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lly….Xbox Series X

말그대로 드디어 내손에… (이게 직원이어도 구할수 있는게 아니었던거였다는걸…흑) 암튼 우리집에 도착해주신 9세대 콘솔이자… PS2, Xbox 360, Xbox One, PS4, Xbox One X에 이은 여섯번째 콘솔…

진짜 잘나온 콘솔 되시겠다 – 일단 무엇보다도 차세대라 빠르고..사실 4K/ 120 FPS display는 어차피 오래된 TV에 꽂아서 하기에 별차이는 못느끼지만 (그리고 난 시각적으로 무디다…) 무엇보다도 구동 속도가 어마어마하게 빨라졌다..

큰 game 로딩하는데 2-3분 걸리던 게 차이를 확연히 느낄 정도로 빨라졌고.. Quick Resume이 되는 게임은 이미 엄청나게 빨라진 게임 로딩시간 이후 save된 게임 불러오는 데 걸리는 시간을 그냥 없애버렸다..무시무시한 기술의 발전..한편 빨리뜨게 하는데 최적화를 하기위해 사실 우리팀에는 중요한 feature를 내부적으로 반강제 타협을 당해서 구체적으로 확인해보고 싶었는데..실제로 빠르니 용서해준다..ㅎㅎㅎ

The Best thing with this console- Quick Resume and general speed. The thing I don’t like so far – cannot use the external hard drive (have to buy a plugin drive..which is expansive.. :))

2021.3

Laptop Upgrade or fix: HP Pavilion 15

대충 4-5년전에 급하게 사느라고 Costco에서 산 HP Laptop – 나름 구매 당시엔 흔하지 않던 i5 CPU에 12G Ram이면 괜찮은 가격이고 HDD라 SSD는 아닌데 1TB여서 뭐 큰 불만 없이 샀다..

허.나…

어느 정도 연식이 들어가면서 컴퓨터는 우리집에서 제일 고집이 세신 한 분의 이유없는 기호를 만나게 되는데.. 한번 부팅하면 한달은 리부팅하는게 아니라고 생각하시고, 업데이트는 절대로 하지 않으면서 (그거 기다리는 시간이 아깝데나…) 아무거나 마구 깔시는 분께서 쓰는 조화가 이루어지니 컴퓨터가 급속도로 맛탱이가 갔다….

부팅하는데 한 5분은 족히 걸리고… Fan은 태풍급 소리를 내며, 그 와중에 HDD는 구슬굴러가는 소리가 나더니 아예 대포알 굴러가는 소리.. 그리고 Task Manager를 보면 디스크 utilization은 거의 100%… 암튼 Fan이랑 HDD랑 누가누가 더 소리내나 경쟁을 겁나게 하는 와중에 충전도 되다말다까지..

물론 그래서 새로운 PC를 장만해드렸으나 역시 이유없는 거절… (새로운 PC에 모든 setting을 옮기기 싫으심) 그래서 새PC는 다른 용도로 넘어가고, 그러던 와중에 이젠 그냥 죽는 경우도 몇번 발생하고… 부팅하는데에는 대충 10분 넘게 걸리는 사태가….-_-; 게다 뭐 하나 실행시키면 거의 기도하는 자세로 들어가서 대기.. 그래서 결국 맛이간 PC를 강제로 뺐어와서 그냥 버리자니 아까워 재미삼아 심폐소생 개복 수술에 들어갔다…

이렇게 노트북다 뜯어서 고치는게 얼마만이던가…

SSD교체…. 다행히 세월이 흘러 1TB SSD가 엄청 싸졌다.. (아마 이 노트북이 쌌던 이유중 하나가 HDD였기 때문이었던 걸로 추정됨..) 그리고 성능의 저하는 Disk가 항상 100% Utilization되는 관계로 이게 가장 큰 원인으로 추정되어 적당한 RW Speed가 있는 Micron에서 나온 1TB SSD로 교체 (사실 이 100%를 해결하기 위해 온갖 난리를 쳐봤는데도 절대 해결 안됨.. 그리고 이건 많은 수의 HP laptop이 가지고 있는 문제인듯… 인터넷 보면 다들 난리인데 어떻게 해결되었다는 소수의 사람들 한데로 해도 절대 안됨.. -도데체 PC설계를 어케한겨..ㅎㅎ)

Fan교체 – Fan은 먼지 가득에 켁켁거리고 있어서.. 사실 청소만 해주면 될거 같긴한데 청소해주기 귀찮고 air spray깡통 한통 사는 값이랑 새로운 fan값이 거진 비슷해서 그냥 노트북 주위를 청소해주고 새걸로…

Power connector 교체 – 끼워도 충전이 안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아주 섬세하게 끼워줘야만 충전되는 문제는 아무래도 주인님께서 마구 넣고 빼고 하다 발생한 문제로 여겨져 이것도 교체…

노트북 HDD를 바꾸면 또 Windows license귀찮은 문제가 발생하니 그거 피할려고 USB recovery media를 쓰는 방법으로 backup/복구 시도… 몇번의 이유없는 실패후 이번에도 안되면 진짜 버린다했을때 기적적으로 제대로 backup media creation성공.. (세상 좋아졌다…) USB로 recovery media만든고 rebooting해서 끼워주기만 하면 알아서 복구.. (물론 복구도 한 세번은 실패해서 아 진짜로 이거 이제 벽돌인가 할때 성공…) – 그래도 세상이 좋아진건 주변기기에서 직접 부팅하는데 file옮기고 인식시키고 이런 피곤한 문제를 안해도 되는 세상이 되었다…

(옛날에 새하드 끼우면 파티션 나누고 SCSI카드 끼우고 인식시키고 zipdrive에서 복원시키던 시절도 있었건만…ㅎㅎ)

암튼 이 삽질 끝에 노트북 심폐소생 성공…. 부팅시간은 10분에서 5초로… 그리고 Disk 100% Utilization문제도 없어졌고 당연히 HDD대포알 소리도 사라졌다… (물론가끔 Fan이 심히 돌긴하는데 뭐 이건 옛날에 비하면 양반임..) 그리고 끼우고 꼭 수시로 확인해야하던 충전 문제도 해결…

한편 이 생명 연장의 후면엔 아마존의 미소가 보인다….ㅎㅎㅎ (패자는 카운터로인가…)

Had a fun series of surgery of almost dead laptop – which had crazy noise/running of fan all-day-long, all-day-long HDD noise with disk utilization of consistent 100%, and had loose power connector which you need to do trial and error + pray for charging…

so end up replacing the HDD to SSD, new fan, and new power connector line hence kept the laptop opened for a week long surgery.. (as parts arrived in all different times)

Also process of creating a USD backup media and restoring went haywire several times but finally finished successfully just before I was about to toss this ‘brick’ away..

So few more years with this old laptop… 🙂

2021.2

Progressive Snapshot

Journey of 6 month driving surveillance ended and returned the device back to insurance company. – They are claiming I got a discount but realized have no way to prove back.. 🙂

The renewal rate actually came in about the same price when I signed this up (which had the participation discount) but made me wonder whether this was worth of it….and also triggered me to think of total switch to Pay Per Mile companies…

근 10년넘게 애용했던 Costco 제휴사에서 가입했던 자동차 보험을 작년 여름 Progressive로 옮겼다.. (물론 Progressive가 제일 싸게 나와 Progressive로 가긴했음) 그리고 재미삼아 운전기록을 보내는 장치를 달고 6개월이 지나갔고 이를 리턴하라는 안내문을 받아 뽑아 보냈다. 한동안 은근히 신경쓰여 항상 긴장하며 다녔는데 (조금만 신경안쓰고 달리다가 급정거도 아닌데 좀 ‘진짜 급정거의 1/3정도’만 되도 삑삑거림…) 표면상으로는 갱신 요율이 ‘운전 기록을 바탕으로 두대 6개월에 100불 정도를 빼준’거라 하는데 생각해보니 이거시작할때 보다 요율이 살짝 올랐다… -_-; 물론 그때 이거 하겠다고 Participation Discount를 받은게 대충 백불인가 그러긴 했다.. 조삼모사 당한건가……

아예 이 마당에 그냥 Pay Per Mile로 넘어갈까 고민중.. 암튼 한동안 내 평소 운전보다 살살 몰고 다닌 연습한 교훈(?)도 배웠고..한편 그간 제일 곤란했던 신호바뀔때 교차로를 통과해야하나 서야하나를 고민하게 만들었던 건 안해도 될것 같다는 건 이제 장점이 되었다.. (거의 대부분의 삑삑이 (경고나 급정거 기록)은 신호바뀔때 서주다가 나옴…)

2021.2

Samsung Galaxy Note 10+ 5G

Although one and half years old, happen to land this new device 🙂 This was perfect timing as my G8 started to show some fatigue – not being able to get corp emails

Now, state of art screen finger print, seamless Android for Work integration, and getting back the access of Samsung Pay might be few benefits I can see immediately. One challenge remaining is Gallery and Onedrive not syncing well..:(

LG G8이 얼마전부터 시름시름 이상해지기 시작하더니…. – 회사 이메일 수신 불가; 허나 요즘 하루죙일 집에 있는 세상에 이메일로 회사 email보는게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싶다만- 1.5년정도의 세월을 좀 드신 신삥 노트10+를 구했다. 나름 나의 사용용도로는 첫 노트네… 그 전에 우리 집 대장님과 엄마를 위해 사드린 적은 있음…ㅎㅎㅎ

몇일 써본 결과 몇가지가 인상적인데 – Android for Work가 아주 부드럽게 구현되고 (별도 그룹으로 모아놓음-LG는 그냥 무조건 app list에 같이 때려 넣어서 좀 혼동스러웠음..) 무엇보다도 지문인식을 스크린에서 하는게 생각보다 멋진듯.. 그리고 좀 웃기긴 하지만 LG폰 이전에 Galaxy 8에 삼성페이로 심어놓은 Giftcard들을 다시 access할수 있게 되었다.. (Galaxy 8은 액정이 사망한 관계로 거기에 심어놨던 Giftcard들을 access할 방법이 없었음..ㅎㅎㅎ)

그리고 이건 뒤늦게 바꿘듯한데 폰에서 찍은 사진을 SD로 보내니 One Drive에 올릴 방법이 없는듯하다…-_-;

2021.2

I fix therefore I am…

하루 종일 고치다 일 다 봤다… 거의 10년전 애들과 보던 만화 주제가가 머리속에 맴돈다.. 밥 더 빌더 – 캔유 픽스 잇? 밥 더 빌더 – 예스 아이캔…

아침에 우리집 사장님 PC가 부팅이 안된다고 불만 접수-몇번 reset을 했으나 reset후 매번 restart만 하면 또 먹통… 결국 Lenovo 고객센터 chat을 했는데 결국엔 reset하지 말고 완전 재설치 하라고 해서 하려고 했더니 Cloud시대 이후로 집에서 사라진 USB drive가 필요함. 결국 Amazon당일 배송으로 4:30경에 주문해서 7시에 배송 (와! 물론 2불 더 줌…T_T)- 배송된 USB로 Windows 10 recovery/installation media 만들어서 USB로 재설치 했더니 고쳐졌음..

앉아 있는 자세가 아주 American x100인 우리집의 덩치큰 한 분 – 한 동안은 이분 덕에 식탁용 나무 의자 모든 접합 부위를 고치면서 목공의 기초 도구들을 마련하고 기술을 배웠는데.. 오랜 remote수업으로 인한 여파가 이제는 다른 의자에도 미치기 시작했다. 특히 본인의 덩치가 커지시면서 이젠 다양한 의자들의 목을 죄는 ‘의자왕’으로 등극중 이시다.. – 혹은 나의 repair의 영역을 ‘beyond 목공’으로 확장해주셨다. 어떻게 앉으면 folding 철제 의자가 뿌러지며, 프라스틱 의자의 등받이도 나가고, 롤러 달린 office의자의 다리가 부러지는지.. 이제 이 의자왕 스킬은 연구 대상감이다.

등받이 부러진 프라스틱 의자… 1차로 순간 접착제로 붙여 봤으나 붙이고 실전 투입후 부하가 주어지니 2주일만에 다시 아작… 결국 연구 끝에 epoxy 접착제를 구해와 다시 붙이고 (근데 부러지면서 프라스틱이 휘어 정확하게 맞지 않음.. 고로 이를 위해 붙이고 몇번식 사포질을 입방 바꿔서 몇번하며 -완벽히는 아니지만 약간 어긋나게 붙은 부분까지 부드럽게 되도록 갈갈이 해주셨다… 그리고 페인트 스프레이 몇번 부려주고 다시 집에 있던 폴리로 광택질 휴…

철제의자는 휘어지고 부러져서 사실 피고 용접해주는 수밖에 없는데.. 일단 휜거는 망치질로 제대로 펴주시고 부러진 부위는 철제용 epoxy로 붙였다..

롤러가 달린 오피스 의자 역시 어떤 까딱 신공을 보였길래 다리 한 쪽이 아작 나는지 추정은 불가능… 이 역시 1차로 순간 접착제로 해결하려 했으나 바로 몇 일만에 실패…. epoxy본드로 일단 붙였다… 뭐 그리고 이건 눈에 띄는 부위도 아니고 해서 덕지덕지 붙은 본드 부위는 그냥 냅둠…

오늘 하루 – 이것 저것 고치다 다 보냈고, 홈디포와 아마존이 역시 승리 했으며, 특히 의자와 관련해서는 ‘자식에게 의자에 똑바로 앉는 습관을 들여주는것보다 내가 의자를 고치는 방법을 배우는게 차라리 쉽구나’란 탄식으로 하루를 마무리 중… 이 와중에 내가 기분이 좋은건 아무래도 다양한 chemical을 흡입해서 인듯 하다…

You break it, we fix it – lived the life of ‘Bob the Builder’ today

– PC reinstall with USB media : found no USB thumb drive at the world of Cloud, so had to order Amazon’s same day delivery and made the USB repair/installation media and recovered a PC which turned to black screen upon every boot

As our gentleman in the house -who never sits straight while putting more weights on chairs- have more time at home with various chairs because of Pandemic, this meant my chair repairing skill goes beyond the wood chair repair

– Plastic chair with broken back: after failed attempt with Super glue, went to epoxy glue. As the broken part was highly visible part of chair, had to go with multiple sanding after the glue and spraying paint and coating with Polyurethane.

– Bent Steel folding chair with disjointed horizon bar: so after using hammer and bring back the bent part, the question was whether I am willing to go into welding (which I don’t have any tools…) so settled with steel epoxy…

– Office chair: This is the still one of the mystery need to solve – how can you rock the rolling office chair?! But our gentleman must have showed that skill before he broke the chair. Similarly my first attempt with Super glue didn’t last long, so attempted with epoxy glue, but as this doesn’t have much visibility I am not willing to go into sanding/coloring part..

All in all, total four items in my household got the treatment, Home Depot and Amazon was the winner and I enjoyed smells from various chemicals (and now I understand why they check the birth date when I purchased the spray can..)

2021.1

Lenovo Ideapad S340

올해도 Laptop을 하나 사야 해서 고르고 고르다가 그냥 저렴한 Ideapad로 질렀다..

뭐 Intel i7에 8G Ram이 좀 아쉽기는 하지만 256 SSD 대충 500불에 i7구한다는 생각엔 뭐 그냥 무난한듯… 애처롭기까지한 Cortana가 목소리 높여 열심히 setup가이드를 해주는데 눈물이 주루룩…ㅎㅎㅎ

Another Thanksgiving/Black Friday purchase – Lenovo Ideapad S340 – do not like this 100% but maybe the only Intel i7 one with ~$500 pricing point…

2020.12

LEGO 21321: International Space Station

한동안 지켜보던 Lego Set – Walmart에서 최저가로 나와서 덜컥 사버렸다..

자 이제 문제는 이걸 감히 뜯어서 조립하느냐 아니면 테크 수단으로 모셔놓느냐의 문제…몇년전에 아무 생각없이 50불엔가 샀던 남대문이 시가 200불 이상 거래되는걸 보고 뜯지 못하는 이후로 (이제는 거의 500불 수준) 어렵게 사모은 Lego 뜯기 조차 힘들어지는 이 현실이 그닥 좋지많은 않다…

뭐 그래도 가치가 한 1-2년 있다가 뜯을지 말지 결정해야할듯…ㅎㅎㅎ

Have been watching this set for a long time and then bought it at this thanksgiving season as a gift-to-myself or now Lego Investment…

Well time will tell in a year or two whether it makes more sense to open it or treat this as investment asset…

2020.11

Bye Weber Smokey Joe

20200714_225645_HDR

정말 오래 쓴 Smokey Joe… 사실 몇년전부터 밑에 바람 구멍 control이 분리되고 이제는 다리가 부실해지고 있어서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짐정리의 일환 중 작별했다.. Ann Arbor에서부터 같이 온 식구 하나 더 작별.. (원래 동기형 거였는데 졸업할때 그 형이 서울로 가는 바람에 우리집에 Seattle로 같이 오셨음..ㅎㅎ)

10년넘게 수많은 고기를 구워주며 많은 동네 공원들, 캠핑장, 그리고 집의 덱 혹은 마당에서도 열심히 말없이 불살라줬던 친구와 작별했다… 심지어는 가난한 주인으로 인해 Fire pit역할을 한적도 종종 있고…  (암튼 웨버의 튼튼함/내구성은 장난 아니다 싶다..)

사실집에서는 Gas Grill을 산 이후로 주로 야외용으로 데리고 다녔지만 훈훈한 맛은 최고로 잡아주는 좋은 친구였다..흑흑..

Took a last shot at recycle box for my long friend -Smokey Joe.. 🙂 This one travelled along with me from Ann Arbor, and went together numerous parks, camping sites, and been a good friend to cook all the meats we had during the years..

After crazy workloads and wears (sagging leg, and broken air control, and rusting grate) had to say good-bye to this good friend but hope he gets a renewed life to whatever it will be..

2020.7

2nd Anniversary of Self Haircut

20200516_222448

미장원에 일일이 예약하고 시간맞춰 찾아가서 은근히 신경쓰이고 지출도 한번 줄여볼까 하는 이유로 대충 2년전 부터 시작한 셀프컷.. (사실은 애들 머리 깍아주려고 샀다가 애들이 아빠의 시도자체를 거부해서… -_-;; 기계가 노는게 아까운것도 좀 있었음) 물론 마이드적으로 똥배짱이 좀 필요하다..

  • 여긴 별의별 희한한 머리하고 다니는 사람 많은 미국이다…ㅋㅋㅋ
  • 무슨 사고를 쳐도 몇일 지나면 자연스러워진다… ㅋㅋㅋ
  • 뒷머리는 어차피 내가 보지 않는다..ㅋㅋㅋ
  • 아저씨의 원빈처럼..스스로 머리를 짜르는걸로 나도 잠시 원빈이 될수 있다.. ㅋㅋㅋ

유투브에서 가르쳐주는 재야의 고수들+헤어디자이너들 비디오 보고 공부도 하고.. 무엇보다 이게 요즘 코로나 시대의 대세(?)란 근거 없는 자신감만 늘어간다..ㅋㅋㅋ

그래도 나름 하다보니 요령도 생기고 결국은 자기 두상과 머리결에 감을잡고 맞추어가게 되어가다보니 뭐 그럭저럭… + 숱가위를 개발한 사람은 천재임이 분명하다…

그래도 여전히 미용사의 스킬은 대단하단 생각이다..  우리집 꼬맹이군 머리를 두번 정도 손봐줬는데 – 결국은 두상과 머리결이 다르다 보니 쩔쩔매면서 하게 되더라능… 결국 ‘중이 제머리 못깍는다’는 말은 다 뻥이다.. 적어도 내가 경험해본결과  제머리 깍는게 남머리 깍아주는거보다 훨 쉽더라..ㅋㅋㅋ

Started this journey about 2 years ago, with the mindset “all I need to do is two haircut with this then I am already breakeven” 🙂

Although still touches my nerve every time I do, this time made me happier as this skill(?) became an essential skill for ‘stay at home’ era 🙂

2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