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463: Los Angeles to Seattle

20171208_14374620171208_14405020171208_15224620171208_163914

AS463 Los Angeles to Seattle: Another Eskimo ride to come home with beautiful sunset by leaving sunny Los Angeles behind. (plus sky view of San Francisco Bay Area)

따뜻한 LA의 햇빛을 뒤로 하고, 멀리서 San Francisco도 보다가, 석양을 맞으며 시애틀 도착으로 출장끝… 🙂

2017.12

Advertisements

In-N-Out @Sepulveda Blvd

20171208_11213720171208_114903

In-N-Out: Sparrow never misses the mill and I tried not to miss In-N-Out… 🙂

Had a great burger and packed in 3 double-doubles into the carrier to deliver it to Seattle. Still tasted great thanks to air-fryer

인앤아웃 – 이번엔 안놓쳤다… 사실 공항 옆인데 이걸 가지고 온 여행사이트마다 말들이 많았는데 (공항에서 걸어갈수 있느냐? 이것때문에 택시타라… 등등) 공항 가기 전에 밥먹는셈치고 택시를 타고 가서 먹었다..ㅎㅎㅎㅎ

열심히 먹고, 버거 3개 캐리어에 돌돌 말아 넣어서 시애틀로 공수… ㅎㅎㅎ

2017.12

I-110 Freeway, LAX, I-105 Freeway, and CA-1 PCH

20171208_10514820171208_10570220171208_105703

Passing freeway ramp to the sky, next to airport, and under the airport…  all travelled for a “Sparrow never skips a visit to mills”…

하늘을 향해 달려가는 Freeway를 지나 공항 옆과 밑으로 지나는 길을 지나서 방앗간으로 향해…

2017.12

Landing at Los Angeles/LAX

20171206_18381820171206_18423420171206_185528

Arrival at LA – smoke from wildfire at some points, downtown, and airport filled with all different airline logos.

갑작스레 출장이 잡혀 지난주 주중에 2박일정으로 LA에 다녀왔다. (그렇게 보내달라고 할때는 안보내줘서 지난달에 내돈 들여갔다왔더니..ㅎㅎ…) 비행기 위에서 산불로 뿌예진 동네 (Seattle의 비 좀 가져다 주려면 좋으련만…)도 보이고, 다운타운 위를 지나 LAX공항 도착.

근 10년만에 LAX 공항에 비행기 타고 온것 같다…

2017.12

Endless Sapjeel…

3월 8일 목요일

7:00 간만에 아침 초 일찍 기상…-_-;
8:00 Detroit 공항으로 출발
8:40 Detoirt 공항 도착
9:00 버거왕 아침메뉴로 허기 떼움…-_-;
9:10 New York LaGuardia 공항행 Gate도착: Overbooking으로 인한 자리 없음 확인 -_-;;;;;;;;;;;
9:40 연결편 지연으로 탑승불가인 고객자리 배정으로 인해 극적으로 NY행 비행기 탑승
10:00 New York으로 비행기 이륙과 동시에 Zzzzzzz

12:00 졸다가 LaGuardia 공항 도착..택시 탑승하고 맨하탄 진입
13:00 맨하탄 도착해서 같이간 “하계은행원”과 우동한그릇

13:40 부랴부랴 XX은행 뉴욕지점 방문..
14:00 XX은행 면접 – 세계최고 수준의 면접이였음.. 여러인터뷰중 솔직히 얼렁 준다고 약속한 면접비 줬음 좋겠다고 생각한건 난생처음이었음 -_-

14:40 XX은행에서 나와 JFK 공항행 택시 탑승
15:40 온갖 동네길과 고속도로를 지그재그로 운전하여 막힌길 뚤어서 겨우 JFK공항 도착
15:45 공항 청사 진입- 4:55 출발 예정이던 비행기 6:10으로 연착 확인하고 발권…-_-;;
16:00 발권하고 가방 부치고 검색대 줄 섬

16:30 아직 검색대 줄끝이 절대 안보이심..
17:00 아직도 검색대…
17:10 겨우 검색대 통과…헥헥..
17:20 엄청 더워서 푹푹찌는 버거킹(또냐..-o-; 빨리 먹고 타려니-_-)에서 줄10분간 서서 주문
17:30 세상 최악의 워퍼 수령및 시식..(샐러드는 흐물흐물 콜라는 왕물타기에 감자에 소금은 전혀 안뿌려져 있음)
17:40 우걱먹고 LA행 Gate앞에 도착 항공사측은 30분 지연 선언
18:10 의자에 앉아 졸다가 다시 보니 10분 추가 지연 선언
18:30 계속 졸다가 다시 보니 40분 추가 지연 선언
18:50 드디어 탑승..-_-; (이미 총 2시간 지연)
19:00 탑승후 착석 등시에 졸기 시작..-_-;
19:30 졸다 기상했으나 밖의 풍경은 공항 활주로..엥 하고 다시보니 아직도 JFK: 기장은 짐이 다 안실려서 쏘리라캄~ -o-;
19:50 드디어 짐 다실렸다고 안내방송.. (현재 총 3시간 지연-기내 자리에서 1시간)
20:00 비행기는 복지부동-승객들 웅성이기 시작..-_- (물좀 달라 먹을것 좀 주라 당최 언제 떠나는거요..-_- 국내공항 대한/아시아나 항공이었으면 이미 폭동 났을 수준임)

20:05 드디어 비행기 움직이기 시작..허나 가다 서다를 주로 반복..-_-; 앞에 조낸 막혔으니 오래 걸릴거란 소식 통보-승객들 눈치 보였는지 기내이지만 이륙전까지 전화 PC쓰시라고 통보..-_-;
20:30 기장 안내방송: 활주로에 traffic이 많아 앞으로 활주로에서 대기 출발할때까지 10분 남았음 통보
20:40 역시 10분 연장
20:50 기장 아저씨 기쁨+조심스런 목소리로 대충 21:00엔 출발 가능할듯..-_-;;;;; (총 4시간 지연, 기내 착석 후 2시간 지연..허리 땡겨오고 다리 붓기 시작..-_-)
21:10 드디어 이륙..-_-; 장장 4시간 15분 지연 기장은 조낸밟겠다고 약속..-_-;;;;

대략 6.5시간 걸리는 비행기 5.5-6시간에 주파..-_-; LA공항도착하니 현지 시간 밤 11시 30분.. (출발지 시간 기준..새벽 2:30)

내릴려고 구두 신다가 발 터져찢어지는 줄 알았음..T_T

항상 그렇듯…역시 짐 나오는데 한참…-_-;;;;;

예약한 Shuttle Bus탑승..-_- Shared Van이라 같은 방향가는 적정 인원 탈때까지 LAX공항 터미널들 2바뀌 순환..-_-;

호텔 도착: 12:30..-_-; 허나..기사가 잠긴 호텔문 앞에 내려주어서 야간에 여는 문 찾아 심야시간 범죄율 높으널로 유명하신 LA다운타운 길거리에서 출입구 찾아 15분간 야간 기행..-_-;

겨우겨우 방 찾아 들어가주시니 1:30….된장..-.-;
다음날 전투복 다림질 및 정신 자세 준비에 시간 소요..자려고 보니 3:30.. 뉴욕에서 XX은행 나온지 정확하게 16시간..-_-;;;;;

3시간 취침 후 다음날 기상..-.-; 3월 9일
7:30 호텔 나옴..어제 그 무섭던 거리 다시 걸어서 면접장소로 이동.. 7년 전에도 느꼈지만 대도시 Downtown 길거리에 아침에도 이리 사람 없음은 매우 unique하다고 느껴주심..

8:00 면접 장소 진입…
8:30도 아니고 8:40 정시에 시작한다고 몇번씩 강조하던 면접 드디어 시작.. 졸지에 미리 진행요원과 table setting도움 -.-
9:00 면접 고문시작 – 두뇌해부 당함..-_-; 이젠 영어도 한국말도 안됨을 절실하게 통감
12:00 면접 종료..
13:00 생뚱맞은 급 면접 추가 진행..-_-;;;
15:00 점심 먹으로 출동하려다 괜히 Koreatown찾아가다가 위험할듯 싶어 걍 면접장소 호텔 한식집에서 밥사먹음..-.-; (“위”는 동부 시간에 맞춰져 있어 이미 저녁 먹을 시간에 점심..그지같이 개걸스레 밥먹음..-.-;)
이 때부터 시간 개념 상실(사실상 극심한 피로에 버티던 정신력도 끝났다는 생각에 몽롱..)
– 예전 보스 만나러 택시 탐..대도시 Freeway는 이시간에도 지대로 막혀 주심..
– 9년만에 우클라대학 입구에 도착
– 보스 상봉.. 보스 잠시 회의하러 들어간새 e-mail확인: 딩레터 2개 와있음..그려 당신네들 e-mail에 써놓은대로 눈물나게 안타깝구만..-_-; 이 때 전화울려서 다음주에 또 전화 인터뷰하자고 하는 지겹지만 기쁜소식 접수…^^
– 보스댁으로 쳐들어감..-.-; 보스 부부 애방으로 쫓아내고 안방 점령..지송지송..T_T(이럴줄 알았음 호텔에서 하루 더 자는건디..)
다음날
– 아침에 보스댁 자제분과 피아노 치며 (5살 어린이와 뭘하겠나..-_-; 나보다 잘 치더라..) 놀아주심.. 그리고 5살 어린이와 별의 생애 주기 및 자연과학 에 대해 논해주심:사실 설교 당해 주심..^^ (ex. 별의 생애를 결정짔는 요소는 gas의 응집 여부라는 둥, 고래는 왜 포유류가 아니냐) 요즘 어린이들 무서워..
– 이 때 모회사 급전화 인터뷰..-_-; 토요일 아침에 타지에서..아 놔 내가 직장을 잡고싶은 건 사실이지만 나좀 살려주….
– 이때부터 전화기 맛가시기 시작해주심..

– 그러다 낙지 뽁음 드셔주심..얼지 않은 한국스타일의 해산물을 먹을 수 있다니.. ToT
– 밥먹고 와서 잠시 숴어 주심… 보스의 지금 회사는 아쉽지만 기회 없음을 확인사살한 안타까운 마음 흑…-_-;;;;
-18:00 LAX공항으로 출발…
-18:30 LAX공항 도착 역시 티케팅은 쉬움..==> 검색대 줄 섬
-19:00 여전히 검색대 줄 서 있음..검색대는 거의 봉숭아학당 수준임.. 짐도 많고 상대적으로 더 엄격하게 검사하는 국제선 전용 터미널도 아닌데 국제선 승객과 국내선 승객이 엉키고.. 영어몬하는 에스파뇰만 해주시는 몇 사람들 계속 사고 쳐주시고..[물들고 들어가, 벨트 안풀어, 비행기표 없어졌다는둥..-_-]
– 19:30 겨우 통과..-.-; 다시..버거왕과 만남..-_-;
– 20:00 버거왕 들고 탑승구 앞 바닥에 앉아서 우걱우걱.. 전화기는 이미 사망.. PC아답터 분실 재확인..-_-;
– 20:30 심야 비행기 탑승
5시간 탑승후 현지 시간 06:20에 Detroit도착….

아 졸려…자야지..-_-;;;;

삽질의 결론:

– XX은행 갈 일 최대 없을 것임
– 내가 다시 Delta 항공사를 일부러 골라서 타거나, New York의 다수의 공항 중 JFK공항을 콕 찍어서 타면 돌로 내려쳐라…….-_-;

2007.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