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our Seasons by Seattle Symphony

20200104_195930_HDR20200104_195952

어쩌다 연말 연휴의 마지막을 공연 관람으로 장식..ㅎㅎ

Happen to finish the holiday season with a classic concert.

2020.1

Seattle Winter Storm 2020

20200114_111956_HDR.jpg

Stuck at home for 2 consecutive days

This used to be always once in every other 2-3 year thing but now it is becoming more like an annual thing.

Also, I totally lost any hope on City of Bellevue – Bellevue City officials hardly clear the snows if it is not at Downtown. I would like to invite them to our neighborhood and define “passable” as they claim every primary neighborhood streets are. Maybe need to petition for separated city for South Bellevue like South Bellevue, Factoria, or Newport Hills?

Maybe one positive note is that I fully utilized last winter’s snow shovel purchase which arrived after the peak of snow storm

한 2-3년에 한번씩 오던 겨울 눈폭풍이 이젠 연례행사가 되어가고 있는듯 싶다. 이틀째 집에 갇혀서 지내는 중…-.-; 근데 시에서는 도시 중심부만 치우고 정작 눈이 많이 쌓이는 우리동네 산간지역은 신경을 전혀 써주지 않으시네… 뭐 작년에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으로 산 눈삽 제대로 개시해주신걸로 위안(?)을 삼는다..

2020.1

 

Mrs. Doubtfire Musical at 5th Ave Theatre

20191231_140819_HDR20191231_153448

Had a nice time at 5th Ave Theatre with Mrs. Doubtfire at the last day of 2019. -Also, surprised to learn this Seattle performance is world premiere & pre-Broadway tryout before it goes to officially to Broadway in the Spring. Oh Dear… 🙂

옛날 로빈 윌리엄스의  인생작 영화 중 하나였던 Mrs. Doubtfire. 뮤지컬로 재탄생해서 관람해주셨는데 자세히 보니 이게 이번에 Seattle에서 세계최초 & 시범 공연이란다.. (올봄 브로드웨이에서 시작할 예정)

2019.12

Finally, In-N-Out in a commutable distance..

20191204_151736.jpg

Now, finally a new In-N-Out store opened at ‘commutable’ distance from Seattle.. near Salem, Oregon.. It is keep coming north!! 🙂

Maybe I should take a day off and get a lunch at there with 9 hours of driving?!

드디어 시애틀 기준 하루에 갔다올수 있는곳에 인앤아웃이 생긴다고 동네 뉴스에서 난리..ㅎㅎ 좀만 더 올라와주시길..

언제 날잡아 휴가 내고 함 먹으러 갔다올까? ㅡ.ㅡ

2019.12

 

Sung Si Kyung Live at Seattle

20190906_183703-collage

Sung Balla still sings great! at Moore Theatre

머리털 나고 공연장에서 하는 가수 공연을 처음 – 것도 미국에서- 성발라께서 하는 공연을 갔다왔다… 연령대는 대부분 30-40대, 관객 남녀 성비 1:9, 시애틀 한국 언니 부대 대출동… ㅎㅎ

항상 성시경은 대충 불러도 잘 부르네라고 생각하고 그 유명한 “모다”와 2-3개 곡만 들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갔는데, 공연이어서 그런건지 아님 세월이 흘러 그런건지 정말 열심히 연주하고 노래하는게 인상적이었다. 🙂 물론 입담은 여전함..

20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