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andalorian

Now, finally watching Mandalorian TV series from Disney +. Star Wars + Wild West but bringing lots of unknown or originally-not-interested things behind this characters.. “This is the Way”

아무래도 이건 Marvel시리즈의 영향인듯 싶은데 – 늦었지만 이 거대한 유니버스에 하나 둘씩 파생 이야기를 만드는 것 같다.. 사실 Avengers는 너무 확장 시키는 감도 없잖아 있기는 한데 뭐 그냥 재미로 보는건데 뭘 따지냐 싶기도 하지만… 항상 철 모자 및 온몸을 철로 감싸고 날라다니는 (금속공학 전공자인가..포스코 직원의 후예인가..ㅎㅎㅎㅎ) 만달로리안 사실 original Star Wars시리즈에선 존재감이 그닥… (그냥 현상금 찾아 해메는 하이에나급..)이었는데 여기서는 자세히 이 사냥꾼의 이야기+요다족의 이야기를 이것저것 다룬다..

한편씩보는데 부담도 되지 않고 재미가 좋구만…캐릭터도 속된말로 카리스마 쩐다…ㅎㅎㅎ

2021.2

승리호/Space Sweepers

One new Korean movie at Netflix – Space Sweepers – I heard this one was the movie struggled to find the screens with pandemic so end up coming straight to Netflix. Similar settings of Guardians of Galaxy plus taste of Mars, Star Wars, Cyberpunk 2077, but found out a creative way to tell the space blockbuster story.

I think they can simply had the English title as Victory or Ship Victory?

승리호 이틀에 걸쳐 완주… 한국 영화의 새로운 오락 영화 시도라는 점에서 박수 천만번.. (제발 이제 경상도, 전라도, 연변 사투리 쓰는 깡패가 어떤식으로든 나오는 이야기 그만 하자..) 모든게 상상인 미래의 이야기라지만 나름 현실성이 높은듯.. 우주쓰레기, 화성 이야기, 다국어의 실시간 통역… 등등..

아주 빵빵터지는 빅재미는 아니었지만 전반적으로 연기들이 좋고 디테일들이 아주 치밀하게 묘사되어 있어 그거 보는 재미도 있었다.

2021.2

Outside the Wire

A new movie at Netflix at this week – finished it up at early days… 🙂 I know going into theater is not an option any more but this is a kind of movie makes me think theater is the place you go to sit and relax to have Icee with a bucket of popcorn..

One line review – “What’s your name? Murphy”

2021.1

In Search of Greatness

One of the great documentary from Amazon Prime Video- mostly interviews with Wayne Gretzky, Jerry Rice, and Pele (plus some other great achievers) Made me think a lot especially the last word from Gretzky – It is a combination of luck and will..

아마존 비디오에서 발견한 보석 하나더.. Gretzky의 마지막 말…. You are going to find a way to make it..It is a combination of luck and will…

2020.12

Bill & Ted’s Excellent Adventure

얼마전 뉴스를 보다가 Bill & Ted’s 의 새 영화가 – 아저씨들이 되어서 나온다는 뉴스에 이게 있을까 찾아봤는데 Youtube에서 공짜로 보여준다… “엑설런트 어드벤쳐”를 흥미진진하게 서울 시내의 극장에서 보던 중학생의 내모습이 떠오른다..

그래서 때마침 내가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본 나이에 가까운 우리 애들 모아놓고 기억을 더듬으며 봤다.. (이때 한참 Excellent를 남발하면서 살던 기억도 살포시 남…ㅎㅎ)

89년인가 하니 진짜 쌍팔년도의 Keanu Reeves – 거의 데뷰작이지 않았나 싶다..-의 파릇한 모습도 새삼 새롭다.. 나 고인물…ㅎㅎㅎ

With the news that the sequel of this arriving about the end of last month, tried to check whether this old movie is even available and found out it is free at YouTube!!

Enjoyed the scenes – with memory scratching, looking super young Keanu Reeves and had fun with boys who are about the same age when I saw this movie at theater…

2020.9

Free Solo

free-solo

아 증말 기분 나쁠정도로 살떨린 다큐 영화 Free Solo..

우리집 꼬맹이군이 다큐영화인데 보여달라고 노래해서 ‘유린당하는 Solo란 사람 혹은 그룹의 사람들을 자유롭게 풀어내라라고 투쟁하는 영화인가?’ 하고 봤는데…. 혼자서 도구를 전혀 쓰지 않고 암벽등반하는걸 Free Solo라고 한다고한다..ㅎㅎㅎ

암튼 살떨리게 무서운 다큐.. 정말 마지막즈음엔 “당최 왜 왜 왜 저 고생을…”를 반복하며 봤다..압박감 만땅..

어찌되었건 인간의 무서운 의지를 보여주는 영화인듯 싶다..

근데 우리 꼬맹이군은 이거에 필받아 Yosemite를 데려가달라고 무서운 의지를 보이고 있는데.. (코로나가 제일 심한 곳중 하나가 California라는건…험)

This is another movie of stunning graphics with crazy idea of rock climbing without any tools. (Now I learned that is what ‘Free Solo’ means.. – originally thought like “Free the people or group called ‘Solo’?”) A gentleman determined to climb El Capitan all by hands and legs only. So whenever he makes a move, it touched my nerve.

This movie was one of the wish list of our little one, and now he wishes to go to Yosemite in this Summer – but California is mentioned on daily basis in the news for virus epic center…so not sure how to think about/deal with…

2020.8.

The Angel

the angel

오 이런 진주가 숨어있었다니… 항상 관심있게 봐온 중동사와 첩보 스릴러가 버무려진 영화가 있었네… 영화에서 어느정도 미화/각색을 했을거라 얼마정도는 진실과 다르겠거니 생각은 하지만 아무기대없이 봤다가 술술 다 봤다…

Another nice find at Netflix…. history+spy action 🙂 I don’t know whether the reality of this story is a story of opportunistic traitor or peace maker but good enough movie to watch for..

2020.6

Yesterday

Yesterday-poster-e1564418345572

One of the movie on my checklist crossed out during this pandemic – now I really realize there is no new movie at all with this pandemic and carefully forecast world might be likely this way for an year or so..

Good movie – as expected liked the songs in the one. (Although story was somewhat expected or you can see what the movie’s end will look like….if I have to pick any WOW there was one scene unexpected but won’t write it up as it becomes a spoiler… 🙂 )

새로운 영화개봉이 없는 관계로 봄직했던 영화들도 다 본거 같아서 뭐가 빠졌을까 하다가 생각난 영화 Yesterday. 어찌보면 뻔한 이야기에 뻔한 결론인거 같아 싱거울수도 있긴했지만 음악이 좋아서 별무리없이 봤다. (하지만 우와~ 이런건 없는게 아쉽다면 아쉬운점-구지 꼽는다면 한장면이 있지만 스포일러라 구지 이야기하진 않겠음..ㅎㅎ)

2020.6

 

The Last Days of American Crime

20200608_205236

OMG – Tomatometer 0% 🙂 and now I know why… One of the few movies kind of making you question why you are watching this till end…:) The only thing I learned is… you gotta live close to Canada…:)

제목은 아주 재미있을듯 하지만 -내용도 잘각색했음 그리 나쁘지도 않았을텐데-… 그냥 최악의 영화로 남을듯싶다.. 0%는 다 이유가 있다..ㅎㅎㅎ 한줄 요약은 “언제든 넘어갈수 있게 캐나다 주위에 살자?” 정도…ㅎㅎㅎㅎ

2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