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e Weber Smokey Joe

20200714_225645_HDR

정말 오래 쓴 Smokey Joe… 사실 몇년전부터 밑에 바람 구멍 control이 분리되고 이제는 다리가 부실해지고 있어서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짐정리의 일환 중 작별했다.. Ann Arbor에서부터 같이 온 식구 하나 더 작별.. (원래 동기형 거였는데 졸업할때 그 형이 서울로 가는 바람에 우리집에 Seattle로 같이 오셨음..ㅎㅎ)

10년넘게 수많은 고기를 구워주며 많은 동네 공원들, 캠핑장, 그리고 집의 덱 혹은 마당에서도 열심히 말없이 불살라줬던 친구와 작별했다… 심지어는 가난한 주인으로 인해 Fire pit역할을 한적도 종종 있고…  (암튼 웨버의 튼튼함/내구성은 장난 아니다 싶다..)

사실집에서는 Gas Grill을 산 이후로 주로 야외용으로 데리고 다녔지만 훈훈한 맛은 최고로 잡아주는 좋은 친구였다..흑흑..

Took a last shot at recycle box for my long friend -Smokey Joe.. 🙂 This one travelled along with me from Ann Arbor, and went together numerous parks, camping sites, and been a good friend to cook all the meats we had during the years..

After crazy workloads and wears (sagging leg, and broken air control, and rusting grate) had to say good-bye to this good friend but hope he gets a renewed life to whatever it will be..

2020.7

Reebok Blacktop Bag

20200713_185557

또하나의 추억 버리기… Reebok Blacktop Bag..

여느 90년대의 고등학생처럼 그땐 이 큰 농구가방을 매고 공부를 하곤했었고 재수할때 내내 무거운 책들 넣고 다니며… 그 이후로는 가끔 여행용 가방으로 썼던 기억이다..ㅎㅎ 심지어는 MBA차 미국건너올때 이 가방에 무거운 책 다 때려놓고 핸드 캐리… 그때엔 핸드 캐리의 원칙은 있어도 이상하지 않으면 특별히 핸드캐리는 무게를 재지 않아서 어깨가 빠그러지게 무거워도 안무거워 보일려고 노력했었음..ㅎㅎㅎ

왠지 작별하고 오니 쓸떼가 또 있었는데…란 생각이 드는듯 싶다…ㅎㅎㅎ

Another farewell to old memory – Reebok Blacktop Bag.. like other highschoolers in 90s I also enjoyed the ‘fashion’ of using basketball bag as school bag and has been a good utility bag afterwards.. 🙂 Maybe the most recently best use of this bag was using as a hand-carry in a flight when I flied over to Detroit from Seoul in 2005 with full pack of heavy books.. 🙂 (At then you don’t have to weight the hand-carry if it doesn’t look ‘fishy.’.:) so had to pretend this is not heavy although my shoulder was screaming… 🙂

2020.7

 

Old Note from Orientation Day at Business School

20200701_023500

Happen to found an old note I took during MBA orientation session back in Ann Arbor like 15 years ago, while cleaning up the shelf.. – This note even has a coffee cup mark 🙂

I don’t even recall what the professor’s name was (because I recall he was mentioning he is moving to Tuck school after the orientation session) but this notes stroke me for a min. especially the first line of “Live a dream”

Making me think maybe the most important thing at business school is already learned at orientation days

이사준비 과정에서 짐정리하는 와중에 발견한 MBA Orientation Session note – 15년전으로 타임머신을 타고 돌아갔다왔다..기억으로는 이건 전체 session이 아니고 개별 section session이었는데 하필 다른 학교로 떠나는 교수님이 마지막 일로 진행하는 session – 지금도 -교수님 성함도 기억안나는게 안타깝긴하지만- 이 수업에 왜인지 모를 울림이 아직도 생생했는데 Dream으로 시작해서 그랬나보다..

결국 나에게는 모든게 고난의 행군 여정이었던 MBA 과정 – 어여 강산이 한번 반이 바뀌었지만, 기억에 남는건 이런거 구나 싶기도 하고 이때 꿈꿨던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 궁금하다.

노트 한가운데 떡하니 있는 Coffee Mark에 진한 커피한잔이 땡겨 쭈욱들이키며 다시 읽어보았다..ㅎㅎ

2020.6

Blow out to Norte Dame is always…

20191026_193747.jpg

a great day for all Michigan Football! 🙂 This sort of relaxing & exciting game has been a while… If you cannot be No/1 – just focus on beating the rivalries and “sprinkle the pepper flours to their party” 🙂

아주 오랜만에 즐겁게 본 Michigan Football..어차피 1등 못할거면 main rivalry한테 고추가루나 뿌리는게 제일 신난다..

2019.10

Zingerman’s Peanut Brittle

20151209_163918 1.jpg

After several bites, I wondered how this one tasted so great, and after a while -especially seeing the familiar logo and its name now I know why…

Miss you Zingerman’s!

회사에서 동료가 선물 받았다고 나눠 먹자고 돌린 과자 종합 세트에서 먹은 까까.. 몇 입 베어먹고 참 맛있다고 생각하고 난 후 비로소 로고가 눈에 들어왔다..

20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