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ptop Upgrade or fix: HP Pavilion 15

대충 4-5년전에 급하게 사느라고 Costco에서 산 HP Laptop – 나름 구매 당시엔 흔하지 않던 i5 CPU에 12G Ram이면 괜찮은 가격이고 HDD라 SSD는 아닌데 1TB여서 뭐 큰 불만 없이 샀다..

허.나…

어느 정도 연식이 들어가면서 컴퓨터는 우리집에서 제일 고집이 세신 한 분의 이유없는 기호를 만나게 되는데.. 한번 부팅하면 한달은 리부팅하는게 아니라고 생각하시고, 업데이트는 절대로 하지 않으면서 (그거 기다리는 시간이 아깝데나…) 아무거나 마구 깔시는 분께서 쓰는 조화가 이루어지니 컴퓨터가 급속도로 맛탱이가 갔다….

부팅하는데 한 5분은 족히 걸리고… Fan은 태풍급 소리를 내며, 그 와중에 HDD는 구슬굴러가는 소리가 나더니 아예 대포알 굴러가는 소리.. 그리고 Task Manager를 보면 디스크 utilization은 거의 100%… 암튼 Fan이랑 HDD랑 누가누가 더 소리내나 경쟁을 겁나게 하는 와중에 충전도 되다말다까지..

물론 그래서 새로운 PC를 장만해드렸으나 역시 이유없는 거절… (새로운 PC에 모든 setting을 옮기기 싫으심) 그래서 새PC는 다른 용도로 넘어가고, 그러던 와중에 이젠 그냥 죽는 경우도 몇번 발생하고… 부팅하는데에는 대충 10분 넘게 걸리는 사태가….-_-; 게다 뭐 하나 실행시키면 거의 기도하는 자세로 들어가서 대기.. 그래서 결국 맛이간 PC를 강제로 뺐어와서 그냥 버리자니 아까워 재미삼아 심폐소생 개복 수술에 들어갔다…

이렇게 노트북다 뜯어서 고치는게 얼마만이던가…

SSD교체…. 다행히 세월이 흘러 1TB SSD가 엄청 싸졌다.. (아마 이 노트북이 쌌던 이유중 하나가 HDD였기 때문이었던 걸로 추정됨..) 그리고 성능의 저하는 Disk가 항상 100% Utilization되는 관계로 이게 가장 큰 원인으로 추정되어 적당한 RW Speed가 있는 Micron에서 나온 1TB SSD로 교체 (사실 이 100%를 해결하기 위해 온갖 난리를 쳐봤는데도 절대 해결 안됨.. 그리고 이건 많은 수의 HP laptop이 가지고 있는 문제인듯… 인터넷 보면 다들 난리인데 어떻게 해결되었다는 소수의 사람들 한데로 해도 절대 안됨.. -도데체 PC설계를 어케한겨..ㅎㅎ)

Fan교체 – Fan은 먼지 가득에 켁켁거리고 있어서.. 사실 청소만 해주면 될거 같긴한데 청소해주기 귀찮고 air spray깡통 한통 사는 값이랑 새로운 fan값이 거진 비슷해서 그냥 노트북 주위를 청소해주고 새걸로…

Power connector 교체 – 끼워도 충전이 안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아주 섬세하게 끼워줘야만 충전되는 문제는 아무래도 주인님께서 마구 넣고 빼고 하다 발생한 문제로 여겨져 이것도 교체…

노트북 HDD를 바꾸면 또 Windows license귀찮은 문제가 발생하니 그거 피할려고 USB recovery media를 쓰는 방법으로 backup/복구 시도… 몇번의 이유없는 실패후 이번에도 안되면 진짜 버린다했을때 기적적으로 제대로 backup media creation성공.. (세상 좋아졌다…) USB로 recovery media만든고 rebooting해서 끼워주기만 하면 알아서 복구.. (물론 복구도 한 세번은 실패해서 아 진짜로 이거 이제 벽돌인가 할때 성공…) – 그래도 세상이 좋아진건 주변기기에서 직접 부팅하는데 file옮기고 인식시키고 이런 피곤한 문제를 안해도 되는 세상이 되었다…

(옛날에 새하드 끼우면 파티션 나누고 SCSI카드 끼우고 인식시키고 zipdrive에서 복원시키던 시절도 있었건만…ㅎㅎ)

암튼 이 삽질 끝에 노트북 심폐소생 성공…. 부팅시간은 10분에서 5초로… 그리고 Disk 100% Utilization문제도 없어졌고 당연히 HDD대포알 소리도 사라졌다… (물론가끔 Fan이 심히 돌긴하는데 뭐 이건 옛날에 비하면 양반임..) 그리고 끼우고 꼭 수시로 확인해야하던 충전 문제도 해결…

한편 이 생명 연장의 후면엔 아마존의 미소가 보인다….ㅎㅎㅎ (패자는 카운터로인가…)

Had a fun series of surgery of almost dead laptop – which had crazy noise/running of fan all-day-long, all-day-long HDD noise with disk utilization of consistent 100%, and had loose power connector which you need to do trial and error + pray for charging…

so end up replacing the HDD to SSD, new fan, and new power connector line hence kept the laptop opened for a week long surgery.. (as parts arrived in all different times)

Also process of creating a USD backup media and restoring went haywire several times but finally finished successfully just before I was about to toss this ‘brick’ away..

So few more years with this old laptop… 🙂

2021.2

Lenovo Ideapad S340

올해도 Laptop을 하나 사야 해서 고르고 고르다가 그냥 저렴한 Ideapad로 질렀다..

뭐 Intel i7에 8G Ram이 좀 아쉽기는 하지만 256 SSD 대충 500불에 i7구한다는 생각엔 뭐 그냥 무난한듯… 애처롭기까지한 Cortana가 목소리 높여 열심히 setup가이드를 해주는데 눈물이 주루룩…ㅎㅎㅎ

Another Thanksgiving/Black Friday purchase – Lenovo Ideapad S340 – do not like this 100% but maybe the only Intel i7 one with ~$500 pricing point…

2020.12

Black Friday 2019: Lenovo Ideapad S340 with i7 & 8GB Memory & 256G SSD

20191127_191258_HDR.jpg

First BF shopping – laptop under $500 with i7 & SSD with not happy but reasonable memory.. 🙂 Nice deal from Office Depot..

요즘 Laptop들은 모델별로 세부 configuration이 너무나 다양해서 가격을 가늠하기가 참 어려운데..i7을 500불 이하로는 잡기 어렵지 않나란 생각에 Office Depot에 deal이 덨길래 신속하게 잡았음…

싸고 작은 랩탑 쓰느라 고생많았다 우리 꼬맹군…

2019.11

 

DIY 2: Laptop Fan Replacement

얼마전부터 나의 미국생활과 함께 시작되었던 유구한 연을 가진 우리 Thiankpad T42가 캥캥거리기 시작했다..

좀 켜놨다 싶으면 탱크 굴러가는 소리도 내고 가끔은 Fan Error로 Booting도 안되고…그럴 때마다 순간 맞바람을 불어주고 먼지좀 대신 먹어주는 인공호흡을 하며 연명하다가 결국 Fan을 갈았다..아 절라 비쌉니다..대략 ebay에서 60불…거의 이건 뭐 대략 싸구려 이동식 에어콘값이구만…T_T

옆 컴퓨터 창에 Hardware Material Mannual을 띄어 놓고 조이고 풀고 해서, Battery>Keyboard>외장판 다 떼고… 마지막으로 팬을 떼어네 이 Laptop쓴지 4년 반만에 최초로 CPU와 대면식도 해주셨다…^^;

에휴… 사실 작년 초에 Warranty 3년 expire되기전에 나름 때마침 망가져주신 Lan Adaptor 갈고, CD도 갈고, Keyboard도 갈았건만.. 이젠 Warranty도 없어서 결국 DIY해주셨다.. (Keyboard는 아들님이 새 Keyboard 장착 후 한달도 안되 뽑아주셔서 왼쪽 Ctrl 키가 없는 장애 Keyboard로 버티고 있다..)

20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