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tawood Park at Dusk

20200319_19374620200319_194027_HDR

20 min/1 mile running from home during only-sleep-is-the-break continuous work from home.

이제는 잠자는 시간외에는 상시 근무가 점점 낯설어 지지 않지만 그래도 해지기전에 잠간 동네 공원까지 20분 뛰고 오는건 좋은 refresh다..

2020.3

Running outside

올해 초 이직 이후, 공짜 gym이 없어졌단 이유로 거의 9개월 동안 쉬었던 야간 운동을 다시 시작한지 이틀째..

처음으로 야외에서 뛴다..(그리고 보니 여지것 평생 운동으로 한 뛰기는 항상 트래드밀 위에서만 했다…) 길에 업다운도 있고 바람도 불고 가끔 차들도 다니고 힘들지만, 제일 어려운 건 페이스 조절이 인 것 같다.. 페이스 조절이 정말 힘들고, 오버페이스 하면 힘만 더들고 몸만 더 아프다는 걸 체감하며, 한편으로는 요즘 내가 인생을 사는 방식도 너무 조급해하지 말고, 좀 더 장기적으로 보고 페이스를 조절해야 하지 않을까란 생각이 머리에 꽂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