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ifornia Drywall Patch

얼마전 우리집 큰분께서 본인 말씀으로는 의자에서 넘어지는걸 안넘어지려고 하다가발이 헛나가 벽에 큰 구멍을 내주셨다…

아마 승질 부르다 그러셨을수도 있겠지만 그냥 삐딱하게 의자에 누위있다 발생한 사고라고 생각하는게 내 정신건강에 좋으니…..그리 생각하려는데…

어쨌건 덕분에 Youtube에서 집고치는 영상을 좀 보다보면 꼭 보게 되는 게 결국 벽수리다…ㅎㅎ 이 나라 목조 주택들은 나무기둥에 석고 보드를 연결하여 붙이는게 벽의 대부분이라 결국 7/8 (나무 기둥들은 보통 16인치 간격이고 나무기둥은 보통 2인치 이니) 확률로 사고 발생시 뒤에가 뻥뚤리는 참사가 다량 발생하는듯….

그래서 이걸 수리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긴 한데 단순한 구멍은 그냥 매꾸기가 쉽지만 이번에는 주먹 두개 사이즈로 거의 누운 8자로 뜯겨 나가서

  • 일단 뜯겨진 부위 + 헐거워진 부위를 대충 네모 모양으로 정돈
  • 하드보드 (석고에 종이가 붙어 있다..) 를 같은 살짝 작은 정도의 비슷한 모양으로 칼질을 한후…그냥 뜯는게 아니라 팍 충격을 줘서 석고만 뜯어내고 한쪽 종이는 붙어있게 틀을 잡아 주심
  • 그 다음 매꿔지는 주위 및 종이 안쪽에 “mud” 석고 점액을 발라서 기존 벽면에 압착…
  • 그래서 매꿔지는 부분과 네모로 만든 기존벽의 석고 보드 사이와 외부 종이와 기존 벽 사이에 이 점액이 굳어지고 그 위를 석고 점액으로 잘 발라서 티안나게 만드는 게 요지다…

뭐 정확하게 모양내고 자를 다음 뒤에 나무판 대고 나사를 박아서 고정해 주는 방식도 있긴 한데 그냥 이게 더 신박할거 같고 어차피 이번에는 새로운 보드로 매꿔야 하는관계로 이 방식으로 시도..

참고로 나무판 방식은 옛날에 미닫이문이 맛가서 벽을 뜯어야 했을 때 했으니 혹시 하실분은 여기 참고… https://hello27.net/2020/01/18/journey-of-fixing-the-broken-pocket-door/ (이때는 떼어낸 부위를 뒤에 나무만 대고 고대로 채웠기에 이게 편했다..)

암튼 일단 1차 작업 완료… 이제는 사포질 해서 튀어나온 부분 정리해주고 벽면 오돌돌한거 만들어주고 (aka orange peal texture) 페인트칠도 해주셔야 한다…OTL

Finally – and unfortunately – had a chance to apply California Wall Patching – which I have seen in many Youtube home repair videos – at my home.

Until now, all the drywall repairs I have made in various instances have been mostly with simple spackling fill. While this time our big guest made a two-fists wide damage and the broken pieces were not reusable at all so I decided to use new drywall board pieces with California patch which connect paper part and board gaps with joint compound.

As usual, things have been always more difficult than video but finished the first portion of repair – now I need to sand and apply the texture then paint it again – so I wondered whether I should smile or cry… 🙂

2022.11

서주밀크 웨하스/Seoju Milk Wafers

브랜드가 복고있건 알겠지만 맛은 있어야 하는거 아닌가? 웨하스 매니아로써 실망…아마 ‘국민학교’ 시절 문방구에서 사먹던 정체를 알수 없는 간식맛보다도 그닥 볼일 없는듯… ㅋㅋㅋ복고도 좋지만 이런건 좀 지양하는게 어떨까…

근데 어쩌다가 한국에선 wafer가 웨하스가 된걸까….

Old brand based snack tasted that old without any remanence … 😦

2022.11

007 No Time To Die

Realized I didn’t watch this and it is available in Amazon Prime video

The diamond lady (from MI) and Freddie (from Bohemian Rhapsody) all hang out with Daniel Craig 🙂

생각해보니 이걸 안봤다… 이제 Daniel Craig도 나이가 들어가시는데 -전편에 나왔던- MI에서 나왔던 보석상 언니와 노래하지 않는 머큐리와 아옹다옹 …ㅎㅎ

하여간 이래저래 러시아가 문제다…ㅋㅋㅋ

2022.11

Cabinet Door Hinge Replacement

사실 2년만에 집에 돌아왔더니 캐미넷 문짝이 하나둘씩 한국식으로는 쩍벌을 영어식으로는 고스트 도어놀이를 시전해주고 계셨다…

사실 처음엔 이유도 잘모르고 자석으로 고정해볼까도 했는데 그것도 정밀하게 맞추지 않는이상 되다 안되다하고..작은 부위에 나무를 뚫어고정하다보니 수정도 거의 불가능하고 결국네번 째 문짝께서 소리없이 쩍벌을 하셔서 또 유투브질과 아마존질을 같이해서 노동질을 해주었다…원인은 사실 간단…절대 이해는 되지 않아 속는셈 치고 믿고 따라했더니 정말 속시원하게 문이 닫힌채 있으시다…(문닫힌 것에 속시원해버린 기분…ㅋㅋ)

원인 파악이 어려웠던건 망가지는 부위가 어디인지 도통 찾기 힘든 요인이 있었다…위 사진 두 개중 어느것이 고장난 것이고 어느것이 새것인지 찾을수 있는분껜 존경을 보낸다..ㅎㅎ (게다가 이걸 떼지 않고 찾기란…)

역시 문송인한테는 살기어려운세상이다…ㅎㅎ

After having ghosting cabinet one or two doors for years and now the count reached total four, so I decided to dig thru to solve the problem.

Definitely not easy thing to start as identifying the broken piece in this small but delicate fine mechanical system was not easy.

Finally after adding my laboring on top of some Youtubing and Amazoning finally all doors’ ghost disappeared. And felt so funny to realize the fact that peace of mind has come from the cabinet door stay closed and firm 🙂

2022.11

Tokyo Shoyu Ramen

One accident find at Costco turned out to be a better than expected like Geno 🙂

사실 라면 맛의 최고봉은 항상 한국 라면이란걸 당연시하지만 가끔 한국라면이 너무 자극적이라고 느껴질 때가 있었는데 코스트코에서 발견한 일본 쇼유 라면…

사실 어쩌다 동네에서 일본 라면집을 가면 대부분의 집들이 돈코츠기반이어서 너무 기름진 나머지 항상 쇼유하면 혹시나 하고 기대를 하는 이상한 습관까지 생겨버렸다…항상 이데는 20년전…. ㅎㄷㄷ… 동경 놀러갔을 때 우연히 먹었던 중화면 맛을 기대…

항상 일본 라면은 면발이 한국라면에 비해 텁텁하고, 맛이 어설픈 돈코츠 국물 흉내를내거나 아니면 국적불명의 미국식 beef 혹은 chicken이고 스프외엔 아무것도 없는 무성의함에 항상 거들떠도 보지 않았건만 이번엔 쇼유란말에 속는셈쳐보자하고 샀다. 하필 집에 숙주도 있고해서 올려먹으니 나름 괜찮네..ㅎㅎ 마치 Geno Smith 같다…ㅎㅎㅎ

202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