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ebok Blacktop Bag

20200713_185557

또하나의 추억 버리기… Reebok Blacktop Bag..

여느 90년대의 고등학생처럼 그땐 이 큰 농구가방을 매고 공부를 하곤했었고 재수할때 내내 무거운 책들 넣고 다니며… 그 이후로는 가끔 여행용 가방으로 썼던 기억이다..ㅎㅎ 심지어는 MBA차 미국건너올때 이 가방에 무거운 책 다 때려놓고 핸드 캐리… 그때엔 핸드 캐리의 원칙은 있어도 이상하지 않으면 특별히 핸드캐리는 무게를 재지 않아서 어깨가 빠그러지게 무거워도 안무거워 보일려고 노력했었음..ㅎㅎㅎ

왠지 작별하고 오니 쓸떼가 또 있었는데…란 생각이 드는듯 싶다…ㅎㅎㅎ

Another farewell to old memory – Reebok Blacktop Bag.. like other highschoolers in 90s I also enjoyed the ‘fashion’ of using basketball bag as school bag and has been a good utility bag afterwards.. 🙂 Maybe the most recently best use of this bag was using as a hand-carry in a flight when I flied over to Detroit from Seoul in 2005 with full pack of heavy books.. 🙂 (At then you don’t have to weight the hand-carry if it doesn’t look ‘fishy.’.:) so had to pretend this is not heavy although my shoulder was screaming… 🙂

2020.7

 

Reebok SmoothFlex Cushrun

Reebok SmoothFlex Cushrun

운동화가 너덜너덜해져서 더이상은 버틸수가 없을 지경이 되어 정말 오랜만에 런냉화를 샀다. 아마 10년만에 산듯… 게다가 Reebok을 산건 거의 90년대 유행하던 농구화 같은 에이로빅화 이후로 처음인듯?

비만 그쳐봐라 겁나게 뛰어줄꺼다 ㅎㅎㅎ

Bought a new set of running shoes – Reebok: has been a while and no union jack any more! 🙂

20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