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1791 Los Angeles to Seattle & The Lego Batman Movie

20180615_13221520180615_13442420180615_14322220180615_151542

After all another back to home flight with nice Lego Movie & nice “Virgin America” Sandwich.

모든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던 길.. 공짜영화를 감상해주시고.. (꿀잼) 공항으로 가는 길이 막혀서 늦은 관계로 비행기에서 샌드위치를 사먹었는데 이상하게 한달이 다 되어가는데 샌드위치값이 카드로 청구가 안들어온다… 고맙긴 한데 왠지 죄지은 느낌… ㅡ.ㅡ;

2018.6

 

Advertisements

DTLA Ramen

20180614_132401

Seeking for noodles in Downtown LA – 그래도 하루는 면식은 해야지 하는 생각에 Convention을 돌던 날 중 하루는 – Little Tokyo까지는 못가니- 다운타운에서 찾은 집으로 일식 라면 기행..

2018.6

 

 

Kimbap Paradise via Uber Eats

20180613_13550620180613_135740

Stuck in downtown hotel for work without any luxury to get to Koreatown but don’t want to blow the opportunity to have fine Korean food at LA. Answer was food delivery to hotel room 🙂

LA에서의 귀한 밥시간을 버리기나 이상한거 먹기는 아깝고, 일하는 와중에 Koreatown에 갔다올 여유 및 시간은 없어서 고민하다가 Uber Eat으로 김.밥.천.국을 배달 시켜먹었다… 감격의 눈물 한빠께스… (나 좀 천재인듯? :))

떡+쫄에 소고기김밥을 시켰는데, 주문할때 “김밥이 좀 비싸네”라고 생각했는데 배달주문용 김밥이 두줄이란 건 배송받고 나서야 알어서 먹다 배 터지는 줄..ㅎㅎ(결국 다음날 아침에 마자 드셔주심..ㅎㅎ)

2018.6

Hollywood & In and Out Burger

20180612_19301120180612_19344720180612_191338

One downside of staying in Downtown LA is not having immediate access on In & Out – so I subwayed to Hollywood to eat up the Double-Double 🙂

왜 LA Downtown에는 In and Out이 없을까? Drive In할곳이 마땅치 않아서 그런가? 하루종일 호텔방에서 일만 하다 지쳐서 바람쐴겸 Hollywood으로 나가서 햄버거 시식..ㅎㅎㅎ

2018.6

AS1788 Seattle to Los Angeles

20180609_13061320180609_13341920180609_162536

Thought the Eskimo Smile would be bringing me down but found out it was Red Sir Richard Branson 🙂

At the end this happen to be the first time of flying in Virgin America almost after 10 years since last time – believe I took Virgin once when it launched in Seattle, and also believe this might be highly likely the last red flight I might take as they are about to be rebranded as Alaska.. 🙂 Gonna miss the great entertainment system, fun & hipster safety video performance, and purple/blue neon lights in cabin.

엥 Alaska인줄 알고 예약했는데 공항에 와보니 Virgin이네…Virgin이 Seattle에 처음 취항했을 때 타본게 마지막이니 대략 10년만인듯.. 비행기는 이제 많이 낡았지만 훌륭한 -미국 국내선에선 볼수 없는- 훌륭한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눈을 뗄수 없는 안전시연 비디오, 화려한 형광색 조명도 이제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듯 싶다.

Alaska나 Virgin이나 저가항공은 아니지만 저가항공의 Operation 교과서와 같은 단일 기종 비행사인데.. Alaska는 Boeing 737, Virgin은 전부 Airbus 320. 꿀꺽한 회사의 정책을 따라가는 M&A를 볼때 Virgin의 흔적들은 조만간 다 사라질듯… 아 MBA 전략 수업시간에 배운 Southwest case는 첫수업이어서 아직도 생생하다.. 🙂

20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