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se Mountain

20191225_133534-collage

Went to Grouse Mountain for Christmas day – few things I learned as first time visitor

  • Don’t have to worry about mountain driving – Cable car will bring you up to near peak of the mountain but this means a backlog on return down.
  • Due to the height things are totally different up at there although it is extremely close to the city – nice snow up at there
  • You gotta ride till the sunset at least + night ski give you the scenic view

Vancouver에서는 Cypress만 세번 갔었는데 이번엔 Grouse – 도시에서 가까운 훌륭한 스키장.. 기대이상으로 좋았던 설질과 죽이는 경치를 보고 스키를 탔다. 실력은 황이어도 주위 가까운곳에 환경이 좋아서 겨울 스포츠 호강은 계속되는구나..

2019.12

 

Playland at PNE Vancouver

20190810_14091520190810_14472220190810_153408

Playland Vancouver – I believe I drove this by multiple times but finally made myself at here.. 🙂

and pizzapizza – I am pretty sure there was a ‘Canadian Pizza’ store in Seoul more than like 20 years ago 😛

어쩌다 밴쿠버에 있는 동네 놀이공원 방문.. 겨울에 야외활동이 힘든 도시인건 어차피 매한가지라 시애틀과 비슷한 수준.. (이걸 위해 올라올 필요는 없음..ㅎㅎ)

저 ‘캐나디안 피자’ 피자피자 분명히 대치동에서 진짜 쌍팔년도 즈음에 시켜먹은적 있는데 장소는 기억이 가물가물..ㅎㅎ

2019.8

Sun Peaks, British Columbia

20171224_113650-COLLAGE.jpg

-13 degree Fahrenheit or -25 Celsius… A blast Christmas break at Sun Peaks, BC & personally converting back to Ski after 15 years of conversion to Snowboard 🙂

울면서 운전해간길.. 보드로 전향한지 15년만에 스키를 다시 탔다.. 🙂 추울까봐 엄청 걱정했건만 아주 잘 탔다.. 스키타니 리프트 타고 내릴때 편하고 좋구만..ㅎㅎ

2017.12

Mountain, Trees, Snow, Ice and Freeway-Road to Kamloops

20171223_11550220171223_12402720171223_13115320171223_132701

One of the most nail biting driving in my life was at icy roads of BC-5 highway on temperature of -13F or -25C 🙂

미국 벨링헴에서 시작한 길이 국경을 건너 산을 만나며 고도가 높아지더니 눈꽃길로 풍경을 갈아치워주셨다. 가로등하나 없고 사람도 안사는 동네를 지나가는 고속도로라 Exit도 없고, 하필 폭설에 이은 한파(-13F/-25C)에 길은 얼음판이어서 해지고 난 다음부턴 거의 울면서 운전..ㅎㅎ

2017.12

 

 

Cypress Mountain @ West Vancouver

20151225_14511820151225_11262220151225_11214120151225_14051720151227_014004

First Snowboarding in last 8 years – luckily my body remembered how to board down and make turns.. 🙂

스키와 보드를 고민하던 중 앞으로 얼마나 보드탈 기회가 있겠냐 싶어서 다시 보드를 집었다.. 저질체력은 여전하여 기술로 극복하겠다는 마음이었으나, 어디 연마 안한 기술이 늘었겠나.. 허나 그래도 기본은 아직도 기억이 나서 즐겁게 내려왔다..

2015.12