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199 Northern California and Southern Oregon

이제는 차를 돌려다시 북쪽으로.. 협곡옆의 아슬아슬한 길을 한참 따라가는데 California/Oregon 경계에 가니 홀랑 다 타버린 나무숲들… 작년 여름에 Seattle에서 한가득 마신 Smoke가 이 나무들이 탄거였구나.. (실제로 작년 여름에 여기서 탄 연기가 태평양으로 나갔다가 Seattle에 와서 난리도 아니였다..)

Driving back to Oregon on US-199 – The burnt woods remind me that this place was the origin of 2020 Seattle Summer Smoke.

2021.4

Howland Hill Road

Fun ride on unpaved road – another unexpected fun – thanks to US-101 construction detour..

빽빽한 나무와 나무사이 구멍도 뻥뻥뚤려있는 비포장길 스릴있게 기도하며 달렸다… (타이어야 빵꾸나지마라..4륜 아닌데 무사히 지나가라…일차선이니 앞에서 차 오지마라…ㅎㅎㅎ)

2021.4

Whale Dance

Last day in Redwoods – same traffic control/jam due to US-101 rockslide – there was a continuous splash in sea – so I assumed this is a friendly California big whale saying goodbye to me or simply sunbathing.. 🙂

Redwoods에서 마지막날의 시작. US-101을 올라가는데 역시나 길이 막혔다…시동끄고 주변을 둘러보는데 숲사이로 보이는 바다에서 큰 미확인 물체가 계속 물보라를 발생시키고 있었음… 잘가라고 문안인사 하는 고래인듯싶다. 🙂

2021.4

Corkscrew Tree at Newton B. Drury Parkway

심지어 높은데 꽈배기 모양까지… 이정도는 되어야 이름이 붙더라… 삐익삐익 꼬였고 들쑥날쑥하다.. 머릿속은 온통 스크류바 CF송 및 대학때 당구장에서 먹던 꽈배기빵이 떠나질 않는다.. 맛이 좋은 얼음꽈배기 롯데 스크류바~

You only have a special name if you have a unique feature.. -tall and big AND twisted as a screw.

2021.4

Big Tree Wayside at Newton B. Drury Scenic Parkway

이 국립/주립 공원에서는 이정도 나무는 되어야 큰 나무 지칭을 받는다.. 가슴벌렁거리는게 많이 줄었다..

Still doesn’t have a unique name or nickname but simply only called as big tree – really hard to stand out at this park…

2021.4

Fern Canyon

One of the lessons learned from last Kauai trip – if the place has been pictured in Jurassic Park, it is great! – so we went here without any doubt. Small taste of off-road driving from unexpected mountainous unpaved roads and crossing the small creak with mini-van was a bonus indeed.

지난 하와이 카우아이 여행에서 배운게 있다면 주라기공원 촬영 장소이면 무조건 가도 된다라는 믿음이다.. 여기가 그런곳중 하나인데 Dinosaur attack in Jurassic Park 2 – YouTube 졸졸 흐르는 개울이 흐르는 협곡을 tracking하는 코스.. 멋지다….

단, 가는 길이 좀 험난-큰 나무 빽빽한 경사진 비포장 일차선 길+ 개울도 차로 건너야함-한게 단점이긴한데 뭐 offroad갬성도 느껴보고 해서 좋았음…

2021.4

Lady Bird Johnson Grove

유명한 LBJ 영부인인 Lady Bird Johnson으로 명명된 Grove – 그렇게 큰 나무가 보고싶어 왔건만 나무에 대한 감흥 효용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 나무로 도마하나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가득..ㅎㅎㅎ 그래도 장대같은 나무숲을 거니노니 기분이 아햏햏스러웠다…ㅎㅎㅎ – 항상 서울에서 양재천길을 고등학교 때부터 걸으며 그 이후로는 차로 지나가며 길에 심겨진 세콰이어 나무들이 100년후면 어떻게 될까 싶었는데 아마 이리 되거나 아니면 재개발한다고 무자게 뽑혀 나겠지?

Maybe one of the most famous spot – Lady Bird Johnson Grove

2021.4

In-N-Out at Eureka, California

뭐 솔직히 여기를 여행지로 정한 이유중 하나는 이거였다고도 부정못한다… 서울에서 이 맛을 그리워할 동지들 쏘리… 나도 이거 먹기 겁나 힘들다…ㅎㅎㅎ (그리고 이건 단지 시작이었을분..여기를 필두로 오레곤에서 두번 더 먹은건 비밀..) Drive Thru가 너무 줄이 길다는 핑계로 망설였던 실내 취식… 가뿐히 맘편하게 먹고 정말 오랜만에 실내에서 버거 먹었다.. Washington에 살면서 다른데 부러운건 별로 없는데 딱 부러운 동네 하나는 In-N-Out이 있는 동네…ㅎㅎㅎ

Well you drove crazy miles for travel – so why miss this opportunity?

2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