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aska Airlines 329: San Jose to Seattle

screenshot_20200222-14374320200222_115350

Simple하고 밝은 design이 좋은 San Jose공항….자 finally arrived back at home after a week in island.

2020.2

Alaska Airlines 844: Lihue to San Jose

20200221_17210520200221_144813-collage

Bye Kauai – see you next time (don’t know when though..:) ) our hunt for bargain flight forced us to stopover at San Jose at deep in the night.. Alaska’s point to point (vs major hub and spoke) model always bring unexpected transits.. last time at San Diego this time at San Jose..

빠이 Kauai – 그리고 Kauai의 닭들.. 싼비행기표를 찾다가 결국 San Jose 경유로 오게되 야밤에 산호세 도착… Alaska항공은 대형 항공사처럼 Hub & Spoke가 아닌 관계로 종종 상상 이외의 곳에서 경유를 하게 만든다.. (지난번엔 San Diego에서 경유하게 만들더니 이번엔 San Jose..)

2020.2

MoPOP

20190514_134830.jpg

LA Bucket list중 하나가 Walt Disney Concert Hall 건물 구경하는 건데 – MoPOP 건물 디자인이 참 비슷하다 생각있었더니 이 건물도 같은 건축가(Frank Gehry)가 만든거였음을 이번에서야 알았다…

Always thought this MoPOP or EMP building design is very similar to LA’s Walt Disney Concert Hall – but now I came to know the reason – same architect, Frank Gehry .. 🙂

2019.5

AS436 Seattle to San Diego & San Diego International Airport

20190406_211620-COLLAGEv2.jpg

Thanks to Saturday morning schedule and no direct red-eye route from Seattle to DC, had to go thru airport-only-San Diego-for-an-hour as a transit in trip to DC. Transit-in-a-while obviously did cause missing of baggage upon arrival at BWI. 😦

Benefit of mega V-drawing detour was watching the Crazy Rich Asians thru gogo as a crazy poor Asian… 🙂 – Simple Cinderella story but surprised by limited hearing of Singlish-la…?

Seattle에서 DC로 가는 Red-Eye flight이 없는 관계로 San Diego를 경유해서 DC로 가는 일정.. (미국 땅끝을 V자를 그리며 감..) 덕분에, 한 시간 이나마 -물론 공항안에만 있었지만- San Diego 경유… (결국 오랜만에 탑승한 경유편은 짐가방 miss를 도래했다능…T_T)

비행중엔 Crazy Rich Asians 감상.. (오 언제적 예스마담/와호장룡의 양자경 등장..ㅎㅎ 늙었네 싶다가도 나도 나이가 얼만가 했음..ㅎㅎ) 심플한 신데렐라 스토리인데 생각보단 Singlish가 별로 안들려 당황스럽기도 함..

2019.4

 

AS1791 Los Angeles to Seattle & The Lego Batman Movie

20180615_13221520180615_13442420180615_14322220180615_151542

After all another back to home flight with nice Lego Movie & nice “Virgin America” Sandwich.

모든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던 길.. 공짜영화를 감상해주시고.. (꿀잼) 공항으로 가는 길이 막혀서 늦은 관계로 비행기에서 샌드위치를 사먹었는데 이상하게 한달이 다 되어가는데 샌드위치값이 카드로 청구가 안들어온다… 고맙긴 한데 왠지 죄지은 느낌… ㅡ.ㅡ;

2018.6

 

Kimbap Paradise via Uber Eats

20180613_13550620180613_135740

Stuck in downtown hotel for work without any luxury to get to Koreatown but don’t want to blow the opportunity to have fine Korean food at LA. Answer was food delivery to hotel room 🙂

LA에서의 귀한 밥시간을 버리기나 이상한거 먹기는 아깝고, 일하는 와중에 Koreatown에 갔다올 여유 및 시간은 없어서 고민하다가 Uber Eat으로 김.밥.천.국을 배달 시켜먹었다… 감격의 눈물 한빠께스… (나 좀 천재인듯? :))

떡+쫄에 소고기김밥을 시켰는데, 주문할때 “김밥이 좀 비싸네”라고 생각했는데 배달주문용 김밥이 두줄이란 건 배송받고 나서야 알어서 먹다 배 터지는 줄..ㅎㅎ(결국 다음날 아침에 마자 드셔주심..ㅎㅎ)

2018.6

Hollywood & In and Out Burger

20180612_19301120180612_19344720180612_191338

One downside of staying in Downtown LA is not having immediate access on In & Out – so I subwayed to Hollywood to eat up the Double-Double 🙂

왜 LA Downtown에는 In and Out이 없을까? Drive In할곳이 마땅치 않아서 그런가? 하루종일 호텔방에서 일만 하다 지쳐서 바람쐴겸 Hollywood으로 나가서 햄버거 시식..ㅎㅎㅎ

20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