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l Good Bye: Bye Ann Arbor, Bye Detroit Airport, and Bye Michigan

결국 Michigan을 떠나는 날이 왔다.

정말 많이 그리워할 것 같다.. 항상 대부분 초조하게만 시간 보냈던 Detroit 공항.. 왠지 안타까움이 느껴졌고-그래도 돌아다녀보니 이만큼 훌륭한 공항도 드물다-, 비행기에서 밑에 바라보는데 Ann Arbor는 눈에 선명하게 보이고.. Packard St. 도 선명하게 보이고 그 위를 지나는데 눈물 핑 돌았다..

그동안 고마웠어요!

2007.6

Advertisements

Commencement…

어쨌건 2년 조금 안되는 시간이 흘렀다..

2년간 순간순간 무엇을 하며 보냈는지는 잘 몰랐는데, 엄청 많은 일들이 있었던것 같다..

무엇보다도 공부한답시고, 직장 알아본답시고 허구한날 날밤새고 학교에서 보내고 출타중이어도 곁에서 항상 지켜봐주던 가족들에게 감사한다.

Thank you and Bye Ann Arbor!
2007.4.27

Bye Bye Davidson Hall…






학교의 건물을 뿌개고 있다…


Section Mate가 Holly… 이란 내용으로 보내준 메일에 첨부되어 있던 사진…참고로 뜯겨나간 곳의 2층은 일명 골방.. 학교에 interview를 할때 사용하는 단칸방이 쫙있던 골목이다. 그 안에서 초조한 마음으로 기다리던 과거가 한컷 지나가시고..

물론 새건물의 완공은 나는 졸업하고 난 후..

맨날 보는 쪽에서 보아서 언제뿌시나 했는데, 안보는 방향에서 뿌시고 있었다.

설레는 마음을 가지고 바라보던 작년 여름의 기억이 떠오른다..
추억은 변화를 두려워하게 만들지만, 아름답기에 존재가치는 충분하다. ^^

비록 나와는 인연이 1년에 그쳤지만 그동안 수고 많았어요 Davidson Hall 나중에 내가 나이들어 Ann Arbor에 추억을 떠올리며 올때 새로운 모습으로 만납시다~

05/11/2006

Farewell to Class of 2006 @ Gallup Park

2006환송회를 치뤘다.. 모두들 자기일 처럼 치뤄준 동기분들께 특별한 고마움을 느꼈다…^^  (하긴 누가 그러길.. 이 행사는 2006 행사가 아니라 2007 노는 자리였다는…ㅋㅋ)

암튼 미치도록 고기를 구워댔더니 고기냄새에 몸이 쩔었다..ㅋㅋㅋ

그리고…불연듯 나도 이제 얼마 안남았다는 생각…햐…

@Gallup Park

2006.4

학교 신문중에….

Gentek
By: Seong Yoon, MBA1

Issue date: 1/23/06
Section: Day in the Life
I visited Defiance Test Engineering Services, a subsidiary of GenTek, on December 9, 2005. I spent the whole day with Ms. Diana Roggenbauer, MBA ’93, who was CFO of Defiance Testing & Engineering Services. She also worked on corporate finance for the parent company, GenTek.
I had a chance to join the meeting on the sales forecasting. I also learned about Ms. Roggenbauer’s main tasks related to corporate finance, including SOX compliance of subordinating companies, and selling process of some other subsidiary company of GenTek.
The company was in a process of “turnaround” and restructuring. During that period, she had various kinds of tasks to cover, including managing the performance of the subsidiary. The company had a difficult time turning around its business, and the turned toward finding new sources of growth.
I was curious to learn the actual work of corporate finance and Ms. Roggenbauer kindly explained her role and her routine controlling tasks. She also shared recent information on Ann Arbor life and we had a great chat as she recalled her memories on her life in Ann Arbor and comparing it with mine.
GenTek is not a big company nor does it operate in charming industries. It is a general manufacturing company with many subsidiaries. From what Ms. Roggenbauer described, the company was suffering from a result of failure on past investments. Within this company, Ms. Roggenbauer’s role was more flexible and she had more authority in designing her work. She was happy with her work, even though it was not a lesser-known smaller to medium company where she could apply her experience while she was in business school.
Finally, she told me she was a participant of DITL when she was at Ross and her participation as an alumnus came from a desire to give back to school. It was great to see the strong connection of Michigan network could foster.

Ann Arbor.. 두번째 학기…

벌써 두번째 학기…

첫학기는 적응을 하려는 기간이었다..
무엇보다도 개인적인 고민이 많아 공부를 제대로 못한것이 아쉽기는 하다만.. 더 큰 배움을 가졌으니 아쉬움은 없음….

두번째 학기..
이젠 Time Management에 집중해보려한다..
How many schedules can I manage in one time…

거짓말같지만…
하루에 1시간의 여유시간도 없다…-.-;
이번주는 하루에 평균 3시간 잔듯..-.-;;;
일주일중 유일한 여유인 금요일 오전을 간만에 늦잠으로 보냈다..

또 미래를 살아야겠다…

2005.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