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Floor Mat Cleaning with Spin Brush

Pandemic이 길어지니 이상한 의지가 생기고 (ft. Youtube 알고리즘) 결국엔 아마존이 점점 승리한다… 매일 샤위할때 하루에 하나씩 세제로 돌려가며 빨아가기 몇일째… 의자고치기에 이은 새로운 취미(?) – 시커먼 때국물 혹은 흙국물이 나오면서 쾌감이 올라가는거 보면 내가 점점 이상해지는거 같기도… 이거 끝나면 이제 차 바닥과 시트에 있는 얼룩을 청소할 스팀 청소기 기다리는중..

Thanks to this endless Pandemic and magical YouTube algorithm, I have came to try unusual things I hardly done before… (and Amazon wins as I end up ordering some tools….)

Starting with one floor mat deep cleaning per day at shower time while waiting for handy steamer to arrive..:)

2021.1

Robinswood Park after the Sunset

뭐 큰 길가 옆에 있고 축구장이 있는관계로 (물론 실제 경기를 하거나 연습이 있을 때에 비하면 최소한의 불만 켜놓은 상태이긴 함…) 벨뷰에서는 흔하지 않게 밤에 불이 약간이나마 있는 공원..해지고 나서 걷고/뛰고할때 좋네..

온가족 그나마 짧은 해 -이 북쪽 땅끝마을은 이제서야 겨우 5시 정각 경에 껌껌해진다…-_-; 물론 매일 몇분씩 길어지는 해에 감사는 하지만..ㅎㅎ – 해지고 나서 갈곳없어 방황하다 test해봤는데 나름 성공적? 🙂

Tested out Robinswood park after the Sunset, still dark but it was okay to walk/run around.. maybe my family will be setting up ‘after the sunset walk/run club. 🙂

2021.1

I fix therefore I am…

하루 종일 고치다 일 다 봤다… 거의 10년전 애들과 보던 만화 주제가가 머리속에 맴돈다.. 밥 더 빌더 – 캔유 픽스 잇? 밥 더 빌더 – 예스 아이캔…

아침에 우리집 사장님 PC가 부팅이 안된다고 불만 접수-몇번 reset을 했으나 reset후 매번 restart만 하면 또 먹통… 결국 Lenovo 고객센터 chat을 했는데 결국엔 reset하지 말고 완전 재설치 하라고 해서 하려고 했더니 Cloud시대 이후로 집에서 사라진 USB drive가 필요함. 결국 Amazon당일 배송으로 4:30경에 주문해서 7시에 배송 (와! 물론 2불 더 줌…T_T)- 배송된 USB로 Windows 10 recovery/installation media 만들어서 USB로 재설치 했더니 고쳐졌음..

앉아 있는 자세가 아주 American x100인 우리집의 덩치큰 한 분 – 한 동안은 이분 덕에 식탁용 나무 의자 모든 접합 부위를 고치면서 목공의 기초 도구들을 마련하고 기술을 배웠는데.. 오랜 remote수업으로 인한 여파가 이제는 다른 의자에도 미치기 시작했다. 특히 본인의 덩치가 커지시면서 이젠 다양한 의자들의 목을 죄는 ‘의자왕’으로 등극중 이시다.. – 혹은 나의 repair의 영역을 ‘beyond 목공’으로 확장해주셨다. 어떻게 앉으면 folding 철제 의자가 뿌러지며, 프라스틱 의자의 등받이도 나가고, 롤러 달린 office의자의 다리가 부러지는지.. 이제 이 의자왕 스킬은 연구 대상감이다.

등받이 부러진 프라스틱 의자… 1차로 순간 접착제로 붙여 봤으나 붙이고 실전 투입후 부하가 주어지니 2주일만에 다시 아작… 결국 연구 끝에 epoxy 접착제를 구해와 다시 붙이고 (근데 부러지면서 프라스틱이 휘어 정확하게 맞지 않음.. 고로 이를 위해 붙이고 몇번식 사포질을 입방 바꿔서 몇번하며 -완벽히는 아니지만 약간 어긋나게 붙은 부분까지 부드럽게 되도록 갈갈이 해주셨다… 그리고 페인트 스프레이 몇번 부려주고 다시 집에 있던 폴리로 광택질 휴…

철제의자는 휘어지고 부러져서 사실 피고 용접해주는 수밖에 없는데.. 일단 휜거는 망치질로 제대로 펴주시고 부러진 부위는 철제용 epoxy로 붙였다..

롤러가 달린 오피스 의자 역시 어떤 까딱 신공을 보였길래 다리 한 쪽이 아작 나는지 추정은 불가능… 이 역시 1차로 순간 접착제로 해결하려 했으나 바로 몇 일만에 실패…. epoxy본드로 일단 붙였다… 뭐 그리고 이건 눈에 띄는 부위도 아니고 해서 덕지덕지 붙은 본드 부위는 그냥 냅둠…

오늘 하루 – 이것 저것 고치다 다 보냈고, 홈디포와 아마존이 역시 승리 했으며, 특히 의자와 관련해서는 ‘자식에게 의자에 똑바로 앉는 습관을 들여주는것보다 내가 의자를 고치는 방법을 배우는게 차라리 쉽구나’란 탄식으로 하루를 마무리 중… 이 와중에 내가 기분이 좋은건 아무래도 다양한 chemical을 흡입해서 인듯 하다…

You break it, we fix it – lived the life of ‘Bob the Builder’ today

– PC reinstall with USB media : found no USB thumb drive at the world of Cloud, so had to order Amazon’s same day delivery and made the USB repair/installation media and recovered a PC which turned to black screen upon every boot

As our gentleman in the house -who never sits straight while putting more weights on chairs- have more time at home with various chairs because of Pandemic, this meant my chair repairing skill goes beyond the wood chair repair

– Plastic chair with broken back: after failed attempt with Super glue, went to epoxy glue. As the broken part was highly visible part of chair, had to go with multiple sanding after the glue and spraying paint and coating with Polyurethane.

– Bent Steel folding chair with disjointed horizon bar: so after using hammer and bring back the bent part, the question was whether I am willing to go into welding (which I don’t have any tools…) so settled with steel epoxy…

– Office chair: This is the still one of the mystery need to solve – how can you rock the rolling office chair?! But our gentleman must have showed that skill before he broke the chair. Similarly my first attempt with Super glue didn’t last long, so attempted with epoxy glue, but as this doesn’t have much visibility I am not willing to go into sanding/coloring part..

All in all, total four items in my household got the treatment, Home Depot and Amazon was the winner and I enjoyed smells from various chemicals (and now I understand why they check the birth date when I purchased the spray can..)

2021.1

Potbelly’s ‘Big Deal’

Potbelly’s ‘Big Deal’ 4 big Subs, 4 bags of chips and 4 cookies.. all about $30 – big enough to feed family of four – including two ‘always hungry middle schoolers’ and even lasted till dinner so it was not a bad deal.. 🙂

오랜만에 다시 나선 코로나 한끼 사냥 – 삼식이로 살면 가정의 평화에 문제가 생기기에 여기저기서 사다 나르는 중 눈에 걸린 Potbelly로 시도… 뭐 폭식 중딩남 둘이 있는데 이걸로 다 못먹었으니 나름 성공이다…

2021.1

Outside the Wire

A new movie at Netflix at this week – finished it up at early days… 🙂 I know going into theater is not an option any more but this is a kind of movie makes me think theater is the place you go to sit and relax to have Icee with a bucket of popcorn..

One line review – “What’s your name? Murphy”

2021.1

Sausage-Fish Cake

Originally, Sausage-Rice cake-Fish cake but since I don’t have Rice cake so end up making Sausage-Fish cake.. but as 90% of this is sauce, this worked perfectly. As usual Paik’s YouTube worked well (우리집이 휴게소 ‘소떡어떡’ – YouTube)

소떡소떡이 소어소어가 되었는데 맛은 여전히 훌륭…. 백선생님 만세! 우리집이 휴게소 ‘소떡어떡’ – YouTube

20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