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co Time

20170820_153538.jpg

Surprisingly or not to be surprised – this item was the first food craving at home after returning from 15 days of Seoul…

가족은 놔두고 나만 먼저 홀로 돌아와 보낸 첫 주말 – 일요일날 교회 끝나고 뭘 먹을까하다가 미국에 왔으니 타코를 먹어야 겠다고 생각하는 날 보면서  ‘타코를 자기네 음식이라고 생각하는 미국애들보고 이상하다’고 생각했던 옛날의 내가 떠올랐다..

2017.8

Advertisements

Dimsum from Cafe 9

20160511_12280320160511_12321920160511_123231

As been told by others, there are Dimsum available at cafeteria – regardless how it taste :)Just a nice try – now it makes sense that line is not crazy long at Dimsum stand.. 🙂

기대를 너무 많이했었나 보다… 그냥 딤썸이다… 아무 형용사 붙지 않는.. 한편 이런 걸 팔기 위해 설치해놓은 장비들이 아깝다는 생각 한가득..그냥 한국 편의점처럼 만두나 한봉지 쪄서 팔던가…ㅎㅎ

2016.5

@Building9

 

Kizuki Ramen aka Kukai Ramen Lunch Delivery from Peach

20160322_131839

Tried this item as lunch via Peach delivery.. good item but delivery cannot beat the one at the restaurant. The lunch delivered from here has been a bit pricey but always has been a good open option.

나름 이동네에서 유명해진 peach delivery (동네 가게들을 섭외/rotation해서 주문하면 사무실로 점심 배달)로 시켜먹은 점심… 좀 비싸긴 하지만 좋은 가게들에서 많이 가져오긴 하는디…. 가격만 조금만 낮춰주면 매일 시켜먹으련만…:)

2016.3

 

Naanwich

20160315_124100.jpg

Nice and cheap lunch from cafeteria from Bravern 1 Cafeteria

하이브리드 인도 음식…타코와 샌드위치를 인도식으로 한 점심거리… 물론 점심에 김치찌개에 라면 하나 넣어서 먹던 점심엔 비할바가 아니지만 괜찮다.. 미국살면서 모든 인도식이 점점 익숙해지는데 이제는 입맛도 변해가나? -_-;

2016.3

2016.3

Spam Musubi

20160217_123232.jpg

Another famous Hawaii item – Spam Musubi…

Mixture of Japanese influence in American territory island where it is far from the mainland + where there are big military base..

Picked this one from Don Quijote (weird name for Asian/Japanese grocery store where store’s mascot is penguin :).. )

결론적으론 부대찌게의 먼 8촌쯤 되는 음식? ㅎㅎㅎ 하긴 하와이 맥도날드와 버거킹에서도 이걸 판다니 할만 다한샘..ㅋㅋ

하와이에 부대찌게 집 하나 열면 대박날듯…

20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