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yo and software business…

챙피한 이야기이니 한글로…
통신전자 사업영역에 발을 담그고 있다보니 여러가지들이 보인다…
이야기 하나…
얼마전 현지 지인과 이야기 나누던 중 예전부터 삼성의 광팬임을 자처하던 양반이 공전의 히트작인 gallaxy s를 싫다고 안 쓰는 재미있는 이야길 들었다..
Behold1 그리고 2의 광팬이었으나 behold2에서 많은 문제에 지치고, 업데이트가 없고 -애써 무시하는 삼성에 실망하여- 다신 삼성에서 뭐가 나온들 쓰지 않겠노라는데…
영업쟁이인 이 양반이 cell phone maker에대해 질문받을 때 무슨 이야길 하고 다닐찌..
이야기 둘
얼마전 지인중 한분이 apple app store에 app 하나 올려 솔솔찮게 반응이 좋단 이야길 들었다. 지난 주말 직접 만나 이야길 들으니….좋은건 하루 이틀이었고, 지금은 개선요구사항 챙기느라 너무 힘들다고 하신다…
이야기 셋
오늘 회사 intranet에 보니 htc나 motorola의 andriod 오래된 기종들에 대해  2.x 혹은 froyo update공지가 떴다…
드는 혹은 스치는 생각들…
과연 공언하고 다니는 gallaxy s의 froyo update는 언제쯤 나올까?

Behold는 과연 끝까지 버림븓을까?
그리고 무엇보다도 software는 그냥 hardware 상품에 얹어 가는거라는 생각은 언제쯤 없어질까?
Consulting 시절 수없이 밤새던 나날과 탕수육 시키고 “군만두는 서비스 안 해주나요?”라고 묻던 내 과거가 스쳐 지나가면서..
Service=free=cost 란 개념은 한국 business의 천형이란 생각이들었다…
2010.11

Samsung Behold2 – First Android from Samsung in US

Happen to play with first version of Andriod from Samsung in Americas.
First feeling is 아주 훌륭하다.. Andriod기능을 충실하게 지원해 줄 수 있는 Full Touch phone이라고 간단히 요약할 수 있는 듯 싶다..
5M Camera 및 비디오 지원, Wifi 지원도 맘에 들고… 우리집 실내는 약하지만..-_-; 밖에서 돌아다닐 때 coverage 및 3g 속도도 꽤나 불편없이 쓸 수 있다.. 무엇보다도 LED Screen의 밝은 해상도는 압권인듯 싶다..
그리고 요즘들어 은근슬쩍 휴대폰들이 무거워지 고커지는 경향이 있는데..아주 slim하시고 가벼워 만족스러웠음.. Touch Keyboard가 적응하는데 좀 시간이 걸릴듯 싶긴한데.. 당연한 이야기인지는 몰라도 실물 키보드 보다는 오타율이 좀 높다…^^;
Cube란 새로운 메뉴가 있긴 한데.. 약간 벅벅거리고 생각보다 그리 쓰지는 않는듯 싶다..
한가지 또 아쉬운 점은…모든 Touch Phone 및 data device가 격는 문제이긴 하겠지만, Battery가 닳는게 눈에 보인다.. 대충 2-3일 쓰면 바닥날 듯 싶다..거야 뭐 열심히 충전해주시는 수 밖에…^^
암튼 이러한 장점들을 가진 관계로 현재 이 폰은 마나님께 조공으로 받쳐 사용되고 계시는 중이시다..^^
이거 삼성에서 광고조금만 해주시면 우리회사 대박제품 될텐데…(우리회사에서 광고하는 건 족족 다 실패라 꼭 삼성에서 해주셨음 한다…-_-)란 생각도 잠시 해주셨음…
Another highly recommended!
20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