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ladium Pale Ale

20200419_023035

요즘 인간적으로 너무 일이 많다.. 항상 서울에서 컨설턴트 하던 시절만큼 업무량이 많던 시절이 있으랴 했는데 요즘들어 그 기록을 깨는거 같다..

사실 24시간에서 먹고 자는 시간 빼고 잠시 숨좀 쉬러 house maintenance (잔듸 관리, 덱 관리)하는 한시간 정도의 ‘휴식’ 말고는 거의 항상 일하는중..-.-; 그러다 보니… 금요일 야밤에는 -토요일날 아침의 꿀맛같은 아침잠 + 최소한 토요일은 일하지 않으려는 의지로 필살기로 일한다- 옛날 서울 시절 습관(?)이었던 맥주 하나 까서 음주노가다.. (맨날 막내야 편의점에서 맥주사와라 하던 당시 권부장님…ㅎㅎ 사업 잘하고 계시곘지?..)

Crazy amount of workload in recent days are breaking my personal records of work hours I set during the old days of consulting in Seoul. Those days, Beer at office desk, was a great energy boosting companion or at least a small escape from the treadmill.

As the record high working hours continues day by day, naturally, that habitual ‘escape’ has also come back. 🙂 Beer is perfect for my Friday midnight oil burning – plus, a great energy/hope booster that I can enjoy the sweetest Saturday morning sleep & be unplugged for work on Saturday at least… 🙂

2020.5

 

Shelter’s Jay

20200504_164559

오 이 잘생긴 새…. 여지껏 Blue Jay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Blue Jay는 이 동네에 살지 않고 이 녀석은 얼굴이 까매서 뭘까하고 찾아봤더니 그 사촌 쯤 되는 Shelter’s Jay이구나

근데 이 새 이름이 한글로는 “어치”라고? 참 fishy한 이름은 가진 새…구나..ㅎㅎㅎ

I have always thought this was a Blue Jay and found out Blue Jay actually doesn’t live in western part of this continent.. and learned this guy’s name being Shelter’s Jay

2020.5

 

Sushi Me

20200502_134801-collage

Staying or Stuck at home reveals lots of habitual behaviors you would never realize you do a lot.. Made a pickup trip to give a relief on kid’s Sushi addiction….

애들이 밖에 나가질 못하니 스시를 먹을 기회가 없어 괴물로 변해가길래 online order하고 To Go해왔다…

sushimebellevue.com

2020.5

Ourhome Spicy Jjamppong Seafood Noodle/아워홈 손수 얼큰짬뽕

20200426_12541820200426_130436

헐 이거 초대박… 살 때 마지막 남은거 하나 집어왔는데 아주 실하게 구성되어 있다.. 사실 라면은 아니고 생면인데… 물넣고 면삶고… 소스를 데워서 부어 먹는 방식…

이런 2인분용 봉지에 파는 냉장 생면 짬뽕 시리즈중 최강의 맛인듯 싶다.. (국물이 아까워 밥도 말아드심…ㅎ)  초강추…이제 마트에서 이거 보이면 무조건 사와야겠다..

Maybe the best near ready made Jjamppong ever I had..so technically not a traditional dried/fried instant noodle – you have to boil the noodle and heat up the source and pour the source at the noodle.. but taste great!

2020.4

 

Qdoba Family Meal

20200423_115627

Another meal covered lunch and dinner altogether… now I am fearful to check my weights.. pretty sure I am a confirmed ‘became fatter’ case

삼식이를 면하겠다는 노력으로 각종 Family Deal들을 하나씩 테스트중… 🙂 항상 Qdoba는 공항에서 Breakfast Burrito를 주로 사먹던 chain이었는데 점심으로 To-Go해왔다.. 어우 양 많아… 확찐자 확정이다…

2020.4

 

Papa Murphy’s Triple Pepp

20200418_124640

지난 주말의 Family Deal – 오랜만에 Papa Murphy’s 의 Triple Prepp을 온라인 주문으로 수령후 집에서 구워 드셔주심…

Large $13이면 뭐 괜춘.. 단 집에서 bake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음…

Last weekend, adventured into Papa Murphy’s (has been years…) $13+Tax for Large Triple Pepp – I think this beats Costco pizza then… 🙂

2020.4

Dalgona

20200417_211958_HDR

Had a busy day with deep cleaning the outdoor grill – so had a day to keep vinegar & baking soda handy during the day.. while just before putting the baking soda back to the pantry, I saw the sugar jaw and the ladle on the kitchen. So naturally decided to take a memory lane of late 80s in Seoul with Dalgona made with ladle…

Longer Stay at Home force you to do epic things… 🙂

1년에 한번 하는 야외 그릴 청소하느라 식초+베이킹 소다+물를 혼합해 겁나게 청소한 후 밤… 베이킹소다 백을 정리하다 보니 앞에 설탕통과 하필 국자가 보여.. 쌍팔년도로 돌아가서 달고나 뽑기를 만들었다.. 아 맛좋다..ㅎㅎ

Stay at Home이 길어지니 별거를 다한다는 생각…-.-;

2020.4

Chick-Fil-A To-Go

20200416_11352620200416_122422

Chick-Fil-A To go pickup – store is still crowded with drive thru although dining hall is closed. (you tell the staff at the door -blocked by table- then they hand it to you at the door.)

This was a totally opposite to the case I picked up the day before at local Thai restaurant (which is the hot spot for walking traffic form T-Mobile & I used to eat at there a lot) Store was dark not many to go orders and I could see the pain of survival in the restaurant’s staff’s face..

Sadly, this Stay At Home Order is impacting restaurants totally different ways – if store is driven by car traffic, looks like it is relatively holiding okay, but if the store is dependent on nearby foot/walking traffic, this must be a nightmare..

어제 점심은 Chick Fil A에서.. pickup (Doordash로 해도되긴하는데 그래도 … 직접하는게 좋을듯해서…) 가게 문앞을 Table로 막고 online으로 주문한걸 pickup해가는 방식.. 물론 Drive Thru는 여전히 엄청나게 줄이 길다..

사실 어제는 동네 Thai집에서 pickup해서 먹었는데 (여긴 주고객이 T-mobile직원임..나도 옛날에 애용하던 가게…) 픽업하러가서 한적한 식당과 우울한 표정의 가게 직원을 보니 마음 한편이 짠했는데 Chick Fil A는 (물론 홀에는 사람이 없지만.. ) Drive Thru 여전히 꽉차있다…

Stay At Home Order는 사람들이 차로 가는 가게는 상대적으로 타격이 적은데 비해..아무래도 걸어 가는 가게는 타격이 어마어마한듯하다…

2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