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e Las Vegas

이번에 일정상 Mojave를 직접 보지 못하는게 좀 아쉽긴 하지만 뭐 옆으로 지나갔으니 다음 번에 Joshua Tree갈때 가는 걸로… 눈은 없으니 훨씬 편하긴 했지만 I-15번에 대형 사고가 있어서 인지 목적지에 2시간 늦게 도착… 산악여행은 계속된다..

Mountain Pass travel continued with leaving Las Vegas to California..

2021.12

Las Vegas Strip and GR Burger

슬픈건지 당연한건지… 8박9일간 나름 distancing하면서 여행한답시고 자차로 산넘어 다니고 마스크 쓰고 삽질하며 다닌 결과 우리집 식구가 제일 기억에 남는건 영국 욕쟁이 아재의 버거란다.. 🙂

뭐 맛은 좋은건 나도 인정하긴 한다만…

At the end, all the kids remember from this trip is Gordon Ramsay’s Burger… I anticipated and also somewhat hoped the fantasy built during last trip with this burger broke with this visit but end up reinforcing/confirming it. 😀

2021.12

Resort World Las Vegas

뭐 그래도 이틀동안 우리를 재워준 괜춘한 호텔… 한편으론 Las Vegas Strip 에서 약간 외곽에 있어서 어떨까 싶었는데 들고 나기 좋고 상대적으로 Family Friendly한것도 있고 덜 붐벼서 자연스럽게 거리두기도 잘되고 괜찮았다… 한편으론 양날의 검같지만 Asian theme을 의도적으로 만든건지 의식한건지.. 카지노 옆 food court는 온갖 아시안 음식인데 (별루 확땡기지는 않고 한식은 없다보니 아무래도 중국풍으로 갈수밖에 없어서 개인적으로는 중국사람 아니라 환영 못받는(?) 소외감도 약간…..) 허나 밤12시에 맛난 버블티도 먹고 괜춘..

Actually better than expected – although hotel operation is still a bit of mess – checked into not cleaned room, room credit not worked, hotel parking is full so had to park at visitor parking etc.. but nice and clean and still less crowded (easy social distancing) new hotel feel is still there..

2021.12

Mystère by Cirque du Soleil

그래도 Las Vegas에 왔으니 문화공연도 하나는 봐주셔야 하지 않을까…?해서 예약한 공연.. 🙂 TI호텔에서 한다고 하니 해적들이 나오고 텐트에서 광대가 춤추고 코끼리가 걸어다니는 게 서커스인줄만 아는 애들에게 뭔가 색다른 경험이었기를..ㅎㅎㅎ (허나 여행끝에 뭐가 제일 기억에 남았냐 물어보니 순 먹은것만 이야기하신다…ㅎㅎㅎ)

Hope this was an eye opening performance (vs. simple circus show) to kids – however, all they remembered during this long trip was the foods they had.. 🙂

2021.12

Death Valley National Park: Artist’s Drive

여기는 정말 와보고 싶던 곳이었는데 시간을 제대로 못보내고 와서 아쉽다….다음에 다시 가는 기회있을때 꼭 다시 가는 걸로…

Unfortunately, had to drive out quick – so keeping this place as a next visit

2021.12

Death Valley National Park: Badwater Basin

말그대로 소금밭… 엄청 짜다…ㅋㅋ 한편 우유니 사막같이 reflection이 심한 평평한 곳은 아니고..ㅎㅎ 사실상 울퉁불퉁한 소금밭을 관광객들이 밟아서 평평하게 만든게 아닌가 싶기도 함…ㅎㅎ (고로 후에 와보면 하얀 소금평지가 더 넓어져있지 않을까? ㅎㅎ)

Salty & White place at the bottom of valley; -282 feet or -86 meter 🙂

2021.12

Death Valley National Park: Furnace Creek & Panamint Valley

이제 진짜 해발 (-)구간으로 길이 진입…. 한참을 달리다 보면 오아시스 같은 동네가 나온다..역설적으로 이동네 이름이 Furnace Creek.. (간단히 점심 떼우고 차도 배고픈것만 살짝 채워주고… (기름값이 무려 $6.60/Gallon 정도 한듯… 허나 Las Vegas에서 가득 채워온 차가 무사히 빠져나가려면 어느 정도 눈물을 머금고 채워줘야한다..)

Now the road goes down further to below sea levels at the bottom of valley

2021.12

Freemont Street Experience

항상 Strip만 갔었던 Las Vegas – 차도 있겠다 싶어서 Freemont를 한번 가봤다.. LG의 천장 곡면 Display가 궁금도 했고…약간은 Old Style한 Las Vegas느낌도 있겠다 싶어서 가봤는데..

일단 가족이랑 가는건 초비추…Strip도 별로라고 하지만 여기는 더 이상한 분위기… 뭐 Family Friendly를 바란건 아니지만 길에 이상한 사람도 너무 많고 그리고 사방에 풀초향 냄새… 결국 중간에 나와서 호텔로 돌아왔다.. 근데 지나고 보니 사진이 실제 Experience보다 300%를 보여주는듯싶다…

Maybe the best thing at here was actually in picture only. Picture was much better than what I saw and felt 🙂

2021.12

Las Vegas Strip

내차로 Las Vegas를 돌아다닌 색다른 경험… 🙂 생계형 생활인답게 열심히 포인트로 모은 Strip북쪽 Las Vegas Convention Center 건너편 북쪽동네에 새로연 Hilton 호텔에서 투숙해주셨다… 🙂

한편 날이 크리스마스 이브인지라 그동안 Youtube를 보며 학습해 놓은 식당은 어딜 가도 만원에 No Walk-In… 뭐 결국 다른 무제한 스시 부폐를 찾아 배터지게 드셔주셨다..

Felt weird to drive my own car in Las Vegas 🙂 Struggled a bit to do a walk in at some known spots for sushi buffet but found a good one. Finally at the end, enjoyed the good rest at new hotel – Hilton Resort World at Strip with full stomach 🙂

202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