로 진입했다..-_-;;
(아마 최근에 갔다온 일본에서 요꼬하마역에서 본 2층 열차였던
Narita Express의 영향인듯..)
2. 서울에 기차를 타고 다니고 있는데..광화문 정문을 바라볼때
왼편이 온통 검은 연기에 불바다였다..-.-;;;
(반지의 제왕을 본 영향인가? -_-;;;)
3. 서둘러 창문을 닫고 숨죽이는데 어느새 내가 길을 걷고 있었다..
4. 철거원들이 사람들이 있는 집을 다 철거하여 폭삭 무너뜨리고
있다..(뉴스에 나온 상도동 철거현장 중계방송 영향인겐가? -_-;;)
== 마지막이 압권임..-.- ==
5. 으메 끔찍헤 하며 걸어가고 있는데…………….
(마치 미스터 프로드인냥..) ………………..
…………………………………………………
개 한마리가 옆에서 엄청 짖어댔다….-_-;;

해몽좀 부탁해요…-.-;

오하이오 고자이마스…

tokyo-map-big

이런저런 좌충우도르 하며서 동경에 다녀왔수므리이다….

앞으로 갈사람은 참고하시얍…

– 제1일: 1월1일
20:30 집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출발:공항행 버스는 대략 9시즘에서 다 끊겨서리…^^
22:00 인천국제공항 도착
24:00 강션수와 만나 텅빈 공항에서 퍼지며 1차 노숙자 놀이..-.-;;

-제2일: 1월2일
0:30 여행사 직원으로부터 Ticket수령..전세기라 자리Ticketting까지 다 되어있었음..
1:00 강션수와 본격적 2차 노숙자놀이[벤치눕기신공득도..-.-]
1:30 출국수속/면세점 상품수령
3:00 강션수와 3차 노숙자놀이……-_-;;[다양포즈신공..-.-]
5:00 비행기에서 졸다가 동경하네다공항도착.. 도착할때 왼쪽 창밖을 꼭 볼껏~~~
6:00 입국수속: 괜히 일본말 하는 사람은 까다롭게 굴더라…
7:00 신주쿠 도착[공항-하네다모노레일-하마마스쵸-JR야마노테-신주쿠]
8:00 휴가기간이라 썰렁~한 도심 Office Town방황..-.-;;[신주쿠 서구: 빌딩 구경, 공원노숙자 구경..-.-]
8:30 굶주림에 지쳐 헤메다 요시노야 발견…^^ 정신없이 밥먹음..-.- 주문방법은 아주 간단..[규동+미소…] -_-;;;
9:00 신주쿠 동구로 이동…..[온백화점에 줄선 사람들 구경..-.-;;;;;]
9:30 역앞 Alta Vision구경
10:30 유흥가 가비키쵸 한바퀴 돌아주시고..아침의 유흥가는 전세계 어디나 같은듯…ㅋㅋㅋ
11:00 화원신사 구경..처음본 신사..일본에 와있음을 느낌…-.-;;;
11:30 신주쿠교엔 찾아감….신정연휴로 휴관..대략난감하였으나 돈굳었다고 좋아함..-.-;;;
12:00 신주쿠역에서 시부야로 출발~
12:20 시부야역 도착…충견동상에서 shot찍어주시고..^^
12:30 시부야 방황..^^ [역앞의 길을 건너면서 성중표현 저글링떼처럼 몰려오는 사람들 구경..-.-;;]
12:40 시부야109 백화점에 걸린 BoA의 신년 인사 대형 포스터 발견 및 기념촬용…-.- 이 이후로 한동안 대화는 모두 ~보아요로 진행..-_-;;
13:00 시부야 방황..수많은 인파..삐가번쩍한 차들..한쪽에선 행사한다고 전통의상에 북두들기고 술통 깨고…ㅋㅋ 권부장님이 추천해준 백화점 구경..신기한것 좀 있었으나 대략 비싸서 사지는 못함..^^
13:30 다리가 불어터지기 시작하며 어깨가 땡기기 시작함..-0-;; 참다못해 밥먹으로 헤메다 라멘집 발견…역쉬 영어 안됨..대략 손짓으로 시켜먹음..^^
14:30 밥먹고 다시 역으로~
14:40 하라주쿠로 전철로 이동…명치신궁 감상…전국에서 남녀노소 양아치 신사 안가리고 온 참배객으로 장난 아니었음…일본의 힘을 느낌..-.-;; 결국 신사 구경은 포기..–…줄이 너무 길어서..대신 명치신궁의 연못 구경..소위 말하는 일본식 정원이 뭔지를 봄…^^
15:00 하라주쿠역 반대편 쇼핑타운으로 이동…거의 이대앞 분위기…헤메고 다님…
15:30 하꾸엔 샵 구경..및 크레페 시식….^^
16:00 오모테산도가로 이동…떡뽁이 파는 가게 지나가다 봄..ㅋㅋ
16:30 록퐁기를 가기 위해 하라주쿠역에서 에비수역으로 이동…이때 최초로 잠시 헤메주심…동경 지하철과 JR전철은 원칙적으로 갈아타지 못함을 잠시 까먹었음….-_-;;;
17:00 록퐁기에 도착하여 길거리 구경..외국사람 많더라…Rockpongi Hill 구경…Asem Tower와 비슷한 분위기….
18:00 Moda였던가..일본 Local 함바가 시식…ㅋㅋ^^ 역시 일본 사람은 소식한다는거에 잠시 반성…….-.-;;
19:00 오는길에 맥주하나 사고 신주쿠로 이동하여 호텔 체크인..-.-;; 이승엽이 TV에 나오길레 유치찬란 일본TV봐주심…한중일 대표 타자를 불러서 마구를 던져서 치는 식의……-.-;;
20:00 씻고 나서 권부장님께서 추천해준 Hyatt Tokyo Park에 45층 로비에 가서 멋지게 한잔 하려했으나..–;; 신정연휴라 인당 1000엔을 붙인다는 횡포에 대략좌절하고 나옴..^^
21:00 강션수와 호텔방에서 인간만들기 상담하다가 대략 11시쯤 잠듬,..-.-;;

아침 6시 30분가량 기상…..-.-;;

일본은 동쪽이라 해가 일찍뜬다..-.-;;
암튼 호텔에서 제공하는 쿠폰으로 식사하러감…대략 양식은 많아 일식 정식 Buffet으로 감..-.-;; 외국인 우리밖에 없었음..-.-

연어 몇조각 김, 밥, 국, 라또..-.-;; 등등을 드셔주시고 신주쿠역으로 걸어갔음….

신주쿠역에서 헤메다가 오다큐센 열차 구매
9:00 하꼬네유모토 직행 열차 탑승…^^
10:40 하꼬네유모토 역 도착…..가는 동안…..외곽풍경 구경….후지산 구경….산으로 가는 열차…
11:00 하꼬네유모토역에서 성중이와 잠시 방황…-.-;; 영어안내 한자도 없음…-.-;;
12:00 대략 망설이다가 고라역으로 가는 등산열차 탑승…지리책에 나오는 열차 Switch Back을 경험해 주심…..
(영화 철도원 분위기 만땅…..나만 그랬나? 눈이 좀 왔었으면 좋았으련만 하는 생각이었음….-.-;;;; 철도원 아니면 가스오우동이라도 든 여자가 우동 한그릇이라도..-.-;;;;;[TV를 너무 많이 본게야..-.-])
12:40 고라역도착….여기서부턴 또 케이블카라길레 광분해주심..–;
13:00 음료수 사고 성중이와 작전회의끝에 케이블카 몇정거장 안되길레 조운산까지 걸어가기로 결정..-.-[참용감도 했지요…]

13:30 대략 1시간을 경사 60도 길을 삐질삐질 올라가서 조운산역도착…도저히 Ropeway는 비싸서 못타겠음…..거기서 Cable Car타고 다시 고라로..-.-;;;; 왠 등반대회였담..–;
14:00 다시 소유곡이었나 하는 곳으로 이동….Yunessan을 찾으러 갔음….택시를 타라는 아저씨의 압박을 피해 과감히 걷기로..-.- 뭐 등산도 했는디…..숲을 지나고 폭포옆 지나고 분위기는 좋았음….^^
싱겁게 유네산 발견…-.-;; 입구찾아 잠시 방황.-.-;;
14:30 사우나 입장….열심히 한국말로 설명해주려는 일본인 직원에 잠시 감동해 주시며….한국말의 “있다”와 “없다”가 그렇게 헷갈리는 표현인가 의문..-.- 노천온탕….물좋고 공기좋고 경치도 대략 좋고..뽀샤시 해졌음…단….얼굴 피부가 찬바람에 터서 맛이간걸로 추정..–됨….
16:00 부랴부랴 나와서 기차 역을 지키는 아저씨와 몸짓+단어중심의 영어표현으로 요꼬하마가는길 발견하여 출발….하꼬네유모토-오다와라-요코하마-사쿠라기쵸역….
17:00 요꼬하마 사쿠라기쵸역 도착 미나토리아21 일대 구경……
18:00 China Town으로 이동…식사코스밟아주심…공원구경 타워구경, 관우제 구경…..
20:00 요꼬하마역으로 이동하여 신주쿠행 급행열차 탑승..
21:00 신주쿠역도착하여 편의점 찾다가 가부키쵸 밤풍경 잠시 감상…삐끼도 많고 짜증났음…-.-;;;
22:00 호텔로 들어와…다시 강션슈인간만들기 운동실시….-.- 그러다 한 12시쯤잤던가….-.-
4일째..
7:30 기상…
8:00 씻고 호텔 25층 식당에 가서 밥먹어 주심…
9:00 신주쿠NS빌딩에서 추시계 감상…
9:30 첫날 가려다 못간 동경도청 전망대 감상…훌륭해요~
10:00 신주쿠역으로 이동…
10:30 JR타고 동경역 도착…
11:30 황궁 구경…..왠지 도시락 폭탄을 하나 던져야 할 충동을 느껴주심..-.-;;;;;;;;
12:00 긴자로 걸어가기….세상에 아직도 Finding Nemo가 인기리에 상영중임..이해못할 일본작자들…-.-;;
12:30 긴자 Sony Building 구경…Eye Toy하고 놀아주셨음..^^
13:00 쭈욱 걸어가다 Nissan Show Room구경..내가 일생에서 면허 따고 처음 몰아본 차가 아마 Nissan Sports Car였음을 회상…
13:30 걸어가다 가부키 극장 외양 구경…
14:00 방황하다 강션슈의 후각을 이용하여 카레집 발견하여 식사…
돈까스와 카레를 둘다 먹어보기위해 돈까스카레를 먹어주심..^^
14:30 도영지하철을 동긴자에서 타고 아사쿠사로 이동…
15:00 아사쿠사 도착 인산인해 인파에 뾁당함..-_-;;;;;;;;;;
15:30 아사쿠사 구경후…실은 아사쿠사앞에 왕짜만한 전등을 구경..전통 기념품 Shop들 구경해주시고..아키하바라로 이동…
16:00 아키하바라에서 물건은 살게 없었기에 Sega 오락실에서 일본폐인들 구경….-_-;; 격투기, 카드로 축구하기 등등 폐스러움이 장난 아님….-_-;; House of Dead3를 노가다 끝에 깨는 폐인에 경악…검지와 중지를 모두사용하여 총을 쏘는디…이때부터 지치기도 하고 해서, 강션슈와 대략 멍해짐..-.-;;
16:30 JR타고 심바시역으로이동…
16:30 모노레일 비스무리한거 이름은 까먹은듯…^^ 심바시에서 오다이바 1일 pass를 끊어 타고 Rainbow Bridge건너 오다이바로 이동…
17:00 제일 끝역에서 내려 Convention Center 구경 및 주위 상가 구경..Coffee한잔 때려주시고..^^
17:20 다시 한정거장 이동하여 Toyota Show Room구경…이쁜차 많아 잠시황호르….–…
18:00 Telecom Center로 이동하였으나 휴관인관계로 화장실만 이용하고…-_-;; 다시 다이바로 이동…
18:00 Fuji TV Building으로 이동…상업주의가 무엇인지 철저하게 보고 배움…-_-;;;;; 잘해놨으니 구경하시얍….지구본체 전망대도 가고, 프로그램 소개란에서 초난강도 만나고..-.-;;;
19:30 길건너 Rainbow Bridge 야경 감상…
20:00 다시 심바시역으로 이동…회전스시집을 찾다가 시간도 촉박하고 해서 자판기로 식권파는 우동집에서 식사…맛좋았음…^^ 그리고 일본에서 우동을 시키려면 면을 소바로 할찌 우동으로 할찌 결정해야 함을 다시 숙고…….-_-;;;;;
20:40 심바시역출발…
21:00 하네다 공항 도착…
23:00 출국수속 면세점 엔화떨이 마치고 비행기 탑승…^^ 일본열도 야경구경해주시다가…잠이들어..-.-;; 밥먹고 다시자고..-.-;;
5일째
1:30 어느새 인천도착…
2:00 어쩌다 자리가 앞줄이어서 강선슈와 제일 먼저 내림..참고로 비행편이 전세기라 Business가 없다우… 냅다 뛰어 첫번째로 입국수속하고 입국장 문을 여는 영광이……T.T
2:30 강션슈와 일장춘몽타령하다 싸우나로 직행….(사실 버스가 없다고 하는데 고속터미널행 뻐스가 있어 강션슈를 버리고갈까 잠시 고민해주심…-.-; But 강션슈 인간만들기 Project의 최종점에 그럴순 없지..^^)
3:00 사우나에서 씻어주시고 수면실에서 자려다 포기..-.-;;
4:00 밀린 신문읽어주시다가…수면실 아닌 휴게실에서 잠이 듦…-.-;
5:30 강션슈가 깨워 비몽사몽 일어나 다시 샤워…
6:00 강션슈 인간만들기프로젝트 종료 선언후 공항버스 609번 탑승….
7:20 졸다가 강남역에서 공항버스하차….
8:00 집에 도착…

결론….
– 일본은 보고배울께 많더라..아무래도 우리보단 선진국이라는 점 통감…-_-;;
– 일본어를 할줄 알았음 좀더 재미있었을 듯…-_-;; 한편 꼭 현지어를 못해도 여행할수 있다는 용기(?)를 배양함..-_-;;; 참고로 여지껏다녔던 해외는 다 영어가 공용어로 통하던 곳들이라..
– 비슷하지만서도 다른점들이 많음…

– 주위사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평소 면식수행을 많이해서인지 음식은 별 문제 없었음….-_-;;;;
– 일본의 힘은 친절+깨끗+섬세+단합으로 보임…무서운 것임…을 느낌..독한넘들,,,^^
– 서울에 외국인 누가 관광오면 어떨까 상상..-_-;; 보여줄께 있으려나 대략 걱정도…..-_-;;;;;;;;
– 일본도 기회있음 자주 가봐야 할듯…^^

다음엔 일본여행 가믄 오사까/교또나 후쿠오까를 가볼까 합니다..
같이 가실분 손들어 주셔요~~~~~~

이상 끝….^^

초난강…

무서운쿠믈 쿠엇다구..?
….

괜차나요 괜차나요 괜차나요~~~~~
내가 여기 있으니가….

걱점마걱점마거억점마…

-.-;;

Fuji TV 전시관에서 만난 “난강햏자”…-.-;;
예상외의 곳에서 아는 얼굴이 나와 넘 반가웠음….
거의 제작년 여름에 볼따구에 빨간 분바르고 사랑 마크를 보이며
춤추던 난강햏자가 저모습이라오…-_-;;;;;

Odaiba는 참으로 낭만적인 곳이더군요…더구나 해마다 연말연시에는 “Kiss Me Odaiba”란 주제로 Fuji TV건물을 온갖 연애mode로 돌린다고 하네요..이건 갔다와서 알았음..-_-;;;;;;

2004.1.4
Odaiba FujiTV 전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