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kanee

20200517_002625

혼술 시리즈 하나더 – 같은 동네 국경 위쪽에서 온 코카니 맥주… 약간 물같아 한국맥주와 아주 비슷한 느낌을 줘서 좋다…ㅎㅎ빙하물로 만들어 그런가?

This waterish larger Kokanee from BC is very soft and similar to Korean beers I used to drink…

2020.6

Spiritridge Elementary 5th Grade Graduation

20200618_101503-collage

살다보니 졸업식을 온라인으로 하는 사태가…모자쓰고 선생님들 영상감상… 교장 선생님 졸업 축사 (그 와중에 기념사진..ㅎㅎ) 그리고 다같이 온라인 교가 제창…

뭐 사실 이상하긴했지만 – 우리집 초딩 꼬맹이군 드디어 초등학교를 끝냈다. 축하!!

Well that was simple – listening every 5th grade teachers comments/messages, principal’s message and online dance (online selfie taken as well during his speech) and sing-a-long the school song together.

Anyhow – Congratulation!!

2020.6

2nd Anniversary of Self Haircut

20200516_222448

미장원에 일일이 예약하고 시간맞춰 찾아가서 은근히 신경쓰이고 지출도 한번 줄여볼까 하는 이유로 대충 2년전 부터 시작한 셀프컷.. (사실은 애들 머리 깍아주려고 샀다가 애들이 아빠의 시도자체를 거부해서… -_-;; 기계가 노는게 아까운것도 좀 있었음) 물론 마이드적으로 똥배짱이 좀 필요하다..

  • 여긴 별의별 희한한 머리하고 다니는 사람 많은 미국이다…ㅋㅋㅋ
  • 무슨 사고를 쳐도 몇일 지나면 자연스러워진다… ㅋㅋㅋ
  • 뒷머리는 어차피 내가 보지 않는다..ㅋㅋㅋ
  • 아저씨의 원빈처럼..스스로 머리를 짜르는걸로 나도 잠시 원빈이 될수 있다.. ㅋㅋㅋ

유투브에서 가르쳐주는 재야의 고수들+헤어디자이너들 비디오 보고 공부도 하고.. 무엇보다 이게 요즘 코로나 시대의 대세(?)란 근거 없는 자신감만 늘어간다..ㅋㅋㅋ

그래도 나름 하다보니 요령도 생기고 결국은 자기 두상과 머리결에 감을잡고 맞추어가게 되어가다보니 뭐 그럭저럭… + 숱가위를 개발한 사람은 천재임이 분명하다…

그래도 여전히 미용사의 스킬은 대단하단 생각이다..  우리집 꼬맹이군 머리를 두번 정도 손봐줬는데 – 결국은 두상과 머리결이 다르다 보니 쩔쩔매면서 하게 되더라능… 결국 ‘중이 제머리 못깍는다’는 말은 다 뻥이다.. 적어도 내가 경험해본결과  제머리 깍는게 남머리 깍아주는거보다 훨 쉽더라..ㅋㅋㅋ

Started this journey about 2 years ago, with the mindset “all I need to do is two haircut with this then I am already breakeven” 🙂

Although still touches my nerve every time I do, this time made me happier as this skill(?) became an essential skill for ‘stay at home’ era 🙂

2020.5

Sushi Me

20200502_134801-collage

Staying or Stuck at home reveals lots of habitual behaviors you would never realize you do a lot.. Made a pickup trip to give a relief on kid’s Sushi addiction….

애들이 밖에 나가질 못하니 스시를 먹을 기회가 없어 괴물로 변해가길래 online order하고 To Go해왔다…

sushimebellevue.com

2020.5

Burger King $12.99 Family Bundle

20200405_130228

Another ‘Deal because of Corona for the Family’ at last weekend. 🙂

Total 6 burgers (3 Whoppers & 3 Cheese Burgers) + 3 Fries = $12.99+Tax – not bad for our family (with 2 furiously eating boys..) and has been a while to enjoy BK’s Whopper.. (You need a Burger King’s App to claim this deal..)

Cleared off one more meal with nice $12.99+Tax

지난 주말 버거왕 ‘코로나’ 패밀리 딜을 사다 먹었다…  (한때 옛날 서울에서는 거의 하루 건너 먹던 시절도 있었건만.. 진짜 오랜만에…)

뭐 버거 6개(와퍼 3 치즈버거 3) 에 감자 3개까지 12.99+Tax 너무 많지 않나 걱정했건만 우리집 ‘불타는 청춘’ 형제가 ‘쳐묵’하시는 바람에 딱 적당했다.. 나쁘지 않은데란 생각으로 즐겁게 한끼 또 해결… 🙂

2020.4

Soy Source Marinated Spam Rice Bowl

20200404_172743

As everyone is snuggling or stucked at home, decided to try something new things from YouTube as a ‘refresher’. Learned great 6 Spam rice simple recipes from YouTube (Simple Cooking)

Quick & fun prep with kids and now we cleared off one more meal..

온가족이 어우려져 지내는 생활도 이제 한달이 넘어가니 이것저것 새로운것 들을 시도해본다.. 갱상도 사투리 걸쭉하게 쓰는 자취요리신 YouTube에 나오는 간단하게 만드는 스팸 밥요리 6가지를 참고해서 만들어본 간장쫄인 스팸 덮밥…ㅎㅎㅎ

마 가안단하고 주김니데이…ㅎㅎ덕분에 또 주말의 한 끼니 해결..ㅎㅎ

2020.4

 

KFC

20200403_123835

As one of the big change for me with staying at home is now all meals became family meal, we end up taking another ‘Corona’ deal – one order covers family and/or even covers multiple meals 🙂 – from KFC… $20 or $30 bucket deal…

이놈의 코로나 생활이 지속되니 온가족이 모두 모여 모든 끼니를 해결하게 되고 평소에 나로썬 먹을 기회가 없던 것들을 하나둘씩 시켜 먹게 된다.. 오랜만에 먹는 KFC…

지금은 서울에서 하나은행 본점이 되어버린 을지로 입구역 건물이 두산빌딩이던 시절 KFC 한국 1호점에서 KFC 사먹던 추억이 떠오른다… (아버지 회사가 두산과 상관은 없으나 당시 두산빌딩에 있었는데.. 두산이 KFC를 들여오며 자기네 건물 지하 아케이드에 처음 조그맣게 열었었다..)

2020.4

$20 Family Meal from Panda Express

20200330_123918

목숨걸고 나가서 사온 Panda Express $20 Family Meal… 엄청나게 양이 많아서 4인가족 두 끼니는 해결할듯..

Went outside to pickup $20 Panda Express Family Meal with ‘risk’ of infection… well walnut shrimp required additional $3.75 so it was actually $23.75 meal but plenty of food for family of four to eat up across 2 meals.

2020.3

Milkie Milkie Bingsu Cafe at Edmonds – The Last Dessert Before Corona Shutdown

20200314_132947

Happen to visit here at last Saturday after grocery shopping (well it is more of restocking) and this dessert end up being the last dessert we had at café (with ‘very distancing’ in the store) for foreseeable future period. -Just a day before governor’s order of restaurant shutdown.

Nice Bingsu with fine & crispy ice but their ice was not milk based, so I wondered why they are calling themselves as Milkie Milke

As US never opens up any infection source details of confirmed cases on Corona -only the numbers of confirmed cases and deaths by county with news of random people getting confirmations, I found myself feeling more nervous on being outside. Especially noticing the continued growth of confirmed case numbers (now Washington state just passed 1k) Now, I think the dessert I had at last weekend seems crazier & stupid idea than few days ago..

Also, after almost-two-weeks of ‘stuck at home’, staying at home feels more comfortable as fear of being outside becomes bigger than the challenges of ‘stuck at home’

Maybe this pandemic might end up creating lots of new 2020 Otakus who will refuse to get outside and stay at home with repetition of work & sleep after all things are settled.. (and I might be already one of those.. 🙂 )

결국 당분간의 마지막이 된 ‘가게에 앉아 먹는’ 디저트 (이제는 주정부에서 모든 음식점을 takeout 만 하게금 폐쇄해서 더이상 이렇게 앉아 먹는 ‘호사’는 당분간 불가능..)

우유 빙수도 아니면서 왜 밀키밀키지?

한편, 미국에서는 확진자에 대한 감염 관련 정보를 전혀 공개하지 않고 county별 확진자 사망자 수만 발표하는 관계로 점점 증가하는 수자를 보며 (오늘부로 Washington 주 1000명 돌파…) 진짜로 이젠 어디서 어떻게 걸릴수도 있다는 생각에 밖에 나가기가 무서워진다. 한편, 지금 보면 이렇게 주말에 먹은것도 진짜 간이 부은/미친 행동이 아닐까란 생각까지 든다…

이제는 슬슬 나가는것에 대한 공포가 집안에만 있는 따분함 보다 더 커지니 집에 있는게 마음이 더 편해진다..ㅡ.ㅡ;  이번 대공황은 결국 같은 방에서 자다 일하다만 하고 사회생활을 거부하는 2020형 오타쿠를 많이 양산하겠다는 생각도 들고 나도 그중 하나가 되어가는 느낌이다…

ㅎㅎㅎ

2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