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쑈 to Chicago

thXV80O2R5

네 윤군 드디어 미국에 왔습니다…….-_-;;;;;
뭐 특별히 할일이 있는 것도 관광할 곳이 있어 온것도
아니고 그냥 휴양차 와있습니다………

지금부터 비행기 쑈를 정리해보믄…….-_-;;;;

6월 6일 인천 공항을 출발….장장 13시간의 “쏴~” 고문을
견디고 “꿈의” Chicago O’Hare 공항에 도착하였스므리이다………

여기서
– “쏴~” 고문: 자리가 화장실 앞이었음…한마디로 동네 앞마당에
5분마다 화장실 물내려가는 소리(정확히는 물내려가는
소리인지 기압차로 발생하는 소리인지는 모름..–)
로 압박을 당함…….-_-;;;;;;;;;;
– 부모님들 제발 어린이는 비행기에서 제자리에 착석 시킵시다……-_-;;;;
비행기에서 뛰어다니는 어린이들 땜에 잠못자는 불쌍한 승객 발생하게 됩니다…….-_-;;; 왜이리 애들이 지나가면서 툭툭 치는지/…-_-;;;
– 왜 “꿈”의 Chicago인지는 미국 중부 시골에서 반년이상만 살아 보시믄 Chicago가 왜 한국인에게 꿈의 도시인지 알게 될것
이고..-_-;;;

암튼 도착했수~

도착해서 뭐냈냐는 담 편에~

2003.6.6

Advertisements

험….-_-;;;;;

몸이 안좋아서 뻗어 있습니다………ㅠ.ㅠ

원랜 오늘 면세점가서 쇼핑도 좀 해보고..(물론 명품은 나에게 어울리지 않다는 걸 알지만…….-_-) 이것저것 미국가져갈만한 것도 할인점에서 좀 집어오고 지저분한 머리도 정리하려 했으나……-_-;;;;;;;

할머니 안덥게 해드리려 차에세 겁나게 에어콘 틀었더니 내 몸이 맛갔네요……-_-;;;;;;;

흑흑 그래도 “당.분.간” 이젠 6시 “칼퇴근”이다~ ^o^;;;;
띵동~ O   

2003.6.2

Maybe the last day at Daejeon for a while…

제목 그대로….
당분간 대전에 뾰족하게 올일이 없을 것 같군요….
암튼 걱정하던 삼양사 프로젝트도 안정적으로 종료되어 가는듯하고…..

어제는 연수원에서 한잔 찐하게 마셨습니다…-_-;;; 끝이 보여서 서운+아쉬움+시원함이 교차합니다….

이제 이 선수 생활도 어여 만 4년인데 왜이리도 항상 하나가 끝나면 이런지…..–;

2003.5.23

4학년…-_-;;;;;;

4th-2nd.PNG

얼마전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가…–;

내가 직딩이 4학년이란 걸 알았다…-_-;;;
으메 징그러운것..-_-;;;;; 것도 2학기다…–;

오늘은 왠지 주위도 시끄럽고 해서 업무시간에 mp3꽂고 일을 했다….-_-;; (여기의 환경은 참으로 열악하다…–; 망치질 소리에….이상한 사람들의 여러소리들..–) 그래서 눈에 띈것이 핑클의 내남자친구에게…..–;
가끔 꿀꿀할때 들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예전엔 랩과 춤까지 따라했다…-o-] 역시 대학 4학년때가 생각이 났다..–;

대학은 9학기를 다녔지만 참으로 fresh했던 기억이 나느데…–; 회사생활은 상대적으로 추억이 많지 않네….-_-;;;

2003.4.16

Farewell to 오른쪽 사랑니……

th35ESKNYT

수술로 뽑았다……

3년전 그냥 “뻰치”로 뽑은 윗니와는 달리 아랫니는 아주 건방지게
누워서 서있는 애들에게 발길질을 한다는 경고를 들은게 3년전..

시간을 내려다 내려다 하다가 비로소 지난 월요일에서야 뽑았다…

대형 수술이더구먼….마취 20분에 거의 발치에 30분간 난리를
쳐서 뽑더라….물론 치과선생님도 보통사람보다 최소 10분은
더결렸다고 힘들어하시고 설명해주었지만 나도 정말 힘겨웠지…-.-;;
몸에 힘은 들어가고 안뽑히는게 느껴지고……

국민학교 1학년때 입천장에 난 덧니뽑을때의 안좋은 추억이 근 22년만에 살아났다……..

아직은 입에서 피비린내맛도 나고…….–; 부기로 인해 침생키기도
쉽지 않고 입도 크게 못벌리고 ….게다가 곡기있는 음식은 부위에
흘러들어 갈까봐 일부러 자제하여 불편하네….그리고 몸도 후들후들거린다…….

그나저나 제발 열은 좀 안났으면 좋겠네…….-.-;;
어젠 아침에 열나더니 오늘은 오후에 열나네…….-_-;;;;;;;;;;
아 어지러워…….@.@

남들 사랑니 뽑을다고 할때처럼 통증이나 외형이 퉁퉁붙는건
없는데 내적으로 탈이 많은것 같다…..

아마도 헤어진 한 부분에 대한 충격에 대한 적응이려느니 한다….
헤에짐에 대한 충격은 내몸의 예에서 보듯이 비단 정신적인 것 만은 아니리라…그리고…..

앞으로는 인생에 있어 헤어짐이 없이 살아야지…단, 남은 하나의 누워있는 건방진 왼쪽 아래 사랑니까지만은 필히 헤어져야 할듯한데…^^;

2003.4.14
@오피스

PS) 사랑니에 대한 반응은 정말이지 각양각색이군……-.-;;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지식인 검색을 봤더니, 뽑고와서 깍두기에 라면 먹었다는 사람부터 근 1주일간 생식만 먹다 굶어죽을뻔했다는 사람, 아파서 1주일간 누워서 죽어지냈다는 사람, 스스로 실밥을 뺐다는 사람, 의사경고 무시하고 술먹었는데 끄덕없다는 사람, 그러다 죽을뻔했다는 사람…….정말 각양각색이더군…..

오랜만에 ASEM에서…..

오랜만에 ASEM 40층에서 선능과 남산과, 매리어트 호텔,스타타워 뿌연 하늘..–; 을 내려보며 시원한 콜라 한잔에 목도 축이고 일하고 있습니다…..

아 이 흐믓함이란…-o-;;;;
물론 조금있다 다시 가방싸고 종로 공사장으로 향해야 하지만 기분이 좋네요~

2003.4.1

클래식

어제는 클래식이란
영화를 보았습니다….

허구한날 공사장에서 날밤을 세야하는
내 인생에 감성의 물을 주자는 차원도
있었고, 손예진이란..–;; 점도 있었지만…..

근데 이넘의 영화가 아직도 가슴속에서
쿵쾅인다….-_-;;;;
아직 이런 느낌이란 참 오랜만인데..–;

상대적으로 탄탄한 스토리에 멋진배우
들의 명연기, 영상미와 그리고 아주
적절한 음악들..–;

당장 오늘 wowbook에서 OST CD를 주문
내버렸다…ㅠ.ㅠ

멋진영화입니다…..두고두고 기억나게
만들 영화입니다…

2003.3.23

또 병이 도지다…-_-;;;;

mzl.lextorwl
Online shopping 병이 도져버렸슴다..–;최근 3주내에 internet으로 주문한 내용:
– 자동차용 카세트 랙 -_-;
– 선물용 지갑 -_-;;
– 영화표2장 -_-;;;
– OST CD 1장 -_-;;;;
– 넥타이 하나 -_-;;;;;
– 자동차용청소기 -_-;;;;;;뭐 다들 꼭 필요했던 것임은 인정하지만..–;;
물론 이중 두가지는 okcashbag point로 공짜로 주문….-.-v
2003.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