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ense 58-inch ULED U6 Series Quantum Dot LED 4K UHD Smart Fire TV

아쉽지만 우리집의 눈을 즐겁게 해주던 삼성 LED TV가 오랜 기간 끝에 사망해주셨다. 대충 부품 갈아끼면 살아날거 같긴한데 리모콘도 맛이 가셨고 부품값도 대충 보아하니 새 TV사는것 보다 별로 Saving이 안되는 시츄에이션…

그래서 삼성이나 LG같이 좋은걸 살까 어떤걸 살까 잠시 고만하다가 어차피 TV를 그리 보지도 않고 해서 이리 된거 아마존이나 구글에 영혼을 더 팔기로 생각해 스마트 TV를 고민하다 그냥 저렴한 파이야 TV로 장만했다. 이름이 장황하게 길기에 대충 예상은 했다..ㅎㅎㅎ

가끔 영화크게 보고 게임할때 크게 보는걸로 만족..ㅎㅎ

Nothing super fancy and standard view quality with larger screen – that is enough for TV which we hardly watch 🙂

2023.1

Stephen A. Smith & James Harden

Turned on ESPN at hotel – and found out familiar but unfamiliar faces – Oh man both of them got old and so do I 🙂

케이블을 끊은지 벌써 수십년째… 호텔이나 와야 오랜만에 진짜 옛날에는 매일 보던 ESPN을 보건만 케이블을 집에서 열심히 보던 시절 자주 봤던 얼굴들이 나와 반갑게 봤다…허나 둘다 세월은 비켜갈수 없구나란 생각… 🙂

2022.5

너의 목소리가 보여/I Can See Your Voice

우와 고등학교 때 같은 반했던 친구 – 아주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서나마 얼굴을 봤다..

원래 고등학교 때부터 노래를 잘하던 친구라 모든 친구들이 예상했듯이 대학가요제 나가서 상도 받았던 친구… 고등학교 졸업 후에는 다른 친구 결혼식장에서 봤던게 마지막이었던 아련한 기억만 있고, 뭐하고 있나 항상 궁금해 했었는데 방송에 출연해서 소식을 보니 반가움 가득..

사실 본인은 기억 못하겠지만 이 친구한테는 개인적으로 참 고마운 마음의 빚이 하나 있다..

‘낙방’의 소식이 주위에 퍼지는 순간 실패자가 됬다는 좌절에 괴로운 것도 있지만, 사실 비슷한 정도로 괴로웠던 것은 주위와의 단절이었다. 대학시험 끝나고 졸업한다는 설레임(?)으로 여기저기 연락하고 시끌벅적했던 분위기가 정말 한 순간에 아무 연락도 없는 무서운 조용함 및 적막감이 흐르는 순간으로 변화되고 -물론 신경써서 피해주는 것이지만서도- 이게 한동안 지속되는 건 정말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기억이다…

근데, 이 친구가 위로차 전화주면서 자기집 비었고 다른 친구들도 몇 명 와있으니 와서 얼굴보여주고 가라고 불러줘서 몇 시간 이나마 외출도 하고 ‘정신적 충격’에서 잠시나마 벗어날 수 있는 귀한 기회를 줬었던 고마운 기억은 아직도 생생하다…

언젠가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제주도 가게 되면 한 번 꼭 찾아가봐야겠다..

“The best singer” in my high school class showed up in Korean TV show (I can see your voice). He, who passed me a warm hand when I was struggling the most at the end of high school, still looks awesome and still sings great!

2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