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 Avenue Coffee

Portland에 왔으니 동네 local coffee집 탐방….

허세 한방에 탄산수 한목음해주시고 espresso한 sip – 그래도 쌉살하고 좋네…

2023.1

Heavenly Donuts

처음으로 흰둥이 몰고 ‘외박’을 나오는 바람에 밤에 밥주려고 나갔다. 다음날 일정이 아침 6시부터 이동하는 일정이라 아침에 먹을걸 찾던 중 나름 포틀랜드는 도넛의 성지가 아닌가란 생각에 발견한 24시간 도넛가게…

역시 도넛은 밤에 블랙커피한잔하며 먹는게 개꿀이란걸 대충 25년이 지난후에 다시 새삼 깨달았다… 그러고 보니 Ames도 US-30상에 있던 도시였구나…ㅎㅎ

1997년 어느날 Ames에서 시험공부하다가 사먹었던 24시간하는 조촐한 도넛 가게의 추억이 떠올라 혼자 우와 이런 스타일의 가게가 아직도 남아있다니 하며 눈물글성이며 도넛을 샀다. (24시간하는 도넛가게는 시애틀에서는 못본듯…)

One randomly found 24 hours donut shop at Portland during midnight run for Supercharging brought me back to one memory lane from Ames. How much did I miss that experience! 🙂

2023.1

BPA Middle School Regional Science Bowl 2023

Reason of being down in Portland was actually the kid’s event. Our little buddy was honored to participate his school’s team 1 despite he was selected as an ‘alter’ aka the 5th man in a 4 vs 4 format.

Team did great thanks to smart and sharp kids plus lot of preparation efforts but just fell a hair short (3rd but close L to two teams ahead of them) to enjoy a trip to DC for National round 🙂

I hope our little buddy learned about a lot about good team work and built/strengthened good friendships as well as some science knowledge.

뜬금없이 포틀랜드를 간건 사실 우리 꼬맹이군이 학교대표로 뽑혀 지역 과학 경시대회에 나가서였다..사실 처음엔 ‘5명팀 4명 출전’ 포맷에 5번째로 뽑혀서 이거 에바인가했는데 좋은 친구들과 준비하면서 특별한 시간도 보내고 팀에서 원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법도 체득했으리라 믿는다..

다행인거는 그래도 신경써준 팀원들 덕에 어느정도 결과가 난 경기 중에는 실제로 교체출전도 했다하니 뭐..주어진 역할을 잘수행 한듯싶음…

한편 팀이 목표로 하던 ‘지역대회에서 1등해서 DC에 전국대회 나가기’는 한끗 차이난 3등으로 아쉽게 놓쳤지만 뭐 과정에서 다들 많이 배웠으리라 생각하고 나도 아주 즐거운 마음으로 지켜봤다.

2023.1

Lloyd District, Portland

여러번 포틀랜드에 와봤지만 지난주말 다운타운 가까이 시내에서는 사실 처음으로 시간을 보내고 왔다…이미 듣고 뉴스에서도 보고 예상하던바대로 괴기스러웠고 한편으론 더 예뻣을듯한 도시가 박살난건가 싶은 아쉬움도 약간..

언제 기회되면 호텔 숙소 길건너였던 Trailblazers 경기한번 보러와야겠다는 생각도 잠깐들었다…(호텔에서 체크아웃한날이 아마 Raptors 경기였는지 심지어 BC에서 내려온 차들이 주차장 한가득이었다..)

Had a quick 1 night visit to our southern neighborhood – Portland. However, something new at this time was actually this was my first visit and stay near the city center.

2023.1

Camas, WA

나름 워싱턴주 최남단에 가까운.. 🙂 혹은 Portland 광역권의 외곽인 Vancouver WA의 옆도시인 Camas에서 하루를 보냈다. (Portland가 강건너면 바로..) 같은 주이기는 하나 생활권이 다르기에 편하지만서도 편하지 않은 신기한 느낌..

아침에 동네에서 밥을 먹는데 우리만 백인이 아니었다..ㅎㅎㅎ

Maybe one of the southern most city in Washington 🙂 nice and clean

2022.12

Peacock Lane in Portland, OR

연말에 지칠대로 지쳐서 아랫동네로 산보 갔다가.. 뭐 볼거 있나 싶어서 찾던 중 하필 유명한 수도원인 The Grotto가 25일날은 쉬는 바람에 여기가 신기해서 크리스마스날 밤 행차를 했다.

대략 1920년대부터 자발적으로 시작되었다는 한 골목의 쑈가 이제는 미국 역사의 현장이 되었단다. (U.S. National Register of Historic Places에 등재되었다함…)

사실 이거 엄청난 수고에 창작의 고통도 가져오고 장식 도구 값도 어마어마할 듯하고 매해 설치+철거+1년에 한달을 위해 보관하려고 고생도 할것이며 매해 겨울마다 전기값은 어떨런지… 100% 자원이란는데…. 한편 길에 넘쳐나는 사람들과 통과하려는 차로 인해 거의 한달간 집에 privacy도 없을듯 싶어 속된말로 ‘약빨고’ 집장식하신 분들에게 진짜 존경을 표하는 바이다.. 🙂 이게 한편으로는 UGC의 힘인가 싶기도 하고…

(사실 몇년전까지도 Seattle Metro에도 비슷하게 유명한 골목하나가 있긴했는데 그 골목의 리더격인 집주인이 몇 년전 올해가 마지막이라고 선언한뒤 사라졌음)

Voluntary decorations of the houses with holiday lights in one block of street. The most amazing thing is the fact this street is 100% voluntarily and giving up the privacy with high traffic of cars and foots and nobody provides any support. (and this street is now registered as US Historic Places)

Power of User Generated Content is visible even in holiday lights…

2022.12

Fort Vancouver

One of the confusions of living in Seattle Metro is where Vancouver is or double checking when people mention Vancouver. I kind of believe we need to change Vancouver WA to like Fort Vancouver 🙂

시애틀에 살다보면 벤쿠버 이야기를 종종 하게 되는데 비슷한 거리의 정반대 방향으로 Vancouver가 2개다..하나는 위쪽 단풍국 벤쿠버, 하나는 아래 포틀랜드 쪽 강건너 들어가기 직전의 Washington주 Vancouver – 뭐 이것 때문에 꼭 확인하는 필요가 있다.. 어제 Vancouver에 갔다왔는데.. 어디? 단풍국 아님 남쪽..식으로.. 그냥 Vancouver는 단풍국에 주고 Fort Vancouver하면 어떨까 싶다..

20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