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1791 Los Angeles to Seattle & The Lego Batman Movie

20180615_13221520180615_13442420180615_14322220180615_151542

After all another back to home flight with nice Lego Movie & nice “Virgin America” Sandwich.

모든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던 길.. 공짜영화를 감상해주시고.. (꿀잼) 공항으로 가는 길이 막혀서 늦은 관계로 비행기에서 샌드위치를 사먹었는데 이상하게 한달이 다 되어가는데 샌드위치값이 카드로 청구가 안들어온다… 고맙긴 한데 왠지 죄지은 느낌… ㅡ.ㅡ;

2018.6

 

Advertisements

AS1788 Seattle to Los Angeles

20180609_13061320180609_13341920180609_162536

Thought the Eskimo Smile would be bringing me down but found out it was Red Sir Richard Branson 🙂

At the end this happen to be the first time of flying in Virgin America almost after 10 years since last time – believe I took Virgin once when it launched in Seattle, and also believe this might be highly likely the last red flight I might take as they are about to be rebranded as Alaska.. 🙂 Gonna miss the great entertainment system, fun & hipster safety video performance, and purple/blue neon lights in cabin.

엥 Alaska인줄 알고 예약했는데 공항에 와보니 Virgin이네…Virgin이 Seattle에 처음 취항했을 때 타본게 마지막이니 대략 10년만인듯.. 비행기는 이제 많이 낡았지만 훌륭한 -미국 국내선에선 볼수 없는- 훌륭한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눈을 뗄수 없는 안전시연 비디오, 화려한 형광색 조명도 이제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듯 싶다.

Alaska나 Virgin이나 저가항공은 아니지만 저가항공의 Operation 교과서와 같은 단일 기종 비행사인데.. Alaska는 Boeing 737, Virgin은 전부 Airbus 320. 꿀꺽한 회사의 정책을 따라가는 M&A를 볼때 Virgin의 흔적들은 조만간 다 사라질듯… 아 MBA 전략 수업시간에 배운 Southwest case는 첫수업이어서 아직도 생생하다.. 🙂

20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