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ll & Ted’s Excellent Adventure

얼마전 뉴스를 보다가 Bill & Ted’s 의 새 영화가 – 아저씨들이 되어서 나온다는 뉴스에 이게 있을까 찾아봤는데 Youtube에서 공짜로 보여준다… “엑설런트 어드벤쳐”를 흥미진진하게 서울 시내의 극장에서 보던 중학생의 내모습이 떠오른다..

그래서 때마침 내가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본 나이에 가까운 우리 애들 모아놓고 기억을 더듬으며 봤다.. (이때 한참 Excellent를 남발하면서 살던 기억도 살포시 남…ㅎㅎ)

89년인가 하니 진짜 쌍팔년도의 Keanu Reeves – 거의 데뷰작이지 않았나 싶다..-의 파릇한 모습도 새삼 새롭다.. 나 고인물…ㅎㅎㅎ

With the news that the sequel of this arriving about the end of last month, tried to check whether this old movie is even available and found out it is free at YouTube!!

Enjoyed the scenes – with memory scratching, looking super young Keanu Reeves and had fun with boys who are about the same age when I saw this movie at theater…

2020.9

Tomorrow is the Day After Tomorrow

What will be the next for 2020?

On last Monday, I thought some of the neighbors are doing crazy fire pit burning but found out that was the smoke from Eastern Washington following the wind – since then no window opening although today was reasonably okay-still terrible; getting worse with sunset…

Now, the news is saying all smoke collections from California and Oregon are all of sudden turning north to march into Washington…ha 😦 I do miss rain….. to be fair I never hated Seattle/Washington rain… while I have hated the rain in Seoul though.. humid/sticky)

월요일날 저녁부터 산맥너머 반대편 동네에서 난 Wildfire로 인해 산넘어온 공기가 나빠 창문도 못열고 살았고, 심지어 -말이 이상하지만- ‘원래’ 불이 나지 않는 이 동네에서도 불이나서 동네 뉴스에서 난리였는데..

내일부턴 아예 Wildfire의 명가(?) 캘리포니아에서 모아주신 Smoke와 오레곤 Wildfire Smoke와 함께 두손잡고 홀연히 북쪽으로 방향을 틀었고, 내일 시애틀에 도착하신다고 한다…아…OTL

2020.9

Free Solo

free-solo

아 증말 기분 나쁠정도로 살떨린 다큐 영화 Free Solo..

우리집 꼬맹이군이 다큐영화인데 보여달라고 노래해서 ‘유린당하는 Solo란 사람 혹은 그룹의 사람들을 자유롭게 풀어내라라고 투쟁하는 영화인가?’ 하고 봤는데…. 혼자서 도구를 전혀 쓰지 않고 암벽등반하는걸 Free Solo라고 한다고한다..ㅎㅎㅎ

암튼 살떨리게 무서운 다큐.. 정말 마지막즈음엔 “당최 왜 왜 왜 저 고생을…”를 반복하며 봤다..압박감 만땅..

어찌되었건 인간의 무서운 의지를 보여주는 영화인듯 싶다..

근데 우리 꼬맹이군은 이거에 필받아 Yosemite를 데려가달라고 무서운 의지를 보이고 있는데.. (코로나가 제일 심한 곳중 하나가 California라는건…험)

This is another movie of stunning graphics with crazy idea of rock climbing without any tools. (Now I learned that is what ‘Free Solo’ means.. – originally thought like “Free the people or group called ‘Solo’?”) A gentleman determined to climb El Capitan all by hands and legs only. So whenever he makes a move, it touched my nerve.

This movie was one of the wish list of our little one, and now he wishes to go to Yosemite in this Summer – but California is mentioned on daily basis in the news for virus epic center…so not sure how to think about/deal with…

2020.8.

Ottogi Odongtong Double Kelp Special Edition: 오뚜기 오동통면 다시마 2개 한정판

20200728_13124820200728_132506

맛남의 광장에 나와서 장안의 화제 다시마 2개 한정판 오뚜기 오동통면…한국에서 물건너 와주셨다… 사실 항상 다시마가 뭐 그리 대단할까 싶기도 했지만, 미국에서 너구리를 먹어보면 확실히 알게 된다.. (미주판 너구리엔 무슨 사연인지 다시마가 없음 – 그래서 너구리를 한국산을 구지 배송받아 먹는 사람들도 있음..ㅎㅎㅎ)

암튼 다시마의 소중함을 알기에 이거 방송에 나온거 보고 막연히 먹어보고 싶단 생각을 기대없이 했었는데 지인께서 한국에서 공수해주신 덕분에 냠냠…ㅎㅎ

아~ 깊은맛… 오랜만에 엄청 맛있는 라면되셨다..ㅎㅎㅎㅎㅎ

This one was a sensational one – double kelp thick noodle ramen: limited edition-  introduced as a way to help the overproduction situation of kelp farms on a Korean TV food show. I just watched that clip and thought it would taste great but end up having this as real – thanks to good friend sent this over to me 🙂

Tasted INCREDIBLE! 🙂

2020.7

 

The Angel

the angel

오 이런 진주가 숨어있었다니… 항상 관심있게 봐온 중동사와 첩보 스릴러가 버무려진 영화가 있었네… 영화에서 어느정도 미화/각색을 했을거라 얼마정도는 진실과 다르겠거니 생각은 하지만 아무기대없이 봤다가 술술 다 봤다…

Another nice find at Netflix…. history+spy action 🙂 I don’t know whether the reality of this story is a story of opportunistic traitor or peace maker but good enough movie to watch for..

2020.6

Yesterday

Yesterday-poster-e1564418345572

One of the movie on my checklist crossed out during this pandemic – now I really realize there is no new movie at all with this pandemic and carefully forecast world might be likely this way for an year or so..

Good movie – as expected liked the songs in the one. (Although story was somewhat expected or you can see what the movie’s end will look like….if I have to pick any WOW there was one scene unexpected but won’t write it up as it becomes a spoiler… 🙂 )

새로운 영화개봉이 없는 관계로 봄직했던 영화들도 다 본거 같아서 뭐가 빠졌을까 하다가 생각난 영화 Yesterday. 어찌보면 뻔한 이야기에 뻔한 결론인거 같아 싱거울수도 있긴했지만 음악이 좋아서 별무리없이 봤다. (하지만 우와~ 이런건 없는게 아쉽다면 아쉬운점-구지 꼽는다면 한장면이 있지만 스포일러라 구지 이야기하진 않겠음..ㅎㅎ)

2020.6

 

The Last Days of American Crime

20200608_205236

OMG – Tomatometer 0% 🙂 and now I know why… One of the few movies kind of making you question why you are watching this till end…:) The only thing I learned is… you gotta live close to Canada…:)

제목은 아주 재미있을듯 하지만 -내용도 잘각색했음 그리 나쁘지도 않았을텐데-… 그냥 최악의 영화로 남을듯싶다.. 0%는 다 이유가 있다..ㅎㅎㅎ 한줄 요약은 “언제든 넘어갈수 있게 캐나다 주위에 살자?” 정도…ㅎㅎㅎㅎ

2020.6

The Cuba Libre Story

20200524_005733_hdr

Another nice history documentary at Netflix. Having learned most of the history subjects in Korean education system (obviously from South 🙂 ) any chance of read/learn/see history on Cuba has been zero – or all things I know about Cuba has been names of Fidel Castro/Che Guevara, nuclear crisis in Kennedy period, forgotten history of Korean immigration to Cuba in early 1900s and baseball.

Nice documentary giving the idea of how and why it has come to current state.

넷플릭스에서 발견한 또 하나의 명작 역사 다큐 시리즈…The Cuba Libre Story 아무래도 미국에 살다보니 (물론 미국에서는  제일 먼동네이긴하지만 – 여기서 쿠바가는거나 서울 가는거나 거리는 얼추비슷할듯) Cuba관련 이런저런 걸 종종 접하며 (Cuban Sandwich, Cuban Coffee) 사는데 아는게 하나도 없던 찰나에 발견해서 쭈욱 부담없이 봤다..

Spain식민지/이민, 원주민 멸종, 노예무역, 해방과 미국에 경제 종속, 사회/공산혁명, 냉전 등등 모든일이 다 벌어진 섬인데…참나 여기도 파란만장하다란 생각…

2020.6

Selling Sunset: Season 2

20200523_021406-collage

Another interesting time/data burner from Netflix landed season 2 and finished it… Actually, picked up its first series last year with the interesting comment that this is Girls next door+ House Hunter + Legally Blonde + Office :).

Anyhow story is an real estate brokerage/agency boutique firm in LA – selling expensive/upscale homes for celebs and rich clients and all the agents are ex-models or have model-like look. and yes there are in-office battles and personal issue struggles as well as fancy homes + great music selections during the course of show 🙂

Maybe one of the Netflix originals with the most ‘Entertainment’ value 🙂

작년에 회사에서 사람들과 이야기하다 Netflix에서 아주 시간 떼우기 좋은 골때리는 시리즈가 나왔다며 추천(?) 받았던 Selling Sunset – Season 2가 나와서 정주행해주셨다..ㅎㅎㅎ 요인즉슨, 전직 할리우드 모델 출신 혹은 그에 준하는 급의 비주얼 가진 에이전트들이 고급 주택을 최상류층 고객들에게 중개하는 부동산 부띠크의 이야기.. 이들은 서로 편가르고 싸우기도 하고 각자의 개인적인 문제로 골머리를 썩다가도 중개를 위해 열심히들 뛰어다닌다.. 물론 정확히 표현은 어렵지만 -미국의 돈많고 화려하지만 머리가 좀 비어있는 금발 여자들의 생활태도/방식/세계관도 보여준다…- 그나저나 나오는 집들의 영상미 그리고 쇼의 전반에 깔려있는 음악들이 끝내주심… (햐 이런집들이…ㅎㅎ)

(고로 난 절.대.로 경험할수 없는 미국 문화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동시에 상술한 다양한 이유로 entertainment value가 절대적으로 높은 시리즈..ㅎㅎ)

2020.6

Egg Drop Sandwich

20200614_095222

요즘 한국의 Fad같은 Egg Drop Sandwich – 꼬맹이군이 드라마에서 봤다고 해먹어보자고 해서 평생 사본적 없는 연유도 사오고 유투브공부 해서 만들었다.(제일 도움되었던 Youtube비디오는 여기) 사실 여느 한국식 아침 샌드위치와는 비슷한데…연유를 쓰는게 특이점임 (스리라챠+연유, 마요네즈+연유)이걸 발라주고 나머지는 뭐 얼추 standard (식빵을 버터에 굽고, 계란을 스크램블로 넣고…등등)

Home made Korean breakfast toast – Egg Drop Sandwich..

Pretty standard components (butter toasted bread, scrambled egg, bacon, cheese) but maybe using condensed milk might be the unique thing for this. (Sriracha+condensed milk, mayo+condensed milk). Another recipe helped by Youtube. (Here) 🙂

2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