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 on a Weekday in Mid of March @Snoqualmie

20190318_101450

William’s wish has been granted…

우리집 꼬맹이군 생일 소원 2탄.. 3월에 스키타기… 학교가 하루 쉬는 날 회사를 하루 휴가 내고 하루죙일 생노가다 뛰고 왔다.. 힘들다 힘들어… 별생각없이 스키만 챙겨들고 뛰어간 덕분에 얼굴은 새캼듕이…

2019.3

Advertisements

Snow in March

20190307_074329

I love snow, driving over the icy hill with thrill, and beautiful scenery when snowing. However, this year’s winter season is “Too-Much”..  🙂 Well, let’s say this snow is great because I can test the new snow shovel..

아무리 눈도 좋고, 얼은 경사길에서 미끄러지는 차 운전하는 스릴도 좋고, 동네가 뽀로로 마을로 바뀌는 것도 좋지만 올해는 좀 심하다.. 새로산 소잃고 외양간 고쳤다고 생각한 눈삽 개시하는 셈치자..ㅎㅎ

2019.3

Stir-Fried Jin Jjambbong 볶음 진짬뽕

20190301_20524620190301_210817

Expedition to new Korean instant noodle.. Ottogi Stir-Fried Jin Jjambbong. Spicy hot but disappointed..

새로운 라면 탐방.. 오뚜기 볶음 진짬뽕 – 불맛을 내려 시도한건 좋은데 억지로 만드려한 불맛이 다른 맛을 다 죽은것 같은 느낌이라 아쉽다..

아무래도 매운맛으로 승부걸려는 볶음면은 내 구미랑은 다른듯하다.. 누가 먹어도 맛있는 볶음면은 나오기 힘든건가란 생각과 서울에서 전성기 시절 현경에서 먹던 눈물나게 맛지던 짬뽕이 그립다… ㅎㅎ

유효기간 하루전에 끝내주심..ㅎㅎㅎ (그래서 마트에서 싸게 팔았는듯..ㅎㅎ)

2019.3

The Fortune Cookie Chronicles

20190224_012517.jpg

Nice book on food, Chinese restaurants in US, immigration histories.

I have always thought Fortune Cookie is very similar to Japanese Senbei..  and this book nailed it off. And, also, I have to admit I was a fan of “Manhattan style Chinese Foods” -as it is marketed in Seoul- as the writer calls out as one interesting thing happening in the world..

(Well I don’t have the fantasy of “Manhattan” but these US Chinese food brings me the memories of cold & hungry times at Ames, Iowa…)

경환이형 추천으로 끝낸 올해의 첫독서..ㅎㅎㅎ 재미있게 읽었다.. 한국 Ho Lee Chow이야기도 나오고.. 홍콩에서 먹은 첫 중국 음식이 미국에서 먹었던 메뉴하고 너무나 달랐던게 왜일까 하는 생각…  (아직 대륙은 가본적이 없다능… ) 항상 궁금해했던 포츈쿠키가 센베랑 비슷하다는 개인적 가설, 미국의 아시안 이민 관련 근대사 등등을 검증해신 책 되시겠습니다..

2019.2

Buying a new Snow Shovel after the Snow Storm is Gone is…

20190220_215729

same as Barn Mending After Horse Is Stolen.. or fixing the barn after losing the cow in Korean..  well at least, at last night, I cleaned up the snow on my deck with this new one..

소잃고 외양간 고쳤다… 외양간 고친게 억울해서 야밤에 삽들고 뒷마당 데크에 쌓여있던 눈을 치우기는 했는데.. 한편 소가 다시한번 탈출 시도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드네..? 🙂

20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