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lapo Peach

20200619_154815

Wow didn’t know this has a Peach taste version

폴라포가 복숭아맛이 있다니….ㅎㅎ

2020.6

Paldo Kokomen/팔도 꼬꼬면

20200522_13431920200522_140209

오랜만에 드셔주신 꼬꼬면…. 사실 이 라면은 좋은데 청양고추맛을 조금만 더 개선(쓴맛이 살짝 느껴짐)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다시 했다…

Once sensational in past, but happen to retry after long period. Thought it will be even better if they can crack the detailed taste of spicy green pepper

2020.6

Egg Drop Sandwich

20200614_095222

요즘 한국의 Fad같은 Egg Drop Sandwich – 꼬맹이군이 드라마에서 봤다고 해먹어보자고 해서 평생 사본적 없는 연유도 사오고 유투브공부 해서 만들었다.(제일 도움되었던 Youtube비디오는 여기) 사실 여느 한국식 아침 샌드위치와는 비슷한데…연유를 쓰는게 특이점임 (스리라챠+연유, 마요네즈+연유)이걸 발라주고 나머지는 뭐 얼추 standard (식빵을 버터에 굽고, 계란을 스크램블로 넣고…등등)

Home made Korean breakfast toast – Egg Drop Sandwich..

Pretty standard components (butter toasted bread, scrambled egg, bacon, cheese) but maybe using condensed milk might be the unique thing for this. (Sriracha+condensed milk, mayo+condensed milk). Another recipe helped by Youtube. (Here) 🙂

2020.6

Dalgona

20200417_211958_HDR

Had a busy day with deep cleaning the outdoor grill – so had a day to keep vinegar & baking soda handy during the day.. while just before putting the baking soda back to the pantry, I saw the sugar jaw and the ladle on the kitchen. So naturally decided to take a memory lane of late 80s in Seoul with Dalgona made with ladle…

Longer Stay at Home force you to do epic things… 🙂

1년에 한번 하는 야외 그릴 청소하느라 식초+베이킹 소다+물를 혼합해 겁나게 청소한 후 밤… 베이킹소다 백을 정리하다 보니 앞에 설탕통과 하필 국자가 보여.. 쌍팔년도로 돌아가서 달고나 뽑기를 만들었다.. 아 맛좋다..ㅎㅎ

Stay at Home이 길어지니 별거를 다한다는 생각…-.-;

2020.4

Jjapaguri with Steak/짜파구리+Steak

20200412_12484620200412_130841

Originally this mix of Chapagetti & Neoguri became famous from one of the TV variety show (“Camping with Dad”) but revitalized the hype with movie Parasite (with Steak in it as a upscale upgrade.. 🙂 )

또다른 면식 기행.. 그리고 아직 보지도 않은 기생충 🙂 덕에 “아빠어디가” 이후에 재조명된 짜파구리를 오랜만에 드셨다. 때마침 일부 있던 Steak도 첨가.. (이로써 또 4인가족 한끼 해결..ㅎㅎㅎ)

2020.4

 

Sung Si Kyung Live at Seattle

20190906_183703-collage

Sung Balla still sings great! at Moore Theatre

머리털 나고 공연장에서 하는 가수 공연을 처음 – 것도 미국에서- 성발라께서 하는 공연을 갔다왔다… 연령대는 대부분 30-40대, 관객 남녀 성비 1:9, 시애틀 한국 언니 부대 대출동… ㅎㅎ

항상 성시경은 대충 불러도 잘 부르네라고 생각하고 그 유명한 “모다”와 2-3개 곡만 들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갔는데, 공연이어서 그런건지 아님 세월이 흘러 그런건지 정말 열심히 연주하고 노래하는게 인상적이었다. 🙂 물론 입담은 여전함..

20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