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lit Shift Coffee

얼마전 뜨거운 여름날 – 시골의 이름모를 주유소에서 픽업한 로컬 커피….

Picking up unknown coffee at random gas station is always fun 🙂

2022.8

Coffee at Amazon Fresh

Coffee ritual of Saturday afternoon at Seattle now expanded into checking out Self-Serve coffee machine at Amazon Fresh.

This made me wonder whether this is the offspring of Whole Foods or Amazon – well at the end it must be left or right pocket of Amazon but I really liked no-need to pull out my credit card and simply present Amazon App’s instore code for payment.

토요일 정오의 시애틀 시내 커피 산책 – 뭐 여기도 커피는 팔지 않을까란 생각에 Amazon Fresh를 들어가봤다. 어차피 아메리카노 먹는데 뭐가 별반 차이 없겠거니 하기도 하고..그렇다면 가격도 착하고 해서 말이다..

한편으론 이게 홀푸드의 연장일까 아마존의 연장일까 싶긴한데… 집객을 위해선 차라리 홀푸드로 브랜드를 하는게 더 좋지 않았을까 싶다.. 물론 온갖 Amazon의 retail store automation/solution showcase라 좋긴하다만 2주 연속으로 비슷한 시간대에 가서 커피하고 크로아쌍 하나 들고 나오는데 뭐 시간대가 한적한 시간이라서 그러겠지만 아직은 직원이 손님보다 많을게 가슴이 아프다..ㅎㅎ (별걱정을 다…) 개인적으로는 구지 지갑 열어서 카드 찾아 꺼내는것보다 그냥 앱으로 결제하니 편한게 제일 좋은 merit인듯..

2022.2

El Yodito Cafe

No single word of English in description, but ordered it to give it a try to this nice looking Costa Rican coffee 🙂

우리집은 커피 머신이 두개 하나는 에스프레소용 하나는 그라운드 드립 커피용… 아무래도 드립커피는 Work From Home할때 벌컥벌컥 들이키는 커피용으로 사용하다보니 맛보다도 가성비를 찾는데 아무래도 할인 행사를 하는 커피를 주로 찾게 된다..

이 와중에 주문해본 El Yodito – Costa Rica커피다.. Amazon 리뷰를 보면 이거에 설탕이 들어갔네 뭔상관이네 하고 말들이 많은데… 먹어본 느낌은 설탕까지는 모르겠고 살짝 단느낌이 있긴한데 (자세히 리뷰를 읽어보니 원두를 볶을때 설탕을 첨가하는 커피라고는 하는데…) 단거보다는 커피맛에 단맛이 나는 과일을 씹어먹는 느낌이 팍 다가온다…

(뭐 한편 옛날 서울에서 프로젝트하던 시절..설탕 고객들 조사하다 딸기 영농조합 나온거보고 궁금해서 물어본 결과 당도를 높이려고 설탕을 딸기밭에 뿌린다고 해서 아하 싶었는데 비슷하려느니 생각해보기도 한다…ㅎㅎ)

뭐 virtually 커피한잔으로 Costa Rica에 갔다온셈치자..ㅎㅎ

2021.12

Costa Coffee

지난달 주문한 Costa Coffee – 근 10년 전 즈음에 런던 더블린 출장갔을때 – 영국판 스타벅스네 하기도 했지만 나에게 Flat Whilte이 뭔지를 알려줘서 열심히 먹었던 코스타 커피를 핫딜로 팔길래 아무 생각없이 주문했다..ㅎㅎ

알고 보니 우여곡절 끝에 이 코스타는 미국 코카콜라 그룹에 팔렸더구만…ㅎㅎ

Good memories of Costa Coffee – taught me the Flat White 😀 – at streets of London and Dublin about 10 years ago made me order this without hesitation – Wondered why my credit card was saying Coca Cola Company and learned now this is part of Coca Cola Co.

2021.6

Groundwork Coffee: Heirloom Blend Ethiopia

가격이 커피결정에 중요한 요소이긴한데…ㅎㅎㅎ 얼마전부터 구지 고를 수 있으면 중남미 이외의 커피를 찾아보는중… 일단 기름이 덜해서 좋고… (기름기가 덜하니 Espresso Machine에도 좋을거고…) 지난 여행에서 오는길에 coffee를 못사워서 아쉬웠던 Portland산이니 그것도 makeup할겸 겸사겸사..

이 커피는 회사에서 일년에 한번 장시간에 걸쳐 하는 내년도 사업계획 발표하는 ‘온라인’ 행사에 간식을 제공해준다고 간식 잔득 파는 사이트에 주문할수 있는 쿠폰을 보내주셔서 뭐 같지도 않은 요상한 유기농 과자들 가격만 비싼거 같아서 과자는 안사고 커피를 샀다..ㅎㅎㅎ – remote시대에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들이 참 많아졌다..

Happen to pick this up from online corp event snack site- Now there are lots of new business model with all remote world…

2021.5

Fulcrum Coffee

집나간 정신 불러올때 왔다임.. 신맛이 강하디 강해서 아마 과육이 있는 건조전의 생원두를 씹을 때 이런맛이 나지 않을가 싶은 맛 (물론 생원두를 씹어본적이 있지는 않으므로 표현의 검증을 불가능하다…)

Another local coffee roaster trial strong acid tasted great!

2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