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ltimore/Washington International Thurgood Marshall Airport aka BWI & B-W Parkway Maryland

20190407_064507-collage

San Diego에서 출발한지 대략 5시간 감기약 먹은 병아리처럼 졸다가 도착한 볼티모어인지 워싱턴인지 애매한 정체성을 자랑하는 공항.. 그러고 보니 Maryland 땅 밟아본지 어여 20년하고도 몇년 더..헐…진짜 나이 많이 먹었다..ㅎ BWI공항에 내려서 BW파크웨이를 따라 DC로…

Can’t believe last time I was stepping into state of Maryland was 20+ years ago?!

2019.4

 

AS436 Seattle to San Diego & San Diego International Airport

20190406_211620-COLLAGEv2.jpg

Thanks to Saturday morning schedule and no direct red-eye route from Seattle to DC, had to go thru airport-only-San Diego-for-an-hour as a transit in trip to DC. Transit-in-a-while obviously did cause missing of baggage upon arrival at BWI. 😦

Benefit of mega V-drawing detour was watching the Crazy Rich Asians thru gogo as a crazy poor Asian… 🙂 – Simple Cinderella story but surprised by limited hearing of Singlish-la…?

Seattle에서 DC로 가는 Red-Eye flight이 없는 관계로 San Diego를 경유해서 DC로 가는 일정.. (미국 땅끝을 V자를 그리며 감..) 덕분에, 한 시간 이나마 -물론 공항안에만 있었지만- San Diego 경유… (결국 오랜만에 탑승한 경유편은 짐가방 miss를 도래했다능…T_T)

비행중엔 Crazy Rich Asians 감상.. (오 언제적 예스마담/와호장룡의 양자경 등장..ㅎㅎ 늙었네 싶다가도 나도 나이가 얼만가 했음..ㅎㅎ) 심플한 신데렐라 스토리인데 생각보단 Singlish가 별로 안들려 당황스럽기도 함..

2019.4

 

Hello Seaworld San Diego!

숙원사업 San Diego Seaworld 방문… 드디어 Grand Slam(?)을 이루었다.. 예전부터 Southern California의 유명 Theme Park 한번씩 다 가보게 되었다..아..

근데 Disneyland는 너무 어려서 기억이 가물가물…-.-;

신기한건.. Seaworld의 owner가 budwiser였다.. (그래서 theme park임에도 불구하고 맥주를 엄청 판다 싶었다..)

2008.6

San Diego

Ann Arbor로 돌아가기전… 사촌동생얼굴도 볼 겸, LA에 정착하신 사부님도 인사드릴겸, Networking도 할 겸 겸사겸사 San Diego에 다녀왔다…아름다운 도시..

생각해보면 대충 10년전즈음에 교환학생 끝나고 들어갈 때 LA에서 귀국비행기 타기 전에 SF를 구경하러 갈까 SD로 구경하러 갈까 고민했었는데…

I-805

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