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town Seoul/서울 시내 유랑기..

20170802_08015220170802_09334020170802_13305720170802_14074320170802_15575920170802_16080720170802_16144820170802_162216

일하러 하루 시내로 나간날 찍은 서울 시내 사진 씨리즈…겁도 없이 긴팔입고 갔다가 쪄죽는줄 알았네…

3호터널 경리단 육교 – 경복궁 뷰 from M사 한국사무실 – 청계천 – 명동교자 칼국수 –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수호랑?) – 세종문화회관 – 광화문역 – 종로3가역

Series of photos from downtown Seoul – Namsan 3rd Tunnel/Old Army Finance Corp street – Kyoungbok Palace view from company M’s Korea office 🙂 – Chunggye creek – Pyeongchang Olympic mascot – Sejong Art Center  – Gwanghwamoon Station – Jongno 3 ga station

2017.8

 

Advertisements

Samyang Got Jjamppong or God Jjamppong: 삼양 갓짬뽕

20170422_11040420170422_111355

갓짬뽕

Funny name of noodle – can be interpreted in multiple ways 1) God of Jjamppong, 2) Got Jjamppong, 3) Fresh Jjamppong. However, I hate any kind of food trying to appeal by how spicy they can be..

제발 이러지 말자..새로운 라면 탐험하는 걸 인생의 낙으로 사는 나에게 너무나 가혹한 “매운맛으로만 승부”하려는 라면이다.. 매운걸로 맛있는건 신라면 까지다.. ㅎㅎ

게다가 봉지에서 매운지 안매운지를 전혀 추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당해서 더 분노.. (예를 들어 불닭면은 대놓고 불이 그려저 있어 매운가 보다 하고 먹는데.. ) 암튼 출출한 속 달래려고 먹다가 속에서 불나는줄.. OTL 게다가 유첨소스는 무슨 켑사이신 액인지…ㅎㅎ

2017.4

Pulmuone Noodles with Spicy Oyster Soup: 풀무원 통영굴짬뽕

20160804_221335_HDR20160804_22153220160804_222458

Trial on a new Korean instant noodle. The only failure of this one is it doesn’t have an live oyster 🙂 – but looking thru Korean version’s Korean description they claim the oyster powder is made out of 2 oysters..

All in all, awesome taste with non fried noodle..

대박… 얼마전에 오셨다 가신 장모님께서 맛있다고 하셔서 산 통영굴짬뽕 라면 – 새로운 라면 먹고 참 맛있네란 생각이 든게 참 오랜만이다… ㅎㅎ

2016.8

Beef & Spicy Pork Noodle

20160506_122300.jpg

Great visual but all the same taste across the components – tasteless.. 😦 Throwing everything into the pot and boiling it doesn’t make an nice noodle…

면식인의 분노를 유발하는 국수.. 조리과정을 보면서 아차 잘못 주문했구나 싶었다.. 내용물을 그냥 맹물에 삶고 그 삶아 낸거에 깊음은 찾기 어려운 국물을 부어 주셨다..면이 쫄깃쫄깃한거 이외엔 어떠한 맛도 볼 수 없는 신기한 구조…한편 국물을 우려낸다는게 다른 식문화가 이해하기 참 어려운 개념이구나란 생각도 잠시…

그래도 배가 고파서 반은 먹었다..-.-

2016.5

 

Kizuki Ramen aka Kukai Ramen Lunch Delivery from Peach

20160322_131839

Tried this item as lunch via Peach delivery.. good item but delivery cannot beat the one at the restaurant. The lunch delivered from here has been a bit pricey but always has been a good open option.

나름 이동네에서 유명해진 peach delivery (동네 가게들을 섭외/rotation해서 주문하면 사무실로 점심 배달)로 시켜먹은 점심… 좀 비싸긴 하지만 좋은 가게들에서 많이 가져오긴 하는디…. 가격만 조금만 낮춰주면 매일 시켜먹으련만…:)

20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